DSC-RX100M5 | 1/80sec | F/2.8 | 8.8mm | ISO-1600


인스턴트펑크(Instant Punk)의 18 S/S 프레젠테이션에 다녀왔다.


DSC-RX100M5 | 1/80sec | F/2.8 | 8.8mm | ISO-1600


인스턴트펑크는 고준희, 윤승아, 이주연 등의 스타일리스트로 이름을 알렸던 김지혜가 런칭한 브랜드.

이제 겨우 3년차에 접어든 신생 브랜드임에도 셀러브리티 파워 때문인지 인지도 확장세가 굉장히 빠른것이 특징이다.


DSC-RX100M5 | 1/80sec | F/2.8 | 15.3mm | ISO-1600


인스턴트 펑크는 유니섹스 브랜드라고는 하지만 사실상 스타일을 쫓는 트렌디한 여성을 위한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물론 오버 트렌치 코트 같은 경우에는 남성이 입기에도 큰 무리는 없지만 호리호리한 남성들에게나 가능한 정도라서

나같은 공룡은 역시 그냥 예쁘구나 하고 바라만 보는 것이 정신 건강에 좋은 길이다 +_+


DSC-RX100M5 | 1/80sec | F/2.8 | 15.3mm | ISO-1600


요런 느낌임.


DSC-RX100M5 | 1/80sec | F/2.8 | 25.7mm | ISO-1600


개인적으로는 테일러링을 좋아하기 때문에 오버 코트도 좋았지만 이렇게 반듯하게 나온 블레이저들이 좀 더 마음에 들었다.

마침 브랜드 디자이너 김지혜님도 프레젠테이션 당일 이 블레이저를 입고 계셨는데 키가 훤칠하셔서 그런지 아주 잘 소화를 +_+


DSC-RX100M5 | 1/80sec | F/2.8 | 25.7mm | ISO-1600


올 상반기에는 실키한 소재로 여유로운 스타일을 즐겨보는 것도 좋겠다.


DSC-RX100M5 | 1/80sec | F/2.8 | 25.7mm | ISO-1600


물론 소재가 주는 특성상, 어지간히 마르지 않고서는 쉽게 도전할 수 없을 것 같긴 하네 ㅎㅎ


DSC-RX100M5 | 1/80sec | F/2.8 | 18.5mm | ISO-1600


(핏한 이너가 부담스럽다면 역시 오버핏의 재킷을 툭 걸쳐주는 것이 좋겠다)


DSC-RX100M5 | 1/80sec | F/2.8 | 25.7mm | ISO-1600


넥라인에 디테일 보이나?


DSC-RX100M5 | 1/80sec | F/2.8 | 25.7mm | ISO-1600


퇴근하고 간 거라 행사 다 끝났을 때 현장에 도착해서 1층에서 막 철수하고 계시는 스태프 눈치가 보여가지고 오래 있지는 못했네.

그래도 오랜만에 시크한 여성미 뿜뿜하는 브랜드 프레젠테이션 본 것 같아 기분은 좋았음.

연락 준 명균이 고마워 - 수고했다!



=



DSC-RX100M5 | 1/100sec | F/2.8 | 12.6mm | ISO-400


라프 시몬스(Raf Simons) 성님이 이끌고 계시는 캘빈 클라인(Calvin Klein)의 205W39NYC.

이름만 캘빈 클라인이지 가격은 사실상 라프 시몬스랑 다를 바 없기에 과연 뭐가 다르길래- 하는 생각이 있었는데

마침 런칭을 기념하는 팝업 스토어가 청담 무이(MUE)에 마련됐다고 해서 구경하러 가봤다.


DSC-RX100M5 | 1/60sec | F/2.8 | 25.7mm | ISO-640


기범이의 디제잉으로 무드가 한껏 고조되었던 현장.


DSC-RX100M5 | 1/30sec | F/2.8 | 8.8mm | ISO-400


칵테일로 기분 업!


DSC-RX100M5 | 1/60sec | F/2.8 | 25.7mm | ISO-640


사진으로만 보던 컬렉션 피스를 실제로 볼 수 있게 되어 매우 감격!


