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으로 봄 시즌 옷이 여기저기서 쏟아져 나오기 시작하는 요즘.

화두였던 디스이즈네버댓(Thisisneverthat)의 17SS PT가 마침내 일반에 오픈됐다.



이제는 뭐 굳이 더 설명 길게 할 것도 없이 자신들만의 색을 완벽히 갖춘 브랜드.



이번 시즌 룩북에 나이키 삭다트가 잔뜩 나오더니 이렇게 PT 현장에도 삭다트 DP가 뙇.



이번 시즌엔 기본 로고만을 사용한 베이식한 아이템이 제법 많이 보이더라.

전체적으로, 예전보다 프린트에서의 힘은 좀 덜고 대신 컬러 베리에이션에 좀 더 힘을 준 느낌.



이렇게.



계절이 계절이다보니 팬츠에도 컬러가 곳곳에.



패턴 센스 보소.



아 이건 나도 입고 싶더라.



인기가 많았던 재킷.



호옹.



후디 귀요미.



맨 윗 줄에 있는 캡들은 밴드 대신 스트링 처리가 되어 있던데 써보니까 내 머리에도 잘 맞아 좋더라.

저건 나도 구매해야겠어 ㅋㅋ



오렌지 굿.



아 +_+ 완전 구매욕 폭발했던 에어베드 ㅠ

실제로 이 날 현장을 방문한 사람들이 가장 많은 관심을 보낸 제품이기도!!!



카모는 무조건 사야겠다!

나 하나 찜!



우먼스 라인도 더욱 탄탄해져가는 느낌 ㅎ



이 재킷과 스커트 콤비는 진짜 너무 귀엽잖아 ㅠㅠ

완전 예쁨 ㅠㅠ



이번 시즌엔 수페르가(Superga)와 컬래버레이션을 한 모양 ㅎ



여름 준비 슬슬 해야지?



디스이즈네버댓 17SS PT가 열린 곳은 압구정의 웍스아웃(Worksout).

오랜만에 웍스아웃 온 김에 웍스아웃 구경도 좀 해 봤음 ㅎ



웍스아웃에서 새롭게 소개하는 일본 브랜드 블랙아이패치(Black Eye Patch)가 전면 디스플레이 된 것이 눈에 띄었다.

가격 접근성이 엄청 좋다고 할 순 없지만 국내에서 만나볼 수 있게 했다는 것에 의의가 있지 않을까 ㅎ

일본에서 요즘 뜨고 있는 브랜드라니 느낌 아는 친구들은 빨리 체크해보길.



난 이 캔버스 백이 좀 맘에 들었음 ㅋ

역시 오렌지 굿.



오 +_+ 파라(Parra)의 우산을 마침내 실제로 봤다 ㅠㅠ

다덕이한테 이거 사겠다고 호언장담을 해놓고 아직도 매장 방문을 못 하고 있어서 구입 찬스를 놓치고 있는 상태였는데,

그래서 여기사 살까 했지만 이 날은 디스이즈네버댓 17SS PT를 하는 날이기도 했고

또 다덕이랑 약속한 것도 있으니 ㅎㅎ



아 진짜 짱 예쁘네 이거!!!



웍스아웃 굿.



=




쉐이크쉑(Shake Shack) 청담점 앞을 지나는데 오잉? 밤에는 사람이 없구나! 맨날 지나칠 때 마다 줄이 길어서 바라만 봤었는데!



그래서 집에 가다 말고 갑자기 들어감 ㅋㅋㅋㅋ



아 반갑다 이 메뉴판.



나는 전에 선물 받았던 쿠폰이 있었기에 감사하게 공짜로 즐길 수 있었지롱 히히.



세이 치~즈!



얼마만이니 얘야 엉엉 ㅠㅠ

보고 싶었다 ㅠㅠ

쉐이크쉑은 언제 먹어도 굿!!

짭짤한 것이 딱 내 입맛!!

곧 또 밤에 습격하겠음!!



=




비밀의 로케이션 촬영이 있던 날.



모델이 설 자리 미리 대신 서는 마루타 신세.



