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참치

0129-0206 : 포터 서울 한남 스토어, 코카콜라 자이언트 자판기, 캘빈클라인 애프터파티 with 혁오밴드, 보테가 베네타 초콜렛, 화보 촬영, 이춘복참치, 일칠오도씨 눈이 예쁘게 내렸다.쌓이길래 제법 날씨와 도로 상황이 걱정됐지만, 아무튼 예쁘게 내리니 좋았다. 비는 소리가 나서 좋지만 눈은 소리가 나지 않아서 좋다.할 일은 태산이었지만, 눈 내리는 창 밖을 보니 속절없이 나는 또 그렇게 좋아만 했다. =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쇼핑.케이스가 예쁘다.인트레치아토 패턴이 예쁘게 표현됐네. 캬 품격. 사실 쇼핑한게 아니고 초콜렛이다 ㅋ보테가 베네타의 놋 클러치 모양으로 만든 초콜렛이라고 +_+ 오 ㅋ 제법 그럴싸함 ㅋㅋㅋ패턴도 이쁘게 넣었네 ㅋㅋㅋ 나는 화이트 초콜렛을 참 좋아함.씁쓸한 맛이 강한 다크 초콜렛 별로 안 좋아하는 초딩 입맛임. 직원들하고 나눠 먹으려고 아깝지만 과감히 반토막 냄.다들 맛있게 먹어서 나도 기분 좋네 +_+ = 포터(Port.. 더보기
걷기 딱 좋았던 4월의 도쿄 #3,4 : 긴자와 츠키지 어시장 투어, 하라주쿠 돌고 곤파치, 시부야 쇼핑 투어를 끝으로 귀국 전 날 하라주쿠-오모테산도-아오야마 골목을 이잡듯 쑤시고 다녔더니 예상대로 다리 컨디션이 엉망이 되었다. 휴족시간 덕분에 좀 살아나긴 했지만 몸이 많이 굳어진 느낌. 그래서 아침은 가볍고 상큼하게 먹을 수 있는 것들로 챙겨봤다. 아 - 오늘도 날씨가 예술이로구나 ㅎ 이번 숙소는, 화장실 냄새 빼면 참 좋은 것 같아 정말 +_+ 셋째 날의 시작은, 요시노야(Yoshinoya)에서. 요시노야는 뭐, 우리나라로 치면 그냥 김밥천국 같은 곳이라 엄청난 뭔가를 기대할 곳은 아니고 그냥 가볍게 규동 한 그릇으로 배를 든든히 채워주는 정도? 오늘도 많이 걸어야 하니까? ㅋ 밥 먹고는 시부야를 떠나기 위해, 내가 좋아하는 노오란색 치카데츠를 타고 긴자로 넘어왔다. 주말의 긴자는 차량 통제가 되면서 차 없는 거리가 된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