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800


뉴욕에서 돌아와 첫 출근 한 날.

일본이었다면 뭐라도 재미난 걸 사들고 왔을텐데 뉴욕엔 당최 살만한 선물 같은게 없더라고?

어지간한 게 다 한국에 있는지라;; 그래서 지인 선물은 다 패스하기로 하고 우리 팀 아가들만 챙겨주기로 했는데,

남자애들에겐 이걸 나눠줬다. 술 병 모양의 초콜렛인데, 이거 속에 술이 실제로 들어있음 ㅋㅋㅋㅋ

사실 나는 술 향만 나는 건 줄 알고 산 건데 먹은 애들이 술 들어있다고 깜짝 놀랐다고 해서 나도 깜놀 ㅋㅋㅋㅋ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여자 애들에게는 빅토리아 시크릿(Victoria's Secret)의 향수를 하나씩 사다 줬음.

무슨 향이 좋은지 이런건 잘 모르는데 다행히 뉴욕에서 만난 유란이가 쇼핑을 같이 해 준 덕에 ㅠㅠ

(유란아 고마워 ㅠㅠ)


Canon EOS 6D | 1/180sec | F/4.0 | 45.0mm | ISO-100


나는 미국병에 걸렸다.

ㅋㅋㅋ

입고 있는 모자, 후디, 패딩 베스트 모두 엠엔더블유(withMNW) 제품임.

스마일 아이콘이 더해진 성조기 패치가 포인트인 컬렉션인데, 이거 뉴욕에서도 입고 있었는데

디큐엠, 더헌드레즈 매장 스태프들이 어디꺼냐고 물어봐서 내가 기분이 참 좋았음 ㅋㅋ

역시 엠엔더블유!!!!


SM-G920S | 1/20sec | F/1.9 | 4.3mm | ISO-200


한국 오니 날씨가 또 갑자기 확 추워져서;;;; 뭘 먹을까 하다가 오랫만에 하나의 돈까스덮밥을 사 먹었다.

미국 다녀 오면서 뜨끈한 국밥 같은 게 땡기기도 했고, 돈까스가 이상하게 자꾸 먹고 싶더라고?

하나 돈까스덮밥은 사랑임 ㅋㅋ



=



Canon EOS 6D | 1/50sec | F/4.0 | 40.0mm | ISO-1000


푸마(Puma)에서 깜짝 선물이!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000


꺄 +_+


Canon EOS 6D | 1/50sec | F/4.0 | 45.0mm | ISO-1000


꺄 +_+


Canon EOS 6D | 1/50sec | F/4.0 | 55.0mm | ISO-1000


최근 베이프(a Bathing Ape, BAPE)와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한 푸마의 새로운 컬렉션이었는데

이 귀한 걸 이렇게 선물로 챙겨 보내주시다니 ㅠㅠ


Canon EOS 6D | 1/50sec | F/4.0 | 40.0mm | ISO-1000


후엉 ㅠㅠㅠ

왕 감동 ㅠㅠㅠ


Canon EOS 6D | 1/125sec | F/8.0 | 28.0mm | ISO-125


그래서 바로 입고 신고 사진 좀 찍어 봤음 ㅋㅋㅋㅋ

2006년이었나? 이렇게 베이프 후드 풀 짚업 올리고 사진 찍는 게 유행이고 그랬던 시절이 있었는데,

10년만에 내가 그 짓(?)을 다시 하게 될 줄이야 ㅋㅋㅋㅋㅋ

아 - 참 모를 일이다 세상.

※ 감사합니다 푸마!!! 잘 입고 잘 신을께요!!!



=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800


퇴근 후 급 경리단길.

네버그린스토어 언더그라운드(Never Green Store Underground).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800


네버그린스토어 형들은 요새 제기차기에 푹 빠져있는 듯 하다.

이게 유행이냐 물으니 "우리가 유행시키려고"라는 어마어마한 대답이 돌아왔다지.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원명이형은 자신이 새로 시작한 랄프 로렌 폴로 베어(Ralph Lauren Polo Bear) 인형 컬렉션 중 하나를 내게 보여주었다.

