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s

1117-1123 : 가나아트센터 코스 x 스나키텍처 전시,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 서울 드래곤 시티 스카이 킹덤, 생어거스틴, 안국역 누룩나무, 더 페이머스 버거, 난전 회식, 기름떡볶이 회사 연차 내고 비밀의 호텔. 뜻 밖의 1박은 그간 수고한 나를 위한 선물.은 그냥 기분 내보기로 호호호. 여기 그냥 비즈니스 호텔인데 어매니티나 룸 가성비가 굉장히 좋더라.하지만 어딘지는 안알랴줌.호호호. = 오랜만에 생어거스틴에 갔다.생어거스틴 내가 진짜 좋아하는데 어쩌다보니 통 못갔었네.먼저 애피타이저로 입 안 근육 싹 풀어주고, 베트남식 볶음면 퍼싸오와, 인도네시아 볶음밥 나시고랭으로 내 뱃속을 풍요롭게 +_+아 나시고랭 x 퍼싸오 조합은 언제 먹어도 기분 좋음 ㅋ = 가나아트센터 방문.아 여긴 진짜 평소에 잘 오지도 않지만,진짜 너무 멀어.큰 각오 해야만 겨우 오는 곳. 코스(COS)의 무료 전시였던코스 x 스나키텍처(Snarkitecture)의 인터렉티브 설치작품 '루프(Loop)'를 보기 위.. 더보기
유럽하고도 독일, 그리고도 베를린 출장기 2-2 : 베를린의 폭우, 컴바이, 아디다스의 디너파티 그리고 퍼렐, 프라이탁, 독일전 관람 ※ 이 포스팅에 출장 업무에 대한 내용은 포함되어 있지 않음 저녁 공식 일정까지 또 시간이 쪼금 남아서, 내가 누구야. 역마살 잔뜩 낀 쎈스씨 아니겠나. 1분 1초가 아까운 나이기에 또 열심히 쉬지 않고 주변 골목을 탐색했다. 지금 사진에 보이는 메이드 인 베를린(Made in Berlin)이라는 상점은 세컨핸즈 샵이다. 쉽게 말해 진짜 구제 위탁 받아서 판매하는 곳인데 베를린에서는 제법 잘 알려진 곳이라고 알고 있다. (무려 프랜차이즈다) 내부 사진은 없고 후기를 남겨 보자면, 일본의 라그타그(Ragtag)같이 핫한 패션 브랜드의 세컨핸즈 제품을 많이 취급하는 그런 곳은 아니고, 여긴 정말 그냥 ㅋㅋㅋㅋㅋ 진짜 그냥 ㅋㅋㅋㅋㅋ 그래서 나도 들어갔다가 2분만에 나옴 ㅋㅋㅋㅋㅋ (근데 뭐 단지 내 취향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