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100sec | F/4.0 | 24.0mm | ISO-320


2016년, 튜블라(Tubular)와 엔엠디(NMD)로 스니커즈 마켓의 우위를 선점한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2017년 그들이 꺼내든 카드는 이큐티(EQT)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60.0mm | ISO-320


그를 알리는 전시가 홍대 aA 디자인 뮤지엄에서 열렸다.

전시는 1월 26일부터 3월 10일까지 일반에 무료로 개방되며

그 사이 몇가지 재미난 이슈가 한정된 인원을 위해 마련될 예정이다.

(2월 3일에는 푸샤티가 내한한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67.0mm | ISO-320


입장.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2000


전시장은 지하에 마련되어 있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70.0mm | ISO-2000


이번 전시의 타이틀은 "No Second Guessing, 속단은 금물".

알듯 말듯한 뜻을 지닌 이번 전시는 EQT의 탄생을 기념한다.

1990년대에 만들어진 스니커즈 EQT가 2017년에 어떠한 모습으로 돌아왔는지를,

아디다스 오리지널스는 시대적 오브제, 예술가들이 남긴 사진들을 통해 설명한다.

그와 함께 독일에서 어렵게 공수한 200여족의 스니커즈 컬렉션은 EQT의 진화를 완벽히 이해할 수 있게 돕는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55.0mm | ISO-2000


90년대에 만들어진 스니커즈가 이번 전시의 근간이기에 전시 공간의 대부분은 90년대를 연상시킬 수 있는 오브제로 가득하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35.0mm | ISO-2000


어지럽게 쌓여있는 브라운관 TV에서는 아디다스 오리지널스의 EQT 캠페인 영상이 쉴 새 없이 반복 재생되고 있었고

그 사이사이에서는 어렴풋이 그를 바라보고 있는 나, 그리고 당신을 발견할 수 있다.

그것은 90년대의 문화에 어우러진 나, 그리고 당신이기도 하다.


Canon EOS 6D | 1/200sec | F/4.0 | 90.0mm | ISO-2000


속단은 금물.


Canon EOS 6D | 1/30sec | F/4.0 | 55.0mm | ISO-2000


역시 90년대를 대표하는 VHS 비디오 테이프.

그 위에는 녹색 빛의 형광등과 적색 빛의 형광등이 놓여져 있는데,

우리는 왜 '녹색'과 '적색' 빛이 쓰였는지를 궁금해 해야만 한다.


Canon EOS 6D | 1/30sec | F/4.0 | 80.0mm | ISO-1250


이번 전시의 주를 이루는 것은 역시 스니커즈다.

아디다스 오리지널스는 EQT의 진화를 알리는 이번 전시를 위해

독일을 대표하는 스니커즈 셀렉트 샵 오버킬(Overkill)의 공동 대표 마크 로이슈너(Marc Leuschner)가 그동안 수집해 왔던

다양한 에디션의 EQT를 수면 위로 끄집어 냈다.

시대별로 정렬된 200여족의 스니커즈는 다시 시대적 오브제와 나란히 놓이며

갤러리들에게 EQT의 역사적 흐름을 보다 쉽고 빠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67.0mm | ISO-2000


"포장은 벗기고 정수만 남기는 EQT의 명확하고 순수한 태도. 그에 따라 끊임없이 변화하는 형태와 방법론.

이 과정에서 90년대의 브랜드 오리지널리티로 돌아가 (중략) 과거와 접목되어 예감케 되는 미래는 EQT의 귀환으로 명백해질 것이다."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1250


마치 미래의 어디에선가 볼 수 있게 될 것만 같은 아카이브 월.

그가 내뿜고 있던 공간의 아우라는 과연 이번 전시의 핵심이라 할만하다.


Canon EOS 6D | 1/125sec | F/4.0 | 60.0mm | ISO-1250


벌어진 입을 다물고 정신을 가다듬고 나면

입구와 가까운 곳에서부터, 시대적 오브제와 함께 EQT의 역사를 천천히 훑어보게 된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70.0mm | ISO-1250


EQT OG.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250


1991년, 소비자들의 사고 방식이 바뀌길 원했던 아디다스(adidas)가 만든 새로운 스니커즈.

제품 자체가 영웅이 되길 바랬고, 소비자들이 퀄리티에 집중하길 바랬다.