일종의 자랑인 셈인데,

폴로를 좋아하는데다 이런 MD 상품에 환장하는 내 성격상 이걸 반갑게 보지 않을 수 없어서 반사적으로 부러움의 리액션을 펼쳐버렸음.

졌다.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아 근데, 이거 퀄리티가 어마어마하더만?

실제로 셔츠를 팬츠 안에 넣어 입은데다 벨트까지 찼고,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벨트 루프에 기가 막힌 탭도 뙇!

완성도가 너무 어마어마해서 나도 이거 참 갖고 싶다 생각을 했는데,

원명이형은 지인을 통해 미국 랄프로렌 스토어에서 구입했다네?

나 1주일 전에 뉴욕에 다녀왔는데...?........

그러고보니 내가 왜 랄프로렌 스토어에 안가봤을까..?......

......

ㅠㅠ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네버 그린 스토어에는 일본에서 온 반가운 손님 태영이를 만났다.

반갑긴 한데 이 말썽장이를 어떻게 컨트롤 해야 할지 그거 생각하면 매번 참 난감함 -_-;;;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머리를 묶으면 얌전해지나?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형들이 퇴근할 때 까지 기다렸다가,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600


마장동 축산물 시장으로 향했다.

평일 밤에 예상치도 못하게 마장동이라니!!!!

(이 날 날씨가 어마어마하게 추웠어서 사람이 없....)


NEX-5T | 1/500sec | F/2.8 | 16.0mm | ISO-1600


우리는 대구집으로 들어갔다.

뭐 어딘들 맛이 없겠냐마는, 여기는 원명이형이 아는 분을 통해서 단골 우대를 좀 받을 수 있었다기에 ㅋㅋㅋ

서비스 굿.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1600


아 - 간 천엽 널 좋아해 +_+


NEX-5T | 1/250sec | F/2.8 | 16.0mm | ISO-1600


우왕 소고기당 >_<


NEX-5T | 1/250sec | F/2.8 | 16.0mm | ISO-1600


경리단길 멋남들과.


NEX-5T | 1/250sec | F/3.2 | 16.0mm | ISO-1600


아 보기만 해도 몸이 녹네 그냥.


NEX-5T | 1/250sec | F/3.2 | 16.0mm | ISO-1600


이건 서비스였던가!

육회 비빔밥 캬 -


NEX-5T | 1/100sec | F/3.2 | 16.0mm | ISO-1600


마장동에서 지리고 갑니다!

태영이는 이제 술 좀 줄이자!



=



SM-G920S | 1/30sec | F/1.9 | 4.3mm | ISO-125


한상혁 실장님의 에이치 에스 에이치(Heich Es Heich), 에이치 블레이드(Heich Blade) 쇼룸에 들렀는데

스타워즈(Star Wars) 컬렉션이 어찌나 이쁘게 걸려있던지.

깨알같이 행거 위에 앉은 다스베이더랑 스톰트루퍼 보소 ㅋㅋㅋ

귀요미 +_+



=



Canon EOS 6D | 1/180sec | F/4.0 | 24.0mm | ISO-100


나도 귀ㅇ..

농담이고, 폴로 베어는 아니었으나 나도 곰인형을 하나 선물 받아 자랑하려고 기념 사진 하나 찍었다.

그냥 회색 곰돌이 인형 아니냐 하겠지만 이래뵈도 이거 해리스 트위드(Harris Tweed) 원단으로 만든 어마어마한 녀석임.

클로모르(Clomor)라는 브랜드에서 만든 건데 퀄리티가 어마어마해서 내가 받아보고 탄성을 질렀을 정도 ㅎㅎ

(펜들턴에서 펜들턴 원단으로 만든 곰인형도 하나 가지고 있기 때문에 비교가 더 됐는데, 이쁘기는 그게 이쁘지만 단단하기는 이게 더 단단함!)

