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가 온다는 소식을 처음 접했을 땐 사실 큰 기대를 안하고 있었다.

그를 좋아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원채 우리나라에서 이런 빅 공연이 엎어지는 걸 많이 봐왔던 터라.. 부작용이지 뭐..

그래도 이번에는 무려 아디다스가 함께한다는 부분에서 믿음이 갔기에 오매불망 그가 오기만을 기다렸다.

 

 

공연 당일, 공연장이었던 올림픽공원 올팍축구장 부근은 여기저기 줄 지어 서 있는 사람들이 가득했다.

 

 

입장 구역이 여러곳인데다 스탠딩은 한 구역당 수용 인원이 많아서 번호를 잘게 쪼개어 줄을 나눈 건데

덕분에 공연장 주변이 '보기에는' 꽤 잘 정리되어 있어 보였다 ㅎ (그런데 보니까 줄을 헤메시는 분들은 솔직히 꽤 보였음)

 

 

입장시간이 되자 순서대로 앞으로갓-

 

 

"Unite all originals. Snoop Dogg a.k.a. Snoop Lion Live in Seoul".

보면서도 믿기지가 않았다.

스눕독이 한국에 오다니..

 

 

꽃구경 왔나? ㅋㅋ

 

 

그럼 이제 공연장 안으로.

 

 

확실히, 아디다스 공연 답게 아디다스로 스타일링 하신 분들이 많이 보이더라.

저기 저 커플분들이 입은 건 이번 시즌 강동원 카모 트랙탑 +_+

 

 

이게 바로 무대!

 

 

일리 없지. 무대는 저기 저 뒤에 보이는 곳 ㅋ

 

 

각양각색 삼선.

 

 

모두 들뜨시나연?

 

 

제레미스캇도 많이 보이더라 ㅎ

 

 

입장하시는 분들은 이렇게 공연장 맨 뒷 편에 마련된 포토월에서 기념사진도 찍으시고,

 

 

귀여우신 자매님들 ㅋ

 

 

공연장이 축구장이다보니, 자연스레 스탠딩 구역은 음악 페스티벌마냥 잔디밭에 드러눕기 딱 좋은 공간으로 돌변!

(이준우_형님을_찾아라.jpg)

 

 

나는 무대 앞 프레스 존에 자리를 잡았다.

일하러 온거니까 ㅇㅇ

 

 

펜스 안 쪽 관람객들은 체력안배를 위해 대부분 앉아계시고 ㅎ

 

 

심준섭은 저기 저 맨 뒤에 간부마냥 앉아있고 ㅋㅋㅋ

 

 

위쪽에서 보니 이런 간지군. 여기도 뷰가 좋네 뭐!

 

 

입장은 정말 쉬지않고 꼬리에 꼬리를 물었지.

 

 

사람들 슬슬 들어차니까 뭔가 느낌 온다 ㅋ

 

 

오프닝은 요즘 아디다스 행사에 빠지지 않는 DDND MVNT(데드엔드 무브먼트)가 맡았다.

비록 무대 앞으로 나와서 노래를 하지도 춤을 추지도 않고 무대 뒷 쪽에 마련된 부스에 가만히 서서 음악을 틀 뿐이지만

 

 

데드엔드의 음악은 모두를 이렇게 들뜨게 만드는 엄청난 힘이 있지.

 

 

소- 리- 질-, 러! 어_ 어-!

 

  

 

아 이따가 밤 되면 간지 터지겠다 ㅋ 

 

 

해는 근데 정말 빨리 졌음 ㅋ

 

 

데드엔드의 음악에 몸을 흔들다가 무심코 앞에 있는 요 기계가 눈에 띄었는데,

이거 그거다. 그 바람으로 종이 눈 쏴서 뿌려주는 거.

