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320sec | F/4.0 | 98.0mm | ISO-500

 

코엑스에서 서울포토 전시를 보고 약수동으러 넘어왔다.

얼마전에 치헌형님과 라임형님이 새로 오픈한 맛집 369 컨테이너에서 저녁을 먹기 위함이었는데

이름 답게 멀리서부터 컨테이너 형태의 익스테리어가 눈길을 빡!

 

Canon EOS 6D | 1/25sec | F/4.0 | 93.0mm | ISO-500

 

369 컨테이너는 고깃집이다. 오겹살, 생목살, 가브리살, 천겹살이 주 메뉴인데 점심 메뉴가 따로 있는 걸 보니

역시 약수동에 숨은 사무실들을 의식한 듯한 메뉴 선정이 아닐까 싶더군.

 

Canon EOS 6D | 1/60sec | F/4.0 | 93.0mm | ISO-500

 

추가 메뉴는 볶음밥, 냉면이랑 토핑 정도. 그다지 특이한 건 없는데 좀 신기하게 와인이 메뉴에 있다.

아마도 불판에 삼겹살 구워먹으로 소주 한잔 하는 그런 좌식 스타일의 고깃집과 차별화를 두기 위한 전략이 아닐까 싶은데,  

 

Canon EOS 6D | 1/20sec | F/4.0 | 24.0mm | ISO-500

 

이미 여기 인테리어가 그런 고깃집이랑 달랐음 ㅎ

아웃도어 트렌드를 의식한 듯한 소품들이 주렁주렁 메달려 있었는데, 개인적으로는 뭐 딱히 주제가 있어 보이진 않았음 ㅋㅋ

 

Canon EOS 6D | 1/25sec | F/4.0 | 58.0mm | ISO-500

 

이거 봐 난데 없는 저 탁구채 ㅋㅋ 주제가 없는게 분명해 ㅋㅋ

 

Canon EOS 6D | 1/20sec | F/4.0 | 24.0mm | ISO-500

 

한쪽 벽에는 고깃집임을 알리는 그림이 크게 그려져 있었는데 그 보다는,

 

Canon EOS 6D | 1/40sec | F/4.0 | 67.0mm | ISO-500

 

오 - 여기 고기 가격이 만만하게 볼 게 아닌 이유가 따로 있었다. 제주도에서 직접 항공으로 보내지는 고기만 쓴다고 하네 +_+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500

 

그래서 나는 라임이형에게 '일단 뭐 알아서 주세요' 라고 주문을 했다 ㅋ

그래서 차려진 이게 딱 테이블 기본 셋팅인데, 비주얼이 좀 재밌다.

불판 위에는 된장찌개, 떡, 호박, 김치, 콩나물무침, 부추무침 그리고 버섯이 올라가고

개별 셋팅으로 쌈장 소금 외에 쌈무랑 김 그리고 계 란 이 랑 피 자 치 즈 가 ?

 

Canon EOS 6D | 1/80sec | F/4.0 | 60.0mm | ISO-500

 

테이블 셋팅을 둘러보는 동안 고기가 나왔다. 이거는 고기 메뉴 맨 아래에 있는 '모듬구이'.

오겹살, 목살, 항정살, 가브리살이 조금씩 나온다.

저기 보이는 저 꽃 모양으로 말려 있는 가브리살은, 사실 저렇게 나오는 건 아닌데

쉐프님께서 라임이형 동생이라는 얘기 들으시고 특별히 저리 해주셨다고 ㅋㅋ

그럴싸한데?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500

 

불판 위에 올려놓으니 얼추 이리 들어찬다.

그런데 여기서 주목해야 할 것.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500

 

저기 갑자기 나타난 계란인데 +_+

저게 조금 전까지 테이블 위에 올려져 있던 그 계란이다 ㅋ

양파로 테두리를 두르고 그 안에 계란을 깨 넣고 피자 치즈를 솔솔솔 +_+

(라임이형이 자신있게 '내가 해줄께' 하더니 계란이 양파 밖으로 넘쳐 흐르는 실수를 범해주심)

 

Canon EOS 6D | 1/50sec | F/4.0 | 65.0mm | ISO-500

 

원래는 계란이 양파 안에 딱 있어야 하는데 아무튼, 고기가 순식간에 익어가고,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500

 

쌈무 위에 김 한장 올려놓고 그 위에 고기 뙇 !