※ 고마워요 클로모르!



=



SM-G920S | 1/24sec | F/1.9 | 4.3mm | ISO-160


어느 날의 저녁 식사.

집 바로 앞에 그릴파이브(Grill5)가 있다는 건, 참 웃픈 축복.



=



Canon EOS 6D | 1/80sec | F/4.0 | 90.0mm | ISO-800


추웠던 어느 날의 나.

무신사 스토어에서 산 브릭스톤(Brixton) 모자랑 뉴욕에서 사 온 꼼데가르송(Comme Des Garcons) 스카프를 둘렀지.


Canon EOS 6D | 1/80sec | F/4.0 | 90.0mm | ISO-800


추워지니 참 힘든데 그래도 더운 것 보단 이게 훨 낫다.

견딜 수 있숴 +_+



=



Canon EOS 6D | 1/100sec | F/4.0 | 40.0mm | ISO-1000


에스피오나지(Espionage) 미팅이 있어 오랫만에 압구정 쇼룸에 들렀는데, 못보던 물건들이 잔뜩 보이길래 이거 뭐냐 물었더니 판매할 거라고!!


Canon EOS 6D | 1/80sec | F/4.0 | 85.0mm | ISO-1000


컬쳐 마트(Culture Mart)라는 일본의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에서 나온 것들인데,

컨셉이 미국의 1950-70년대를 표방한 것이라 제법 미국냄새 물씬 나서 참 마음에 들었다 +_+

첫인상이 진짜 좋았음!


Canon EOS 6D | 1/80sec | F/4.0 | 67.0mm | ISO-1000


벽시계가 특히나 예쁘던데 종류도 많은데다 가격도 그리 안 비싸서 정식 판매 시작하면 나는 하나 살 예정!


Canon EOS 6D | 1/50sec | F/4.0 | 28.0mm | ISO-1000


이걸로 찜!

컬쳐 마트 굿!



=



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1000


덕헤드(Duckhead) 필영이형이 말도 없이 택배를 보냈길래 이거 뭥미- 하고 뜯어 봤는데,


Canon EOS 6D | 1/60sec | F/4.0 | 35.0mm | ISO-1000


오잉?

뭐지 진짜?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000


헐 ㅋㅋㅋㅋㅋ

박스 열어보고 기절할 뻔 ㅋㅋㅋㅋㅋ

춘식이를 모티브로 만든건갘ㅋㅋㅋㅋㅋ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000


넌 또 왜이렇게 사실적이니 ㅋㅋㅋㅋㅋㅋ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000


거기다 하나하나 손으로 깎아 만든 것 같은 향초까지 덤으로 ㅠㅠㅠ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000


우앙 ㅠㅠㅠ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000


고마워요 필영이형 ㅠㅠㅠ 매년 내가 참 고마워 죽겠음 ㅠㅠㅠ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아 근데 진짜 춘식이 웃겨 죽겠네 ㅋㅋㅋㅋㅋㅋㅋ



=



SM-G920S | 1/10sec | F/1.9 | 4.3mm | ISO-250


원래 연차 쓰고 쉬는 날이었는데 회사 일이 많아 눈물을 머금고 출근했다가 홍대 외근까지 감행했던 날;;;;

쉬는 날 일해야 하는 것이 참 거시기했지만 그 덕에 운 좋게

디스이즈네버댓(Thisisneverthat) 쇼룸에서 마이노스와 한해가 방송 촬영하는 현장을 목격했음!


SM-G920S | 1/20sec | F/1.9 | 4.3mm | ISO-200


종규 잘 나간다 +_+

(이 방송은 1월 경에 SK의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볼 수 있다던데 이름은 까먹었음;;;;)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600


아무튼 외근으로 지쳐있던 그 날의 나.

피곤해;;;



=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디자이너는 아니었으나 하동호의 콜로 한국 패션 디자이너 연합회(CFDK)의 연말 파티에 참석했다.

