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톰과제리

LAST WEEK : 까뭉이, 진경이와 선물교환, 영욱이네 샤브샤브, 키덜트앤하비 엑스포, 교대곱창, 슈프림 쌍절곤, 남작가 패션위크, 펠틱스, 코인사이드 올 게 왔다. 내 이상한 습성 중 하나가, "아 이거 하나 있으면 좋긴 하겠네" 라는 생각을 했다가 막상 그걸 구하는게 쉽지 않다는 걸 알게 되면 지독하게 거기에 좀 집착하는 버릇이 있는데, 하필이면 최근 그 고집스런 습성이 발동한 게 슈프림(Supreme) 쌍절곤이었다. 근데 이게,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슈프림 쌍절곤 구하는 게 생각처럼 쉬운 일이 아닌지라;;; 애꿎은 보온병, 망치, 머플러 같은 걸 사면서 위로를 해보려 했던건데 그게 그 정도로 해소 됐을리가 없지 -_-; 그런데 그러던 어느 날, 우연치 않게 매물을 그것도 신제품으로 발견하게 되면서 나는 결국 이성을 잃고.... 포장도 안 뜯은 새제품 우엉 ㅠㅠ 퀄리티는.. 생각보다는 꽤 나빴다. 솔직한 내 심정은 그랬다. 내가 심하게 비싸게 주고 .. 더보기
275c Exhibition "Sweet + Wit = SWiT Camouflage" 후기 신사동 가로수길 끝자락에 있는 갤러리 거락. 이곳에서 275C의 개인전 "Sweet + Wit = SWiT"이 열려 기쁜 마음으로 축하하기 위해 방문했다. 내가 좀 늦게 가긴 했지만 그래도 많은 분들이 갤러리 안에 계시데 ㅎ 275C는 패턴 아트웍으로 유명한 아티스트다. 이번 전시의 메인 테마인 카모플라쥬도 그렇지만 다른 형태의 패턴 아트웍으로도 유명한데 "Sweet + Wit = SWiT" 이라는 이번 전시의 타이틀을 보면 알겠지만 그는 이번 전시를 통해 달콤하고 위트있다라는 뜻의 합성어를 만들고 거기서 이어지는 맥락으로 미각적인 형태의 달콤함을 시각적인 것으로 표현해 낸 작품들을 만들어 냈다 ! 그리고 그 패턴들을 단순한 2D의 프레임 안에서 프린트물로 소개하는 것이 아니라, 인테리어 가구 브랜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