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의 여파로 식단을 변경했다.

며칠간 점심을 샌드위치로 대체했는데,

살 좀 빠지겠지 했거늘 거의 매일 저녁에 밥 약속 잡혀서 망함.

그래도 당분간은 샌드위치나 샐러드만 먹어야겠다는 생각임.



플랙(PLAC)과 계한희 디자이너의 카이(KYE)가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했다는 소식.



런칭 행사 인비테이션이 룩북과 함께 도착했는데,



어이구야- 어마어마한 캔버스 토트백까지 챙겨 주셨네 +_+



=




비밀의 저녁식사를 위해 들른 피그닉(Pigniq).

돼지고기(Pig), 피크닉(Picnic), 비비큐(BBQ) 등을 섞어 만든 이름인 것 같았다.

아무튼 집 근처였는데, 집 근처에 이런 곳이 있는 줄은 꿈에도 몰랐네?



오 - 되게 깔끔하게 나온다. 내가 주문한 게 아니라서 이름은 잘 모르겠는데 아무튼, 비비큐 음식이 이렇게 이쁘장하게 나오는 곳이라니 ㅎㅎ



배가고파 아니 목이말라 맥주 한 잔도 주문.



목이 너무 말랐는지 다 마시고 콜라까지 주문.



가게가 굉장히 아담해서(작아서) 자리 잡으려면 타이밍을 잘 잡아야 할 것 같다.

암튼 '얻어먹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꽤 만족했음 ㅋ



마무리는 그 옆 퐁당에서.



=




마소영(mah soyoung)에서 왠 우편물이 하나 왔길래 부왁- 하고 뜯어봤는데 이 뭥미?

뭔진 몰라도 코스터로 쓰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들긴 했는데, 그 용도 맞나?



뒷 면에는 예쁜 편지가 쓰여져 있었는데, 이렇게 예쁜짓을 해주니 내가 마소영을 좋아할 수 밖에 없지 않겠음?

근데 이거 진짜 용도가 뭐지...?



=




샌드위치만 먹다가 물릴까봐 김밥 한 줄로 점심을 때우기도 했다.



=




주소로는 청담동이고 위치로는 압구정 로데오 바로 옆, 캐논 플래그십 스토어 맞은편 태그호이어 건물 바로 뒤에 재미있는 공간이 생겼다.



나중에 따로 포스팅 할 거라 이번에는 걍 대충 예고편 정도로만 올림.




오왕.



뭐 이런 것들이 있는 곳임.



피규어 뮤지엄 W.

기대하시라.



=




가로수길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슈퍼스타 팝업스토어 '명예의 전당(Hall of Fame)'이 오픈했다.



시킨 사람도 없는데 알아서 슈퍼스타 맞춰 신고 와주는 센스.



슈퍼스타 팝업스토어는 크게 보면 사진전의 형태를 띄고 있었다.



진짜 사진이 많음.



이건 스툴이다. 슈퍼스타 쉘토 디자인을 그대로 따서 만든.

베를린 출장 갔을 때 베를린의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처음 봤었는데,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하면서 다시 보고 그걸 여기서 또 보네 ㅎ

진짜 완전 완전 갖고 싶은데, 판매하는 게 아니니까 그저 바라볼 수 밖에...



아무튼 사진이 많다.



진짜 많다.



이건 45주년 맞은 오리지널스 슈퍼스타는 아니고, 10주년이 된 컨소시움 라인을 기념하기 위해 출시한 리미티드 에디션들.

나름 다 국내에서도 구입 가능한 모델임(컨소시움 라인 어카운트를 지닌 카시나에서만).



전시공간만 있는 줄 알았더니 제품 판매하는 곳도 있더라.

그래서 팝업스토어였어!! ㅋㅋ



첫 날엔 멋쟁이 코난이 디제잉도 해줌 +_+



이 팝업스토어는 4월까지 계속 다른 테마로 문을 연다고 하니 가로수길 들르는 분들은 이 팝업스토어 구경하는 것도 잊지 말기를.



=




성희네 식구들과 고기를 먹으러 갔는데,



이 가위 신기하게 생겼더라.

오프너랑 호두까기는 알겠는데, 저기 왼쪽 위에 음푹 패인 건 무슨 용도지?

