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RX100M5 | 1/30sec | F/2.8 | 8.8mm | ISO-250


집 근처에 딸부자네 불백집이 있다.

착한 가격에 기가막힌 불백을 먹을 수 있다는 점에 한동안 여기를 내 최애 식당으로 꼽기도 했었는데,

요새는 일하시는 분들도 거의 다 바뀌었고 메뉴 구성이나 가격도 많이 바뀌어서 예전의 맛과 감동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심지어 어떨땐 좀 짜증날 정도로 불친절해서 기분이 나쁘기까지 하니까.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250


그래도 집과 너무 가깝다는 이유로 이 곳을 아직까지는 끊지 못하고 있다.

조금 더 걸어나가면 근처에 불백집이 두 군데 정도 더 있지만, 방향이 정반대라 굳이 그쪽으로 걸어가면서까지 가고 싶진 않아서

친절하지도 않고 예전만 못하지만, 그냥 아주 가끔 가는 그런 곳이다.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250


내가 이 곳을 좋아했던 이유 중에는 고추튀김이 참 맛있다는 것도 포함되어 있었는데

이 또한 예전처럼 우와! 할 정도는 아니지만, 아직까지는 사이드로 먹기에 나쁘지 않은 퀄리티라 잘 시켜먹고 있다.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500


근데 이건 아직 잘 모르겠음.

뭔가 포지션이 어정쩡해.

매콤한 돼지불백과 달리 이건 뭔가 좀 고급화 전략을 취하려던 것 같았으나 실패한 느낌이랄까.

왜 굳이 돼지와 소를 나눠서 이런 메뉴를 만들었는지는 잘 모르겠음.



=



Canon EOS 5D Mark III | 1/125sec | F/6.3 | 44.0mm | ISO-800


얼마 전에 화보 하나 진행한 게 있었는데, 그때 테스트 샷으로 찍었던 사진 가지고 포토샵으로 장난 좀 쳐봤음.

나름 나의 깜찍한 면모가 잘 담긴 것 같아 만족한다 +_+

▲ 캡 Say Hello Tokyo, 스웨트셔츠 Yeezy Season 3, 팬츠 Neighborhood, 슈즈 Yeezy 350v2,

안경 Effector, 목걸이 Quzntez, 머플러 Beams ▲



=



DSC-RX100M5 | 1/100sec | F/2.8 | 8.8mm | ISO-500


그간 못했던 - 이라 쓰고 게을러서 미루던 - 문화 생활을 이젠 정말 다시 해야 할 것 같아 보고픈 전시를 계속해서 보려고 하는 요즘이다.

이번엔 마침 관심있던 전시 2개가 바로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는 갤러리 2 곳에서 같은 시기에 열리고 있기에

그 2개의 전시를 한 번에 보기로 했다.


DSC-RX100M5 | 1/125sec | F/2.8 | 15.9mm | ISO-500


그래서 먼저 찾은 곳은 바로 롯데월드 타워 7층에 위치한 롯데 뮤지엄.

여기서는 댄 플래빈(Dan Flavin)의 '댄 플래빈, 위대한 빛' 전시가 열리고 있었다.

※ 롯데 뮤지엄의 개관 기념 전시임


DSC-RX100M5 | 1/40sec | F/2.8 | 8.8mm | ISO-250


공간 구조상 기프트샵을 지나야만 이 전시관 안으로 들어올 수가 있는데

기프트샵에 어린아이들을 동반한 부모들이 많아서 잠시 당황하고 발걸음을 멈칫 했으나,

다행스럽게도 티켓 발권 후 전시관 안으로 들어오니 관람객이 거의 없어서 조용하고 편안한 마음으로 전시를 관람할 수 있었다.


DSC-RX100M5 | 1/30sec | F/2.8 | 21.0mm | ISO-250


앤디 워홀과 거의 동시대를 살며 활동했던 아티스트지만 워홀과는 전혀 다른 스타일의 예술 활동을 펼쳤던 댄 플래빈은,

미니멀리즘의 선구자라 불리며 형광등만을 이용한 라이트 아트(Light Art)로 그 이름을 널리 떨친 아티스트다.


DSC-RX100M5 | 1/40sec | F/2.8 | 21.0mm | ISO-250


전시는 보통의 전시들이 그렇듯 작가에 대한 소개 그리고 연혁 안내로 시작되었는데,


DSC-RX100M5 | 1/40sec | F/2.8 | 21.0mm | ISO-250


오- 한국과 작은 인연이 있었던 사람이었네.

54년이었으면 6.25전쟁이 끝난 이듬해였는데, 그에게 한국은 어떤 곳이었을까.


DSC-RX100M5 | 1/60sec | F/2.8 | 16.4mm | ISO-500


시작.


DSC-RX100M5 | 1/160sec | F/2.8 | 8.8mm | ISO-500


1960년대 작품, <유명론의 셋 - 윌리엄 오캄에게>

형광등뿐 아니라 그것이 설치된 공간까지 하나의 작품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린 최초의 작품.