요렇게 해서 딱 한 입에 넣으면, 맛이 참 신기함 ㅋ

떡쌈시대 뭐 그런데서 떡에 싸 먹어 본 적도 있고 한데, 쌈무랑 김을 합쳐서 싸 먹으니 이거 또 맛이 별미더만?

 

Canon EOS 6D | 1/50sec | F/4.0 | 85.0mm | ISO-500

 

그 와중에 계란 밑에가 탈까 뒤집으려는데 라임이형이 또 '내가 해줄께' 하며 직접 계란을 뒤집어 주셨는데,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500

 

또 망침.

라임이형에겐 아무튼 다들 부탁하지 말기를.

ㅋㅋㅋㅋㅋㅋㅋㅋ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500

 

추가 메뉴에 있던 모듬 소세지도 시켜 먹어봄.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500

 

꽃으로 돌돌 말려있던 가브리살 투입.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500

 

라임이형도 옆테이블에서 저녁식사 투입.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500

 

돌판은 일반 그릴과 달리 불판을 갈 수 없어서 중간중간에 저렇게 물 부어서 판을 슥슥 긁어주는데,

음, 나는 사실 고기가 판에 들러붙는 걸 별로 좋아하는 편은 아니라 그건 쪼금 아쉬웠지만,

돌판도 나름의 매력이 있으니깐 +_+

 

Canon EOS 6D | 1/25sec | F/4.0 | 24.0mm | ISO-500

 

그렇게 알게 모르게 369 컨테이너의 고기 메뉴를 다 먹어 보고 소세지까지 먹어 본 뒤에 진짜 어디까지 먹어보나 도전 !

추가 메뉴였던 치즈 볶음밥 주문 ㅋㅋ 아 진짜 엄청 시켜댄듯 ㅋㅋㅋㅋㅋㅋ

 

Canon EOS 6D | 1/30sec | F/4.0 | 99.0mm | ISO-500

 

일단 밥을 돌판 위에서 슥슥 볶아주고 그 위에 치즈를 올린 다음에,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500

 

뚜껑 뙇 !

치즈를 녹이는 시간이 필요한건데, 우리도 이때 앉아서 그 얘길 하긴 했는데,

이게 몇 분 정도 있다가 열어야 하는지를 알 수가 없어서 그게 쪼금 보완 됐으면 하는 바램이 있었다.

라임이형이랑 같이 있던 친구들이랑 이런저런 얘기를 하면서,

뚜껑 한쪽에 투명한 창이 있어야 한다느니 새마을식당처럼 타이머가 있어야 한다느니 뭐 그랬는데 ㅋ

 

Canon EOS 6D | 1/30sec | F/4.0 | 92.0mm | ISO-500

 

이렇게 완성이 된 우리 테이블의 이 볶음밥도 사실 내가 중간에 한번 뚜껑을 열어버려서 뭔가 그, 막, 그, 있잖아 왜,

뚜껑 딱 열었을때 그 안에 가득찬 김이 화아아아아악 올라오면서 그 어우, 그 열기에 막, 손으로 바람 휘휘 내면서 들여다 보면

그 안에서 그 뽀얀 자태를 드러내는 치즈를 딱 봤을때의 그 희열이랄까? ㅋ

근데 내가 조금 더 기다리지 못하고 열어버린 바람에 그걸.. ㅋㅋㅋㅋ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500

 

어쨌든 비주얼은 죽이네 +_+ 이거 1인분에 3000원밖에 안해서 되게 인기 많을 것 같다 ㅋ

아, 추가메뉴에 치즈 볶음밥 말고 날치알 볶음밥도 있는데 그건 뚜껑 없이 그냥 볶고 땡임 ㅎ

 

Canon EOS 6D | 1/15sec | F/4.0 | 105.0mm | ISO-500

 

다 먹고 나갈 땐 페브리즈 센스.

사실 엄청 기대를 막 했던 게 아니라 라임이형이 고기집 오픈했다니 인사차 들러야지- 하고 갔던 건데

생각지도 못하게 재미있는 비주얼에 맛있는 고기 먹고 밥 까지 볶아 먹어서 기분이 너무 좋았다 ㅋ

치헌형님도 뵜으면 좋았을 것을 내가 미리 약속 잡고 갔던 게 아니라 라임이형만 겨우 보고 왔네 +_+

 

호박식당으로 대박 터뜨렸던 치헌형님의 새로운 야심작 369 컨테이너 오픈 축하드려요 !

두 형님 모두 대박 나시길 기원함다 !

 

PS - 약수역 2번 출구에서 직진만 하면 나옴여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