어르신들이 많았던 자리라 되게 불편했지만 뭐 이런 곳에 와보는 것도 나쁘진 않으니-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1600


어르신들이 많이 계셨던 것과 달리 핑거 푸드가 마련 되어 있던게 좀 의외였고 어르신들이 좋아할까 싶었던 메뉴들이 많아 더 놀랐음;;;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1600


음료수인 줄 알았는데 스파클링 와인 ㄷㄷㄷ

근데 맛있더라고 이거?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600


연말 파티 중간에 시상식 순서가 있었는데

올해의 아이콘에 공효진이 수상을. (유아인도 있었다;;)

불참해서 소감은 영상으로 대신 전했는데 뭔가 좀 어색하기도 하고 ㅎㅎ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800


올해의 모델상은 승수가 받았고,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올해의 신인상에는 제이쿠(J KOO) 디자이너 부부와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오디너리피플(Ordinary People)의 장형철 디자이너가 이름을 올렸음!!!

멋지다 모두!!!!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수상하신 분들 모두 축하해요!!!!



=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금요일 밤에는 어마어마한 연말 파티가 있어 참석했는데, 호스트가 여럿이라 초대된 손님들도 전부 제각각이어서

뭔가 한 곳에 다 모여있었으나 다 따로따로 노는 기이한 상황이 연출 됐다;;;;


NEX-5T | 1/15sec | F/2.8 | 16.0mm | ISO-800


얼떨떨했지만 초대된게 어디냐 싶어 잠자코 자리를 지켰음 ㅋㅋ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여기 장소가 가로수길 머그포래빗 건물 4층에 있는 고저스키친이라는 곳이었는데,

여기 대표 파스타 중 하나라는 이 걸 내어주시더라.

와 근데 - "이게 파스타라고?" 했던 내 첫인상은 한 입 베어물고 난 뒤 완벽하게 박살났음.

진짜 이렇게 맛있는 파스타 처음이었다;;;

아니 그러니까, 맛이 완전 처음 먹어보는 맛이었어 ㄷㄷㄷ

잊을 수 없을 정도...


NEX-5T | 1/15sec | F/2.8 | 16.0mm | ISO-800


스테이크도 먹고 뭐 샴페인 와인 맥주 종류별로 어마어마하게 마셨던 듯.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그리고 새벽의 2차까지 함께 했다는 마무리.

효효효.



=



SM-G920S | 1/30sec | F/1.9 | 4.3mm | ISO-50


오랫만에 주말의 사뜨바(SattBar).


SM-G920S | 1/30sec | F/1.9 | 4.3mm | ISO-40


연남동 벌스(Ver's)에서 셋팅해 준 데코레이션으로 화려한 옷을 입은 사뜨바.

이제 사장님 얼굴이 안보인다 ㅋㅋㅋㅋ


SM-G920S | 1/40sec | F/1.9 | 4.3mm | ISO-40


전날의 술자리 때문에 해장이 필요했던 상황이라 문을 열고 들어가자마자 "해장이 필요합니다"라고 말해버렸는데,

사장님이 "딱 맞는게 있다"며 잘 왔다고 앉으라고 한 뒤 이런 건 만들어 내어주셨다.

근데 웃기지? 왜 샐러드바에 가서 해장을 하려 했는지 ㅋ 근데 이게 다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음 ㅋㅋㅋ


SM-G920S | 1/30sec | F/1.9 | 4.3mm | ISO-40


사장님이 내어 주신 건 애호박을 길게 썰어 면으로 만들고 브로콜리 육수에 허머스와 팔라펠, 버섯과 토마토를 함께 담아 만든 핫팟이었다.

숙취 해소엔 이거만한 게 없다며 내어주신건데, 농담 아니라 이거 한그릇 다 먹고 나니 땀이 쭉 나서 어느정도 해장이 됐음!

진짜 완전 신기방기!

처음 먹어보는 낯선 음식이었는데 그래도 맛있게 잘 먹었다! 역시 사뜨바가 진리!