DSC-RX100M5 | 1/50sec | F/2.8 | 10.9mm | ISO-400


205W39NYC 라는 이름은 실제 캘빈클라인의 본사가 위치한 205 West 39 Street 의 주소명을 딴 것이다.

컬렉션의 테마는 영화 <아메리칸 나이트 메어>, <아메리칸 드림>, <할리우드 드림 팩토리>에서 받은 영감을 토대로 만들었다고.

뭔가 역설적인 느낌이 들어서 재밌었다. 컬렉션의 이름은 역사적인 장소를 상징하고,

컬렉션의 테마는 '꿈' '할리우드'와 같은 단어가 들어가는 영화에서 따왔으면서, 실제로는 호러 무비를 그리고 있다는게 ㅎㅎ


DSC-RX100M5 | 1/80sec | F/2.8 | 25.7mm | ISO-400


우리나라로 치면 '압구정로402'쯤 되려나 ㅎㅎ


DSC-RX100M5 | 1/100sec | F/2.8 | 25.7mm | ISO-400


올드 클래식 무비에서 받은 영감 답게 고전적 디테일들이 가득.


DSC-RX100M5 | 1/20sec | F/2.8 | 25.7mm | ISO-640


내가 알던 캘빈 클라인과는 확실히 다른 무드.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400


(여기도 블레이저가 +_+)


DSC-RX100M5 | 1/60sec | F/2.8 | 25.7mm | ISO-640


컬러는 핑크지만 그래픽을 자세히 보면 을씨년스러운 모습.


DSC-RX100M5 | 1/20sec | F/2.8 | 25.7mm | ISO-400


여성 카테고리에 비해 상대적으로 남성 카테고리는 너무 비중이 적어서 그 부분은 좀 실망했다.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3200


요 레인 코트는 좀 마음에 들더군.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3200


브랜드 네임에 관한 설명을 디자인으로 승화.


DSC-RX100M5 | 1/60sec | F/2.8 | 25.7mm | ISO-3200


웨스턴 무드 굿.


DSC-RX100M5 | 1/60sec | F/3.2 | 16.6mm | ISO-500


난 아까 마음에 들었던 레인 코트를 만지작거려봤는데,

나한테도 잘 맞을 것 같아서 가격이나 볼까 하고 가격표를 살펴봤더니만

이걸 아무렇지 않게 살 수 있는 날보다 내가 라프 시몬스로 다시 태어나는 것이 더 빠를 것 같다는 생각이 호호호 -

한국에서 얼마나 잘 팔릴지 모르겠다.

반가운 팝업 스토어이긴 했지만 ㅎ



=



DSC-RX100M5 | 1/400sec | F/2.0 | 8.8mm | ISO-1600


겐조(Kenzo)의 깜짝 파티가 한강에서 열린다고 해서 오랜만에 한강을 찾았다.

저 멀리서부터 밝게 빛나는 겐조의 로고 네온 사인이 눈에 빡! 들어왔는데,

그 앞에 보니 저건 뭐지 - 포장마차들인가?


DSC-RX100M5 | 1/125sec | F/1.8 | 8.8mm | ISO-500


했는데 오 ㅋㅋㅋ 길거리 음식을 ㅋㅋㅋ

겐조 컵에 담아 먹는 오뎅이라 +_+ ㅋㅋㅋ


DSC-RX100M5 | 1/125sec | F/2.8 | 25.7mm | ISO-500


달고나도 겐조 감성으로 빡!!!


DSC-RX100M5 | 1/50sec | F/1.8 | 8.8mm | ISO-1600


뭔가 심상치 않구나 싶어서 파티장 안으로 들어가봤는데 우와 ㅋㅋㅋㅋ 완전 실내 포장마차가 따로없네 여기 ㅋㅋㅋㅋ


DSC-RX100M5 | 1/80sec | F/1.8 | 8.8mm | ISO-1600


부침개에 닭강정 ㅠㅠ 윤식당을 참고한게 아닌가 싶었는데 아무튼 굉장한 핑거 푸드 셀렉션이었어!!!


DSC-RX100M5 | 1/125sec | F/2.8 | 17.9mm | ISO-1600


이것도 그냥 미니 버거가 아니라 패티 대신 불고기를 올린 불고기 버거 ㅠ

맛있는게 너무 많아서 내가 순간 이성을 잃고 먹는데에만 집중할 뻔 했다 ㅋㅋㅋㅋ


DSC-RX100M5 | 1/80sec | F/1.8 | 8.8mm | ISO-1600


정신 차리고 좀 더 안쪽으로 들어가 봤음.