디자인과 로고 부터 모든 것이 새로워졌지만

화이트와 블랙, 그레이 그 위에 더해진 청량한 포레스트 그린 컬러는

아디다스의 역사를 이어간다는 속뜻을 묵묵히 대변하며 정통성을 잇고자 했다.

EQT의 슬로건이 'The Best of adidas'인 이유도 바로 거기에 있었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80.0mm | ISO-1250


워크맨을 들고 다니던 그 시절.


Canon EOS 6D | 1/60sec | F/4.0 | 60.0mm | ISO-1250


당시의 카탈로그.


Canon EOS 6D | 1/60sec | F/4.0 | 85.0mm | ISO-1250


2005년에는 1991년 출시 되었던 EQT OG 버전을 그대로 복각 출시하기도 했다.

그래서 당시엔 1,991족 한정 출시로 1991년이라는 EQT OG의 출생 년도를 기념한 바 있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80.0mm | ISO-1250


다양한 컬러웨이가 만들어졌으나, 역시 모노톤 위에 얹혀진 포레스트 그린이 가장 EQT와 잘 어울리는 느낌이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250


디자인의 다양한 변주 역시 이 시기에 이루어졌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250


워크맨이 지고, CDP가 등장하는 시점.


Canon EOS 6D | 1/80sec | F/4.0 | 65.0mm | ISO-1250


EQT는 그간 쌓아 온 명성을 이어가기 위해 독창적인 컬래버레이션을 시작했다.

이번 전시에 큰 도움을 준 오버킬을 비롯, 컨셉트(Concepts), 패커슈즈(Packer Shoes), 베이트(Bait) 등이 그 움직임에 함께 했으며

당시 만들어진 컬래버레이션 스니커즈들은 기능을 쫓으면서도 독특하고 독보적인 무드를 그려냈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58.0mm | ISO-1250


겉으로 보면 그저 색깔만 달리한 것 처럼 보이지만 그 하나하나도 사실은 허투루 된 것이 없다.


Canon EOS 6D | 1/500sec | F/4.0 | 65.0mm | ISO-1250


그에 대한 고뇌의 흔적은 그 아래 마련된 작업 지시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75.0mm | ISO-1250


그렇게 데스크탑 PC의 시대까지 돌아보고 나면,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1250


이제부터는 새롭게 진화된 EQT의 시대를 만나게 된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55.0mm | ISO-1250


해를 거듭하며 다양한 컬러웨이를 만난 EQT 라인업을 만들어 내고 있는 아디다스.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250


아디다스는 스페셜 라인을 통해 제법 강렬한 컬러웨이도 거침없이 사용한 흔적을 보여준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65.0mm | ISO-1250


메인 라인에서는 컬러웨이 외에도 소재나 패브릭, 아웃솔의 변주까지 거침 없는 시도를 거듭하며 다양한 시리즈를 만들어 냈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47.0mm | ISO-1250


브라운관 TV로 시작한 시대적 오브제는 이제 빔 프로젝터로 모습을 달리한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400


그리고 그 안에서, 나 그리고 당신은 마침내 2017년의 EQT를 마주하게 된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250


EQT를 대변했던 포레스트 그린을 벗고, 시대의 흐름에 맞춰 터보 레드 컬러를 장착하고 돌아온 전혀 다른 모습의 EQT 시리즈.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250


프라임니트(Prime Knit)와 부스트 솔(Boost Sole)을 만난 EQT를 보고 있으니

(※ 난 사진 속 EQT Support ADV PK가 제일 예쁜 듯)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250


진정 '스니커즈가 진화했다'는 말의 의미를 제대로 느끼게 된 것 같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250


그리고 이제야 깨닫게 된 또 한가지.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1250


왜 이번 전시에서 녹색 빛의 형광등과 적색 빛의 형광등이 쓰였는지,

그에 대한 해답은 바로 여기에 있었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58.0mm | ISO-1250


그렇다면 2017년의 EQT 라인업 중 가장 주목해야 할 모델은 무엇일까.


Canon EOS 6D | 1/30sec | F/4.0 | 55.0mm | ISO-1250


EQT Support ADV 91/16 그리고 EQT Support 93/17이다.


Canon EOS 6D | 1/30sec | F/4.0 | 90.0mm | ISO-1250


EQT Support ADV 91/16은 차세대를 위한 모던한 버전의 모델이다.