근데,

 

 

AIR ㅋㅋ 뭔가 나 혼자 웃겼어 ㅋㅋ

이유는 뭐 ㅋㅋ 눈치 챈 사람은 같이 웃어주길 ㅋㅋ

 

 

지난번 아디다스 마이런 부산때도 그렇고, 이번에도 오피셜 촬영 총감독을 맡은 범진이. 얘가 제일 잘 나가 ♬

 

 

해가 완전히 지고,

 

 

데드엔드의 오프닝 공연이 끝났다 ! 

 

 

다음 공연의 시작을 앞두고 전광판에서는 강동원형아가 나를 보고 코웃음을 치며 참치간지를 뿜어주었는데,

이 광고 영상이 ㅋㅋ 공연 아티스트가 바뀔때마다 그 텀에 한 10번 정도씩 상영 됐던 것 같다 ㅋㅋ

나중엔 사람들이 진짜 ㅋㅋ 그만 좀 하라고 ㅋㅋㅋㅋ 근데 내가 봐도 좀 심했어 ㅋㅋㅋㅋㅋㅋ OCN 영화 기다리는 것도 아니고 무슨 ㅋㅋㅋ

 

 

"Unite all originals Snoop Dogg a.k.a. Snoop Lion Live in Seoul"의 본격적인 공연은 The Airplane Boys의 무대로 시작되었다.

 

 

에어플레인 보이즈는 캐나다에서 떠오르는 신예 힙합 듀오로 우리나라로 치면 어떤 팀과 비슷할까 생각해 봤는데,

음, 음악 스타일 말고 일단 무대에서 노는 방식이나 그들의 느낌은 웬지 우리의 마이티마우스와 좀 비슷했던 것 같다 ㅎ

 

 

엄청난 빨간 바지를 입고 무대에 오른 이 친구는 Bon Voyage 라고 하고,

 

 

(웬지 성호형을 닮은 듯한) 이 친구는 Beck Motley 라고 한다.

 

  

 

뭐 이미 아는 사람들이 많긴 하나 그래도 우리나라에서 아직 대중적으로는 잘 알려지지 않은 그룹이라 호응이 낮으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워낙에 이 친구들이 신나게 놀아줘서 호응도 꽤 좋았던 것 같다 ㅋ

 

 

아무리 봐도 성호형 생각이...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는지,

 

 

갑자기 무대 아래로 뛰어 내려오더니 ㅋㅋㅋㅋ 완전 저 분 로또 ㅋㅋㅋㅋㅋㅋ

 

 

아 진짜 공연 재밌게 잘 하더라 ㅋㅋㅋ

 

 

옷 귀엽게 입었네?

 

  

  

  

 

분위기가 달아오르고,

 

  

  

 

선글라스를 벗었어!

 

 

얜 자켓을 벗었어! 

 

 

그냥 쓰지!

응? ㅋㅋㅋ

 

 

결국 다시 필 받았는지,  

 

 

또 무대 아래로 ㅋㅋㅋㅋ 이번엔 아예 가운데 통로 안쪽으로 깊숙히 들어왔다.

 

 

에?

 

 

아 진짜 분위기 달구는 거 하나는 제대로 하는 팀이었다. 정말 진짜로!

 

 

단순히 뭐 "소리질러!" "소리가 작네" "이러면 공연 안한다" 하면서 분위기 띄우는 것 보다 진짜 스스로 놀면서 공연하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았음!

 

 

나만 신난게 아니었다고 ㅎ

 

  

 

아디다스와 스눕독이 진짜 재대로 된 뮤지션을 데려왔구나 +_+

 

  

 

춤 추는 중 ㅋㅋ 아 웃겼어 이때 ㅋㅋㅋ

 

 

섹시해?

 

  

  

 

결국 마지막 곡을 할때는 정말 막장으로 ㅋㅋ 아예 스탠딩 존 안에 들어가버린 Beck ㅋㅋㅋㅋ

 

 

울타리 밟고 올라가서 이야아아아아!

 

 

들어! 들어! 떨어뜨리지마!

 

 

자 간다!

 

 

좋아 좋아!

 

 

잘한다! 잘 들고 있어!

 

 

야 사진 찍었지?