DSC-RX100M5 | 1/640sec | F/1.8 | 8.8mm | ISO-1600


와 이 비주얼 뭐냐 진짜. 기가막히네.


DSC-RX100M5 | 1/500sec | F/1.8 | 8.8mm | ISO-1600


갑자기 미래 도시로 건너온 느낌 +_+

여기 원래 이렇게 생긴건가 아니면 겐조 파티 때문에 이렇게 꾸민건가? 되게 멋지네?


DSC-RX100M5 | 1/320sec | F/2.8 | 19.1mm | ISO-1600


갑자기 소란스러워지는 것 같아 무슨 일인가 하고 무대쪽으로 가봤는데 세상에, 아이콘(Ikon)이 깜짝 공연을 시작하는게 아닌가 +_+

아이콘이 출연하는 줄은 몰랐어서 완전 깜놀!!!


DSC-RX100M5 | 1/400sec | F/2.8 | 25.7mm | ISO-1600


덕분에 내 팔자에 아이콘을 이렇게 가까이서 본다 ㅋㅋㅋ


DSC-RX100M5 | 1/200sec | F/2.8 | 25.7mm | ISO-1600


사랑을 해따~


DSC-RX100M5 | 1/400sec | F/2.8 | 25.7mm | ISO-1600


우리가 만놔~


DSC-RX100M5 | 1/400sec | F/2.8 | 25.7mm | ISO-1600


그냥 설명 생략하기로.


DSC-RX100M5 | 1/400sec | F/2.8 | 25.7mm | ISO-1600


DSC-RX100M5 | 1/400sec | F/2.8 | 25.7mm | ISO-1600


DSC-RX100M5 | 1/320sec | F/2.8 | 25.7mm | ISO-1600


DSC-RX100M5 | 1/320sec | F/2.8 | 19.1mm | ISO-1600


DSC-RX100M5 | 1/160sec | F/3.2 | 25.7mm | ISO-500


큰 기대 안하고 갔다가 생각보다 너무 알차게 잘 꾸며놔서 놀랐던 겐조 파티!

오랜만에 들뜨는 파티를 만난 것 같아 즐거웠음!



=



DSC-RX100M5 | 1/100sec | F/2.8 | 25.7mm | ISO-1600


동반자님의 탄신일을 기념하는 식사.


DSC-RX100M5 | 1/40sec | F/2.0 | 8.8mm | ISO-500


밥은 간단히 먹고 와인을 한잔 하기로 했다.

그래서 들른 곳은 상수역 근처에 있는 골메이 마켓(Gourmet Market).


DSC-RX100M5 | 1/40sec | F/2.8 | 18.5mm | ISO-500


여기는 다양한 와인과 맥주를 파는 곳인데 안주 할만한 것들도 팔고 각종 요리 재료들을 모두 파는 곳으로 잘 알려져있다.

근데 네이버에서 검색해보면 사람들이 고메 마켓, 구르메 마켓, 구르미 마켓 등등 각자 편한대로 표기를 해놔서

진짜 여기는 그냥 알고 있는 사람들만 가게 되는 곳 같았음. 검색이 잘 안돼 ㅋㅋㅋㅋ


DSC-RX100M5 | 1/30sec | F/2.0 | 8.8mm | ISO-500


나는 예전에 우연히 지나가다 여기에 한번 들어와 본 적이 있었는데 그때는 그냥 구경만 하고 나갔었고

이번에 처음으로 여기서 와인을 사보기로 한 것.


DSC-RX100M5 | 1/25sec | F/2.0 | 8.8mm | ISO-1000


여기가 좋은게, 와인이나 맥주를 구입하면 바로 가게 옆에 마련된 테이블에 앉아서 곧바로 즐길 수가 있다.

우리는 동반자님의 생일 케익을 들고 있었는데 흔쾌히 사장님께서 케익 먹을거면 접시와 포크를 주겠다며 감동의 서비스를 ㅠㅠ


DSC-RX100M5 | 1/15sec | F/2.0 | 8.8mm | ISO-500


그래서 덕분에 기분 좋은 와인 파티를 하게 되었다.

