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250


한 달 가까운 시간을 유럽에서 보내게 됐기에 내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건

최대한 많은 것을 보는 것이 아니라, 최대한 빨리 지치지 말자는 것이었다.

그래서 전체 여정의 중간쯤 온 이 시점에, 초심을 리마인드 하기 위해 모처럼 숙소에서 제대로 늘어져 보기로 했다.

그래서 이번 만큼은 식사를 제대로 챙기지 않고 대충 숙소 근처 슈퍼에서 전 날 밤 사뒀던

네스퀵 초코 우유랑 건과일 한 봉지로 대충 때웠음.

오 근데 저 과일 저거 맛있던데? 하나 더 사야겠다 ㅋ


Canon EOS 6D | 1/60sec | F/4.0 | 60.0mm | ISO-250


형철씨와 비밀의 직거래(?)로 득템한 컵라면들.

나는 아직 한국 돌아가려면 멀었으니 완전 유용하게 쓰일 것 같다 ㅠ

내가 컵라면에 이렇게 행복해 하게 될 줄이야 ㅠㅠㅠ


Canon EOS 6D | 1/60sec | F/4.0 | 50.0mm | ISO-250


일단 피렌체 여행의 대미를 장식할 우피치 미술관 방문 스케쥴을 잡기 위해 예약 접수를 먼저 했다.

피렌체 뿐 아니라 다른 곳도 그렇겠지만 유럽을 대표하는 이런 어마어마한 미술관이나 박물관은

보통 사전에 입장 예약을 해두는 것이 정신 건강에 좋다.

몇월 몇일 몇시 경에 입장할거다. 이렇게 신청을 해놔야 마음 편하게 원하는 시간에 줄 안서고 들어가서 볼 수 있음.

(이게 왜 중요한지는 아래에서 다시 설명하기로 하고)


Canon EOS 6D | 1/200sec | F/4.0 | 58.0mm | ISO-400


나는 다시 늘어졌음.

있는 힘껏.


Canon EOS 6D | 1/50sec | F/4.0 | 90.0mm | ISO-640


슬슬 밖에 나가볼까 했던 것이, 몇시였더라. 낮 3시였나.

다른 날은 보통 12시쯤 나갔었으니 3시에 나간거면 난 진짜 엄청 늘어지다 나간거임 ㅋ

암튼 내가 지금 이탈리아 여행을 선크림 하나 없이 보내고 있는 중인데

그래서 얼굴이 지금 거지라고 봐도 될 정도로 까맣게 타 버린데다

심지어 모자 자국, 선글라스 자국이 제대로 나버려서 너무 추해가지고;;

전 날 밤 숙소 근처 슈퍼에서 사 온 니베아 선 스프레이를 뿌리고 다니기로 했음. (이제야;;;;)

애들꺼 산 게 좀 웃기지만 아무튼 칙칙 뿌리고 고고-


Canon EOS 6D | 1/320sec | F/4.0 | 105.0mm | ISO-200


근데.... 저 멀리 저기 저거.... 설마....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200


아.... 왜 불안한 예감은 한 번도 빗나가지 않고 적중하는 걸까....


Canon EOS 6D | 1/250sec | F/4.0 | 24.0mm | ISO-200


ㅠㅠㅠㅠ

내가 피렌체에 머무르는 동안 '그래도 여긴 가봐야겠어' 했던 곳들 중 하나가 바로 여기 아카데미아 미술관이었는데,

여긴 예약이 이미 꽉 차서 예약 없이 곧바로 와 봤더니만 역시나..... ㅠㅠ

이래서 사전 예약이 중요하다.

진짜 사전 예약 안하고 그냥 들어가고 싶으면, 아예 아침 일찍 미술관 문 열 때 맞춰서 오든지 해야 함....

※ 사전 예약을 안하고 그냥 볼 거면, 비예약 줄을 일단 선 다음에,

예약자들이 입장 시간 마다 입장한 다음에 남는 자리 만큼 조금씩 입장하라는대로 끊어 입장하는 방법 밖에 없다.

