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00


2015년에 첫 선을 보인 바 있으니 이번의 협업은 두 번째 이슈인데, 첫 번째의 반응이 생각보다 좋았는지 두 번째 협업이 굉장히 빨리 나왔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90.0mm | ISO-100


신발 이름 치고는 상당히 우아한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Blaze of Glory)'는 푸마의 스테디셀러로 본디 이런 형태를 지닌 스니커즈는 아니다.

LA 기반의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스탬피디(StampdLA)는 전작에 이어 이번에도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의 형태에 변화를 더했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00


어퍼를 덮는(다고 하기엔 그 두께가 얇아, 얹었다는 표현이 더 적합한 것 같은) 벨크로 디테일이 그의 중심이다.

실제로 신어보니 오버 사이징을 하지 않는 한 벨크로의 기능적 역할을 체감하긴 어려울 것 같았는데 아무튼 그 하나의 '선'이 꽤 큰 임팩트를 줬다.

전작에 비해 '괜히' 업그레이드 된 느낌이고 그 덕분에 상당히 미래지향적인 것 '처럼' 보인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00


이전의 협업에서 스탬피디는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의 슈레이스를 없애고는

벨크로는 커녕 아무것도 더하지 않은 채, 꽤 밋밋한 슈즈를 만든 바 있다.

그러고 보면 벨크로를 더하고 힐 센터에 레더 루프를 달아 놓은 이번의 디자인은 참 양심적인 것 같다.

전작은 미래지향적인 것 '처럼' 보이는 수준이 아니라 그냥 미래에서 온 신발 같았으니까.

(칭찬이 아니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00


물론 이번 협업을 통해 만들어진 이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에도 아쉬운 점은 있다.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를 신어 본 사람은 아마 공감할 터, '여전히' 발을 넣는 것이 쉽지가 않다는 것이다.

여타의 스니커즈와 달리 입구 부분이 일체형으로 디자인 되어 있는데 그게 늘어나지도 않는 형태다보니 이게 참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솔직히 이 부분은 엄청 얄밉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00


그래도 일단 한 번 신고 나면 발등과 발목을 적당히 조여주는 그 쫀쫀한 맛과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가 주는 그 탱탱한 쿠션감은 상당히 만족스럽다.

"들어오느라 고생했어. 이제 나만 믿으면 돼." 하는 그런 느낌이랄까?

어퍼가 메쉬 소재로 되어 있어 통기성까지 좋으니, 걷고 있으면 괜히 걸음을 조금씩 빠르게 내딛고 싶어지는 그런 즐거운 기분이 든다.

(가볍기도 엄청 가볍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32.0mm | ISO-2000


스탬피디가 보여줄 수 있는 블랙 & 화이트의 모던한 조합 덕분에 스타일링하는데 별 어려움도 없다.

이렇게 신어 보고 나니 왜 전작의 평이 좋았는지, 왜 후속작이 이렇게 빨리 나왔는지, 그에 대한 해답을 찾는데에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진 않겠더라.



Photographed by Mr.Sens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