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250sec | F/4.0 | 93.0mm | ISO-1250

 

진짜 위치가 쌩뚱맞았다. 압구정 로데오에 오픈했다길래, 스테이지9 (http://mrsense.tistory.com/2790) 에서 멀지 않다길래 그런가보다 했는데,

자생한방병원 뒷 골목에서도 안쪽에 숨은 건물의 지하 였을 줄이야;; 이런 곳을 찾은 고와일드(Go!Wild!) 대표 용인이도 참 대단하다 싶었네.

아무튼 참 쌩뚱맞았던 그 건물의 바깥에서 이렇게 고개를 들이밀면 보이는 저 엄청난 네온싸인을 따라 지하로 내려가면,

 

Canon EOS 6D | 1/30sec | F/4.0 | 73.0mm | ISO-3200

 

계단 하나 내려오면서 비행기를 탄 건지 순간이동을 한 건지 좀 전까지 내가 2013년 9월 서울 압구정에 있던게 맞나 싶을만큼 간지나는 입구가 뙇!

 

Canon EOS 6D | 1/25sec | F/4.0 | 24.0mm | ISO-3200

 

이 곳이 바로 와일드띵 스토어다. 방금 전 본 출입문에 쓰여있던 Work, Mountain 그리고 Leather 관련 제품을 취급하는 이 곳은

정말 말 그대로 진짜 남자들, 마초들을 위한 공간이라는 생각이 딱 들었다. 사진은 내가 조금 밝게 손을 봤는데 실제로는 이보다 좀 더 어두웠다.

그만큼 그 묵직한 분위기가 뭔가 사람의 마음을 딱 휘어잡는 그런 어떤 느낌적인 느낌?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스토어 중앙에 서 있는 행거부터 봤다. 스냅백이 역시나 가장 빨리 눈에 들어왔는데 거기서 곧바로 시선이 아래로 내려가게 되어 있었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바로 여기 때문. 다양한 종류의 레더 재킷이 그득그득 걸려있었는데, 와 - 이걸 그냥 통째로 집으로 가져가면 얼마나 좋을까 했던 순간 ㅎ

레더 재킷 얘기는 잠시 후에 하기로 하고,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3200

 

그 옆쪽 벽면 셋팅.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오랫만에 보는 디키즈(Dickies USA) 오버롤.

멜빵바지 요새 누가입냐- 했던게 진짜 불과 1-2년전? 그런 추세였는데

아웃도어와 빈티지 캐주얼이 강세를 보이며 이 오버롤, 멜빵바지를 찾는 수요도 요즘 늘고 있는 것 같았다.

그 해답은 역시 디키즈지.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그 외 다양한 팬츠들. 옆에서만 봤는데 레오파드, 카모플라쥬 패턴이 쓰인 팬츠부터 치노, 카코 팬츠까지 다양한 스타일이 구비 되어 있었음.

 

Canon EOS 6D | 1/40sec | F/4.0 | 85.0mm | ISO-3200

 

파타고니아(Patagonia)를 비롯한 아웃도어 브랜드 제품도 함께.

그러고보니 아직 매장의 반 밖에 안 봤는데 벌써 Work, Mountain 그리고 Leather 카테고리에 해당하는 제품들을 벌써 다 봤네?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3200

 

귀여운 인테리어.

 

Canon EOS 6D | 1/40sec | F/4.0 | 98.0mm | ISO-3200

 

액세서리도 구비.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3200

 

가방까지 여긴 없는게 없었다.

브랜드도 수입 브랜드부터 국내 토종 브랜드까지 가리지 않고 다양하게 취급하고 있었는데

가방은 역시나 국내 브랜드인 홈메이드(Homemade MFG)가 역시 돋보였던 듯.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3200

 

아니 심지어 반스(Vans)까지 파네?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3200

 

한쪽 벽을 쭉 훑고 반대편으로 돌아서면 그때부턴 또 엄청난 종류의 부츠 때문에 정신을 못차리게 된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부츠 브랜드 종류도 다양하다. 대너(Danner), 레드윙(Redwing), 치페와(Chippewa), 쏘로굿(Thorogood) 등등등.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부츠 브랜드는 여기 다 있다고 보면 될 정도.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장인이 한땀한땀.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진짜 생각보다 종류가 많아서 놀람.