DSC-RX100M5 | 1/50sec | F/2.8 | 10.8mm | ISO-500


"비움의 마법"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500


"나에게는 내 손을 더럽히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500


"나는 빛을 실체라고 생각한다"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500


좋은 이야기들.


DSC-RX100M5 | 1/250sec | F/2.8 | 14.1mm | ISO-500


그저 형광등일 뿐이지만, 그 이상의 무언가를 바라보고 있다는 것만 같은 착각에 빠지게 했던 순간.


DSC-RX100M5 | 1/160sec | F/2.8 | 14.1mm | ISO-500


그리고 빛의 변화에 따라 움직이게 되었던 전시 동선.


DSC-RX100M5 | 1/1000sec | F/2.8 | 14.1mm | ISO-500


<무제 - 당신, 하이너에게 사랑과 존경을 담아>는 댄 플래빈의 대표 작품 중 하나다.

그의 초기 작 중 가장 큰 규모의 작품이자 가장 복잡한 작품이라고 하는데,

그 아우라가 어찌나 대단하던지 조용한 갤러리 분위기와 맞물리며 완벽하게 나를 압도하는 분위기가 정말 예술이었다.


DSC-RX100M5 | 1/1000sec | F/2.8 | 25.7mm | ISO-500


오히려 내가 경건해지기까지 했던 순간.


DSC-RX100M5 | 1/1000sec | F/2.8 | 9.7mm | ISO-500


인증 사진을 아니 찍을 수 없었다.


DSC-RX100M5 | 1/1250sec | F/2.8 | 25.7mm | ISO-500


土土土土土土土土土土土


DSC-RX100M5 | 1/125sec | F/2.8 | 8.8mm | ISO-500


한 가지 아쉬웠던 것은 댄 플래빈의 작품들이 형광등뿐 아니라 공간까지 함께 봐야 더욱 그 참 맛을 느낄 수가 있는데

그러기엔 이 곳 롯데뮤지엄이 좀 작은 갤러리였어서 그 장엄한 느낌을 제대로 즐길 수가 없었다는 것.

이 <유러피안 커플> 시리즈가 딱 그랬다.

다양한 색이 어우러지는 그 경계를 한 번에 볼 수 있었으면 좋았으련만, 다소 아쉬웠던 순간이었음.


DSC-RX100M5 | 1/200sec | F/2.8 | 25.6mm | ISO-500


(저 뒷 공간의 색과 대비되는 경계점이 참 재미있었다)


DSC-RX100M5 | 1/50sec | F/2.8 | 25.7mm | ISO-500


형광등 하나의 크기는 그리 크지 않아서 그 것만을 보는 것이었다면 전시가 그저 그랬다고 느꼈을 것 같은데,

댄 플래빈의 작품은 공간을 함께 봐야 한다는 포인트가 있었기에 좀 더 웅장하고 장엄하며 묵직한 무언가를 느낄 수 있었던 것 같다.

특히나 고요했기에 더더욱.


DSC-RX100M5 | 1/800sec | F/2.8 | 21.0mm | ISO-500


한참을 바라보았던 작품.


DSC-RX100M5 | 1/800sec | F/2.8 | 21.0mm | ISO-500


작품 수가 많지 않아 생각보다 관람하는 데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던 전시.


DSC-RX100M5 | 1/160sec | F/2.8 | 21.0mm | ISO-500


"빛은 그 자체이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이 모든 것은 명확하고, 열려있으며, 분명하게 전달된다"

- 댄 플래빈 -


DSC-RX100M5 | 1/100sec | F/2.8 | 25.7mm | ISO-500


전시를 보고 나와, 롯데뮤지엄 입구쪽에 있던 기프트샵에 가봤다.


DSC-RX100M5 | 1/100sec | F/2.8 | 13.7mm | ISO-500


도록이 눈에 들어오긴 했는데 그보다도 저쪽 벽에 걸린 10개의 액자 작품이 더 눈에 띄어서 저건 뭔가 하고 가서 보니

댄 플래빈이 그래픽으로 표현한 다양한 색과 빛이 담긴 '극 한정의' 동판화 셋트라고. (가격이 ㅎㄷㄷ)

아무리 생각해도 그저 형광등 아니냐 할 수 있겠는데, 나도 사실 그런 생각으로 전시를 보러 갔던 거긴 하지만 막상 가서 보니 확실히

형광등 이상의 그 무언가가 머릿속과 가슴속에 남게 된 것 같아 관람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굿이었음.



=



DSC-RX100M5 | 1/160sec | F/2.8 | 8.8mm | ISO-500


롯데월드 타워 맞은편에 위치한 롯데 백화점에는 롯데 갤러리가 있는데 여기서는 차인철의 개인전 '잇츠 블룸스'가 열리고 있었다.

롯데월드 타워에 있는 건 롯데 뮤지엄, 롯데 백화점에 있는 건 롯데 갤러리.

이름 겁나 헷갈려서 잠실 가서도 계속 "아 어디였더라"했네 -_-


DSC-RX100M5 | 1/160sec | F/2.8 | 8.8mm | ISO-500


롯데 갤러리는 롯데 뮤지엄과 달리 굉장히 작은 소규모 갤러리라서 많은 작품을 볼 수 있는 곳은 아니었는데

내가 그래서 놀랐던 건 바로 이렇게 작은 갤러리 안을 가득 채우고 있었던 그의 어마어마한 스케일의 작품들 때문이었다.