근데 이게 완전 복불복이라, 재수 없으면 몇시간 기다려야 함.


Canon EOS 6D | 1/80sec | F/4.0 | 35.0mm | ISO-100


그래 뭐, 애당초 이탈리아로 여행 오면서 별다른 준비나 공부를 안하고 온 내 잘못이니까 ㅎ

아니 뭐 잘못은 아니지. 그냥 이런 날도 있고 저런 날도 있는 거 아니겠음? 그냥 몸 가는대로 마음 가는대로 하면 되는거니깐 ㅋ

그래서 일단 밥을 먹자- 하여 포스퀘어 검색으로 미술관 근처 맛집을 찾다가

피자를 먹기로 하고 여기, 심바이오시를 찾았다.

(어쩌다 1일 1피자꼴로 피자를 쳐묵쳐묵하고 있..... 이러니 살이 찌지......)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800


유럽은 낮에 브레이크 타임 갖는 식당이 참 많은데 여긴 다행히 브레이크 타임 없이 운영하드라.

4시 가까이 된 시간이라 손님도 없고 좋았음 ㅎ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800


피자는 뭘 먹을까 하다가, 스페셜 피자 메뉴가 따로 있길래 그 중 직원에게 하나 추천해 달라고 해서 그걸 주문했는데

와 이거 비주얼 보소.

이게 말이 되는 비주얼인가 ㄷㄷㄷㄷ


Canon EOS 6D | 1/60sec | F/4.0 | 58.0mm | ISO-800


맛도 물론 맛이었지만, 비주얼로만 보면 진짜 피렌체, 아니 이번 이탈리아 여행 통틀어 가장 어마어마한 피자였던 듯 ㄷㄷㄷ

진짜 숨막히는 비주얼!!!!


Canon EOS 6D | 1/160sec | F/4.0 | 70.0mm | ISO-100


피자 다 먹고 혹시나하고 아카데미아 미술관쪽으로 돌아와 봤더니 역시나 ㅋㅋㅋㅋ

줄이 더 늘었음 ㅋㅋㅋㅋ


Canon EOS 6D | 1/1000sec | F/4.0 | 84.0mm | ISO-100


깔끔하게 포기하고 잠시 멍 -


Canon EOS 6D | 1/60sec | F/4.0 | 35.0mm | ISO-100


그러다가 문득 인터넷으로 피렌체의 미술관과 박물관 검색 해 볼 때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박물관이 있다는 걸 본 기억이 나서 혹시나 하고 그쪽으로 가봤다.

아 근데, 하마터면 못 보고 지나칠 뻔 했네 ㅋ 무슨 박물관 입구가 이래?

여긴 규모가 작나봐?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1600


당연히 줄도 없고 그래서 편하게 티켓 끊고 들어가 봤는데,

오 - 여기는 레오나르도 다 빈치가 설계했던 각종 기구(?)들의 모형을 전시해 놓은 곳인가보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47.0mm | ISO-1600


실제 레오나르도 다 빈치가 만든 것들을 설계도를 토대로 구현해 낸 듯?

그런 것들을 모아 둔 곳인 듯?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600


각 기구마다 옆에 친절하게 설명도 여러 나라 언어로 해뒀음.

근데 이거 좀 멋지더라.

다국어 설명을 지원한다는 거.

문득 한국의 박물관이나 미술관, 고궁 같은 곳은 영어 말고 어떤 언어로 설명을 해놨나 생각해 봤는데

아무리 생각해봐도 영어 말고 다른 나라 언어는 못 본 것 같아서 그게 좀 아쉬웠다.

이탈리아 굿.


Canon EOS 6D | 1/50sec | F/4.0 | 67.0mm | ISO-1600


방금 본 건 아무튼 에어 스크류였음.


