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ockwell

파라 실크 넥타이 (by Parra Leap & Run Silk tie) 파라(Parra)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출신의 그래픽 아티스트다.사람인지 동물인지, 동물인지 괴물인지 알 수 없는 기묘한 캐릭터를 그리며 키치한 컬러 매치로 시선을 사로잡는다.개인적으로 아주 좋아하는 작가 중 세 손가락 안에 꼽을 정도로 나는 그의 팬을 자처하고 있다. 파라의 그래픽은 캔버스를 통해서 볼 수 있지만 패션 아이템(혹은 리빙 아이템)을 통해서도 접할 수 있다.내가 구입한 것은 2014 F/W 시즌의 실크 넥타이로, 파라의 아트웍인 '립앤런(Leap & Run)' 그래픽이 패턴화 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에서도 정식 수입 유통 채널인 휴먼트리(Humantree)를 통해 판매 되었던 제품인데,바보같이 천천히 사도 될 거라는 생각으로 방치해 뒀다가 품절 된 것을 뒤늦게 알고 눈물을 머금으며 .. 더보기
WEEKEND UPDATE : 연말의 명동, 몇몇의 외근들, 커피 워커스 360사운즈의 스타디움 파티를 가기 위해 들렀던 명동. 신세계 본점은 겨울 밤에 유독 예쁘다. 혼자 걸었던 건 예쁘지 못했지만.... .... 오랫만에 온 김에 민아 보러 베이프로. 매장이 새롭게 리뉴얼되면서 키즈라인이 분리되는 바람에(덕분에?) 매장 규모가 좀 줄어들었다. 오랫만에 DSLR 들고 나왔지롱- 카시나 롯데 영플라자점도 손님이 많더라. 말일 저녁인데도 버글버글- 어흥어흥- 한 해의 마지막 식사를 뭘로 할까 하다가, 쿨하게 갈비만두로. 신세계 본점보단 좀 약하다는 생각이지만 롯데 영플과 애비뉴엘도 예쁘긴 매한가지 ㅎ 뭔가 그, 12월의 겨울 밤이 주는 그런 포근한 이미지랄까? 내가 봤을때 갑은 하지만 백화점보다는 롯데 호텔인듯 ㅋ 여기 정말 예뻤어 +_+ 360스타디움에선 뭐 다 좋았는데 역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