DSC-RX100M5 | 1/160sec | F/2.8 | 11.1mm | ISO-500


봄에 태동하는 꽃과 생명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전시라고 알고 갔는데

작품의 스케일이 이렇게 어마어마하게 컸을 줄이야!

덕분에 화려한 색감과 패턴에서 오는 생기 넘치는 에너지가 더욱 크게 다가오는 느낌!


DSC-RX100M5 | 1/160sec | F/2.8 | 8.8mm | ISO-500


나중에 비하인드 스토리로 알게 된 것이지만 사실 처음에는 이런 형태로 전시하려던 게 아니었다고 ㅎ

어쩌다 보니 현실적인 상황에 맞춰 최종적으로 이런 모습으로 전시를 하게 된 것이라고 했는데

머릿속으로 원래의 모습을 상상해보니 그 또한 그 나름대로 굉장한 멋이 있었겠으나

이렇게 바닥으로 내리 깔아내린 작품을 보는 재미도 나는 굉장히 좋다고 생각했다 +_+


DSC-RX100M5 | 1/250sec | F/2.8 | 9.0mm | ISO-500


방금 봤던 그 어마어마한 크기의 작품들은 한 쪽 벽에 이렇게 자그마한 크기로도 출력되어 전시되고 있었다.

샛노란 벽과 어우러지며 더욱 봄의 시작을 활기차게 알리는 느낌이라 이것도 좋았는데

역시 큰 작품을 보고나니 역시 작은 스케일의 이 작품들은 좀 귀엽게 보이는 것 같았음 ㅋㅋㅋㅋ


DSC-RX100M5 | 1/320sec | F/2.8 | 15.7mm | ISO-500


한쪽 벽에는 펜을 잡으라는 메세지가 붙어있었는데 뭔가 했더니,


DSC-RX100M5 | 1/200sec | F/2.8 | 25.7mm | ISO-500


저기 걸려있는 게 방명록 개념으로 걸려있는 거더라고?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해서 완성하는 또 하나의 작품이라고 했는데 취지가 좋은 것 같아서

나도 저기에 작은 그림 하나를 남겨두고 왔음 ㅋ

어디에 뭘 그렸는지는 인철이만 알겠지 +_+


DSC-RX100M5 | 1/160sec | F/2.8 | 8.8mm | ISO-500


그 외에도 다양한 작품들이 갤러리를 채우고 있었는데,


DSC-RX100M5 | 1/60sec | F/2.8 | 19.9mm | ISO-500


아 이 러그 너무 탐나더라 ㅠㅠ

근데 아쉽게도 이 러그들은, 아직은 판매 계획이 없다고 ㅠㅠ

(역시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었는데, 나중에 꼭 프리오더 되기를!!!!)


DSC-RX100M5 | 1/160sec | F/2.8 | 11.6mm | ISO-500


마침 갤러리 안에 상주하고 있던 인철이랑 오랜만에 이런저런 이야기 나누다가

기분 좋게 기념 사진 하나 딱 남기고 나도 갤러리를 빠져 나왔음!


DSC-RX100M5 | 1/125sec | F/2.8 | 15.7mm | ISO-500


이 전시는 4월 1일까지 롯데 갤러리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고 하니

그의 작품 세계에 관심있는 친구들은 어서 잠실로 달려가보자!



=



DSC-RX100M5 | 1/50sec | F/2.8 | 8.8mm | ISO-500


밖으로 나오니 어느덧 저녁.


DSC-RX100M5 | 1/500sec | F/2.8 | 8.8mm | ISO-500


압구정으로 넘어와 오랜만에 베이프(Bape) 서울 스토어 체크.

가격이 비싸서 쇼핑을 잘 하진 않지만 그냥 일본 생각 날 때면 가끔 들러 구경은 한다 ㅎㅎ


DSC-RX100M5 | 1/320sec | F/2.8 | 25.7mm | ISO-500


부채가 나왔군.


DSC-RX100M5 | 1/320sec | F/2.8 | 25.7mm | ISO-500


얼마 전엔 골프채 커버랑 골프공을 출시하더니

이젠 탁구채랑 탁구공을 출시했음 ㅋㅋㅋㅋ

채가 귀엽던데 +_+

왜 가격은 안귀여움?

???



=



DSC-RX100M5 | 1/125sec | F/2.8 | 8.8mm | ISO-500


에어맥스데이(Air Max Day)에 가까워지면서 나이키(Nike)가 본격적으로 에어맥스 시리즈를 쏟아내기 시작하는데

그 시발탄 중 하나였던 아트모스(atmos)와의 컬래버레이션 '애니멀팩(Animal Pack)'의 실물을

압구정 로데오에 위치한 아트모스 서울 스토어에서 볼 수 있다길래 구경 가봤다.


DSC-RX100M5 | 1/125sec | F/2.8 | 8.8mm | ISO-500


어차피 여기서 사려던 게 아니었기 때문에 (그리고 별로 끌리지도 않았기 때문에)

마음 편하게 감상.


