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하늘 보다 더욱 푸르렀던 비욘드 뮤지엄.

 

 

이곳에서 코오롱스포츠의 2013년 SS 컬렉션 프레젠테이션이 열렸다.

재미있는 방식의 타이포 디스플레이에 괜시리 기분이 업!

 

 

아- 뭔가 뻥! 뚫린 것 같은 느낌 너무 좋아 ㅎ

이번 시즌의 테마인 '유토피아'에 걸맞게 비욘드 뮤지엄 내부를 4차원의 공간처럼 만든 것이 좋아보였다.

 

 

아웃도어 전문 브랜드 답게 디스플레이도 굉장히 액티브한 느낌.

 

  

 

XTM '아드레날린'의 출연진 이었던 정겨운씨.

 

 

아 색감 곱다. 

 

 

보통 산과 관련된 이미지만을 만들고 보여주던 보통의 아웃도어 브랜드들과 다르게 이번 코오롱스포츠의 2013 SS 컬렉션에서는

하늘과 바다를 아우르는 그들만의 유토피아가 만들어 보여지고 있었다.

 

 

김동완씨도 보여지고 있었다.

???

 

  

 

비보이?

 

  

 

그리고 예상치도 못하게 쥬얼리의 예원양을 봤다....

아.. 처음에 쥬얼리에 새로 합류했던 예원양을 보고 내 스타일이다! 했을때

주위에서 사람들이 뭐라뭐라 했던 게 기억나는데 아무튼 ㅎ

 

 

실제로 보니 더 예쁘구나 +_+

널 사랑해.

 

  

  

 

유토피아라는 큰 타이틀 아래 유토피아, 세일링, 아프리카 등의 하위 카테고리를 두어

그 라인 별로 또 특징을 나누어 새로운 의상을 소개하고 있었는데

지금 보는 이 룩은 아프리카 라인이다.

왜 아프리카 라인인지는 굳이 설명 안해도 이미지가 연상 될 듯.

 

  

  

  

  

  

 

아 색감 곱네잉 - 

 

 

나영씨의 미소도 곱네잉 -

 

  

 

흔히 봐왔던, 그리고 쉽게 연상하게 되는 그런 이미지들과 전혀 다른 모습으로 전시장을 꾸며놓으니

코오롱스포츠의 새로운 시즌의 의상 제품들이 괜히 더 색다르게 보이더라 ㅎ

 

  

 

그리고 올해로 40주년을 맞이한 코오롱스포츠는 얼마전에 박찬욱 감독과 송강호와 함께 작업한 단편영화 '청출어람'을 발표하기도 했지 ㅎ

코오롱스포츠 가서 그 영화 봤는데, 엔딩이 정말 신기했음 ㅎㅎ

역시 단편영화 ㅋㅋ

아 그리고 그에 맞춰 함께 발매 된 그 40주년 한정 자켓, 그거 좀 멋있던데 !

 

  

 

코오롱스포츠의 2013 SS 컬렉션.

내가 아웃도어 제품에 해박한 지식을 갖고 있는게 아니라서

제품 마다마다 보다는 전체적인 구성이나 연출적인 부분에 더 관심을 갖고 봤던 프레젠테이션으로 기억 될 듯 ㅎ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OJU 2013.01.29 03:52 신고  댓글쓰기

    자기들 마음이겠지만 어께에 붙는 저 엑스퍼트 라인딱지 좀 개선하면 좋겠던데..
    따라가기 급급했던 그 때 너도나도 회색 로고에 빨간글자 해서 팔뚝에
    "나 얘네들 것 중엔 비싸요~~"요래 딱.
    당시 비슷하게 가져다 붙인 티가 너무많이 나..다좋은데ㅋㅋ
    그래도 역시 회사가 크니까(?) 이런것도 하고 좋네ㅋㅋㅋ

  2. BlogIcon KOJU 2013.01.30 10:56 신고  댓글쓰기

    자빠지면 코닿는 이런 바닥에서 크고 자시고는..ㅜㅜ
    그나저나 정겨운씨 아래있는 오렌지 자켓 탐난다+ _+ㅋㅋㅋㅋㅋ 요새 오렌지 홀릭ㅋㅋ

    비슷한 카테고리들 풀어놓고 보면 그나마 코오롱스포츠가 빈폴 아웃도어, 더노스페이스 화이트라벨 보다 앞서는 듯
    뭔가 우리나라 맛에 잘 풀어내는 느낌이지만 로고는 언제나...

  3. BlogIcon 비너스 2013.01.30 11:12  댓글쓰기

    우와ㅎㅎ 분위기가 너무 독특한 느낌인데요!+_+ 그냥 아웃도어 컬렉션느낌보다 더 색다른??느낌이 나요~

  4. BlogIcon 엔실장 2013.01.30 12:36 신고  댓글쓰기

    패션과 공간의 조화..
    요즘 트랜드 인 것 같네요. 무엇보다도.. 정겨운씨 잘생겻어요^^
    엔실장네 집도 공간이 좋은 곳인데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