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RX100M5 | 1/40sec | F/1.8 | 8.8mm | ISO-160


메히코에서 온 선물.

할라피뇨맛 치토스와 진짜 할라피뇨.

올라!


DSC-RX100M5 | 1/25sec | F/2.8 | 25.7mm | ISO-500


어느 날의 점심.

역시 카츠동은 밥과 소스가 리필되야 제맛.

돼지는 언제나 양을 중요시 하지 +_+


DSC-RX100M5 | 1/16000sec | F/1.8 | 8.8mm | ISO-500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Tyler, the Creator)의 내한 소식에 한국 패션계가 들썩였더랬지.

실제 홍대 카시나(Kasina) 프리미엄샵 건물 외벽에도 타일러와 컨버스(Converse)의 컬래버레이션을 알리는 티징 이미지가 내걸렸고 ㅎ

나도 궁금하고 보고싶고 그랬지만 과연 볼 수나 있으려나.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500


어느 날 저녁에 보쌈을 먹으러 갔는데, 보쌈 위에 알 수 없는 가루가 뿌려져있길래 뭔가 했더니 뽕잎 가루라네?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500


보쌈집이었지만 고기보다 김치가 맛있었던 희한한 곳이었음.



=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40


오랜만에 건식이와의 촬영.

아 - 건식이는 무신사 시절부터 참 오래 보고 있는 친구인데

이젠 머리도 엄청 짧아졌고 해외에서 활약하는 모델이 됐고 무엇보다 유부남이 됐어..... 멋있다.....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64


건식이는 늘 잘해서 좋다. 참 착하고 잘해.

이런 친구들이 많아야 하는데.



=



SM-G920S | 1/10sec | F/1.9 | 4.3mm | ISO-320


오랜만에 문래동. 오랜만에 삼부리.

삼부리는 늘 맥주 한잔 걸치며 가볍게 저녁 식사 하기에 좋다.

진짜 여긴 늘 갈때마다 좋다.

한결같아 좋음.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200


눈도장만 엄청 찍어놨던 양키스 슬라이스 피자집도 드디어 방문해봤음.

양키스는 피자집이지만 버거도 팔고, 바로 옆 골목에서는 스테이크도 팔고 나름 문래동에서는 보기 드문 브랜드 크루다.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500


내부는 이렇다. 원래 공장 건물로 쓰이던 곳을 나름 미국 냄새 나게 리모델링했는데,

뭔가 미국 느낌 나는 거 같으면서도 한국적인 키치함이 강한 그런 곳이다.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640


한가지 인상적인 건 슈프림(Supreme) 떼기들이 곳곳에 인테리어 소품으로 쓰이고 있었다는 건데,

더 놀라운 건 저 슈프림 떼기들이 가게의 다른 인테리어하고 잘 안어울린다는 거 ㅋㅋㅋㅋㅋㅋ

차라리 뭔가 슈프림으로 통일하든지 아님 다 빼든지 했음 좋았을텐데 +_+


SM-G920S | 1/20sec | F/1.9 | 4.3mm | ISO-400


예를 들면 차라리 성조기를 걸거나, 아니면 상호명에 따라서 뉴욕 양키스 구단의 플래그를 걸거나?

슈프림은 뭔가 암튼 여기랑 안어울림 ㅋㅋㅋㅋㅋㅋ


SM-G920S | 1/11sec | F/1.9 | 4.3mm | ISO-200


문래동에 왔으니 문래 버거 먹어봐야지 - 하고 문래 버거를 시켜봤음.


SM-G920S | 1/15sec | F/1.9 | 4.3mm | ISO-200


버거만 먹기 아쉬우니 피자도 주문해 봄.

좀 전에 삼부리에서 밥이랑 탕수육 먹은 것 같은데 어느새 나는 이러고 있었다.


SM-G920S | 1/20sec | F/1.9 | 4.3mm | ISO-500


문래버거.

맛있더라. 속도 알차고. 빵이 씹히는 느낌도 좋고.

단지 버섯향이 좀 강했던 것만 뺀다면.

굿.


SM-G920S | 1/20sec | F/1.9 | 4.3mm | ISO-250


모카 스타우트라는, 정말 생소한 조합과 이름의 핸드 크래프트 맥주가 있길래 호기심에 주문해봤는데

역시 나는 모카도 스타우트도 안맞음 ㅋㅋㅋ 흑맥주는 나랑 진짜 안맞는 거 같아 ㅋㅋㅋㅋ


SM-G920S | 1/20sec | F/1.9 | 4.3mm | ISO-500


그치면 담에 여기 또 올 생각 있냐 하면 나는 무조건이다.

여기 분위기도 좋고, 음악도 좋고, 음식도 이 정도면 아주 만족스럽고. 좋았어.


SM-G920S | 1/13sec | F/1.9 | 4.3mm | ISO-200


No Pizza No Life !