DSC-RX100M5 | 1/125sec | F/2.8 | 25.7mm | ISO-500


쿨레인 형님의 피규어도 애니멀팩 패브릭으로 멋지게 치장하고 전시가 뙇!


DSC-RX100M5 | 1/125sec | F/2.8 | 9.2mm | ISO-500


이 놈들이 주인공.

화려해서 좋긴 한데, 난 송치 소재는 관리 잘 할 자신이 없어서 못 신겠더라.

그리고 솔직히, 이 시리즈는 첫번째 컬렉션이 진짜 아트였음.

첫번째 컬렉션은 2008년인가 2009년에 출시 됐었고 칸예가 신었던 것으로 더 유명했었다.

저기 블랙 송치 대신 화이트 송치가 쓰였였지 +_+

만약 그때 그 모습 그대로 리트로 되는 거였다면 나도 아마 열 올리고 구매 욕구를 활활 태웠을 것 같다 ㅎ


DSC-RX100M5 | 1/125sec | F/2.8 | 8.8mm | ISO-500


암튼 다 지난 일이니, 이번엔 그냥 바라보고 넘기는걸로.


DSC-RX100M5 | 1/80sec | F/2.8 | 8.8mm | ISO-500


베어브릭까지 출시했네.

베어브릭은 잘 팔리려나.


DSC-RX100M5 | 1/250sec | F/2.8 | 14.3mm | ISO-500


이번 시즌에 어마어마한 맥스 시리즈가 많이 나올 것 같으니 관심있는 분들은 나이키 채널을 계속해서 주시하자.



=



DSC-RX100M5 | 1/250sec | F/2.8 | 22.2mm | ISO-500


그리고 압구정 로데오 안에 더 페이머스 버거(The Famous Burger) 압구정점이 생겼으니 거기도 체크하자.



=



DSC-RX100M5 | 1/320sec | F/2.8 | 25.7mm | ISO-800


대만을 대표하는 소프트 샌드위치 홍루이젠이 한국에도 마침내 상륙했다.

홍대 주차장골목 가운데에 국내 1호점이 생겨서 나도 이렇게 맛 볼 수 있게 됐음!

(포장 패키지가 너무 귀엽다)


DSC-RX100M5 | 1/320sec | F/2.8 | 25.7mm | ISO-800


심플한 디자인 마음에 쏙 드네.


DSC-RX100M5 | 1/320sec | F/2.8 | 25.7mm | ISO-800


이 박스 안에는 샌드위치가 6개 들어간다.


DSC-RX100M5 | 1/320sec | F/2.8 | 25.7mm | ISO-800


포장도 그렇고 전체적으로 디자인을 아주 잘 했네.

이런 감성 아주 좋아함.


DSC-RX100M5 | 1/320sec | F/2.8 | 25.7mm | ISO-800


내가 맛 본 건 오리지널 햄 샌드위치.

그냥 보기에는 되게 평범해 보이고 그닥 맛있을 것 같지도 않지만

먹어본 사람은 알거다.

이게 왜 대만을 대표할 정도로 유명한지.

진짜 소프트 샌드위치의 혁명임.

편의점 샌드위치들 각잡고 긴장해야 할 정도로 1800원이라는 가격이 믿기지 않을 만큼 맛이 좋음!

그 자리에서 순삭하기 딱 좋을 정도로 맛있어서 너무 깜놀!

홍대 오가다 자주 사먹을 것 같다 +_+

홍루이젠 짱!



끝.



Posted by 쎈스씨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한동안 편의점 도시락이나 삼각김밥 따위로 점심을 대충 해결했는데,

우리팀에 새로 들어온 아이들 챙기느라고 본의 아니게 다시 예전처럼 식당 고민하는 신세가 되어버렸네?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그런 의미에서 월요일 점심은 오랫만에 딸부자네 불백.

여기는 치즈 추가가 진리 +_+


NEX-5T | 1/800sec | F/2.8 | 16.0mm | ISO-100


오후에는 휴식을 취하기 위해 호텔 더 디자이너스(Hotel The Designers) 종로점 방문.


NEX-5T | 1/60sec | F/4.0 | 16.0mm | ISO-2000


로비 이쁘다.


NEX-5T | 1/15sec | F/3.2 | 16.0mm | ISO-1600


휴식을 취한다는 건 농이고, 화보 로케이션 체크하려고 간 건데

여기 화장실 이쁘다.


NEX-5T | 1/15sec | F/3.2 | 16.0mm | ISO-1600


이 화장실도 이쁘군 +_+

(부티크 호텔인데 방마다 인테리어가 다 다름 ㄷㄷㄷ)



=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200


요즘 난리라는 프링글스(Pringles) 스피커 때문에 내가 프링글스 꾸역꾸역 사먹고 아주 힘들었네?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200


이게 뭐라고 끌끌끌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아무튼 우여곡절 끝에 택배로 가리겟겟.

