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니까 이 '아웃도어펍(Outdoor Pub)'에 대한 이야기는, 모두가 '아웃도어 키친(Outdoor Kitchen)'을 알고 있다는 가정하에 쓰는걸로.

신설동역에서 멀지 않은 청계천 부근에 우리가 익히 잘 아는, 내 블로그에서도 간간히 소개됐던 아웃도어키친에서 한 100미터?

암튼 꽤 가까운 곳에 두어달 전 쯤 아웃도어펍이 새롭게 오픈을 했다. 아마 아는 사람이 많진 않다고 알고 있다.

 

 

일단 가게 규모가 굉장히 아담하다. 주변 공구 상가, 철물점들과 비슷한 작은 규모다.

사실 뭐 여기가 인적이 거의 드문 골목인데다 간판이 눈에 띄는 것도 아니라서 잘 안보이는 것도 사실.

 

 

일단 입구 앞에 웬 탐스러운 과일들이 쌓여있길래 이건 뭐야? 했는데, 이 과일의 정체는 잠시 후에 얘기하기로 하고.

 

 

입구 앞에 놓인 구이 도구(?)들을 뒤로 한 채,

 

 

아웃도어펍 가게 안으로 들어가 봤다.

밖에서 본 것 만큼 내부가 넓지가 않다. 테이블로만 따지면 4팀 앉으면 끝이다.

내가 갔을때도 저기 벽 안쪽에 손님이 계셔서, 그 안쪽은 가보지는 않았는데 암튼 저 안쪽까지 테이블이 있긴 함.

 

 

안쪽 자리 옆엔 진짜 캠핑 간 것 같은 느낌 들게 깃발 장식과 텐트 그림이 벽에 크게 그려져있음.

 

 

메뉴는 이렇다. 제일 중요한 왼쪽 음식 메뉴가 잘 안보인다고 불평하는 사람 있을 것 같아 설명하자면

곧 모든 메뉴가 개편될거라고, 그래서 일부러 자세히 찍지는 않았음.

대신 술은 거의 변화 없을거라고 한다. 뭐 칵테일이나 음료가 눈에 띄지만 제일 중요한 건 생맥주 부분인데

저 부분은 내가 디테일하게 따로 얘기를 하기로 하고,

 

 

아웃도어키친과 마찬가지로 아웃도어펍 역시 캠핑을 테마로 하고 있기 때문에 이런 설명글이 메뉴판 아래에 적혀있었음.

(거의 셀프라는 이야기)

 

  

 

매장 안에 있는 작은 테이블. 2명 앉으면 땡 ㅎ

 

 

인테리어도 뭐, 역시 예상 가능한 스타일이었다.

산장에 온 듯한 느낌이 들게 하는게 참 포근해서 좋았음.

여름에 보는 것 보단 겨울에 보면 더 좋을듯?

 

  

  

 

크루저 ㄷㄷㄷ

 

 

매장 내 분위기를 만들어주던 음악은 저기서 나오고 있었고,

 

 

해먹도 분위기 살리는데 한 몫.

 

 

그럼 이제부터 아웃도어펍의 음식들을 영접해 보는걸로.

 

 

안쪽에 자리가 없기도 했고, 바깥이 선선해서 우리는 밖에 자리를 잡았다.

아무래도 이제 여름의 절정도 끝난 것 같고 습한 기운도 많이 줄어서 밤에 제법 밖에 있을만 한 시기가 오고 있는듯!

 

 

가장 먼저 우리 앞에 등장한 이 6개의 작은 맥주잔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일단 딱 봐도 알겠지만 6잔 모두 각기 다른 맥주를 담고 있다. 이게 뭐냐면,

아웃도어펍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비어 샘플러(Beer Sampler)'다.

 

 

3개의 200ml들이 맥주잔에 아웃도어펍에서 판매하는 맥주 중 3종류를 샘플 형태로 주문하는 건데

우리는 아웃도어펍에서 파는 6종류의 맥주를 전부 샘플로 마셔보기로 했다.

왼쪽부터 호가든, 산미구엘, 호프브로이.

 

 

이건 왼쪽부터 골든에일, 다크에일 그리고 OB라거다.