Canon EOS 6D | 1/60sec | F/4.0 | 75.0mm | ISO-1600


그 외에도 레오나르도 다 빈치가 설계한 여러가지 기구들이 다양한 스케일로 만들어져 전시되고 있었는데,

굳이 내가 글로 안 써도 대충 보면 뭔지 이해가 다 될 것 들이라 사진만 쭉 나열해 두겠음.


Canon EOS 6D | 1/30sec | F/4.0 | 47.0mm | ISO-1600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1600


(이건 탱크의 내부라고!!!)


Canon EOS 6D | 1/25sec | F/4.0 | 24.0mm | ISO-1600


Canon EOS 6D | 1/25sec | F/4.0 | 24.0mm | ISO-1600


Canon EOS 6D | 1/40sec | F/4.0 | 70.0mm | ISO-1600


(이건 잠수복이라고!!!!)


Canon EOS 6D | 1/30sec | F/4.0 | 70.0mm | ISO-1600


(이건 레오나르도의 상상 속 동물이라고!!!!)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1600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1600


(오른쪽의 빗자루 처럼 생긴 수레는 무려 무기임)


Canon EOS 6D | 1/30sec | F/4.0 | 65.0mm | ISO-1600


Canon EOS 6D | 1/30sec | F/4.0 | 60.0mm | ISO-1600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1600


Canon EOS 6D | 1/25sec | F/4.0 | 95.0mm | ISO-1600


(이게 뭔가 했더니만, 볼 베어링 ㄷㄷㄷ)


Canon EOS 6D | 1/25sec | F/4.0 | 24.0mm | ISO-1600


여기 규모가 그리 크진 않았는데, 그래도 좋았던 건 이걸 체험해 볼 수 있게 했다는 것.

약간 과학 전시관 같은 느낌? 체험해 볼 수 있게 한 게 무척 마음에 들었다. 몰입이 잘 되더라고 ㅎ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1600


근데 진짜, 레오나르도 다 빈치는 그 옛날에 어떻게 이런 것들을 다 구현해 낸 것일까.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1600


자전거까지.

진짜 보통 천재가 아니고서야.....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1600


(생각보다 기구들이 굉장히 많음)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1600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1600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1600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1600


인체 해부도도 있음 +_+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600


심지어 박물관 안 쪽에는 그림도 몇 점 전시 되고 있었는데 (당연히 진품은 아님)

이쯤 되면 레오나르도 다 빈치는 정말 못 하는 게 뭘까 싶을 정도.


Canon EOS 6D | 1/50sec | F/4.0 | 47.0mm | ISO-1600


대단하다 진짜.

아카데미아 미술관에 못 들어간 대신 차선책으로 선택한 곳이지만 이 자체로도 충분히 볼 거리가 많아 좋았음 +_+


Canon EOS 6D | 1/50sec | F/4.0 | 50.0mm | ISO-1600


최후의 만찬으로 마무리!


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1600


(설마 친필???)


Canon EOS 6D | 1/20sec | F/4.0 | 24.0mm | ISO-1600


별 기대 없이 들어왔는데 생각보다 오래 머무르다 나간다 ㅋ

여기 굿,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1600


레오나르도 다 빈치 짱 +_+


Canon EOS 6D | 1/640sec | F/4.0 | 24.0mm | ISO-100


레오나르도 다 빈치 박물관을 빠져 나와 오후에는 구찌 박물관에 가볼 계획이었는데,

여긴 피티워모 여파로 구찌 자체에서 뭔 행사를 하는 듯?

그래서 당일 박물관 운영을 안 한다며 ㅠㅠ 내일 오래 ㅠㅠ

아카데미아 미술관에 이어 두 번째로 계획이 틀어지는 상황 발생 ㅠ


Canon EOS 6D | 1/60sec | F/4.0 | 73.0mm | ISO-250


소망했던 스케쥴이 모두 변경 된 상황이었지만, 나는 굴하지 않고 그냥 오늘 하루는 이쯤에서 일찍 마무리 하고 푹 쉬기로!

그래서 숙소로 터벅터벅 돌아가고 있었는데, 응? 저거 뭐지? 왠 태극기?


