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ampd

Previously : 보그코리아 20주년 '한국패션 100년'전시, 리바이스 재킷 커스텀, 양양 코로나선셋, Y-3 스탠스미스, Too Broke for Supreme, 아이즈매거진, 레이크넨 양양엘 다녀왔다.코로나(Corona)의 초대로 코로나 선셋(Corona Sunsets)파티에 참석하게 된 것인데기억을 못하는건지 뭔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양양은 첫 방문이라 나름 좀 설렜다능. 근데 날씨까지 좋아버리니까 어찌나 기분이 좋던지.한적한 해변의 썬베드에 누워있자니 천국이 따로 없더라. 파티 분위기를 돋구기 위해 '뜨겁개핫도그'가 케이터링으로 함께 해주었는데코로나 맥주와 함께 하니 맛이 더 기가막혔다! "예림 할머니 핫도그 처음 먹어봐요?" 굿. 뜨거운 여름의 마지막을 멋지게 장식하는구나. 그날의 흥은 밤까지도 계속 됐다.DJ WU의 음악은 언제 들어도 신나 +_+ 코로나 감사욤 ㅎ 양양 안녕~ = 언젠가 진행했던 촬영.스티키몬스터랩(Sticky Monster Lab)과 프롬헨스(From Henc.. 더보기
스탬피디 x 푸마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 (Stampd x Puma Blaze of Glory) 2015년에 첫 선을 보인 바 있으니 이번의 협업은 두 번째 이슈인데, 첫 번째의 반응이 생각보다 좋았는지 두 번째 협업이 굉장히 빨리 나왔다. 신발 이름 치고는 상당히 우아한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Blaze of Glory)'는 푸마의 스테디셀러로 본디 이런 형태를 지닌 스니커즈는 아니다.LA 기반의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스탬피디(StampdLA)는 전작에 이어 이번에도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의 형태에 변화를 더했다. 어퍼를 덮는(다고 하기엔 그 두께가 얇아, 얹었다는 표현이 더 적합한 것 같은) 벨크로 디테일이 그의 중심이다.실제로 신어보니 오버 사이징을 하지 않는 한 벨크로의 기능적 역할을 체감하긴 어려울 것 같았는데 아무튼 그 하나의 '선'이 꽤 큰 임팩트를 줬다.전작에 비해 '괜히' 업그레이.. 더보기
Previously : 브라더후드 키친, 레이크넨 16S/S PT, 키엘 발렌타인데이 셋트, 자주식당, 라이풀 & 칸코, 유니폼브릿지, 푸마/반스/아디다스/컨버스 신상, 무신사 어워즈, 1507 키엘(Liehl's)에서 발렌타인데이 선물이 미리 날아왔는데 모모트(Momot)가 컬래버레이션을 함께 했나봐?모모트 요새 여기저기 자주 보이네? ㅎㅎ 키엘에서 보내준 건 이런 구성이었음.키엘 제품 써 본 거라곤 수분크림이 전부인 나에게 이렇게 다양한 제품들을 보내주시다니 +_+나도 이제 키엘 쓰는 남자 되는 건가 +_+※ 고마워요 키엘! = 반스(Vans)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스케이트 하이 리이슈(Sk8-Hi Reissue). 컬리지 팩(Collage Pack)이라는 타이틀 아래 출시되는 모델로 어퍼 전면은 캔버스로,뒷축의 힐 센터를 지지하는 패치는 레더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그 때문에 제법 가볍고 경쾌해 보이는 느낌 +_+ 귀여워 ㅋ 얼른 봄이 왔으면!!!! = 2015 무신사 어워즈의 수상팀에게 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