이 좁은 공간에 대체 종류가 몇개인지..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3200

 

얼마 전 일본에서 봤던 빈티지 샵에 다시 간 그런 기분 ㄷㄷㄷ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걍 부츠 상담만 받아도 한 시간 훌쩍 갈 듯 했음.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3200

 

자동차 상담도?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3200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3200

 

앞쪽에서 다시 보니 저 사다리도 괜히 귀여웡 -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3200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아까 잠깐 봤던 레더 재킷들이 여기서도 이어지는구나.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3200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3200

 

레더 재킷의 향연은 벽면에서도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었는데, 와일드띵 스토어에서 취급하는 레더 재킷 브랜드가 또 범상치가 않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65.0mm | ISO-3200

 

광장시장, 풍물시장 뭐 이런데서도 레더 재킷 걸려 있는 곳 많이 봤지만, 여긴 그런 곳 하고는 질적으로 달랐다.

그런 곳에서는 아무래도 그냥 오래 된, 완전 큰 핏의 진짜 '가죽잠바'들만 그득했고, 여긴 진짜 잘 빠진 놈들만 +_+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와일드띵 스토어에서는 미국과 영국을 대표하는 레더 재킷 브랜드 두 끝판왕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미국의 쇼트(Schott NYC)와 영국의 루이스 레더(Lewis Leather).

특히나 루이스 레더는 날렵한 라이더 재킷의 쉐입과 그 기가막힌 컬러감 때문에 쉽게 넘 볼 수 없는 가격임에도 군침이 ㅠ

 

Canon EOS 6D | 1/200sec | F/4.0 | 105.0mm | ISO-3200

 

용인이 만나서 담소도 좀 나누고 싶었지만 딱 내가 갔을 때 용인이가 없어서 걍 구경만 스윽 하고 나왔다.

위치가 진짜 좀 쌩뚱맞다 생각했지만 이 정도 구색이라면 충분히 사람들 끌어모을 수는 있을거라 생각 되데 ㅎ

아메리칸 캐주얼, 아웃도어, 워크웨어 같은 스타일에 관심 있는 분들이라면 시간 날 때 한번씩 들러보시길 -

 


Posted by 쎈스씨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0 | 70.0mm | ISO-1600

 

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지난 16일 금요일 저녁, 압구정 로데오 거리에 주목할 만한 스토어가 두 곳 오픈 했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이 Red Wing Shoes (레드윙 슈즈) 코리아 스토어다.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0 | 50.0mm | ISO-1600

 

레드윙은 1905년 부터 지금까지, 100년이 넘는 역사를 이어오고 있는 미국 부츠의 명가로,

데이비드 베컴, 브래드 피트 등 유명 셀렙들이 애용하는 부츠로도 잘 알려져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일본의 톱 스타 기무라 타쿠야가 착용했던 부츠로 알려지며 큰 인기를 끈 바 있다.

 

Canon EOS 5D Mark II | 1/30sec | F/4.0 | 24.0mm | ISO-1600

 

이에, 아메리칸 캐주얼과 아웃도어 룩이 강세가 더해지며 부츠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은 날이 갈 수록 커져만 갔고

그 중심에 서 있던 레드윙의 공식 한국 진출 선언은 아마도 많은 이들에게 굉장히 반가운 소식 중에 하나가 아니었을까 싶다.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0 | 24.0mm | ISO-1600

 

비 오는 날씨에 우산 들고 카메라 메고 투덜투덜대며 걸어갔지만 여기서부터 뭔가 매장의 분위기가 범상치 않음을 느낌.

기대돼....

 

Canon EOS 5D Mark II | 1/40sec | F/4.0 | 67.0mm | ISO-1600

 

이제부터 보게 되는 것들은 '여기가 신발가게 맞아?' 라는 착각에 빠지게끔 하는 것들인데,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0 | 24.0mm | ISO-1600

 

실제로 부츠 제조 공정 중 스티치 작업을 할때 사용하는 이 기계부터,

 

Canon EOS 5D Mark II | 1/40sec | F/4.0 | 60.0mm | ISO-1600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0 | 80.0mm | ISO-1600

 

1950년대에 실제로 누군가가 열심히 신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아이리쉬 세터' 부츠까지,

'아, 이곳이 그냥 부츠만 파는 그런 가게는 아니구나' 하게 되는 오브제들을 제일 먼저 만나볼 수 있었다.