(나중에 들었는데 이거 마트 가면 그냥 프링글스 2개에 묶음 판매로 한다며? -_-;;;)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200


귀엽게 생겼다.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200


뒷면은 뭐 이러함.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200


연결하면 이런 모습.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640


야근중이었던 관계로 선택한 곡은 빈지노의 '미쳤어'.

퇴근도 제때 못하고 미쳤어...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640


아무튼 뭐 후기를 간단히 남겨 보자면, 사실 프링글스 통에 굳이 끼우지 않아도 되긴 하더라.

자체만으로도 사용에는 아무 문제 없는데 나는 이걸 '만들었다'는 그 자체에 박수를 좀 쳐주고 싶다.

왜 그 짤방 있잖아 프링글스 통 옆으로 뉘운다음에 가운데 홈 파서 스피커로 쓰는 그거 ㅋㅋ

실제로 거기서 힌트를 받은건지 뭔지는 모르겠지만 뭔가 디벨롭 했다는 그 자체가 참 멋지잖아? 그래서 인정!!

(단, 전지 갈아 끼울때 좀 불편할 것 같긴 해.... 써 본 사람은 알겠지....)



=



Canon EOS 6D | 1/60sec | F/4.0 | 80.0mm | ISO-1250


사무실에 갑자기 십여개 화분이 생겼다.

가로수길 옮겨놓은 줄 알았네?

(근데 화분이 문제가 아닌데;;; 우리 사무실 이사 좀 갔으면;;; 지하 생활 힘들다...)



=



Canon EOS 6D | 1/125sec | F/11.0 | 24.0mm | ISO-100


3주전에 결제했던 오프닝 세레머니(Opening Ceremony) x 반스(Vans) 슬립온이 드디어 도착했다 +_+

아따 실물 곱다잉!!!


Canon EOS 6D | 1/125sec | F/14.0 | 24.0mm | ISO-100


사실 일부러 뒷꿈치 보지 않는 이상 이 슬립온의 정체성은 전혀 드러나지 않지만, 어쨌든 색도 곱고 심플해서 나는 좋아 ㅋㅋ

좀 더 많은 사진이 보고 싶으면 (http://mrsense.tistory.com/3211) 여기 클릭 고고 -



=



NEX-5T | 1/4000sec | F/3.2 | 16.0mm | ISO-100


다시 들른 호텔 더 디자이너스.

아 날씨가 이렇게 좋을 줄 이야 ㅠㅠ 실내 촬영인데 ㅠㅠ


NEX-5T | 1/160sec | F/3.2 | 16.0mm | ISO-800


이곳은 스트ㄹ 아니 폴 댄ㅅ 아니 호텔 방임.

믿기지 않겠지만 진짜 호텔방임.


NEX-5T | 1/160sec | F/3.2 | 16.0mm | ISO-800


신기한 잭실장과 주호는 기념 사진 촬영 삼매경.

주호야 그래도 벨트는 좀...


NEX-5T | 1/160sec | F/3.2 | 16.0mm | ISO-800


나도 살짝 한장 남김 ㅋㅋ 여기 진짜 신기했어 +_+ 이런 호텔방에서 묵으면 기분이 어떨까?


NEX-5T | 1/30sec | F/3.2 | 16.0mm | ISO-800


이번에 둘러봤던 방 중 가장 마음에 들었던 곳.

아늑하고 색감도 좋고 +_+


NEX-5T | 1/40sec | F/3.2 | 16.0mm | ISO-400


하지만 현실은 촬영.

아 정신 없었어 ㅠㅠ


NEX-5T | 1/30sec | F/3.2 | 16.0mm | ISO-400


이번 화보에 특별히 소품으로 준비한 책 두 권.

사진만 보면 그냥 야한 책 같겠지만 나름 아트 빠는 예술 서적임 +_+

(도움 준 하이츠 스토어 http://heights-store.com 에게 감사를!!!)


NEX-5T | 1/25sec | F/3.2 | 16.0mm | ISO-400


근데 야하긴 정말 야함.

상당히 충격적인 수위를 자랑함 ㅇㅇ


NEX-5T | 1/60sec | F/3.2 | 16.0mm | ISO-400


촬영은 계속 됐고,

방마다 다른 디자인에 나는 계속 놀랐고,


NEX-5T | 1/100sec | F/3.2 | 16.0mm | ISO-400


다음에 여기 한 번 더 컨택해야겠다.

진짜 마음에 들었음!!!


NEX-5T | 1/25sec | F/3.2 | 16.0mm | ISO-400


촬영을 무사히 마치고는,


NEX-5T | 1/80sec | F/3.2 | 16.0mm | ISO-400


뭔가 기가막힌 포스가 느껴지는 은행나무집에서 식사를.


NEX-5T | 1/40sec | F/3.2 | 16.0mm | ISO-400


나는 육비를 주문해 먹었는데, 뭐 맛있게 먹긴 했다만 기대치가 과도하게 높았던 게 나의 실수였던듯 ㅋㅋㅋㅋ


NEX-5T | 1/160sec | F/3.2 | 16.0mm | ISO-100


봉사?



=



NEX-5T | 1/60sec | F/3.2 | 16.0mm | ISO-400


건설회관 지하에 위치한 '불이아'는 중국식 샤브샤브인 훠궈 전문점이다.


