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umanmade

1년만에 도로 도쿄 #2 : 하라주쿠 캣스트리트 쇼핑, 라디오 에르메스, 시즈루 스테이크, 스토어바이니고, 베이프키즈, 아오야마, 미스터젠틀맨, 노아 둘째날의 아침이 밝았다. 조식은 간단하게 전날 편의점에서 사온 요 아이들로. 예전에 도쿄 열심히 다닐때는 진짜 최선을 다해 아침부터 거하게 이것저것 먹고 그랬는데, 이젠 진짜 삶처럼 익숙해서인지 그냥 이정도만 먹어도 충분한 듯 ㅎㅎㅎ 바로 숙소를 나섰다. 다행히 전날만큼 습도가 심하지는 않아서 괜찮았던 것 같네. 물론 그래도 땀은 났지만 ㅎ 알록이달록이- 오늘의 목적지가 저기 보인다. 맞다. 오늘은 하라주쿠와 아오야마다. 내가 아마도 이번 여행 일정 중 가장 큰 소비를 하게 될 것 같은 ㅋㅋ 물론 각오한 것도 좀 있다만 아무튼, 전날 동반자의 폭풍 쇼핑을 보면서도 잠자코 소비 욕구를 달래고 있던 내가, 작정하고 봉인 해제가 될 예정인 일정 ㅋ 저기 길 건너에도 뭔가 줄이 잔뜩이던데 저 분들은 뭘 사려고 .. 더보기
0117-0121 : 연남 중화복춘, 연남 방앗간, 나이키 리액트, 크룬 엔젠퍼프, 휴먼메이드 가방, 화보 촬영, 분짜라붐, 월드매거진, 지난 포스팅에 까먹고 안 올린 사진들이 있어서 뒤늦게 포스트.그 날은 참 추운 날이었는데, 하늘은 야속하게도 파랬지. 비밀의 촬영 스팟. 여기는 컴퓨터 마우스부터 이미 간지가 철철. 비밀의 촬영 스팟에서 작업 시작.물건 꺼내서 셋팅하고 그러고 있었는데어느샌가 내 손가락에서 피가 나고 있더라.어느 사이엔가 날카로운 것이 긁혔나본데, 다친 줄도 몰랐네;;;아무튼 놀래서 촬영 소품에 피 안 묻었나 확인부터 ㅠ다친거고 뭐고 직업병이 이래서 안좋다;;; 무사히 촬영 마치고, 점심을 뭘 먹을까 하다가투뿔등심에서 하루에 15그릇만 판매한다는 갈비폭탄밥으로 영양 보충해줬음.왜냐면 난 부상자였으니까 호호호.근데 이거, 맛도 좋고 배부르긴 한데 뼈 발라먹는게 너무 귀찮아;;; = 신사역 근처에 있는 월드매거진. 온갖 장르.. 더보기
0108-0116 : 휴먼 메이드 스페셜 북 부록, 쉐이크쉑 파우치, 그리고 먹는 거 말고 한 게 없는 나날 혹독한 한파에 눈까지 많이 내렸던 요즘이라, 딱히 뭐 한 게 없다. 거의 회사 야근 집 회사 야근 집의 루틴을 반복했던 것 같데. 오죽하면 내 카메라 메모리카드를 열어보니 음식 사진 말고 아무것도 없음 ㅋㅋ 한식을 사랑하는 동반자의 취향이 메뉴 선정에 많은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에 거의 메뉴는 두부김치, 부침, 국수 류. 거진 한식. 물론 나도 좋아하니 즐겁게 먹음. 그리고 또 성장 ㅋㅋㅋ 성장하는 삶을 살고 있다. = 그래서인지 한식 이외의 메뉴는 점심에 회사에서 많이 먹는 것 같다. 이 날은 샤이바나에 갔었네. 치즈 굿, 계란 굿. 햄 굿, 기름 굿. 미국 맛 굿, 그냥 미국 굿. = 너무 먹은 얘기만 하는 것 같아서 잠깐 다른 얘기. 쇼핑한 것과 받은 것 이야기다. 먼저, 쇼핑한 건 이거. 니고(Ni.. 더보기
Previously : 웍스아웃의 미스치프 파티, 안과 진료, 디티 1~5일차, 맥심 3월호, 뻭가의 라이카 사진전, 브라운브레스&BLC PT 전 주의 눈 부상 때문에 월요일 아침이 되자마자 바로 회사 근처의 안과를 찾아가 봤다.압구정 부근에서 일하고 살고 있는 것에 감사할 때가 많지만, 유일하게 내가 이 동네에서 생활하고 있다는 것에 불만을 품는 것이 바로 아플 때인데,이 동네에 정말 지독할 정도로 성형외과만 수백개가 들어서 있을 뿐 내과나 안과 등 다른 과목을 다루는 병원은 거의 없어서 그게 참.... 여기도 회사에서 가장 가까운 안과라 급한 마음에 찾아 온거긴 한데 여기도 라식/라섹만 전문으로 받는 곳이라일반 진료가 되냐고 물어봐야 했는데 "되지만 예약은 안 받아준다"는 참 불친절한 대답이 돌아와서 기분이 더러웠음...아무튼 뭐 무사히 진료는 받았고 새로운 약 처방도 받고 계속해서 지켜보자는 이야기를 듣고 나왔다.(역시나 다음에 올 때도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