발 뒷꿈치를 감싸는 TPU 패널을 비롯, 아디다스 오리지널스의 혁신적 시도가 곳곳에 적용된 가장 상징적인 모델이다.


Canon EOS 6D | 1/30sec | F/4.0 | 90.0mm | ISO-1250


더불어 EQT Support 93/17은 겉으로도 굉장히 날렵하고 가벼워진 느낌이지만 겉으로만 달라진 것이 아니라

전면 부스트 솔, 서포팅 패널, 오소라이트 인솔 등 속에 숨은 기능적 측면까지 완벽하게 진화시킨 모델이다.

(※ 이 EQT Support 93/17도 정말 예쁘게 나왔고!)


Canon EOS 6D | 1/40sec | F/4.0 | 55.0mm | ISO-1250


EQT 아카이브와는 별개로 특별한 모델 몇 가지가 따로 디스플레이 되어있는 모습도 볼 수 있었는데,

이 모델은 아디다스의 프리미엄 라인 중 하나인 아디다스 컨소시움(adidas Consortium)을 통해 2015년 출시되었던

오버킬과의 컬래버레이션 모델 '택시'다.

회색빛 베를린 도심을 누비는 연한 노란 빛의 택시를 절묘하게 스니커즈 위에 녹여냈다는 평을 받은 모델이기도 하다.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1250


그 옆에는 미국의 유명 힙합 아티스트 푸샤 티(Pusha T)와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세 켤레의 스니커즈가 놓여 있었다.

2014년과 2015년에 출시된 EQT Guidance는 각각 크림, 블랙 컬러를 입은 최고급 이탈리아산 가죽과 천연 잉어 비늘을 쓴 것이 특징이며,


Canon EOS 6D | 1/30sec | F/4.0 | 90.0mm | ISO-1250


2016년에 출시된 EQT Ultra Boost PK는 부스트 솔, 프라임니트 등

아디다스 최신의 테크널러지를 장착해 스니커즈 마니아들의 지지를 받은 바 있다.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1250


마지막으로 소개 된 모델은 세계 최대 아트 페어인 마이애미 아트 바젤(Miami Art Basel) 리미티드 에디션이었다.

2016년 마이애미 비치에서 열린 이 아트 페어를 통해 아디다스는 전에 없던 파격적인 프로모션으로

1,000켤레에 달하는 이 한정 모델 EQT Support ADV 91/16을 일반에게 시딩하는 퍼포먼스를 펼쳐 큰 화제를 모았다.

올 화이트 어퍼에 리플렉티브 3 스트라이프 패널을 더한 것이 특징 중 하나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67.0mm | ISO-1250


스니커즈 전시와 함께 이번 전시에서 또 하나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는 것은 사진 전시다.

EQT의 진화를 시대적 흐름, 포레스트 그린에서 터보 레드로의 컬러 교체 등을 통해 소개했듯

사진 역시 시대의 구분을 기준으로 큐레이팅 되었다.

먼저는 198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왕성한 활동을 펼쳤던 전설적인 포토그래퍼 로렌스 왓슨(Lawrence Watson)의 사진을 마주하게 된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70.0mm | ISO-1250


80년대 초반 뉴욕의 힙합 씬을 조명하는 다큐멘터리 프로젝트를 통해 존재감을 분명히 했던 작가 본인 답게

그의 사진 속에서는 아디다스 스니커즈를 신고 있던 당대의 기라성 같은 힙합 아티스트들의 모습을 생동감있게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60.0mm | ISO-2000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1250


Canon EOS 6D | 1/30sec | F/4.0 | 58.0mm | ISO-1250


2017년, EQT의 귀환을 알리기 위한 선수로 등판한 인물은 바로 포토그래퍼 유르겐 텔러(Juergen Teller).


Canon EOS 6D | 1/30sec | F/4.0 | 60.0mm | ISO-1250


유르겐 텔러는 2017년 새롭게 선보이는 EQT를 위해 베를린 곳곳에서 청춘들의 꾸며지지 않은 날 것 그대로의 모습을 담아냈다.