NEX-5T | 1/40sec | F/3.2 | 16.0mm | ISO-800


이게 다 술이야~


NEX-5T | 1/30sec | F/3.2 | 16.0mm | ISO-800


젓가락도 괜히 무서워 +_+


NEX-5T | 1/30sec | F/3.2 | 16.0mm | ISO-800


동준형님 덕에 이런 걸 다 먹어보는구나 ㅎㅎ

(훠궈 입문!!!)


NEX-5T | 1/30sec | F/3.2 | 16.0mm | ISO-800


칼칼한 맛과 담백한 맛 두가지를 동시에 맛 볼 수 있는데, 확실히 우리네 샤브샤브와는 좀 다른 무언가가 있더라.

입이 초딩 입맛이라 수요미식회마냥 리뷰하지는 못하겠듬 ㅋㅋㅋㅋ


NEX-5T | 1/25sec | F/3.2 | 16.0mm | ISO-800


아무튼 보양 제대로 한 듯!!!



=



NEX-5T | 1/1000sec | F/3.2 | 16.0mm | ISO-100


상인이의 갑작스런 방문에 존쿡 델리미트(JohnCook Delimeats)에서 점심을 +_+


NEX-5T | 1/320sec | F/3.2 | 16.0mm | ISO-800


괜히 사고 싶은 것들.


NEX-5T | 1/160sec | F/3.2 | 16.0mm | ISO-800


평일 점심이라 그런지 사람이 없네? ㅋㅋ


NEX-5T | 1/125sec | F/3.2 | 16.0mm | ISO-800


NEX-5T | 1/320sec | F/3.2 | 16.0mm | ISO-800


내가 주문한 건 오븐 로스트 포크벨리.

브런치 타임이라 고를 수 있는게 뭐 없었음.


NEX-5T | 1/320sec | F/3.2 | 16.0mm | ISO-800


같이 온 해니는 델리미트 브런치.


NEX-5T | 1/200sec | F/3.2 | 16.0mm | ISO-800


밥 사주는 사람은 다 멋지다.

음하하.


NEX-5T | 1/1250sec | F/3.2 | 16.0mm | ISO-100


차도 멋지네.

.....



=



Canon EOS 6D | 1/125sec | F/4.0 | 55.0mm | ISO-100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 한다.

는 1992년 영화 제목.


Canon EOS 6D | 1/200sec | F/4.0 | 45.0mm | ISO-100


예전에 랄프로렌(Ralph Lauren) 패밀리 세일때 득템했던 트렌치 코트랑 보메(Vome) 스카프 둘렀는데 바람 불고 날 좋길래 ㅋㅋㅋ


NEX-5T | 1/400sec | F/2.8 | 16.0mm | ISO-100


하지만 압구정동 대신 나는 한남동 노앙(Nohant) 쇼룸으로 ㅋㅋㅋㅋ

재미있는 컬래버레이션 프레젠테이션이 있다고 하길래 +_+


NEX-5T | 1/250sec | F/2.8 | 16.0mm | ISO-800


NEX-5T | 1/1000sec | F/2.8 | 16.0mm | ISO-800


작년에 정말 난리도 아니었지.

노앙의 여섯개 시티 타이포그래피는 한마디로 대박이었다.

이 그래픽 하나로 어마어마한 판매고를 올렸다고 들었으니 뭐....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200


이번엔 노앙의 서브 레이블인 뉴키즈노앙이 가구 브랜드 하이브로우(Hibrow)와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했다더라.

시티 시리즈를 잇는 개념으로 이번에는 파크 시리즈를 만들었다네?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800


가구 브랜드와의 협업이다보니 옷도 옷이지만 나는 특히 가구에 눈길이 많이 갔는데,


NEX-5T | 1/250sec | F/2.8 | 16.0mm | ISO-800


개인적으로는 이 밀크박스 테이블이 마음에 들었음 ㅋ

하이브로우 로고가 새겨진 밀크박스 위에 하이브로우의 접이식 우드 판넬이 올려져 있는 건데,


NEX-5T | 1/250sec | F/2.8 | 16.0mm | ISO-800


이렇게 접히고, 반으로 완전히 접으면 상자 안에 꽂아 넣을 수 있어 휴대에도, 이동에도 딱임!

이거 짱 탐난다!!!!



=



Canon EOS 6D | 1/60sec | F/4.0 | 50.0mm | ISO-1000


외근을 다녀왔더니 이게 뭐지....

보낸이 표시도, 브랜드 표기도 되어 있지 않아서 "진짜 뭐지?" 라는 말을 여러번 내뱉다가 저기 적혀있는 단어 중 'clima'를 보고 "설마..." 했는데,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000


박스를 깠더니 이번엔 똑같은 문구가 적힌 원통이;;;;;

야....


Canon EOS 6D | 1/100sec | F/4.0 | 50.0mm | ISO-1000


뚜껑을 열었더니 이번엔 또 다른 뚜껑이...

야....


