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30sec | F/4.0 | 50.0mm | ISO-640


요코하마 갔을 때 사 온 문아이즈(Mooneyes) 마우스패드.

귀엽다 귀여워 ㅋ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역시 일본에서 사온 간식들. 이건 직원들 나눠주려고 사왔다.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왼쪽꺼는 하라주쿠 돌아다니다 발견한 포키 자이언트 레인보우 브릿지 에디션이고

오른쪽꺼는 요코하마 컵누들 박물관 갔을 때 사온 팥 만주임 +_+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뜯어봤다.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우왕 졸귀 ㅋ

이거 맛은 먹어보니까 호두 없는 호두과자 맛임.

딱 그 식감과 맛 ㅋ

굿 +_+



=




어느 날의 나.

사무실 앞에 놀러 온 알디가 도촬해줬는데

거인이 따로 없네 증말.



=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브라운브레스(Brownbreath)에서 10주년을 맞았다고 자축의 선물을 보내왔다.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룩북이랑 감사 편지 +_+

룩북은 무려 LP 사이즈라 내가 완전 지림 ㅠ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10주년을 맞아 초창기 태깅 로고를 다시 꺼내들었다고 ㅎ

아 - 진짜 옛날 생각난다. 동대문 두타였나? 지하에서 처음 그들의 모자를 사서 쓴 것이 내가 브브를 알게 된 첫 시발점이었는데,

그게 벌써 10년이나 지난 일이라니 믿을 수가 없다;;;;

그때 샀던 모자가 어떻게 생겼었는지까지 똑똑하게 기억나는데 ㄷㄷㄷ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코어하니 좋구나.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나는 반팔 티셔츠와 스웨트 팬츠를 선물로 받았다.

마침 스웨트 팬츠 하나 필요했던 참인데 완전 잘 됐네!

브라운브레스의 10주년을 축하하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지금의 색을 잃지 않는 브랜드가 되어주기를 빌어본다!



=



NEX-5T | 1/25sec | F/2.8 | 16.0mm | ISO-1600


회사 식구들과 회식 자리를 가졌다.

우리 팀 왜 이렇게 사람이 많냐 ㅎㄷㄷ


NEX-5T | 1/25sec | F/2.8 | 16.0mm | ISO-1600


이직하고 사실상 첫 회식이라 내가 좀 들떠있었는데

삼겹살도 너무 맛있어서 내가 기분이 좋았졍 ~


NEX-5T | 1/25sec | F/2.8 | 16.0mm | ISO-1600


결국 비밀의 스팟에서 2차까지 갔다는 후문.



=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1600


비밀의 공장 잠입 취재.


NEX-5T | 1/800sec | F/2.8 | 16.0mm | ISO-1600


비밀의 작업.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800


그리고는 로리엣(Roliat) 쇼룸 방문.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비밀의 픽업.

오랜만에 이런 일 하니까 재밌다.



=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00


디그낙(D.Gnak), 디바이디(D by D), 디바이디그낙(D by D.Gnak) 샘플 세일이 열렸던 날.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800


건질게 있나 하고 가봤다.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800


근데 죄다 샘플이 M이라 한숨만 푹푹 쉬었다지.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800


창준이 사인회 하니?



=



NEX-5T | 1/20sec | F/2.8 | 16.0mm | ISO-100


오랜만에 사뜨바(SattBar)에 들렀다.

난 사뜨바 사장님이 "알아서 줄께요"할 때가 제일 좋음 ㅋ

아 근데 버거도 버거지만 저기 뒤에 샐러드가 좀 충격적이었다.

진짜 별 거 없어 보였는데 한 입 딱 먹는 순간 뭔가 입 안에 찌릿!한 전기가 오길래

이거 드레싱이 신기하다고 말씀드렸는데 돌아온 대답이 세상에나,

"드레싱 아니에요. 소금하고 올리브 오일만 뿌린거에요" ㄷㄷㄷ

이런 레시피는 (내가 어차피 요리 하던 사람이 아니니 모르는게 당연한거지만) 생전 듣도 보도 못한 레시피라 엄청 놀랐음;;;;


NEX-5T | 1/20sec | F/2.8 | 16.0mm | ISO-100


거기다 버거까지 맛있으니 내가 얼마나 기분이 좋겠어?

비주얼은 살 팍팍 찔 것 처럼 보이지만 저 안에 몸에 나쁜 토핑은 하나도 없다는 거 ㅎ

(살다살다 코코넛 치즈라는 건 또 처음 들어봤네 ㅋ)

암튼 사뜨바 짱짱!!!



=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125


저기 지금 뭐하는 거야?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80


는 알디의 전시회.

알디가 자신이 속한 모노톤.(Monotone.)크루의 전시가 열렸다고 연락이 왔길래

일요일에 집 밖에 나가는 거 엄청 싫어하는 내가 큰 맘 먹고 건대까지 출동했음.

알디 그림은 언제 봐도 참 귀여워서 좋다 ㅎ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200


모두도 귀엽지 >_<

모두 안녕 ~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400


건대 온 김에 양꼬치가 먹고 싶어져서 송화양꼬치를 찾았다.


SM-G920S | 1/30sec | F/1.9 | 4.3mm | ISO-400


저녁 먹기에 아주 약간 이른 시간이었는데 여기만 앉을 자리 없이 빽빽하게 손님이 들어차서 역시 유명한 곳이라는 걸 다시 한번 입증.

암튼 양꼬치 오랜만이다!!!!


SM-G920S | 1/17sec | F/1.9 | 4.3mm | ISO-200


우리는 양꼬치랑 양갈비, 계란볶음밥이랑 돼지고기튀김볶음(?)을 주문했는데

기본빵으로 물만두가 서비스로 나오더라.


SM-G920S | 1/13sec | F/1.9 | 4.3mm | ISO-200


이게 그 돼지고기튀김볶음(?)이다.

매번 양꼬치집까면 꿔바로우만 시켜봐서 이런 건 처음이었는데,

오 이거 생각보다 맛이 괜찮았음.

과장 조금 보태서 이거 때문에 여기 또 올 수도 있을 정도 ㅎ



=



SM-G920S | 1/20sec | F/1.9 | 4.3mm | ISO-400


배터지게 저녁을 먹은 관계로 소화를 위해 저녁엔 볼링을.


SM-G920S | 1/20sec | F/1.9 | 4.3mm | ISO-640


파워볼링으로 이겼다는 후문.

후후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