호가든, 산미구엘, 호프브로이, OB라거는 뭔지 다 알테고,

골든에일과 다크에일은 아웃도어펍에서 직접 만드는 수제 맥주다.

 

 

빛깔이 기가막혀!

 

 

만찬에 함께 한 회사 동생들.

맥주 검색하나 했는데 관심은 오로지 으르렁 거리는 EXO 뿐...

ㅉㅉㅉ

 

 

비어 샘플러를 통해 6종류의 맥주를 다 마셔본 뒤 나는 골든에일을 주문했다.

산미구엘을 주문할까 했지만 그래도 아웃도어펍 왔는데 직접 만든 맥주 제대로 마셔봐야겠다 싶어서 +_+

비어 샘플러 덕분에 취향에 맞는 맥주를 찾아 마실 수 있다는 게 참 좋았음. 샘플의 양이 많지도 않으니 부담도 안되고 ㅎ

 

 

기본으로 나오는 과자는 뻥튀기가 웬말, 전병이 뙇.

 

 

슬슬 나올 것들이 나오고,

 

 

제일 먼저 우리 앞에 나타난 건 목살과 삼겹살이다.

깔끔하게 초벌구이가 되서 나오기 때문에 오래 구워야 하는 시간적인 고민도 해결했고 냄새와 연기에 대한 부분도 어느정도 부담이 적다.

(아니 그것보다도 일단 접시가 간지네? 근데 가만 보니 맥주잔에 그려져있던 아웃도어펍 로고도 나무 나이테 ㅎ 센스!!)

 

 

이건 모듬꼬치. 새우랑 야채 그리고 아웃도어키친이 자랑하는 수제 소시지가 나옴.

 

 

사롸인눼.

(버섯꼬치는 새송이, 양송이, 느타리. 새우는 타이거새우.)

 

 

초벌구이 되서 나온 목살 먼저 소형 그릴에 올리고,

 

 

이게 보면 알겠지만 직화구이가 되는 구멍 뻥뻥 뚫린 그릴이라 기름이 아래로 뚝뚝 떨어져서 본의 아니게 불쇼를 체험하게 됐는데

이 그릴은 곧 교체 예정이라고 ㅎ (아무래도 메뉴 리뉴얼할때 그릴도 함께 바꾸실 모양인듯)

 

 

근데 난 불쇼 좋은데....ㅋㅋㅋ

 

 

신났다 신났다.

 

 

아 이거지 ㅠㅠ 불맛 ㅠㅠ 고기는 불맛 ㅠㅠ

 

 

소시지도 하나하나 올리고 (색깔별로 맛이 다 다름)

 

 

고추맛도 있고 카레맛도 있고 기본도 있고 야채맛도 있고 뭐 다양함 ㅋ (난 개인적으로 카레맛을 굉장히 선호)

 

 

새우도 올리고.

 

 

소시지와 꼬치를 다 올리고 나면 그 아래 숨어있던 양배추가 모습을 드러내는데, 드레싱이 적당히 뿌려져있어서 이것만 먹어도 맛있다.

 

 

목살과 삼겹살, 그리고 소시지와 꼬치에 이어 이번에는 꽃게튀김이 나왔다 +_+ 와 - 이거지 이거!!

다른 메뉴들이야 뭐 비슷하게 다른 곳에서도 얼추 먹어본 종류들이지만 이 꽃게튀김은 진짜 태어나서 처음!!

꽃게튀김이라니!!!! (소스와 함께 나옴)

 

 

이게 원래, 꽃게는 다들 가위로 잘라내서 한쪽씩 잡고 쭉쭉 빨아먹거나 젓가락으로 살 발라먹기 바쁜건데

튀김은 그냥 껍찔채 다 먹을수가 있다 +_+ 음식 부여잡고 뭐 씨름해야 하는거 딱 질색인 내게 이런 메뉴는 신의 축복이지 ㅠㅠ

이건 무슨 맛이냐면 음, 맵지고 않고 밍밍하지도 않은 적당한 매콤함에 꽃게의 씹히는 맛이 어우러진 그런 어떤 느낌적인 느낌? 진짜 이거 짱!