이는 곳 앞으로를 이끌어 갈 새로운 세대를 알린다는 의도였으며 동시에 EQT의 당당한 존재감을 확인시키는 계기였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55.0mm | ISO-1250


Canon EOS 6D | 1/50sec | F/4.0 | 55.0mm | ISO-1250


Canon EOS 6D | 1/50sec | F/4.0 | 82.0mm | ISO-1250


전시는 복층의 공간 전체를 할애하고 있었기에 윗층으로 올라가서 다른 작품들을 마저 봐야 했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70.0mm | ISO-1250


그 통로 옆에서는 부가적인 설치 작품들이 갤러리들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82.0mm | ISO-1250


"이큅먼트는 그저 재미를 위해 사용하는 물건이 아니라 무언가를 할 때 반드시 꼭 필요한 도구를 의미하는 것이지요"


Canon EOS 6D | 1/50sec | F/4.0 | 32.0mm | ISO-1250


역시, 시대적 흐름을 소개하는 데 포커스를 두었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250


"아디다스는 급변하는 시대의 변화에 맞춰 그 위치를 공고히 한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58.0mm | ISO-1250


EQT의 현재를 보여주는 좋은 설치.


Canon EOS 6D | 1/50sec | F/4.0 | 47.0mm | ISO-1250


이 공간은, 처음엔 뭔가 했는데 가만 보니 2017년의 동대문 DDP를 적색 빛의 형광등으로 보여주다가


Canon EOS 6D | 1/50sec | F/4.0 | 47.0mm | ISO-1250


그것이 녹색 빛의 형광등으로 색을 바꾸면 감쪽같이 1993년의 동대문 운동장으로 그 뷰를 바꿔주는!

처음에 설명을 듣지 못해 눈치를 못채고 있었는데 계속 서서 바라보고 있자니 형광등의 색에 따라 그 두 시대의 모습이 교차로 보이더라.

EQT의 역사적 흐름에 따라 우리의 서울도 이렇게 바뀌었다는 것을 알려주는 장치였는데,

이걸 보니 좀 더 체감이 잘 되는 느낌이었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67.0mm | ISO-2000


윗층에서는 EQT 자체와는 큰 관계가 없지만 역시 시대의 흐름, 역사와 아카이브라는 것에 초점을 맞춘 전시가 계속 된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88.0mm | ISO-2000


가장 먼저는 서울을 대표하는 디제이, 소울스케이프(DJ Soulscape)의 큐레이션을 통해 엄선된 90년대 힙합 음악들을 만나볼 수 있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73.0mm | ISO-2000


벽면에 설치된 패널을 통해 음악에 대한 정보를 확인 하고

한 켠에 설치된 미니 부스를 통해 음악을 직접 들어볼 수 있게 했다.

저 부스에 들어가고 나오는 모양새가 조금 우스꽝스럽긴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꼭 들어가 보기를 권한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2000


이 기기(?)는 처음엔 그 목적을 도통 유추할 수 없어 아리송했는데

전시장 내부를 가득 채우고 있던 음악의 이퀄라이저와 비슷한 기계 정도라는 것을 곧 확인할 수 있었다.

한쪽에 비치된 구슬을 임의로 갤러리가 두고 싶은 곳에 올려두면, 그 자리에 해당하는 악기의 소리가 강해지거나 약해지는 식으로

직접 음악 자체에 변화를 줄 수 있도록 만든 기기(?)였다.

체험형 시스템을 도입한 것이 인상적이었다.


Canon EOS 6D | 1/200sec | F/4.0 | 45.0mm | ISO-1250


전시장의 끝에는 이렇게 아디다스와 함께 성장해 온 힙합 뮤지션들의 얼굴을 담은 콜라주 아트웍과 함께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는

다소 귀여운(?) 작품도 설치 되어 있었는데,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250


이 촬영을 마치면 한정 수량으로 제작된 <No Second Guessing> 믹스 테이프를 선물로 받을 수 있으니

스태프의 안내에 따라 다양한 미션을 수행해 보는 것도 좋겠다.


Canon EOS 6D | 1/160sec | F/4.0 | 65.0mm | ISO-2000


2017년에 만들어진 것이지만 모습은 영락없이 1990년대의 그것과 같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65.0mm | ISO-2000


아쉬운 것은 집에 카세트 플레이어가 없다는 것.

놀라운 것은 사실 카세트 테이프가 아니라 USB라는 것.


Canon EOS 6D | 1/30sec | F/4.0 | 28.0mm | ISO-1250


전시장 초입에서 보았던 설치 미술과 같은 것의 재연.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1250


그 속에 서 있는 나, 그리고 당신의 모습도 꼭 확인해보자.