=



SM-G920S | 1/30sec | F/1.9 | 4.3mm | ISO-50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압구정 플래그십 스토어에 잠깐 들렀다가,


SM-G920S | 1/24sec | F/1.9 | 4.3mm | ISO-160


문수형의 호출로 비밀의 문수권(MunsooKwon) 룩북 촬영 구경 및 서포트를 좀 하고,


SM-G920S | 1/20sec | F/1.9 | 4.3mm | ISO-200


저녁으로 가로수길에 위치한 제주 음식 전문점 '오름'이라는 곳에서 고기와 국수를 먹었다.

이건 돔베고기고


SM-G920S | 1/24sec | F/1.9 | 4.3mm | ISO-200


이건 돔베고기가 담긴 고기국수였는데, 둘 다 뭐 맛있더라고?

고기에는 불 향이 가득해서 자극적인 맛이 좋았고 국수는 삼삼하니 고기랑 같이 먹기가 좋았고.

가성비 나쁘지 않았어.


SM-G920S | 1/10sec | F/1.9 | 4.3mm | ISO-400


그리고 주말의 마지막 날 밤에는 비밀의 회동이.


SM-G920S | 1/10sec | F/1.9 | 4.3mm | ISO-1000


내 생일 축하한다고 생일 파티를 해주겠다는 걸 한사코 말려냈는데

결국 이렇게 34살을 축하한다며 육사시미 퍼포먼스를....

....


SM-G920S | 1/10sec | F/1.9 | 4.3mm | ISO-500


예림이는 생일 선물이라고 아베다(Aveda)에서 이런 걸 사다 주었다.


SM-G920S | 1/10sec | F/1.9 | 4.3mm | ISO-1000


그 중 파란색 병은 블루 오일이라고 머리가 아플 때 관자놀이에 발라주면 좋다더라.

마침 두통으로 좀 고생하고 있던 날이라 호기심에 발라봤는데,

오홍- 이거 진짜 효과가 좀 있어!!!

예림이 굿!


SM-G920S | F/1.9 | 4.3mm


혜진이는 내가 스카프, 머플러 이런거 좋아하는 거 어찌 또 알고 이렇게 목도리를 ㅠㅠㅠ

무려 꼼데가르송(Comme Des Garcons) ㅠㅠㅠ


SM-G920S | 1/10sec | F/1.9 | 4.3mm | ISO-1000


얘들아 내가 더 착하게 살께 +_+ ㅠㅠ


SM-G920S | 1/10sec | F/1.9 | 4.3mm | ISO-800


라면 두 그릇이나 먹은 거 용서해 줄께.

ㅋㅋㅋㅋㅋ



나는 아무튼 기쁜 마음에 목도리 한 번 더 해 봄 ㅋ



좋다 좋아!

내가 뭐라고 변변치 않은 나에게 이런 선물까지 챙겨주고,

혜진이 예림이 내가 잊지 않을께 ㅋ



끝.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민 2015.12.22 22:59  댓글쓰기

    폴로베어 대박이네요!!!갖고싶지만 왠지 가격이 어마무시할것 같은...ㅎㅎ

Canon EOS 6D | 1/250sec | F/4.0 | 24.0mm | ISO-2500

 

오랫만에 들른 커드(Kud)는 이미 연말 분위기가 물씬 +_+

 

Canon EOS 6D | 1/100sec | F/4.0 | 80.0mm | ISO-640

 

이제 커드에서는 꾸준히 '전시'가 있다는 걸 많은 사람들이 알텐데,

지난 13일부터 플러스(Flus)의 '모노블럭(Monobloc)'이라는 전시가 새롭게 시작해 그를 보기 위해 쇼룸에 들러봤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60.0mm | ISO-1600

 

플러스(Flus)는 프로젝트(Froject)에서 캐주얼 브랜드 플러트(Flirt)와 전개되고 있는 컬렉션 라인이다.

이름이 다 프(f)프(f)스러워서 뭔가 읽기 애매하지만 아무튼 뭐 그런 브랜드다.