 

 

그럼 잠깐만 -

 

 

어... 어....? 얘들아?

 

 

그래그래 조금만 들어봐 더.

 

 

아 진짜 재밌다 크크크

 

 

고마워 한국 친구들!

 

 

(Beck이 저러는 동안 Bon도 옆에서 열심히 놀아주고 ㅋ) 

 

 

솔직히 말하면 노래를 제대로 들어본 게 이번이 처음인데, 노래도 노래지만 일단 무대 매너에 압도되서 팬이 되버렸다 ㅋ

너무 신나게 놀아주니 보는 내 입장에서도 덩실덩실 ㅋ

이때 찍었던 사진들 중 마음에 들었던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는데,

신기하게도 에어플레인 보이즈 공식 트위터 계정이 내가 찍은 사진을 바로 리트윗 해주더라 ㅋ 마음에 들었나봐 후후 +_+

 

 

※ 여기까지 1부를 마치고, 다음 이야기는 2부에서 계속 됩니다. 사진이 많아서 일부러 나눴음.

2부는 http://mrsense.tistory.com/2918 이곳에서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gg 2013.05.11 21:22  댓글쓰기

    beau mode 의 airplane boys~

    BM

  2. BlogIcon MINC-eh 2013.05.18 12:37 신고  댓글쓰기

    이름 한번 특이하네요.
    bon voyage.

    오늘 쎈스님 블로그 놀러와서 여러가지로 비슷한 점을 많이 발견하고 가요.
    (실크스크린 프린팅 준비하면서 손글씨로 bon voyage 썼는데.....)

    공연에 대한 얘기는 안하고 딴소리만....
    미안해요.
    꾸벅.


  3. 파라디 2013.06.06 15:17  댓글쓰기

    에어플레인보이즈 되게 뭐라고해야하나..스눕독 공연의 게스트로 서기에는 좀 어설펐다고 생각해요ㅋㅋ
    데드엔드는 요즘 페스티벌이나 내한공연에서 정말 자주보이는거같아요 요즘 젤 핫한 크루같아요!

 

토요일 밤, 한적했던 홍대입구역 뒷골목에 숨어있던 1984.

 

 

이날은 남성 캐주얼 브랜드 thisisneverthat 의 2012 FW시즌 프레젠테이션이 있는 날이었다.

응원할 겸 오랫만에 종규 얼굴도 볼 겸 해서 방문.

 

 

이번 프레젠테이션을 기념해서 제작된 thisisneverthat 의 1984 콜라보레이션 크루넥.

난 저기 붙어있는 저 1984 금박이가 스티커인줄 알았더니 원래 저런 프린트임 ㅋㅋ 재밌네 아이디어 ㅎ

 

 

프레젠테이션 보기 전에 먼저 눈에 들어왔던 도끼.

이거 왜케 이뻐? 

 

 

패치도 귀엽네 ㅎ

 

 

thisisneverthat 의 프레젠테이션은 1984의 안쪽에서 진행되었다. 

 

 

thisisneverthat (디스이즈네버댓. 붙여쓰는게 맞는 표기법) 은 2010년 봄에 디렉터 최종규군에 의해 처음 태어났다.

이제 3년차를 달리고 있는 브랜드로 그리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진 않지만,

큰 규모나 자금력을 가지고 있지도 않지만 디스이즈네버댓은 꾸준히 성장해 나가고 있고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

 

 

종규에게 프레젠테이션을 직접 좀 해달라고 하니 쑥쓰러워 하다가도

어느샌가 진지한 모드로 돌변해 우리에게 각 제품에 대한 설명을 하기 시작했다.

 

 

마음에 들었던 케이블 니트. 

 

 

이번 FW 시즌의 테마는 "I'm on your side"

(그래서 IOYS)

 

 

직접 만들었다는 노르딕 패턴이 들어간 가디건.

 

 

바지 안의 귀여운 곰.

 

 

후드짚업 안쪽의 이중 박음질.