아시는 분?



결국 새벽까지 술자리가 이어졌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내가 무슨 소릴 한거지 -_-;;

별 얘길 다 했네?



=




이지 부스트 발매를 하루 앞두고 있던 27일.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플래그십 스토어에 들렀다.



이지 부스트 사러 간 건 아니었고 ㅋ

2층 가보니 슈퍼스타 메모리얼 월이 만들어져 있던데,



아 이거지. 역시 붐박스!

Run DMC!



TV가 쓸데없이 이쁘다.



인플루언서를 대상으로는 슈 클리닝 이벤트도 진행했다고 한다.

지금은 일반에게도 오픈됐고 곧 전국 매장 투어도 한다고 하니 관심있는 슈퍼스타 마니아들은 주변의 매장을 수시로 들러 보시라.



난 이거 보러 갔던 거다.

디자이너 정욱준의 준지(Juun.J)와 컬래버레이션 한 슈퍼스타 컬렉션 보러 +_+

슈레이스 대신 벨크로가 달려 나온 슈퍼스타를 어렸을 때 봤던 기억이 어렴풋이 있는 것도 같은데,

아무튼 '찍찍이'에 대한 향수도 있었고, 화이트 하이탑 스니커즈가 갖고 싶었던 터라 ㅋ

실물이 매우 굿굿! 인정!



=




어느 날 밤의 삼청동.

여기는 질경이 생활 문화원이라는 곳이다.



여기서 디자이너 하동호가 전개하는 소윙바운더리스(Sewing Boundaries)와 질경이의 독특한 컬래버레이션이 소개된다 해서 보러 왔다.



이게 그 시작이다.

소윙바운더리스는 그 특유의 나풀나풀한 캐주얼 의류 위에 질경이의 천연 염색 기법을 더하며 한국 전통의 느낌을 담은 서구의 옷을 만들었다.




세탁시 주의사항을 꼭 읽어야 함.



이것도 질경이의 염색이 더해진 옷이다.

원래는 파란색 재킷과 쇼츠인데 검정색 염색을 더해 경쾌한 느낌을 주는 재미난 착장으로 탈바꿈 시켰다.



개인적으로는 이 착장도 참 마음에 들었는데,

이거 왠지, 잘 만든 장인의 부채 하나 딱 들고 입으면 기가막힐 것도 같은? ㅋㅋ



원래 속이 비치는 얇은 원단인데 안감을 덧대서 묘한 촉감이 담긴 옷으로 +_+

만져보니까 뭔가 보들보들하면서도 간질간질한? 어떤 그런 느낌적인 느낌? ㅋㅋ



=




크리에이티브 그룹 컴퍼니에프(Company F)의 신년회에 초대받아 홍대로 갔다.



여기는 '차웅가'라는 식당인데, 컴퍼니에프에서 통크게 여길 아예 대관해버림 ㄷㄷㄷㄷ



메뉴는 뭐 이러했다.

메인 식사 메뉴는 따로 있었고, 이건 사이드 뷔페 정도?



근데 퀄이 ㅎㄷㄷ해서 내가 아주 놀람요 +_+



나는 비빔밥 주문해 먹음 ㅇㅇ



밥을 간단히 먹고는, 곧장 라이브 클럽데이를 즐기기 위해 밖으로 나왔다.

컴퍼니에프가 또 기막히게, 추억의 클럽데이를 어렵게 어렵게 부활시켜냈거든!

클럽데이라는 말을 내가 다시 입 밖으로 꺼내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는데 ㅠㅠ

컴퍼니에프 짱짱맨!



여기는 혁오의 공연이 있었던 FF.

여기 평소에 이렇게 꽉 찬 걸 단 한번도 본 적 없다던 진수의 말을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사람이 진짜 꽉꽉 들어차서 내가 아주 당황했어...



암튼 혁오의 공연 잘 봤어요 +_+

왜 여성팬들이 많은지 알겠더라 ㅋㅋ

혁오 공연을 보고는 다시 차웅가로 돌아와 또 많은 친구들과 조우를 했는데,

결국 밤도 깊어지고 클럽데이를 보려는 사람도 너무 많아졌다는 첩보에 나는 조용히 집으로 왔다는 마무리.


끝.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