 

 

내가 사랑하는 카레맛 소시지도 노릇노릇!!!! 행복은 멀리있지 않아!!!!

(그릴 위에 있었네!!!!)

 

 

모듬꼬치도 올리고 이거 먹다 저거 먹다 내가 아주 정신이 혼미했는데,

 

 

헐.....

대박.....

꽃게튀김을 얼추 먹다 보니 안에 숨어있는 감자튀김 등장 ㅠㅠㅠㅠ

이것도 다 양념 똑같이 되서 와.... ㅠㅠㅠㅠ

세심한 구성에 내가 깜놀!!!!

 

 

물이 마시고 싶어서 물을 좀 달라고 했더니 아웃도어 테마 답게 물병이 휴대용 보냉병이네 ㅋㅋㅋㅋㅋ

 

 

물컵도 간지.

 

 

근데 이건 의외였다. 예정에도 없던 거였는데, (왜냐면 메뉴엔 이런게 없었거덩...)

무려 매운 쭈꾸미 볶음 ㄷㄷㄷ

 

 

마늘 넣어 매콤하게 볶아낸 쭈꾸미 볶음에 날치알과 깻잎이 셋팅되서 나오는데

매운걸 잘 못먹는 나 였지만 이런 서비스는 내가 그냥 지나칠 수 없지. 열심히 깻잎에 싸서 먹었음 ㅋ

 

 

그리고 마지막에 과일의 비밀이 풀렸다.

입구 앞에서 처음 마주했던 과일은 아웃도어펍에서 실제로 판매도 하는 과일이라고 한다.

대신 그걸 다 다듬어서 내주는게 아니라 과도랑 함께 과일채로 준다고.

그 얘기 듣고 내가 무릎을 탁 쳤다!

오! 그거 좋은데! 하고 ㅋ

그래 아웃도어펍이면 이런 거 정도는 캠핑 간지 날 수 있게 셀프로 하게 해야지 ㅋ 꽤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했음.

해서 우리도 후식으로 과일을 주문함 +_+

 

 

오렌지와 복숭아 그리고 토마토를 무려 '깎아먹음'.

(과일을 깎던 우리 막내를 보며, 맨날 애기라고만 생각했는데 의외의 모습에 내가 좀 놀랬네 ㅋ)

 

 

꼬치가 좀 더 먹고 싶긴 했지만 시간도 늦고 배도 불러서 아웃도어펍 바로 앞에 있던 청계천을 거닐며 소화좀 시켰다.

 

나와꾸형이 아웃도어키친 오픈한 것도 놀라웠는데

그런 아웃도어키친이 홍대에, 논현동에 심지어 청주에까지 분점을 내질 않나

것도 모자라서 아웃도어버거에 이젠 아웃도어펍까지.. 진짜 끊임없는 확장세에 내가 놀라 자빠질 지경이다.

두어달쯤 전에 갓 오픈한 아웃도어펍은 아웃도어키친에 비하면 좀 소박하고

아웃도어키친처럼 든든히 먹는곳 이라기 보다는 그런 분위기에서 대신 술을 편하게 먹을 수 있는 분위기랄까?

거리가 가까워서 과연? 했지만 나름 스타일이 조금을 다른 것 같아서 괜찮은 매력이 있지 않나 싶었다.

 

성열씨! 덕분에 잘 먹었어요! 친절하게 맞아주셔서 감사!

또 좋은 날 뵈요! 응원하겠음!

 

 

+ 마무리 

 

 

아장아장 우리 회사 꼬맹이들.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성열 2013.08.26 11:25  댓글쓰기

    성의있는 포스팅 감사합니다!!^^

  2. BlogIcon MINC-eh 2013.08.26 12:15 신고  댓글쓰기

    아웃도어펍이라니....
    정말, 토론토에 있는 Mountain Equipment Co-op 앞에
    초라한 핫도그집이 부끄럽네요.

    참고로 스트릿 푸드 문화가 별로 없는 캐나다에서 구루마(?)에서 파는
    핫도그가 유일합니다.
    근데, Mountain Equipment Co-op 앞에 핫도그 구루마는 조금 아웃도 느낌을 살린것 뿐.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