Canon EOS 6D | 1/30sec | F/4.0 | 47.0mm | ISO-1250


"그 어느 것도, 속단은 금물"


Canon EOS 6D | 1/60sec | F/4.0 | 65.0mm | ISO-1250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월드 투어를 마치고 온 진귀한 200여족의 EQT 아카이브를 감상하고 나서야 나는 전시장을 빠져 나올 수 있었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320


2017년 아디다스 오리지널스가 EQT를 주력 아이템으로 내세운 데에는 사실 숨겨진 이유가 있다.

EQT는 본디 스포츠와 테크니컬에 집중하는 아디다스 퍼포먼스 라인 모델이다. (그래서 삼각 모양의 퍼포먼스 로고를 달고 있었다)

그런데 그 EQT가 라이프 스타일과 패션에 좀 더 가까운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라인으로 넘어오게 된 것.

소비자 입장에선 퍼포먼스가 아닌 불꽃 모양의 트레포일 로고를 입은 EQT를 만나게 된 셈이니,

좀 더 친근하게 EQT를 즐길 수 있게 되지 않을까.

아디다스 오리지널스라면 퍼포먼스라인 보다는 좀 더 스타일리쉬하게 뽑아낼테니.

2017년, 아디다스 오리지널스와 EQT의 행보에 관심을 좀 더 기울여 봐야할 일이겠다.



하지만 명심하자.

그 어느 것도, 속단은 금물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쎈스씨

Canon EOS 6D | 1/125sec | F/7.1 | 105.0mm | ISO-200


처음엔 선명하게 보이는 레드와 블루의 블럭 때문에 신발이 참 예쁘다고 생각했다.

정확히는 '블럭' 자체가 참 예쁘다고 생각했던 것이 더 맞는 말일지도 모르겠다.


Canon EOS 6D | 1/125sec | F/7.1 | 105.0mm | ISO-200


작년 12월,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에서 NMD라는 이름의 스니커즈가 새롭게 출시되었다.

2014년엔 ZX FLUX를, 2015년엔 튜블라(Tubular) 시리즈를 대대적으로 푸시했던 아디다스가 1년만에 다시 새로운 카드를 꺼내든 셈이었기에

"이번엔 또 뭘?"하는 기대어린 생각과 "이번엔 과연?"하는 걱정어린 생각이 동시에 들었던 것 같다.


Canon EOS 6D | 1/125sec | F/7.1 | 105.0mm | ISO-200


NMD를 소개하며 아디다스는 "헤리티지의 DNA를 담았다"는 표현을 썼다.

과거 아디다스를 대변하는 3가지 슈즈, 마이크로페이서(Micropacer)와 라이징스타(Rising Star) 그리고 보스턴슈퍼(Boston Super)의 특징적 기능에

아디다스의 현재를 대변하는 프라임니트(Primeknit)와 부스트(Boost)같은 테크널러지를 결합시킨 것을 그와 같은 표현으로 설명했다.


Canon EOS 6D | 1/125sec | F/7.1 | 105.0mm | ISO-200


내가 체감하는 비율로 놓고 본다면 헤리티지의 DNA보다는 현대의 테크널러지가 더욱 지배적으로 활용된 것 같다. (그게 나쁘다는 뜻은 아니다)

발 전체를 편하게 감싸주는 프라임니트와 발바닥을 지탱해주는 부스트 솔을 제외하면 사실 헤리티지의 DNA가 '체감'으로는 느껴지지 않기 때문.


Canon EOS 6D | 1/125sec | F/7.1 | 105.0mm | ISO-200


결국 따지고보면 헤리티지에 대한 부분은 실 착용자에게 그다지 중요한 부분은 아닐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사실 그렇지 않은가. 신는 입장에서야 그저 예쁘면 됐고 그저 편하면 될 일이니.


Canon EOS 6D | 1/125sec | F/7.1 | 105.0mm | ISO-200


실제로 NMD는 편하다. 예쁜데 편하다.

부스트의 쿠셔닝을 처음 접하는 사람이라면 둔탁하지 않은 그 산뜻한 가벼움이랄까. 그의 착화감에 잠시 놀랄 수도 있을 것 같은데

그게 그렇다고 해서 고무공이 튀어 오르는 것 같은 찰진 탄력과는 좀 거리가 있는 부분이라,

하루 정도 신고 돌아다니면 그 묘한 매력에 금새 중독되리라 장담할 수 있다.