이 경우는, 공장에서 해주지 않는 작업이라

디스이즈네버댓 식구들이 직접 일일이 재봉질을 해서 만들었다고 한다 ㄷㄷㄷ

완전 진짜 핸드메이드네 ㄷㄷㄷ

 

 

디스이즈네버댓의 대표 히트제품, 스트라이프 티셔츠. 

 

 

팔 소매 안쪽 재봉질이 재밌다.

 

 

이 패딩베스트의 경우는 진짜 내가 완전 깜짝 놀랐는데,

저기 보이는 저 체크 패턴과 카모 패턴의 원단이, 원래는 저런 무늬가 있는 원단이 아니었다고;;;

그러니까, 원단에 저렇게 체크 패턴과 카모 패턴을 "찍어낸" 거란다 +_+ 와 진짜 ! 깜짝 놀랐음 !

그만큼 비슷한 가격대의 다른 브랜드들에서 쉽게 보기 힘든 제품이 되지 않을까 싶었다 ㅋ

 

 

자켓들도 알게 모르게 숨어있는 비밀들이 꽤 있었는데,

 

 

보이는가.

스테인레스 스틸 와이어, 철이 들어가 있다 옷에 !

어떤 제품인지 어떻게 들어간건지는 비밀 ㅋ

근데 진짜 보고 놀랬어 완전 ! 이런 생각을 해내다니 ㄷㄷㄷ

 

 

1984 벽에 걸려있는 FW시즌 제품들.

마치 갤러리에 미술작품 보러 온 것 같데 ㅋ

 

 

 

 바닥에는 이번 FW시즌의 제품들로 착장을 짜서 촬영한 이미지들이 이렇게.

 

 

기념 브로치들.

 

 

기념 젤ㄹ, 응?

 

 

한바퀴 쭉 둘러보고 나와서, 

 

 

오랫만에 본 영스타랑 디스이즈네버댓의 디렉터 종규랑 1984 앞마당에서 그렇고 그런 이야기 +_+

 

(고생 많았어 종규! 디스이즈네버댓의 의류들이 내겐 맞는 사이즈가 없어 입지는 못하지만 이렇게 옆에서 항상 응원하고 있으니 힘내줘!)

 

 

홍대 1984 에서 thisisneverthat 2012FW 프레젠테이션을 무사히 보고 난 후 가로수길로. 

 

 

이곳에선 360Sounds와 Deadend Movement의 할로윈 파티가 한창 @ 줄라이포.

 

 

아웃도어키친도 함께 했나요?

 

 

360 오랫만 -

 

  

 

저 안쪽 누나들이 대박이었음.

 

 

 플키의 귀도 대박이었음.

 

  

 

눈 좋은 분들은 보이겠지?

 

 

할로윈 답게 진짜 별별 코스튬을 다 봤다.

뭐, 홍대보다야 덜했겠으나

가로수길에서 이날 난 이순신장군, 국군, 인민군, 스왓, 간호사, 할매귀신 등등등

별별 코스튬을 다 만나볼 수 있었다 +_+

저기저 경찰도 코스튬 ?

 

 

일리가 없지 ㅋㅋㅋ 경찰은 진짜 경찰 ㅋㅋㅋㅋㅋㅋㅋㅋ

역시 되는 파티 인증 !

 

 

 할로윈을 사실 챙겨본 역사가 없는 본인이라,

그냥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나름 신기하고 재밌었던 파티 +_+

 

이렇게 또 하루가 갔다.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약간은 쌩뚱맞을 수도 있었던 목요일 밤의 파티가 가로수길 Sette 에서 열렸다.

여기가 예전에 왔었을때는 Paninoteca 였는데 언제 Sette 로 바뀐거지 ? 이쪽 골목을 거의 안 오다 보니 처음 알았네 이번에 ㅎ




안으로 들어오니 코난이 저 위에서 신나게 음악을 틀고 있었다.