날이 좋아 촬영 결과물에 대한 기대도 매우 컸지.



선생님 아무쪼록 잘 좀 부탁드립니다.



슛.



아 여기 좋네. 산책하기 딱.



대치상황.



"밥이나 먹으러 가자꾸나 얘들아!"



촬영은 무사히 마무리 되었음.



삼청동 나온 김에 삼청동에서 밥을 먹고자,



삼청동 수제비 방문.



코리안 해시 브라운!!!!

감자전 짱짱맨!!!!!



하악 +_+ 항아리 수제비 +_+

완전 맛있었음 ㅠㅠ

여기 수제비 최고얌 ㅠㅠ



=




비밀의 회식이 있던 날.

원래는 양꼬치를 먹으려 했으나 어쩌다보니 곱창집에 자리를 잡게 되었다.

일단 시작은 날치알 주먹밥 조물조물.



구공탄곱창의 메인 메뉴인 막창(소금)과 곱창(양념)구이 등장.

이렇게 예쁘장하게 나오니 여사우분들이 확실히 좋아하는 듯.



짠.



막창(소금)에 꼼장어(소금) 추가.



근데 열심히 먹다가 구공탄 볶음밥을 시켰는데

왜 꼼장어랑 막창 위에 던져주고 가는걸까.

맛있었으니 봐준다만.



해장라면으로 마무리했다는 후문.

맛있었다.

인정.



=




쉬는 날.

보나마나 음료를 금방 다 마셔버릴 것만 같아

아예 1리터(인지 확인할 길은 없지만 메뉴판에 써있었으니 믿어보는 양) 오렌지 에이드를 주문해렸다.



실컷 늘어지다가 비밀의 포장마차로.



포장마차에선 역시 우동을 먹어줘야.



는 닭똥집이랑 계란말이까지 주문함 ㅇㅇ

좋았다.

요새는 요란한 데 안가도 그저 이런 것이 더 좋다.



=




태용이형이 보내준 선물.

착샷은 조만간.



비밀의 스팟.



촬영 장소 미리 탐방 나와봤다.



햇살은 엄청 좋았으나 칼바람이 너무 심해 벌벌벌 떨었다는 후문.



그래도 촬영 잘 될 것만 같은 기분 쏘 굳.



=




바로 다음 날.

실제 촬영 스타트.



다행히 전 날보다는 덜 추웠는데 그래도 세인이가 입어야 했던 옷이 봄 옷이라 내가 참 가슴이 아팠어...



거기 두 분, 집중 좀?



추워서 돌아가시겠다는 퍼포먼스.



간만에 뿅뿅한 느낌의 착장도 만들어 봤는데

마침 핑크색 트럭이 서 있길래 ㅋㅋㅋ



근데 누가 여기다 양말 벗어 놓으랬냐.



요즘 많이 힘들다는 재원리.



둘이 깔맞춤했냐.

아무튼 결국 엄청 추워져버려서, 세인이가 고생이 많았다.

그래도 재미있는 결과물이 나올 것 같아 기대가 크네 +_+

굳굳.



=




전망이 기가 막혔던 비밀의 룸.



그 안에서 비밀의 촬영 프로젝트.

아 - 진짜 뭐 숨 돌릴 틈도 없이 계속 촬영이네 ㅠㅠ



여자 전문가 이재원의 셔터질.



싸우고 우는거 아님.



어느덧 노을.

뷰가 예쁘다 정말.



촬영 - 대기 - 촬영 - 대기.



촬영은 결국 밤까지 이어졌다.



아 이제 좀 나가세요 나 잠 좀 자게.



는 TV 틀어놓고 계속 일 일 일.

피곤해 ㅠ



그래도 여기 야경이 너무 예뻐서 내가 참는다.

아 정말 일은 고되었으나 전망이 끝장나는 관계로 피로가 풀리는 기분 ㅠㅠ



아침에 봐도 참 예쁘구나 여긴.

역시 사람은 모로가도 서울에 살고 거기서도 고층에 살아야 제맛인건가.

자본주의의 노예 ㅠㅠ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