2013 FW 시즌에는 샤넬 트위드 원단 하나만을 사용한 컬렉션을 제작했고 이를 '모노블럭'이란 타이틀 아래 소개하게 되었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250

 

샤넬 트위드 원단이라는게 사실 뭐 딱 정해져 있는 건 아니다.

샤넬이 수트를 제작할 때 즐겨 사용한 모양의 트위드를 모두 샤넬 트위드라 부르는데 무늬가 큰 것이 특징이다.

(실제 샤넬은 그 트위드 원단에서 다시 실을 뽑아내어 샤넬의 디테일을 추가하는 작업으로 아이덴티티를 나타냈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600

 

그래서 플러스의 이 모노블럭 컬렉션도 표현은 '샤넬 트위드 원단 하나만으로 컬렉션을 완성했다'고는 하나

실제 컬렉션에서는 3가지 패턴의 트위드 원단을 만나볼 수가 있다.

(방금 스크롤을 내리기 전에 이미 한가지 패턴을 봤을 것이고)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250

 

이게 두번째 패턴이다.

(이번 컬렉션에서 가장 메인으로 쓰인 원단이기도 하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600

 

Canon EOS 6D | 1/160sec | F/4.0 | 55.0mm | ISO-400

 

플러스의 이번 전시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건 - 플러스에겐 미안한 일이지만 - 이 오브제들. 특히 테디 베어들이 눈에 가장 많이 띄었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70.0mm | ISO-1000

 

북 커버를 샤넬 트위드로 하니 이거이거 +_+

 

Canon EOS 6D | 1/250sec | F/4.0 | 92.0mm | ISO-1000

 

아 귀여워라 ㅠ 너희 정말 엄청나구나!!

 

Canon EOS 6D | 1/250sec | F/4.0 | 70.0mm | ISO-1000

 

그 둘을 합치니 이거 뭐 말이 필요 없네? ㄷㄷㄷ

 

Canon EOS 6D | 1/250sec | F/4.0 | 47.0mm | ISO-1000

 

그 옆에서 한 폭의 그림이 된 재킷.

아름답다 아름다워 -

 

Canon EOS 6D | 1/500sec | F/4.0 | 95.0mm | ISO-1000

 

놀랍게도 스냅백까지 만들었다.

(이거 진짜 물건!)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2.0mm | ISO-320

 

중앙 수납장에는 빅사이즈 테디베어까지 ㄷㄷㄷ 아 진짜 탐나더라 이거;;;

 

Canon EOS 6D | 1/50sec | F/4.0 | 65.0mm | ISO-1250

 

더 놀라운 건, 뒤를 돌아보니 소파에 쿠션에 아주 그냥!!!!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250

 

꼭꼭숨어라 -

 

Canon EOS 6D | 1/50sec | F/4.0 | 88.0mm | ISO-1250

 

근데 한가지 재미있던게, 이거 보면서 딱 떠오르는 사람이 한 명 있었으니,

바로 GD였다.

뭔가, GD 뮤직비디오에 나오면 딱 좋겠다는 그런 느낌이랄까?

 

Canon EOS 6D | 1/60sec | F/4.0 | 97.0mm | ISO-1600

 

느낌이 뭔가,

"나 돈 많아. 가진게 재력 뿐이야. 그래서 이 값진 원단 하나로 모든 걸 다 감싸버렸어" 라는 느낌이랄까?

그게 참 신기해서 혼자 'GD 생각난다'고 중얼거리기도 했는데,

놀랍게도 플러스 측에서 실제로 이 컬렉션을 제작할 때 GD에 대한 생각을 했었다고도 했다 ㅋ 뭔가 내가 제대로 읽은 기분!