마침 날도 많이 풀려서 밖에 앉아도 별로 춥다는 생각도 들지 않았고 조용한 골목이라 둘이 대화하기에도 좋았어서 아주 만족 +_+


DSC-RX100M5 | 1/30sec | F/2.0 | 8.8mm | ISO-1250


결국 기분이 좋아서 맥주도 하나 더 사먹어 봤음 ㅋ

사장님이 - 뭐 당연한 거겠지만 - 가지고 계신 주류들에 대한 애정과 지식이 진짜 엄청나신 것 같았다.

우리가 잘 모르니까 이것저것 여쭤봤는데 추천도 딱딱 잘 해주시고 설명도 너무 잘 해주셔서 감동 받았음.

오죽하면 이 맥주는 나도 이제 설명할 수 있을 정도겠어 ㅋㅋㅋㅋ


DSC-RX100M5 | 1/15sec | F/2.0 | 8.8mm | ISO-1250


근데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에 길냥이 한 마리가 우리 테이블 아래에 자리를 ㅠㅠㅠㅠ

우리가 너의 보금 자리를 뺏은거니 설마 ㅠㅠㅠㅠ



=



DSC-RX100M5 | 1/25sec | F/2.2 | 10.1mm | ISO-320


신사동에 있는 백산안경점이 런칭 2주년을 맞았다.


DSC-RX100M5 | 1/30sec | F/2.8 | 13.9mm | ISO-200


일본에서만 만날 수 있던 백산안경이 처음으로 해외에 매장을 오픈한 곳이 바로 여기 서울인데,

오픈 때 여기 처음 갔던 날 눈이 휘둥그래져서 신나서 선글라스 고르고 그랬던 기억이 엊그제 같거늘 그게 벌써 2년 전이라니 ㄷㄷㄷ


DSC-RX100M5 | 1/80sec | F/2.5 | 11.6mm | ISO-200


이번에는 특별히 2주년을 맞아 백산안경의 서울 한정판 모델도 만들었다고 했다.


DSC-RX100M5 | 1/80sec | F/2.8 | 25.7mm | ISO-200


베이스가 된 프레임은 오리지널 프레임 윕스 투-톤(Weeps Two-Tone)으로,

기존의 유광 코팅을 무광으로 바꾸고 컬러 렌즈를 넣은 것이 포인트다.


DSC-RX100M5 | 1/80sec | F/2.8 | 25.7mm | ISO-200


요렇게 안경으로 착용할 수도 있음.


DSC-RX100M5 | 1/50sec | F/2.8 | 25.7mm | ISO-200


깨알같이 안쪽에 'SEOUL' 이라는 단어를 각인!

단 50개 극한정 모델이라니 이 예쁜 아이를 손에 넣으려거든 반드시 서둘러야 할 것이다.


DSC-RX100M5 | 1/15sec | F/2.8 | 25.7mm | ISO-200


케이스도 스페셜하게 페이즐리 패턴으로 싹 +_+


DSC-RX100M5 | 1/15sec | F/2.8 | 25.7mm | ISO-200


(자세히 보면 케이스 안쪽에 2주년을 기념하는 문구가 새겨져있다)


DSC-RX100M5 | 1/15sec | F/2.8 | 25.7mm | ISO-200


선글라스로도, 일반 안경으로도 모두 다 예쁘게 잘 나와준 듯.


DSC-RX100M5 | 1/25sec | F/2.8 | 25.7mm | ISO-200


매니저님께서 2주년 기념으로 머그컵과 받침대를 만드셨다고 선물로 챙겨주셨는데

1주년때는 아이보리 컬러의 머그컵을 만들었었으니, 그것과 이걸 셋트로 쓰면 참 좋겠구나 +_+

(컵 받침대도 엄청 간지남 ㅠㅠ)


DSC-RX100M5 | 1/25sec | F/2.8 | 25.7mm | ISO-320


감사합니다 백산안경!

서울점의 2주년도 진심으로 축하해요!


끝.



