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들른 라이풀(Liful) 쇼룸.



새로운 시즌 컬렉션으로 예쁘게 차려입은 모델의 사진을 뒤로 하고,



생기 가득한 쇼룸으로 들어서니 어이구야- 많이도 오셨다잉.



각설하고 바로 컬렉션 감상.



지난 시즌 시작된 디즈니와의 콜라보가 이어지고 있었다.



이번 시즌에도 디즈니 캐릭터가 더해진 라이풀의 옷을 만날 수 있게 된 것인데,

조금 재미있는 것은 이번 시즌에는 무려 미키마우스의 초창기 그래픽이 쓰였다는 점!

현재 통용되고 있는 미키마우스가 아닌 초창기 오스왈드 시절의 그래픽이 옷 위로 올라간 것은 라이풀이 처음이라네?

(국내에서인지 전세계에서인지는 내가 헷갈리나 어쨌든 처음!)



앞서 봤던 여자 모델이 입고 있던 바로 그 코트.

지나치게 여성스럽다는 느낌을 받았으나 가만히 보니 나름 매력이 있는 것 같았다.



이건 무려 라이풀 디렉처 신찬호가 직접 촬영한 사진을 활용한 것.

한때 지구 정복이라도 할 것만 같은 기세로,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저리가라할 기세로 세계 여행을 하던 그가

이렇게 그의 추억을 옷으로 엮어내다니 +_+ 이건 진짜 아무나 따라할 수 있는 범주가 아닌 것 같어 ㅋㅋ



부쩍 화이트 재킷에 대한 욕구가 솟구치고 있는 요즘인데,

갈수록 참는 것이 힘들어진다.



여기에도 또, 초창기 오스왈드 시절의 그래픽이 -



여기에도.

(아 그리고 여기에 깜짝 비밀이 하나 숨어있는데, 이는 잠시 후에 설명해 주겠숴)



HA HA



처음 앵무새 니트가 나왔을 그 때가 떠오르더라.

내가 지난 겨울 정말 가장 많이 입었다고 자부할 수 있는 라이풀 앵무새 니트 ㅎ

그 후속작이 나왔다. 이번엔 니트가 아니라 스웻셔츠로 +_+

그래픽도 좀 더 단순화 되었는데 느낌있어!



이거는 딱 보자마자

거의 몸매가 그대로 드러날 법한 저지 소재의 롱 원피스 같은? 그런 거 입은 여자가 그 위에 걸치면 참 예쁘겠다! 는 생각이 파바박!



이것도 예쁘네 ㅎ



아까 잠깐 지나쳤던 가디건과 같은 패턴이 쓰인 셔츠.

아까 내가 비밀이 하나 숨어있다는 얘길 했었는데 그게 뭐냐면,

아까 가디건도 그렇고 이 셔츠도 그렇고 그냥 딱 보면 블랙이잖아?

근데 이게 블랙 컬러의 원단을 쓴 게 아니라 무려 화이트 원단 위에 블랙 염색을 더했다는 거!

아까 그 가디건도 그러니까 원래는 흰색이라는거지 +_+ 이 셔츠도 그래서

저기 검정색 오스왈드 그래픽 주위에 있는 흰색 도트가 흰색을 찍은 게 아니고 그 흰색이 원래 원단이라는!

이 엄청난 반전!

(나만 놀람?)




놀라움은 하지만 멈추지 않았다.

이 페인트 디테일이 가미된 셔츠는 처음 티저 이미지가 공개 됐을 때 부터 예쁘다고 생각했던 건데,

셔츠마다 일일이 페인트를 직접 뿌린거라네?

그래서 깜짝 놀란 얼굴로 PT 당일 이 셔츠를 입고 있던 신찬호 디렉터를 봤는데, 정말 패턴이 다른거야!

우왕! 예쁨이 짱짱!



재미있는 디테일을 더한 셔츠들도 많았다.