 

Canon EOS 6D | 1/60sec | F/4.0 | 96.0mm | ISO-1600

 

그런 오브제들 때문에 정신 못차리긴 했지만, 확실히 옷은 옷이지.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600

 

진짜 코트 같은 것들은 너무 탐나서 내가 정신을 제대로 차리기가 힘들었다 ㄷㄷ

난 특히 이게 좀  +_+

 

Canon EOS 6D | 1/100sec | F/4.0 | 73.0mm | ISO-1600

 

(하지만 현실은)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600

 

샤넬 트위드 원단으로 만든 이 장미 오브제도 감탄이 절로 나왔는데,

듣자니 이건 커드 안방마님 수경씨 작품이라더라 +_+

아 손재주가 장난 아니셔 완전 ㅋ

(이거 코사지로 활용하면 좋을 것 같다는 얘기를 보자마자 했었는데, 누군가 꼭 그렇게 활용해줬으면 좋겠다 ㅋ)

 

Canon EOS 6D | 1/200sec | F/4.0 | 97.0mm | ISO-320

 

수경씨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커드가 대단하다고 생각하는 것 중 또 다른 하나는 바로 케이터링을 직접 한다는 것이다.

(이 엄청난 디스플레이를 자랑하는 케이터링이 수경씨 작품이다)

 

Canon EOS 6D | 1/400sec | F/4.0 | 105.0mm | ISO-500

 

보는것과 마찬가지로 맛이 기가막힘 ㅎ

 

Canon EOS 6D | 1/100sec | F/4.0 | 58.0mm | ISO-320

 

마실거리 하나도 그냥 두는 법이 없음.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320

 

계절감을 고려한 이 디테일 어쩔거임?

 

Canon EOS 6D | 1/125sec | F/4.0 | 67.0mm | ISO-1600

 

암튼 정신 차리고 본론으로 돌아와, 케이터링으로 요기를 하며 플러스의 룩북을 좀 챙겨보고 있었는데

 

Canon EOS 6D | 1/100sec | F/4.0 | 75.0mm | ISO-1600

 

그 바로 아래에 플러스의 샤넬 트위드 원단 3종류를 각각 쓴 스냅백이 전시 되어 있는 모습을 봤다.

(다시 말하지만, 이거 진짜 물건이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47.0mm | ISO-2500

 

모자를 통해 세번째 원단을 봤어서, 아까 첫번째, 두번째 원단은 그래도 좀 많이 쓰였던데 세번째 원단을 쓴 옷은 어디에 있누 했더니

저기 복도 계단에 따로 빠져나와있더라 ㅎ

이 더블 브레스티드 코트는 그 중에서도 길이감 때문에 내 마음에 쏙!

 

Canon EOS 6D | 1/60sec | F/4.0 | 96.0mm | ISO-2500

 

탄탄한 느낌 굿-

 

Canon EOS 6D | 1/40sec | F/4.0 | 60.0mm | ISO-2500

 

심지어 라이더 재킷도 만들었네 ㅎㄷㄷ

 

Canon EOS 6D | 1/60sec | F/4.0 | 84.0mm | ISO-2500

 

레더 재킷만 보다가 이런 샤넬 트위드 원단으로 된 라이더 재킷 보니 느낌이 또 다르더라 ㅎ

 

Canon EOS 6D | 1/500sec | F/4.0 | 40.0mm | ISO-2500

 

겨울이다. 크리스마스고, 또 연말이다.

뭔가 - 솔직히 마음은 외롭지만 - 보여지는 많은 것들이 따뜻하고 포근한 느낌이라 좋은 시기다.

딱 이런 즈음에 알맞는 컬렉션이 나와준 것 같아 좋은 구경 한 것 같네.

 

플러트 & 플러스, 모두 화이팅이에요! (밥 먹어요!)

동철씨와 수경씨 그리고 커드도 고생 많았어요 ㅋ (진짜 고생 많았어욬ㅋㅋㅋ)

 

 

+

Canon EOS 6D | 1/250sec | F/4.0 | 88.0mm | ISO-640

 

딱 이 셋트가 절실히 갖고 싶은데....

어떡하지....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지석 2013.12.18 18:17  댓글쓰기

    수트한벌에 가격은얼마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