그 아래 Bar Sette 의 바가 보이네 ㅎ





이번 파티는 Conan, Andow, Kingmck 의 라인업으로 구성된 DDNDMVNT, 데드엔드 무브먼트의 파티로

목요일에 모여 주말보다는 좀 더 따뜻한 감성으로 놀아보자! 라는 취지에서 시작된 T.G.I. Thursday's Party! 였다.

로고는 뭐 다들 눈치 챘겠지만 T.G.I. Friday's 로고를 재치있게 패러디 +_+





평일밤의 파티였던것도 좀 신선했는데 장소가 장소이니 만큼 아름다운 자매님들이 많아서 완전 놀랬네 ?





저녁을 안먹었던 터라 요 녀석들로 응급처치를 좀 하고,





오랫만에 반가워요 아가씨들 +_+





한나는 못본 사이 아줌마가 되서 나타났다.

핸드폰하고 옷을 깔맞춤 하기까지 했어;;





한나는 촬영여신 소희가 찍어준 자기라며 나에게 사진을 보여줬는데 머리 위에서 폭죽이라도 터졌나 -_-;;;





이번 파티에서는 중간중간 럭키드로우를 하며 바카디를 마구마구 뿌려줬는데,





아줌만나 (아줌마 한나) 가 뽑히는 이변이 발생 !

했는데 혜진이는 도통 웃지를 않아..

이게 다 루나 때문인가..





예상치 못한 바카디가 생기는 바람에 다들 갑자기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하이드로와 함께 달리기 시작했다 ㄷㄷㄷ








복숭아맛 처음 마셔봤다.





놉시다!





이건 DDNDMVNT 의 첫번째 믹스테잎!





무려 200장 한정판임 +_+

(고마워요 앤도!)





코난도 자기 타임 마치고 달려보자 !

혜진이는 좀 웃어..








무려 아이폰 케이스 0_0!!





혜진이는 결국 정신줄을..

아 근데 ㅋㅋ 이 사진 진짜 봐도봐도 웃긴 거 같다 ㅋㅋ

나 한번 찍고 혜진이 한번 찍고 사진 이어 붙인 거 같애 ㅋㅋㅋㅋㅋㅋㅋㅋ

비율 무시 종결 사진이네 완전 ㅋㅋㅋㅋㅋㅋㅋㅋ

이게 다 촬영여신 소희 작품임 ㅋㅋㅋㅋㅋ 아니 어떻게 찍으면 이런 사진이 나올 수 있는거지 ㅋㅋㅋㅋㅋㅋ





해명해라 황소희.





혜진이는 결국 웃음을 멈추지 않았다..

이게 다 루나 때문이야..





앤도 타임이 되고,





있는줄도 몰랐던 에스테반은 갑자기 위에서 내려오고 -_-;





다들 그렇게 신나게 노는데,





경찰의 출동;;

이 사진은 심지어 경찰의 두번째 방문때 찍은 것;;

그래 뭐 주민 신고가 들어올 만 하긴 했지 여기가 주택가 였던데다 평일 밤이고 했으니 ㅎㅎ



코난한테 듣자니 앞으로 데드엔드 무브먼트는 이렇게 평일 프로그램을 좀 더 재밌게 만들어 볼 예정이라고 한다.

매주 금요일 토요일에 몰려있던 파티들 때문에 주말을 버텨내는것도 일이라면 나름 일이었을텐데

이렇게 평일 틈새시장을 공략해주니 이 얼마나 고마운가 !

다음날을 기약하며 깔끔하게 일찍 끝내주는 것도 센스있고 ㅋ



코난, 앤도, 킹맥 ! 잘 놀다 갑니다 ! 믹스테잎 잘 들을께요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어린소 2012.03.10 16:19 신고  댓글쓰기

    저는 사진을 막 찍는 것이 절대 아니옵니다.
    부디 저의 작가세계를 어여삐 여기시어 받으시옵소서,대부님!!

  2. 말자 2012.03.14 10:41  댓글쓰기

    나 얼굴이 울긋불긋....단풍잎 ㅋㅋㅋㅋㅋㅋㅋㅋㅋ말자이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