Canon EOS 6D | 1/60sec | F/4.0 | 65.0mm | ISO-1000


마지막 뚜껑을 열고 나서야 이게 아디다스(adidas)에서 보낸 선물이라는 걸 알게 됐음 ㄷㄷㄷㄷㄷㄷ (예상한대로 ㅋㅋ)

그나저나 이거 패키지가 왜 이렇게 쓸데없이 고퀄이지???? 얼음 재현한 거 보고 소름!!!!!!!!!!!!!!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000


쿨링이 이미 되버린 느낌인데!!!!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000


암튼 이 패키지에는 운동화 한 켤레와,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000


티셔츠 한 벌이 뙇!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000


이 녀석의 이름은 코스믹 부스트(Cocmic Boost)!!!

딱 봐도 알겠지만 신발 전체가 프라임니트로 이루어져 있어서 통풍력이 어마어마함;;;;

(심지어 인솔 안쪽도 뚫려있어서 신발이 360도 전부 통풍 ㄷㄷㄷㄷㄷ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000


티셔츠 안쪽은 알루미늄 도트 패치가 되어 있어서 더위로부터 그만큼은 좀 더 자유로울 듯 한 느낌적인 느낌?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000


고마워요 아디다스!!!

올 여름 더울 땐 #클라이마칠 고고 +_+



=



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200


캉골(Kangol)의 행사에도 참석.

정신 없다잉 -


Canon EOS 6D | 1/125sec | F/4.0 | 24.0mm | ISO-100


일단 배부터 채우고,


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200


아 붐박스 탐나....


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1250


2000년대 초반엔 진짜 캉골 모자 없으면 안되는 분위기가 있고 막 그랬는데 ㅎ

이렇게 10여년만에 다시 돌아오는건가...


Canon EOS 6D | 1/60sec | F/4.0 | 98.0mm | ISO-800


버뮤다 소재로 만든 캐주얼 햇.

(버뮤다가 소재 이름이고 캐주얼 햇이 모델 명칭임. 버뮤다 모자가 아니고.)


Canon EOS 6D | 1/20sec | F/4.0 | 24.0mm | ISO-1250


2013년에 75주년이라고 베이프(Bape)와 컬래버레이션했던 모델.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1250


이것도 같은 시즌, 마크 바이 마크제이콥스(Marc by Marc Jacobs) 컬래버레이션.


Canon EOS 6D | 1/40sec | F/4.0 | 90.0mm | ISO-1250


이건 그 다음해인 2014년, 그러니까 작년 시즌 파타(Patta)와 컬래버레이션 했던 모델이고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250


이건 이번 시즌 스투시(stussy)와 협업했던 모델.

이상하게 다 처음본다 싶었더니 죄다 국내 미출시 모델 ㅋㅋㅋㅋㅋ

아- 한국은 언제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28.0mm | ISO-400


남는 건 사진이라고 나는 결국 아까 맘에 들었던 그 붐박스랑 기념 사진 한 장 ㅋ

(자영이 사진 잘 찍네!!)



=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피프티피프티(Fifty Fifty)에 갔더니 이게 뭥미? ㅋㅋㅋ

알고 보니 여기서 파는 게 아니라 파리바게트에서 파는 케이크에 들어있는 장식품들이라는데 +_+

장식품 치고 퀄리티가 아주 좋아서 놀랐네? ㅋㅋㅋ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암튼 피프티피프티에서는 뮹(Muung)작가와 버라이어티숨(Variety Sum)작가의 컬래버레이션 전시가 한창이었다.

소녀소녀한 두 작가의 소녀소녀한 작품들이 가득했어서 괜히 내 마음도 소녀소녀해진 기분 ㅎㅎ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이건 버라이어티숨 작가와 김건주 작가의 컬래버레이션 작품.

이거 좀 마음에 들었어 ㅎㅎ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뮹 작가는 역시나 어마어마한 디테일로 나를 놀래켰는데,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아... 이 자수 작품 어찌나 갖고 싶던지 ㅠㅠ

거의 두 달 정도 손 바느질로 만든거라는데...

진짜 가격 듣고 후덜덜 거려서 찔끔했네 ㅠㅠ (진짜 탐나 ㅠㅠ)



=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400


피프티피프티 전시를 보고 나와서는 배드파머스(Bad Farmers)에서 늦은 저녁을.

야외 테이블에서는 처음 먹어본다 ㅎㅎ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1600


건강식 잘 먹어놓고는 술 자리를 응?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1600


꼬치는 맛있는데 뭔가 금방 없어져서 아쉬워...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1600


내가 좋아라하는 모찌리도후(두부떡).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3200


동진이 주영이 나영이 선주 다들 반가웠어요 +_+

나영이랑 선주는 주영이 여자 소개 좀 빨리 시켜줘 ㅋㅋㅋㅋㅋㅋㅋㅋ



=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00


노보 덕에 알게 된 사뜨바(SattBar)에 마침내 방문을!!!