그리고 그 덕분에 이곳이 왜 서울 매장, 압구정점 이런 표현대신 "코리아 스토어"라고 불리는지 알 수 있었다.

 

Canon EOS 5D Mark II | 1/50sec | F/4.0 | 55.0mm | ISO-1600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0 | 24.0mm | ISO-1600

 

그와 함께 이곳 레드윙 슈즈 코리아 스토어에서는 레드윙 부츠가 어떤 공정을 통해 만들어지는지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었는데,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0 | 24.0mm | ISO-1600

 

왼쪽에 걸려있던 가죽 소재들을 저기 진열장에 보이는 순서대로 자르고 꼬메고 붙이고 뚝딱뚝딱 -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0 | 105.0mm | ISO-1600

 

라스트 위에 얹혀서,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0 | 105.0mm | ISO-1600

 

코르크 필링 과정을 거쳐 완성을 하는 단계에 대한 설명에,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0 | 105.0mm | ISO-1600

 

슈케어 제품들에 대한 사용법까지 안내를 다 해주니, 이쯤되면 이곳을 "박물관"이라 불러도 될 법 한 수준이 아닌가 싶었다.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0 | 105.0mm | ISO-1600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0 | 105.0mm | ISO-1600

 

빈티지 애드버토리얼 포스터도 전시 되어 있었음.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0 | 24.0mm | ISO-1600

 

지금까지 본 것들이 입구의 왼편에 모두 모아져 있었고,

오른편으로 고개를 돌리면 이 짧은 복도를 마주하게 되며 그 뒤로 저기 뭔가 베일에 쌓인것 같은 공간이 보이게 된다.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0 | 55.0mm | ISO-1600

 

그 복도 중간에도 이렇게 또다시 빈티지 레드윙 부츠들이..

 

Canon EOS 5D Mark II | 1/15sec | F/4.0 | 55.0mm | ISO-1600

 

멋있다.

부츠도 멋있지만, 이런 방식의 셋팅이 너무 멋있었다.

가볍게 봐선 안되는 브랜드구나 - 하게 되는 그런? ㅎㅎ

 

Canon EOS 5D Mark II | 1/30sec | F/4.0 | 105.0mm | ISO-1600

 

그리고 그 복도의 끝에는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0 | 105.0mm | ISO-1600

 

레드윙 부츠에 사용되는 가죽 원단들이 이렇게 널려져 있었는데,

이게 조금 전 사진에서 봐서 알겠지만 복도 앞쪽에서 매장 안쪽을 볼 수 없게끔 막는 역할을 하고 있었다.

처음엔 이게 왜 하필 여기에 놓여져 있었을까 했는데,

나중에 듣자니 일부러 이렇게 해 놓았다더라.

공간을 좀 나눌 필요성을 느꼈고 정확히 공간의 용도를 구분짓기 위함도 있어서라고 ㅎㅎ

 

Canon EOS 5D Mark II | 1/30sec | F/4.0 | 24.0mm | ISO-1600

 

매장 안쪽은 이렇게 생겼다.

(오프닝 리셉션 타임이라 사람들이 좀 많았음)

 

Canon EOS 5D Mark II | 1/15sec | F/4.0 | 85.0mm | ISO-1600

 

발 치수를 재어주는 기계.

직원들이 손님들에게 정확한 사이즈 전달 및 선택에 도움을 주기 위해 무료로 발 치수를 재어준다.  

 

Canon EOS 5D Mark II | 1/15sec | F/4.0 | 95.0mm | ISO-1600

 

매장 중앙에는 이렇게 아일랜드를 두어 관리용품을 소개 및 판매하고 있었고,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0 | 73.0mm | ISO-1600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0 | 60.0mm | ISO-1600

 

+_+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0 | 70.0mm | ISO-1600

 

이런 인테리어 오브제들은 레드윙슈즈 미국 본사에서 직접 공수 받았다고.

그들의 헤리티지와 오리지널리티를 그대로 전달하고자 하는 레드윙 코리아의 노력이 엿보이는 순간 이었다 ㅎ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0 | 67.0mm | ISO-1600

 

내가 레드윙에 빠삭한 사람이 사실 아니라서 뭐가 뭔지 딱딱 알아맞추진 못하지만, 하나같이 다 멋있다는 건 알겠더라.