=



DSC-RX100M5 | 1/800sec | F/2.8 | 21.8mm | ISO-500


2018 S/S 헤라 서울 패션위크 개막.

회차를 거듭할수록 뭔가 재미가 없어지는 것 같은 느낌인데

이번 시즌엔 심지어 패션위크에서 스타급으로 분류되던 디자이너 대부분이 불참을 선언해서 더욱 그 재미가 반감된 기분이었다.


DSC-RX100M5 | 1/2000sec | F/1.8 | 8.8mm | ISO-500


하지만 그와 상관없이 이번에도 온갖 끼를 부린 멋쟁이들이 DDP로 총집합 했더군.


DSC-RX100M5 | 1/640sec | F/1.8 | 8.8mm | ISO-2500


이번 시즌엔 쇼를 많이 보지 않았다. 예전 같았으면 프레스 열정 하나로 온갖 쇼를 다 보고 그랬을텐데

이젠 하루에 하나 보기도 힘듬 ㅋㅋ 내 체력 ㅋㅋ


DSC-RX100M5 | 1/640sec | F/2.8 | 13.5mm | ISO-2500


처음으로 참관한 쇼는 한현민 디자이너의 뮌(Munn)이었다.


DSC-RX100M5 | 1/640sec | F/2.8 | 13.5mm | ISO-2500


뮌하면 역시 옷을 어렵게 만들기로 유명한데, 이번 시즌에도 역시나 어느 하나 그냥 놔둔 피스가 없더라.

근데 참 신기한 건 그럼에도 불구하고 요란하거나 과하다는 느낌이 들지 않아. 매번 그것에 놀란다.


DSC-RX100M5 | 1/500sec | F/2.8 | 24.5mm | ISO-2500


보통 S/S 시즌하면 바다, 휴양지와 관련된 테마를 많이 꺼내드는데 뮌은 독특하게 등반 같은 거친 느낌의 요소들을 대거 채용했다.

그래서 뻔한 화이트/블루 스트라이프 패턴이 보이지 않아 그게 참 마음에 들었음.


DSC-RX100M5 | 1/500sec | F/2.8 | 24.5mm | ISO-2500


더군다나 이번 시즌의 영감을 영국 아티스트 알렉스 치넥(Alex Chinneck) 작품에서 받은 탓에

옷을 현재하는 건축적 무드로 만들면서도 동시에 이상적 허구의 무드를 보는 것 같아 그 미묘한 지점에 선 기분이 무척 즐거웠다.


DSC-RX100M5 | 1/500sec | F/2.8 | 24.5mm | ISO-2500


벨트 라인 너무 예쁨.


DSC-RX100M5 | 1/500sec | F/2.8 | 24.5mm | ISO-2500


DSC-RX100M5 | 1/500sec | F/2.8 | 24.5mm | ISO-2500


우아하다.

헌데 리버시블처럼 보이게 만들었어.

역시 옷을 낯설게 만들기 좋아하는 한현민 디자이너다운 짓(?).


DSC-RX100M5 | 1/500sec | F/2.8 | 24.5mm | ISO-2500


한현민 디자이너는 강렬한 포인트 컬러 사용 하는 걸 참 좋아하는데,


DSC-RX100M5 | 1/500sec | F/2.8 | 24.5mm | ISO-2500


가끔은 이렇게 한 착장 전체를 그 컬러로 도배하기도 한다.

옷을 어렵게 만들려고만 하는 게 아니라 자극적으로 만들줄도 아는 디자이너다.


DSC-RX100M5 | 1/500sec | F/2.8 | 24.5mm | ISO-2500


알렉스 치넥의 작품을 연상케 하는 저 목 뒷부분 절개 디테일.

궁금하다면 알렉스 치넥을 검색해보자.

무슨 소리인지 단박에 이해가 될 게다.


DSC-RX100M5 | 1/500sec | F/2.8 | 24.5mm | ISO-2500


예뻐.


DSC-RX100M5 | 1/640sec | F/1.8 | 8.8mm | ISO-2500


뮌은 지난 여름, 2016/17 울마크 프라이즈(International Woolmark Prize, IWP)에서

아시아 지역 남성복 부문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쾌거를 거두며 글로벌로 그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다.

다가오는 2018 SS 시즌, 뮌은 당신이 반드시 주목해야 할 브랜드 리스트에 이름을 올려둬야 할 브랜드일 것이다.



=



DSC-RX100M5 | 1/640sec | F/2.8 | 25.7mm | ISO-2500


매 시즌 패션위크때마다 DDP에 가면 참 밥 먹을 곳이 마땅치 않아서 힘든데,

이번에 DDP 안쪽 식당가가 개편됐다는 소식에 기쁜 마음으로 가봤더니만,

역시나 뭐 그냥 쏘쏘.

여학생들이 좋아할만한 곳들만 있고 진짜 맛있는 음식을 하는 곳은 그닥 없어 뵈더라.

지쳐.