거기에 하나의 패턴으로 완벽하게 발을 감싸주는 포근한 프라임니트가 어퍼로 채용되었으니 과연 불편함이라는 것을 느낄 수가 있을까.

경량화에도 큰 도움을 주는 소재이기 때문에 장시간 착용하고 있다 해도 발에 큰 무리가 가진 않을 것 같았다.


Canon EOS 6D | 1/125sec | F/7.1 | 105.0mm | ISO-200


※ 통기성은 두말하면 잔소리!


Canon EOS 6D | 1/125sec | F/7.1 | 105.0mm | ISO-200


처음엔 그저 취향 덕분에 눈에 띄게 도드라지는 컬러 블럭이 참 예쁘다고만 생각했는데,

막상 실물로 받아들고 또 직접 신어보니 이게 그냥 보는 것과는 또 차원이 다른 아름다움을 가득 머금은 녀석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결과적으로는 걱정보다는 기대라는 방향으로 나의 생각은 확고하게 쏠리게 되었고

앞으로 다양한 컬러웨이로 변주 될 예정이지만 특히 화이트 컬러가 출시되면, 그 역시도 하나 사겠노라 다짐하게 되었다 +_+

진짜 마음에 듬!



+


Canon EOS 6D | 1/200sec | F/4.0 | 105.0mm | ISO-1250


이 사진은 지난 2015년 12월, 뉴욕에서 열린 런칭 쇼케이스 때 모델들이 NMD를 신고 캣워크하던 모습을 내가 찍었던 사진이고,


Canon EOS 6D | 1/100sec | F/4.0 | 58.0mm | ISO-800


이 사진은 내가 신고 있던 모습임.


Canon EOS 6D | 1/100sec | F/7.1 | 96.0mm | ISO-250


굿!



Photographed by Mr.Sens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쎈스씨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82.0mm | ISO-100


처음 매장에서 이 신발을 봤을땐 아는 것이 아무것도 없던 상태에서 접한 터라 "뭐지? 굉장히 한정판다운 이 녀석은?" 이라 생각했다.

바깥쪽에서 보이지 않는 신발의 안쪽 겉면에 더해진 깨끗한 가죽 패치와 그 아래 벌커나이즈드 솔을 둘러싼 타이포그래피 때문이었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00


얼핏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와 함께 'Y-3'를 이끌고 있는 요지 야마모토(Yohji Yamamoto) 스타일 같아 보였다.

아디다스 오리지널스의 인라인 제품이라고 보기엔 확실히 절제된 세련미가 가득 담긴 느낌이었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00


이 녀석의 실제 이름은 로드 레이버(Rod Laver).

스탠 스미스(Stan Smith)와 함께 아디다스의 현재를 만들었다 해도 과언이 아닌, 동명의 호주 테니스 플레이어의 이름을 따서 만든 운동화다.

※ 스탠 스미스가 컵 솔(Cup Sole) 스니커즈의 대표주자라면 로드 레이버는 벌커나이즈드 솔(Vulcanized Sole) 스니커즈의 대표주자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00


아디다스 오리지널스는 로드 레이버를 리 마스터드 팩(Re Mastered Pack)의 일환으로 현대적 감성을 더해 재탄생 시켰다.

화이트 컬러의 플레인 레더, 오프 화이트 컬러의 펀칭 스웨이드로 어퍼를 감쌌고

앞서 말한 (아디다스의 대표 슬로건을 담은) 타이포 그래피로 솔 주변을 두른 뒤 레더 패치로 마무리 하며 절제미의 정점을 찍었다.

덕분에 정말 '매장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제법 근사한 스니커즈가 만들어졌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00


"살 테면 사봐라"하며 기세등등하게 일부 셀렉샵에만 들어간 게 아닌지라 이 녀석은 출시 후 한동안 매장 한 켠에서 묵묵히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그나마 운동화에 관심 좀 있다는 나 조차도 출시 사실 자체를 모르고 있었을 정도니 말 다했지. (그 덕에 이렇게 운 좋게 내 사이즈를 구할 수 있었음)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00


스웨이드는 곧 때가 타겠고 레더 패치도 곧 태닝이 될 테니 지금과 같은 아름다운 자태는 곧 사라질 게다.

하지만, 그리 되더라도 나는 이 녀석을 계속 좋아할 것만 같다.

정말 예쁘거든.



Photographed by Mr.Sens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쎈스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