로데오에 밥먹을 시간에 가는 일이 없다보니 한참을 벼르다 이제야 갔다 ㅠㅠ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메뉴판이 좀 어려워 보이지만 뭐 알고보면 심플한 메뉴임 ㅎㅎ

(재미있는 건, 메뉴가 며칠에 한 번씩 바뀐다고 ㅎㅎ 사장님이 시장에서 어떤 재료를 사오시느냐에 따라 ㅋㅋ)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400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고단백'이라는 단어에 끌려 팔라펠(Falafel) 샐러드를 주문해 먹어봤다.

저기 보이는 튀김이 팔레펠이라는 중동식 고로케 같은 음식이다. 그쪽에선 아주 대중적인 메뉴라고 하네 +_+

암튼 난 집 앞에 배드파머스가 있는 관계로 별 일 없으면 거의 배드파머스에서 식사를 하는 편이었는데

그것과 '샐러드'라는 카테고리는 같으나 그 안에서 전혀 다른 성질의 레시피로 만들어진 음식이라 그런지 완전히 새로운 식사를 접한 느낌이었음!!

다른 메뉴도 꼭 다 먹어봐야겠다는 마음이 들 정도!!!

사장님의 말씀을 빌리자면, 재료비가 어지간한 레스토랑 뺨 치는 정도란다. 그러니까, 사실 숫자로만 보면 가격이 좀 쎈 편인데

실제 들어간 재료들의 퀄리티가 어마어마하기 때문에 가성비로 보면 상당히 괜찮은 정도?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400


먹고 좀 쉬는데 마침 진경이가 사뜨바에 들렀다.

발리 다녀오고 곧장 제주도에 간 건 알았는데 이 날은 심지어 나이키 마라톤에 출전했다가 돌아오는 길이라고;;;;

너 대체 어디까지 바쁘고 어디까지 건강해질거니....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400


빵을 먹지 않는 진경이에게 "이 빵은 달라요 우리나라에 이 곳 뿐일 거에요"라며 빵을 먹어보길 권하는 사장님 +_+ ㅋㅋㅋ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누가 나이키 행사 다녀온 거 아니랄까봐 ㅋㅋ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오랫만에 만난 기념으로 인증샷 +_+

진경아 항상 그리 밝아야 돼!! 응원!!



=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00


이 사람 많은 가로수길을 걷다가,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100


반가운 형님 누님을 만남 +_+

완전 팬인 성수형님과 나이를 어디로 먹는지 모르겠는 주현누나!!!!

항상 행복해요!!!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주말에도 어김없이 배드파머스 체크.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100


주말을 위한 테이크아웃!



=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문수형의 은공으로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5 미카(Mika) 공연을 보게 됐다!!!

완전 대박!!!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미카형 (나보다 1살 어리지만 잘나가니까 형) 수트 귀엽더라.

자수로 이름 써 놓은 거 보니까 제작한 것 같던데...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등장 10분만에 이미 피날레 분위기를 만들어버리는 간지!!!!

역시!!!!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언더워터(Underwater)' 부를 때 관중들 플래쉬는 진짜 소오름;;;;;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미카도 이 상황이 믿기지 않는지 공연 하다 말고 핸드폰 꺼내서 사진 촬영 ㅋㅋㅋㅋㅋ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서재페가 아니라 그냥 미카 단독 내한 공연 같았음 ㅠㅠㅠㅠ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무슨 뜻인지도 모르고 그냥 숙소 근처에서 눈에 띄길래 샀다는 모자 ㅋㅋㅋㅋㅋㅋㅋㅋ

저기 써 있는 '꽃미남'이라는 말이 무슨 뜻인지 아무도 말을 안해줬다며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거 쓰고 밥 먹는데 다들 킥킥대길래 그냥 얼굴에 뭐가 묻었나? 했다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NEX-5T | 1/15sec | F/2.8 | 16.0mm | ISO-1600


흐아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NEX-5T | 1/30sec | F/3.2 | 16.0mm | ISO-1600


결국 또 사진 촬영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NEX-5T | 1/30sec | F/3.2 | 16.0mm | ISO-1600


나도 문수형이랑 사진 촬영 ㅋㅋㅋㅋ

얼굴이 땀 범벅이라 엉망이었지만, 이 순간은 찍어야 했음!!!!!


NEX-5T | 1/30sec | F/3.2 | 16.0mm | ISO-1600


앵콜 할 때도 감동 ㅠㅠㅠ


NEX-5T | 1/30sec | F/3.2 | 16.0mm | ISO-1600


아 진짜 미친듯이 뛰 놀았다 ㅠㅠ

서재페 대박! 미카 대박!!!!!!!!!!!!!!!!



=



NEX-5T | 1/80sec | F/3.2 | 16.0mm | ISO-200


너무 뛰논 탓에 배도 고프고 흥도 가시질 않아 일단 마포만두를 사다가,


NEX-5T | 1/50sec | F/3.2 | 16.0mm | ISO-200


편의점 가서 코카콜라도 사고,


NEX-5T | 1/40sec | F/3.2 | 16.0mm | ISO-1600


한강 가서 야식 파티를 +_+


NEX-5T | 1/160sec | F/3.2 | 16.0mm | ISO-1600


결국 컵라면까지 먹음 ㅇㅇ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1600


강바람 쐬며 그렇게 한 주를 마무리.

굿!


끝.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