Posted by 쎈스씨
DMC-FX180 | 1/15sec | F/2.8 | 6.0mm | ISO-800



말도 안되는 역풍 덕에 자전거를 타고 로데오거리에서 가로수길까지 가는 그 10분동안 내가 지금 이게 뭐하는 짓인가 싶은 마음으로 페달질을 하여

가로수길에서 이전에 Joon.J 쇼룸이었나 매장이었나 아무튼 그 곳이었던 자리에서 Calvin Klein Jeans와 매거진 maps가 함께 하는,

7인의 아티스트가 함께하는 그라데이션 데님 작품 전시회가 있다 하여 퇴근 후 방문 !



DMC-FX180 | 1/20sec | F/2.8 | 6.0mm | ISO-800



내가 갔을때는 클로징 하기 직전이라 사람이 거의 없었다;;

그도 그랬고 날이 너무 추워져서 사람이 길거리에 별로 없었음;;



DMC-FX180 | 1/25sec | F/2.8 | 6.0mm | ISO-800



아무튼 이 데님은 인체공학적 디자인이 바디라인을 슬림하게 뭐 블라블라 한다는데, 입어보질 않아서 뭐라 더 설명은 못하겠다 ㅎ

이름에서 느껴지듯 데님의 컬러가 자연스럽게 그라데이션 처리 되어 있는것이 특징이라더라 -



DMC-FX180 | 1/100sec | F/2.8 | 6.0mm | ISO-800



DMC-FX180 | 1/40sec | F/2.8 | 6.0mm | ISO-800



요즘 홍대에 느낌있는 샵 웨일론을 오픈하신 진무형 반가워요 +_+



DMC-FX180 | 1/100sec | F/2.8 | 6.0mm | ISO-800



남아있는 먹을거리들.



DMC-FX180 | 1/320sec | F/2.8 | 6.0mm | ISO-800



근데 멍청하게 사진 찍는다고 이것마저 못먹었다 -_-;;

내가 전시회 한바퀴 돌며 다 보고 돌아오니 문 닫는다고 이미 다 치운 후 였음 ㅡㅜ



DMC-FX180 | 1/60sec | F/2.8 | 6.0mm | ISO-800



이 데님들이 그 캘빈클라인진스의 그라데이션데님들.

가까이서 보니 청바지 색이 정말 오묘하게 예쁘더라 ㅎ

실물 보기를 권장함.



DMC-FX180 | 1/100sec | F/2.8 | 6.0mm | ISO-800



설명은 뭐 그렇고 -



DMC-FX180 | 1/50sec | F/2.8 | 6.0mm | ISO-800



전시회에 왔으니 작품들을 봐야지 !

제일 먼저 내가 본건 태헌이의 말도 안되는 병풍 작품 !

와 내가 이거 얼마나 놀랬냐면, 처음엔 작품을 못보고 있었다;; 너무 커서 그냥 벽인줄 알고 있었는데 이게 작품이었다;; 말도 안돼 진짜 !


 
DMC-FX180 | 1/80sec | F/2.8 | 6.0mm | ISO-800



작품명은 Silent Night. 데님을 가지고 밤을 표현했다는데 와 진짜 이거 말도 안돼 !



DMC-FX180 | 1/20sec | F/2.8 | 6.0mm | ISO-800



DMC-FX180 | 1/40sec | F/2.8 | 6.0mm | ISO-800



가까이서 보니 그라데이션데님의 '그라데이션'을 이용한것 외에도 바지 지퍼를 이렇게 작품 속에 집어넣어주는 말도 안되는 센스 !

작업 기간을 듣긴 했는데 이건 뭐 굳이 내가 말 안해도 말도 안되는 집중의 시간을 보낸게 딱 보인다;;



DMC-FX180 | 1/20sec | F/2.8 | 6.0mm | ISO-800



심지어 병풍 연결 부분 까지 경첩이 아닌 지퍼로 !

아 진짜 이거 뭐 엄지손가락 두개로도 모잘라 이건 진짜 !



DMC-FX180 | 1/60sec | F/2.8 | 6.0mm | ISO-800



그 다음으로 본건 태헌이 작품 바로 앞쪽, 이 전시장의 중앙부를 완벽하게 장악하고 있던 275C님의 Pattern Play Punk.