 

Canon EOS 5D Mark II | 1/30sec | F/4.0 | 80.0mm | ISO-1600

 

무엇보다 인테리어를 정말 잘해놨음. 

 

Canon EOS 5D Mark II | 1/40sec | F/4.0 | 105.0mm | ISO-1600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0 | 105.0mm | ISO-1600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0 | 55.0mm | ISO-1600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0 | 102.0mm | ISO-1600

 

여기에도 빈티지 부츠가 +_+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0 | 95.0mm | ISO-1600

 

진짜 뭐 하나 빠질게 없는 소품 활용에 감탄했음 ㅎ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0 | 80.0mm | ISO-1600

 

그리고 그 한켠에, 레드윙 미국 본사의 댄 달 사장이 있었다.

이번 레드윙 슈즈 코리아 스토어 오픈을 위해 직접 한국을 방문했다고.

(키가 어마어마하게 크더라;;;)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0 | 105.0mm | ISO-1600

 

부츠가 정말 종류별 컬러별로 다양하게 디스플레이 되어 있었는데,

여기서 주목할건 부츠가 아니라 부츠를 올려둘 수 있도록 배치한 저 나무 진열대.

이건 300년전에 실제로 미국의 어딘가에서 건축물에 쓰여졌던 고목이라고 한다.

그걸 그대로 들여와서 이렇게 재활용을 했다고 ㄷㄷㄷㄷ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0 | 105.0mm | ISO-1600

 

그 얘길 들으니 갑자기 나무밖에 안보여;;;;

 

Canon EOS 5D Mark II | 1/30sec | F/4.0 | 32.0mm | ISO-1600

 

댄 달 미국 본사 사장과 함께 서 있는 아담한 체구의 신사는 레드윙 슈즈 아시아 지사장 미치야 스즈키.

사진에는 없으나 현재 레드윙 슈즈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직을 맡고 있는 이와사키 아키까지 총 3명의 글로벌 헤드가

레드윙 슈즈 코리아 스토어 오픈을 위해 힘을 모았다고 한다.

(그리고 이렇게 오픈 당일 내내 매장안에 상주하며 리셉션에 온 방문객들과 함께 오픈을 축하하는 모습도 보여주었지)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0 | 58.0mm | ISO-1600

 

그리고 레드윙 슈즈와 각별한 관계에 있는, 브리티쉬 헤리티지의 장인, 나이젤 카본 형님(?)도 이 날 레드윙 슈즈 코리아 스토어를 찾았다.

빗방울에 젖은 안경을 자신의 셔츠로 닦으며 들어온 나이젤 카본 형님(?). 생각보다 너무 귀여운 모습에 내가 좀 당황했는데

옷 입는 센스가 역시 범상치 않음을 느끼고 '고수는 고수구나' 했네 ㅋ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0 | 58.0mm | ISO-1600

 

두 분이서 무슨 대화를 나누셨을까..

"쟤 왜 자꾸 나 찍지?" 이러셨을까? ㅋㅋ

 

Canon EOS 5D Mark II | 1/15sec | F/4.0 | 80.0mm | ISO-1600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0 | 24.0mm | ISO-1600

 

여기가 한국 맞나요?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0 | 102.0mm | ISO-1600

 

압구정 로데오거리 안에 오픈한 레드윙 슈즈 코리아 스토어는 단순히 레드윙 부츠를 판매하는 매장의 오픈이 아니라

100년이 넘게 이어지고 있는 역사와 그들의 가치를 정식으로 알릴 수 있는 공간이 생겼다는 것으로 봐야 하기에 더욱 기쁜 일이 아닐까 싶다.

물론, 정식 매장이 오픈했으니 아웃솔 교체나 슈 케어 등의 서비스도 편리하게 받아볼 수 있게 되었고 ㅎ

 

레드윙 슈즈 코리아 스토어는 압구정 로데오 거리 칼하트 매장 바로 앞에 오픈 했습니다.

압구정로데오역 6번 출구에서 도보 3분 거리 밖에 안되니 한번씩 들러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획일화 된 인테리어의 신발 전문 편집매장에서만 보던 부츠를, 진짜 부츠가 있어야 할 곳에서 제대로 만나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니

절대 그냥 지나치지 마시길 +_+

 

레드윙 코리아 ! 오픈 축하해요 ! 고생 많으셨습니다 ^^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