MA-1의 포켓 디테일을 넣은 이 셔츠도 그랬고,



시즌 메인 원단이라고 소개 받았던 이런 원단을 패치워크 한 셔츠도 있었고,



라이풀이 진짜 셔츠에 끼 부리는 건 인정해 줘야 함 ㅇㅇ



이건 리버시블 해서 입자. 꼭.




이번 시즌 슬로건은 'Man & Boy'.

남성과 소년의 경계를 넘나드는 뭐 그런 간지를 선보이겠다는 뜻 같은데,

지금까지 쭉 봐온 봐로는 남성과 소년이 뭐야 옷 예쁘게 입기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전부 다 아우를 수 있을 수준 ㄷㄷㄷ

당연히 여자도.




팬츠들에 이어,



유독 많아진 모자 라인업도 쭉 살펴 봤는데,

어째 비비안웨스트우드의 마운틴 햇을 닮은 것 같다 싶던 이 페도라는 세상에나,



모양을 마음대로 바꿀 수가 있더라고?

지금 이 사진 속 모자가 방금 위에서 본 모자랑 같은거임 ㅋ

내가 모양 막 바꿔 봤는데 진짜로 막 모양이 바뀌어!!



클래식한 녀석들도 옆에 따로 두었고,



연필은 연출이겠지?

암튼 페도라의 비중이 커진 것 같았다.

한동안 신찬호 디렉터가 페도라 열심히 쓰고 다니는 것 같던데 역시 영항을 끼친 듯.



(설마, 너도?)




쇼룸을 다 둘러보고 평소에 오픈 되지 않는 사무실로 한 층 더 올라가 봤는데,



여기서 또 한번 놀램.

라이풀의 신, 발, 등, 장.



독자 개발한 제품들이 아니기 때문에 라이풀의 신발이라고 부르는 것이 과연 맞을까 싶지만,

나는 라이풀의 신발이라고 부르고 있다.



이 귀여운 스니커즈는 클레이(Clae)와의 협업으로 완성된 모델인데,

무려 한국 디스트리뷰터인 아이콘서플라이(iconsupply)를 거치지 않고 클레이 본사와 다이렉트로 연결해 이뤄낸 쾌거!



이 정갈한 옥스포드 슈즈는 구두 잘 만든다고 소문난 산슈앤코(San Shoe & Co)와의 협업!



3종류가 출시 됐는데, 콤비도 있더라.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텐데 용기를 크게 낸듯.



난 이 윙팁이 마음에 들었다 ㅎ

다른 패턴의 가죽을 섞어서 느낌있었어 ㅋ



라이풀은 늘 예쁘다는 수식어가 따랐던 것 같다.

빈티지, 헤리티지, 오리지널리티, 정통성 뭐 그런 거창한 수식어 대신, 늘 예쁘다는 말을 들어왔다.

맞다. 라이풀은 예쁘다. 사실 그것보다 더한 칭찬도 딱히 없을 것 같다.

설명은 그래서, 그걸로 충분한 것 같다.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숨어있는 아이콘서플라이 쇼룸을 찾아라.

 

 

Herschel, Marshall Artist, AiAiAi, Clae 의 국내 디스트리뷰터를 맡고 있는 아이콘서플라이에서 샘플세일을 열었다.

시즌 오더를 위해 미리 받았던 샘플들을 이월을 맞아 모두 균일가 판매를 하는 것인데

솔직히 옷이야 뭐 나한테 맞을리 없으니 악세사리나 구경해 볼까 하고 가봤다.

 

 

역시나 가방과 신발이 어마어마함.

 

 

허쉘 가방들이 놀랍게도 3만원 5만원 막 이래...

내가 백팩 메고 다닐 일이 딱히 없어서 사지는 않았지만.. 진짜 장난 아니었다 가격이;;;

 

 

마샬아티스트 의류들은 3만원부터 15만원까지 균일가로.