Canon EOS 6D | 1/60sec | F/4.0 | 28.0mm | ISO-250


헐 설마설마 했는데,


Canon EOS 6D | 1/40sec | F/4.0 | 80.0mm | ISO-500


한인마트다 ㅠㅠㅠㅠ

생각도 못한 곳에서 한인마트를 발견했어 ㅠㅠㅠㅠ


Canon EOS 6D | 1/60sec | F/4.0 | 45.0mm | ISO-1600


밀라노에 있을 땐 여행 초반때라 한인마트가 그다지 필요치 않았고

베네치아에서도 별 기대 없이 지냈다가

피렌체에 와서는 슬슬 이탈리아 음식들이 입에 물리는 경우가 생기는 것 같아 한인마트에 대한 생각이 좀 커지고 있었는데,

진짜 우연히 들어간 좁은 골목 어귀에서 이렇게 우연히 발견하니 내가 너무 행복하다 ㅠㅠ


Canon EOS 6D | 1/60sec | F/4.0 | 65.0mm | ISO-1600


와 냉동음식도 있네 ㅠㅠ


Canon EOS 6D | 1/60sec | F/4.0 | 47.0mm | ISO-1600


여기 식재료도 완전 한국 동네 슈퍼 뺨 침 ㅋㅋㅋㅋ


Canon EOS 6D | 1/60sec | F/4.0 | 45.0mm | ISO-1600


내가 갈망했던 김치도 발견해서 너무 좋았는데

아 - 역시나 가격이 좀 쎄긴 쎄구나 ㅠㅠ


Canon EOS 6D | 1/320sec | F/4.0 | 24.0mm | ISO-200


그래도 김치가 너무 그리웠으므로 하나 시원하게 구입했음!

아 피렌체에서 김치라니! 너무 행복하다!

아카데미아랑 구찌가 만든 우울한 내 기분이 순식간에 행복해졌어!!!!!!!


Canon EOS 6D | 1/40sec | F/4.0 | 73.0mm | ISO-1600


그래서 오늘 저녁은 종가집 김치와 함께 행복하게 해결했다는 훈훈한 마무리!

+_+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600


여러분 - 김치 많이 사랑합시다!



=



무작정 이탈리아 '피렌체' #1 : 이탈리아 맥도날드, 피렌체 도시 산책 (http://mrsense.tistory.com/3320)

무작정 이탈리아 '피렌체' #2-1 : 피렌체 도시 전경, 미켈란젤로 광장과 전망대 포인트 (http://mrsense.tistory.com/3321)

무작정 이탈리아 '피렌체' #2-2 : 피티 궁전의 전시, 보볼리 정원 산책과 해물 리조또 (http://mrsense.tistory.com/3322)

무작정 이탈리아 '피렌체' #3 : 피티워모 첫째날, 피렌체의 야경, 대성당 앞에서 칠린 (http://mrsense.tistory.com/3323)

무작정 이탈리아 '피렌체' #4 : 피티워모 스냅, 피렌체 대성당, 티본 스테이크 (http://mrsense.tistory.com/3324)

무작정 이탈리아 '피렌체' #5 : 레오나드로 다 빈치 박물관, 한인마트와 김치 (http://mrsense.tistory.com/3325)

무작정 이탈리아 '피렌체' #6-1 : 다비드상과 아카데미아 미술관, 구찌 박물관 투어 (http://mrsense.tistory.com/3326)

무작정 이탈리아 '피렌체' #6-2 : 르네상스 미술의 집합체 우피치 미술관 (http://mrsense.tistory.com/3327)



=



2016년, 밀라노 이야기 (http://mrsense.tistory.com/3309)

2016년, 베네치아 이야기 (http://mrsense.tistory.com/3315)

2016년, 피렌체 이야기 (http://mrsense.tistory.com/3320)

2016년, 산토리니 이야기 (http://mrsense.tistory.com/3328)

2016년, 로마 이야기 (http://mrsense.tistory.com/3333)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