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Venice

무작정 이탈리아 '피렌체' #1 : 베네치아를 떠나며, 이탈리아 맥도날드 경험, 그리고 피렌체 입성 애물단지와 함께 숙소를 나섰다. 열차 시간이 좀 많이 남긴 했는데 체크아웃 해야 하는 시간이 일러서 일찍 나왔네. 점심을 미리 먹자 해서 뭘 먹을까 고민을 좀 했는데, 확실히 여기 메스트레역 부근엔 정말 먹을 곳이 마땅치가 않아 부득이 역사 안에 있는 맥도날드에서 해결하기로 했다. 나는 이런 걸 주문했다. 버거 이름이 CBO인데, 치킨 베이컨 어니언의 약자임. 한국에 없는 메뉴로 주문하려다보니 어마어마한 크기의 버거를 주문하게 됐네 ㅎ 오 근데, 이거 비주얼도 범상치가 않네. 수제버거까진 아니지만 꽤 그럴싸하게 생겼다 +_+ 심지어 저기 빵 위에 뿌려져 있는거 전부 베이컨 조각임 ㅎㄷㄷ 근데 베이컨이 버거 안에 또 들어가있고 그 아래 치킨 패티도 있고, 한국 맥도날드의 시그니처 버거보다 조금 더 나아 보.. 더보기
무작정 이탈리아 '베네치아' #3-2 : 산 마르코 광장과 베네치아 본섬의 낮과 밤의 풍경 부라노 섬을 떠날 때도 역시 12번 버스를 탔는데, 내가 좀 바보 같았던 게, 돌아갈 때는 그냥 12번 타고 끝까지 가면 곧바로 베네치아 본섬에 내려주는데 처음 탔을 때 생각만 하느라 바보같이 무라노 섬에서 내려버렸다. (베네치아 본섬에서 처음 3번 버스 탔던 그 정거장 생각만 하느라;; 12번 버스가 본섬의 다른 곳으로는 가는데 내가 그걸 몰랐음;;) 결국 시간이 좀 딜레이 되는 셈이었지만 그래도 무라노 섬 한 번 더 보게 된 셈이니 잘 됐다 싶어서 천천히 산책했다. 근데 여기도 오후가 되니 사람이 엄청 많아지는구나... 근데 뭔가, 무라노 섬도 예쁜 곳인 거 알겠는데 부라노 섬을 보고 온 상태라 감동이 그냥... 저기 보트 옆에 노란색 푯말 같은게 보일텐데 저런게 붙어있는 보트는 전부 수상 택시라고 .. 더보기
무작정 이탈리아 '베네치아' #3-1 : 어딜 봐도 그림, 어딜 봐도 평화. 베네치아의 꽃 '부라노 섬' 투어 베네치아에서의 셋째날. 다행히 일기예보대로 화창하구나! 다시 다음 날부터 또 비소식이 있으니, 사실상 오늘 하루에 모든 일정을 다 올인해야 할 분위기! 그래서 서둘러 숙소를 빠져 나왔다. 첫날과 둘째날 계속 비만 맞았던 상황이라 이 파란 하늘이 어찌나 반갑던지 ㅠ 전 날 베네치아 본섬에서 돌아올 때 버스 티켓을 두 장 사둔 덕분에 이번엔 편하게 출발. 날씨가 좋으니 베네치아 본섬으로 들어가는 버스에도 관광객이 제법 많다. 베네치아 본섬 들어갈 때 보게 되는 어마어마한 규모의 크루즈. 저런 여객선으로 여행하는 분들은 뭐 이미 누릴 거 다 누린 노년의 어르신들이 대부분이겠지... 나도 저런 거 한 번 타보고 싶다 ㅎㅎ 베네치아 본섬은 차량 진입이 불가하기 때문에 본섬 초입에 세워져있는 이 거대한 주차장에 차.. 더보기
무작정 이탈리아 '베네치아' #2 : 비 맞으며 돌아 본 베네치아 본섬, 산 마르코 광장, 대운하, 리알토 다리, 달 모로 파스타, 프루라라, 지노 피자 아침에 눈을 떴더니 역시나. 예상대로 쉽게 그칠 것 같지 않아 보이던 비가 계속해서 내리고 있었다. 아마 밤새 내린 모양이었고, 일기예보를 체크해보니 그냥 오늘 하루는 계속 비가 내리겠구나- 하는 생각. 일단 잠 좀 깨려고 노래 틀어놓고 잠시 멍- 저 뒤에 빨아놓은 티셔츠 의자에 걸어놓은 거랑 그 뒤로 어질러진 이불 보이는거 왜 이렇게 웃기지 ㅋ 비가 아예 그친 건 아니고, 방울 방울 뚝뚝 떨어지는 정도로 줄어들었길래 잽싸게 숙소 밖으로 나왔다. 그래도 베네치아 왔는데 본섬을 둘러보긴 해야 할 거 아니겠음? 이번에도 역시나 숙소 잡을 당시엔 몰랐는데 기가 막히게도 숙소 앞에서 베네치아 본섬까지 한 방에 데려다 주는 버스 정류장을 발견! 숙소 선정 능력이 이번에도 빛을 발했다는 감동에 혼자 취했는데, 문제.. 더보기
무작정 이탈리아 '베네치아' #1 : 밀라노를 떠나며, 트랜 이탈리아 탑승, 비 내리던 메스트레 밀라노를 떠나는 날. 숙소 건물 엘레베이터 정말 너무 귀여운 듯. (그나저나 캐리어에 담기지 않는 저 애물단지 어쩐담;;;;) 떠나는 날까지 화창하구나. 일기예보에선 계속 흐린 구름과 비소식만 전해주더니. 다행이다. 다시 찾은 밀라노 중앙역. 첫날 말펜사 공항에서 버스타고 와 여기서 내릴때 본 뒤로 처음 보네. 근데 여기도 그렇게 스치듯 안녕~ 해야지 이제. 밀라노 교통의 중심이라고도 할 수 있는 중앙역답게, 내부가 어마어마했다. 진짜 깜짝 놀랐음. 건물 정문으로 들어서면 이런 뷰가 펼쳐지는데, 저기 에스컬레이터 타고 위로 한 번 올라간 다음에, 거기서 또 한 번 올라가야 승강장이 나옴 ㅎㄷㄷ 중앙역 안에 파니노 구스토가 있다는 걸 미리 체크했어서 점심은 거기서 해결하려고 했는데 어째 보이지가 않더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