=



DSC-RX100M5 | 1/160sec | F/2.8 | 21.8mm | ISO-200


청담의 1LDK 서울 스토어.


DSC-RX100M5 | 1/250sec | F/2.0 | 9.4mm | ISO-800


비밀의 촬영.


DSC-RX100M5 | 1/200sec | F/2.8 | 17.9mm | ISO-200


여기 매장 너무 이쁘다.

1LDK가 각 분점마다 그 컨셉을 별채, 호텔 처럼 각기 다르게 가져가고 있는데

한국의 서울 스토어는 컨셉이 스튜디오라고 함.

근데 그 스튜디오가 겁나 예쁜 스튜디오 ㅋㅋ


DSC-RX100M5 | 1/2500sec | F/2.8 | 20.2mm | ISO-200


촬영은 순조롭게(?) 진행.

확실히 일반인을 데리고 하는 촬영은 쉽지가 않은데,

그래도 다들 잘 임해주셔서 그나마 예상보다는 빠르게 진행한 듯.


DSC-RX100M5 | 1/80sec | F/1.8 | 8.8mm | ISO-200


1LDK에서 음료수도 주셨는데

음료도 느낌있게 딱 일본 음료를 주시네 ㅎ

키미노 유주 굿.


DSC-RX100M5 | 1/100sec | F/2.8 | 13.2mm | ISO-200


일기예보에서는 날씨가 흐릴거라 했는데 다행히도 햇살이 너무 충만했던 날이라 사진이 예쁘게 잘 나와줌.


DSC-RX100M5 | 1/250sec | F/2.2 | 9.7mm | ISO-200


그렇게 일 잘하고 마무리 딱 깔끔하게 하고 그랬으면 좋았을텐데,

참새가 방앗간 그냥 지나칠소냐.

아.

결국 쇼핑 하고 나옴 ㅋㅋㅋㅋㅋ

조용히 지내려고 했는데 우연히 눈에 띈 모자 하나 써봤다가 그만 ㅋㅋㅋㅋㅋ

지금 저 사진 속에 보이는 모자인데 이뻐서 좋긴 하지만 이렇게 또 충동구매를 하하.

▲ 모자 Crepuscule, 재킷 Acne Studios, 팬츠 ASOS, 슈즈 Dr.Martens x Engineered Garments ▲



=



DSC-RX100M5 | 1/30sec | F/2.8 | 8.8mm | ISO-2000


밤에 다시 찾은 DDP.


DSC-RX100M5 | 1/500sec | F/2.8 | 25.7mm | ISO-2000


이번에는 무홍(Moohong)의 쇼를 봤다.


DSC-RX100M5 | 1/500sec | F/2.8 | 25.7mm | ISO-2000


이번 시즌의 컨셉이 밝고 긍정적으로 규정되는 사회 규범에 속하지 못하는 집단이 가지고 있는 다양성은

배제당하고 존중받지 못하는 현상을 꼬집는 것이라는 인터뷰를 본 기억이 있는데,

굉장히 철학적이고 사상적인 내용이라 그것이 옷이라는 물질로 어떻게 표현이 되었을지가 가장 궁금했다.


DSC-RX100M5 | 1/500sec | F/2.8 | 25.7mm | ISO-2000


내가 제대로 이해한 것이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래서인지 무홍의 피스는 하나하나가 더욱 더 스탠다드와는 거리가 멀어보이는, 굉장히 아방가르드한 무드가 강해보였다.


DSC-RX100M5 | 1/500sec | F/2.8 | 25.7mm | ISO-2000


절개며 패턴이며, 어느 하나 평범해 보이는 것이 없었음.

하나하나가 진짜 다 작품처럼 보이는 느낌.


DSC-RX100M5 | 1/500sec | F/2.8 | 25.7mm | ISO-2000


무홍의 옷은 확실히 가만히 서 있을 때보다 움직이는 모습으로 마주할 때 더욱 그 진가가 드러나는 듯.


DSC-RX100M5 | 1/500sec | F/2.8 | 25.7mm | ISO-2000


우아하다.


DSC-RX100M5 | 1/500sec | F/2.8 | 18.9mm | ISO-2000


실제 데일리웨어로 접하기는 좀 어렵겠지만

이런 컬렉션 피스는 그래도 한 번 쯤은 거리에서 마주해보고 싶기도.


DSC-RX100M5 | 1/500sec | F/2.8 | 25.7mm | ISO-2000


김무홍 디자이너가 자신의 이름을 내건 무홍이라는 브랜드를 런칭한지 이제 겨우 4년.

아직도 한참 어리고 어린 이 브랜드가 이미 20여개국에 수출이 되고 있고

2017년 텐소울(10 Soul)에 선정되어 서울시의 지원까지 받고 있다는 것은 분명 주목할만한 부분이다.

그래서 더욱 2018년 무홍이 걸어가게 될 길을 상상해 보는 것은 무척이나 즐겁다.



끝.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