역시 말이 안되는 가격;;

 

 

시원시원해서 좋네 ㅋ

 

 

그리고 꼬떼씨엘 만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장난 없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클레이 스니커즈도 5만원 막 이러고 진짜;;

사이즈만 맞았으면 정말 아오;;;;;

(오히려 안맞아서 다행이라고 위안을..ㅋㅋㅋㅋㅋ)

 

 

아이아이아이 이어폰 가격이 이게 말이 되냐고;;

 

 

그래서 집어들었다.

 

 

허쉘의 지갑과 파우치들.

2만원 막 이랬으니.. 진짜 거저 주는거네 그냥?

 

  

  

  

 

"창 밖에 바람이 많이 부는걸 보니 오늘은 파도가 심하겠군"

 

 

근데 여기서 주목할 건..

난 분명히 샘플이라 나한테 맞는 사이즈가 아닐거라 생각했는데..

내가 저걸 어떻게 입고 있었을까..

...

왜 샘플이 내게 맞는 사이즈 인건가..

...

...

결국 비밀의 무언가를 구매했다는 마무리...

 

 

칼하트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시즌오프인데 으힉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매번 느끼지만 칼하트는 정말 젊은 친구들 사이에서 대세 구나 +_+

1등으로 오신 분이 새벽 5시 반인가 그때 오셨다고 ㄷㄷㄷㄷㄷ

 

 

안에는 난리.

애초에 뭐 사려고 왔던 건 아니었어서 그냥 칼하트 식구들 고생하는 거 같아서 음료수나 사다주고 말았는데

이 줄과 인파를 내가 12시 반에 보고 4시 넘어서 였나.. 다시 지나가다 봤는데 줄이 그래도 였...

멋지다 칼하트 ㅋㅋ

 

 

아이콘 서플라이의 샘플 세일과 칼하트의 시즌오프에 이어 이번에는 킨키로봇.

킨키로봇에서는 창립 6주년 기념 몬스터 세일을..

시즌오프를 한 적은 있었어도 거의 전 상품을 전부 다 세일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아니 근데, 뭐 다 좋은데, 진짜 왜 다 같은 시기에 시작을 해서 이렇게 사람 피말리니 ㅠㅠ

 

 

이것들 다 세일.

 

 

킨키로봇에선 처음으로 간지나는 쇼핑백도 제작해서 복주머니 판매도 했다 ㅎ

쇼핑백 하나에 10만원이었는데 속 안에 들은 건 뭐 좀 다르긴 하지만 어쨌든 평균 10만원 이상 한다고 ㅎㅎ

 

  

  

 

책도 세일 +_+

 

 

아고 귀여워랑

 

  

 

그러고보면 난 정말 베어브릭에 안빠진게 천만 다행이야..

이걸 정말 돌 같이 봤으니 얼마나 다행이야 ㅋㅋ

 

  

 

암튼 보이는거 죄다 세일 ㅋ

저기 저 파뮤파뮤 400%도 +_+

하지만 난 베어브릭은 정말.. ㅋㅋ

 

  

  

 

그러다가 못 볼 걸 보고,

 

 

뭘 샀을까?

사진에 보이는 걸 샀을까?

후후후 -

 

세 군데가 짠 듯이 동시에 이렇게 이슈를 만들어 주셔서 내가 참 힘들었는데

그래도 덕분에 재밌는 구경도 하고 오랫만에 손님 북적북적한 가게들 보니까 기분도 좋고 +_+

아이콘 서플라이, 칼하트, 킨키로봇 모두 화이팅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tt 2013.01.26 23:11  댓글쓰기

    마샬아티스트는 셔프부터 아우터까지 전부다 M인가요?

    추운데 감기조심하세요!

  2. BlogIcon 엔실장 2013.01.28 11:22 신고  댓글쓰기

    머스트 해브 아이템들이 꽤 눈에 보이네요.
    매주 둘째 주 토요일인가? 혜화에서 열리는 장터도 있다는데
    전 2월달에 한번 가보려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