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ver green store underground

Previously : 스핀들마켓 손손치킨, 오리지널 페이크 재떨이, 논현 해삼, 클락스 왈라비, 힙합퍼 거리패션 사진전, 브루클린 더 버거 조인트, 논현동 해삼, 결혼식, 아이즈매거진, 행운버거, 아미 우리 회사는 생일을 맞이한 사우에게 무신사 스토어 10만원 이용권을 선물로 주고 있다.그래서 이용권을 선물로 받는 사우들은 뭘 사는 것이 가장 효율적인 쇼핑일지에 대한 해답을 찾기 위해 무신사 스토어를 이잡듯 뒤지곤 하는데,나는 이번 생일에 어마어마한 녀석을 발견해 기쁜 마음으로 이 녀석에게 10만원 이용권을 사용했다. 클락스(Clarks) 왈라비. 이 녀석을 단 돈 10만원에 구했다. (고맙게도 세일 기간이라 왈라비가 딱 10만원에 판매되고 있던 상황!)비슷하게 생긴 파라부트(Paraboot)의 추카부츠를 가지고 있긴 했지만 살면서 왈라비를 신어 본 적이 한 번도 없었기에 매우 설레였음! 좀 넙대대하게 생긴 것이 솔직히 100% 맘에 들진 않았으나 그건 뭐 차차 시간을 두고 보면 적응하게 될 것 같았고.. 더보기
WEEKEND UPDATE : 압구정 오쿠스, 펌킨과 지구당, 망한 회식, 충동구매한 네이더스 셔츠, 개코형 전시회, 분더샵 청담, 그리고 서울패션위크 1~3일차 요약 지난 주 금요일에 연차를 내고 쉬었는데 그 사이에 내 자리로 초대장이 하나 날아와 있었다. 에브리데이몬데이(Everyday Mooonday)에서 새로운 전시를 알리는 초대장이었는데 대표님과 인사 한번 못해 본 사이임에도 이렇게 챙겨주시니 제가 황송하옵나이다 ㅠ 새로운 전시의 주인공은 앤디리멘터(Andy Rementer). 꽤 유명한 작가로 알고 있는데 송구스럽게도 2주 가까이 지난 지금까지도 못가고 있네 ㅠㅠ 11월에나 갈 거 같은 불길한 느낌적인 느낌;; = 완연한 가을이다. 짧은 미팅을 위해 들른 팬케이크 에피데믹 서울(TPE Seoul). 압구정에 이런 카페가 있다는 건 참 기분 좋은 일 ㅎ 테라스에 앉아있기에도 너무너무 좋은 날씨였다. 로데오에 오쿠스(Ohkoos)라는 편집매장이 새로 문을 열었다.. 더보기
새로운 공간에서 새롭게 출발한 SPECTATOR 그리고 withMNW 이야기 여긴 내가 잘못 찾아간 곳. 스펙테이터(Spectator)와 엠엔더블유(withMNW)가 프레젠테이션을 한다는 소식에 지난 주말에 달려갔는데, 알고보니 네버그린스토어(Never Green Store)가 아니라 '네버그린스토어 언더그라운드'라는 새로운 공간에서 한다고;;;; 여기가 네버그린스토어 언더그라운드의 입구다. 네버그린스토어와는 도보로 5분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었다. 경리단길 입구로 들어선 뒤 직진을 조금만 하면 나오는 교회 바로 옆!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지하에 위치해 있었다. 와 근데, 계단 내려갔다가 완전 놀랐네! 이런 어마어마한 공간이 숨어있었다니! 진짜 상상도 못한 규모와 풍경! 일단 둘러 봅세- 이젠 진짜 '이 형은 못하는 게 뭘까-'라는 생각을 하게 하는 스펙테이터의 요즈음. 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