데님과 패턴 아트웍을 연결하여 하나의 거대한 텐트를 만든 작품이라고 -



DMC-FX180 | 1/125sec | F/2.8 | 6.0mm | ISO-800



진짜 크다;;

거짓말 좀 보태서 집 해도 되겠다;;

텐트 모양이 그 뭐지, 전문용어는 내가 몰라서 대충 묘사하자면 그 뭐랄까, 유목민족들이 사는 그런 곳에 있는 진짜 딱 그런 모양 이었음 !



DMC-FX180 | 1/15sec | F/2.8 | 6.0mm | ISO-800



심지어 속 안에까지 이렇게 신경쓴 모습이 역시 이런건 아무나 하는게 아니라는걸 다시금 깨닫게 해주었네 !






이 전시는 2개층을 쓰고 있었는데 1층에 방금의 그 거대한 2개 작품이 진을 치고 있어서 나머지 작품들은 모두 2층에 올라가야 볼 수 있었다.






2층에서 먼저 본건 최효진님의 動心 마음이 움직이다.

자연을 데님으로 표현하셨다고 -









연못과 토끼?



DMC-FX180 | 1/80sec | F/2.8 | 6.0mm | ISO-800



그 옆에는 최환욱님의 Tangled Denim 이라는 타이포 작품이 걸려있었다.



DMC-FX180 | 1/200sec | F/2.8 | 6.0mm | ISO-800



DMC-FX180 | 1/200sec | F/2.8 | 6.0mm | ISO-800



이런 아이디어 괜찮더라 ㅎ



DMC-FX180 | 1/60sec | F/2.8 | 6.0mm | ISO-800


이것도 글씨다 ㅎ 소문자 d -



DMC-FX180 | 1/60sec | F/2.8 | 6.0mm | ISO-800



그리고 이번 전시회에서 내가 제일 마음에 들었던, 조원석님과 고나현님이 출품하신 Gradation Time 이라는 컨셉 디자인 작품인데,

이게 의미도 너무 좋았고 스타일도 내 스타일 이었는데 내가 정말 놀란게,



DMC-FX180 | 1/100sec | F/2.8 | 6.0mm | ISO-800



가까이서 보면,



DMC-FX180 | 1/30sec | F/2.8 | 6.0mm | ISO-800



나무를 데님처럼 표현한게 아니라 데님을 나무처럼 표현한거다 -

아 이거 느낌 상당히 좋더라 - 역시 이 세상엔 천재가 많다 ㄷㄷ



DMC-FX180 | 1/80sec | F/2.8 | 6.0mm | ISO-800



이건 뭐 벽에 붙은 이미지들만 봐도 누군지 딱 알겠는, OKEH의 작품 Monster Legs !



DMC-FX180 | 1/30sec | F/2.8 | 6.0mm | ISO-800



다리가 6개 달린 괴물을 표현했다고 ㅎ

근데 얼굴이 너무 귀여웠음 ㅋ



DMC-FX180 | 1/40sec | F/2.8 | 6.0mm | ISO-800



마지막으로 본건 유대영님의 Gradation Icon VJ, Dharma Painting. 작품이 2개.



DMC-FX180 | 1/80sec | F/2.8 | 6.0mm | ISO-800



가운데 데님 위에 있는건 요즘 각광받고 있는 비주얼 매핑이다.

달마 그림은 버튼의 원형 모양에 자신의 아이콘을 담은거라고 - ㅎ



DMC-FX180 | 1/30sec | F/2.8 | 6.0mm | ISO-800



퇴근이 너무 늦어져서 오픈 했을때 사람들 바글바글 했던 모습은 못봤지만,

혼자 마지막에 따로 보니 차분히 볼수 있어서 더 좋았던 것 같고, 작품들을 보니 알아서 사람들이 몰리겠구나 싶은게 괜찮은 전시회 였음 ㅎ

날이 너무 추웠다는게 아쉬움으로 작용했지만 -

아무튼 이 전시회는 13일 일요일 밤 9시까지 계속 된다니 주말에 가로수길 갈 일 있으신 분들은 체크 해 보시길 ㅎ

가로수길 미래희망 산부인과 맞은편에 있음 !






DMC-FX180 | 1/20sec | F/2.8 | 6.0mm | ISO-800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800



그날 밤의 마무리.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