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밤, 한적했던 홍대입구역 뒷골목에 숨어있던 1984.

 

 

이날은 남성 캐주얼 브랜드 thisisneverthat 의 2012 FW시즌 프레젠테이션이 있는 날이었다.

응원할 겸 오랫만에 종규 얼굴도 볼 겸 해서 방문.

 

 

이번 프레젠테이션을 기념해서 제작된 thisisneverthat 의 1984 콜라보레이션 크루넥.

난 저기 붙어있는 저 1984 금박이가 스티커인줄 알았더니 원래 저런 프린트임 ㅋㅋ 재밌네 아이디어 ㅎ

 

 

프레젠테이션 보기 전에 먼저 눈에 들어왔던 도끼.

이거 왜케 이뻐? 

 

 

패치도 귀엽네 ㅎ

 

 

thisisneverthat 의 프레젠테이션은 1984의 안쪽에서 진행되었다. 

 

 

thisisneverthat (디스이즈네버댓. 붙여쓰는게 맞는 표기법) 은 2010년 봄에 디렉터 최종규군에 의해 처음 태어났다.

이제 3년차를 달리고 있는 브랜드로 그리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진 않지만,

큰 규모나 자금력을 가지고 있지도 않지만 디스이즈네버댓은 꾸준히 성장해 나가고 있고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

 

 

종규에게 프레젠테이션을 직접 좀 해달라고 하니 쑥쓰러워 하다가도

어느샌가 진지한 모드로 돌변해 우리에게 각 제품에 대한 설명을 하기 시작했다.

 

 

마음에 들었던 케이블 니트. 

 

 

이번 FW 시즌의 테마는 "I'm on your side"

(그래서 IOYS)

 

 

직접 만들었다는 노르딕 패턴이 들어간 가디건.

 

 

바지 안의 귀여운 곰.

 

 

후드짚업 안쪽의 이중 박음질.

이 경우는, 공장에서 해주지 않는 작업이라

디스이즈네버댓 식구들이 직접 일일이 재봉질을 해서 만들었다고 한다 ㄷㄷㄷ

완전 진짜 핸드메이드네 ㄷㄷㄷ

 

 

디스이즈네버댓의 대표 히트제품, 스트라이프 티셔츠. 

 

 

팔 소매 안쪽 재봉질이 재밌다.

 

 

이 패딩베스트의 경우는 진짜 내가 완전 깜짝 놀랐는데,

저기 보이는 저 체크 패턴과 카모 패턴의 원단이, 원래는 저런 무늬가 있는 원단이 아니었다고;;;

그러니까, 원단에 저렇게 체크 패턴과 카모 패턴을 "찍어낸" 거란다 +_+ 와 진짜 ! 깜짝 놀랐음 !

그만큼 비슷한 가격대의 다른 브랜드들에서 쉽게 보기 힘든 제품이 되지 않을까 싶었다 ㅋ

 

 

자켓들도 알게 모르게 숨어있는 비밀들이 꽤 있었는데,

 

 

보이는가.

스테인레스 스틸 와이어, 철이 들어가 있다 옷에 !

어떤 제품인지 어떻게 들어간건지는 비밀 ㅋ

근데 진짜 보고 놀랬어 완전 ! 이런 생각을 해내다니 ㄷㄷㄷ

 

 

1984 벽에 걸려있는 FW시즌 제품들.

마치 갤러리에 미술작품 보러 온 것 같데 ㅋ

 

 

 

 바닥에는 이번 FW시즌의 제품들로 착장을 짜서 촬영한 이미지들이 이렇게.

 

 

기념 브로치들.

 

 

기념 젤ㄹ, 응?

 

 

한바퀴 쭉 둘러보고 나와서, 

 

 

오랫만에 본 영스타랑 디스이즈네버댓의 디렉터 종규랑 1984 앞마당에서 그렇고 그런 이야기 +_+

 

(고생 많았어 종규! 디스이즈네버댓의 의류들이 내겐 맞는 사이즈가 없어 입지는 못하지만 이렇게 옆에서 항상 응원하고 있으니 힘내줘!)

 

 

홍대 1984 에서 thisisneverthat 2012FW 프레젠테이션을 무사히 보고 난 후 가로수길로. 

 

 

이곳에선 360Sounds와 Deadend Movement의 할로윈 파티가 한창 @ 줄라이포.

 

 

아웃도어키친도 함께 했나요?

 

 

360 오랫만 -

 

  

 

저 안쪽 누나들이 대박이었음.

 

 

 플키의 귀도 대박이었음.

 

  

 

눈 좋은 분들은 보이겠지?

 

 

할로윈 답게 진짜 별별 코스튬을 다 봤다.

뭐, 홍대보다야 덜했겠으나

가로수길에서 이날 난 이순신장군, 국군, 인민군, 스왓, 간호사, 할매귀신 등등등

별별 코스튬을 다 만나볼 수 있었다 +_+

저기저 경찰도 코스튬 ?

 

 

일리가 없지 ㅋㅋㅋ 경찰은 진짜 경찰 ㅋㅋㅋㅋㅋㅋㅋㅋ

역시 되는 파티 인증 !

 

 

 할로윈을 사실 챙겨본 역사가 없는 본인이라,

그냥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나름 신기하고 재밌었던 파티 +_+

 

이렇게 또 하루가 갔다.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로수길 뒷골목에 위치한 카페74 (줄라이포) 에서 맵스매거진과 일본의 캔디샵,

그리고 맵스매거진의 모회사인 인피닛미디어에서 새롭게 오픈 예정인 웹스가 함께하는 작은 팝업 스토어가 지난 주말 열렸었다.

 

 

오픈의 목적이 가시적으로 보이는 팝업 스토어 라기 보다는, 정말 팝업 자체에 의미를 두었던 이슈가 아니었나 싶은데,

 

 

요즘 라벨 커스터마이징으로 마케팅적인 부분에서 재미를 보고 있는 비타민워터가 이번 팝업 스토어에도 함께 했더군 +_+

근데 비타민워터랑 맵스매거진 로고가 굉장히 잘 어울리데?

아예 원래 비타민워터 프린팅 이라고 해도 믿을 만큼 싱크율이 좋았던 것 같다 ㅎ

 

 

귀여운 혜인이 까꿍 +_+

 

 

이번 팝업 스토어를 준비하면서 함께 진행되었다는 화보.

맵스 이번호에 실린 화보인데 일본 캔디샵의 스타일리스트 '마사'가 직접 참여했다네 ㅎ

 

 

팝업 스토어에서는 일본 캔디샵에서 셀렉 된 아이템들 몇가지가 실제 전시 및 판매가 되고 있었는데

국내에서 쉽게 접하기 힘든 의류와 악세사리들이 모여 있어서 보는 것 만으로도 굉장히 좋은 기회가 아니었나 싶었다.

캔디샵은 우리나라로 굳이 비유를 하자면, 10CC 같은 편집샵 이랄까?

된다 싶은 잇 브랜드를 한자리에서 모두 만나볼 수 있는 편집샵으로 일본 내에서만 유명한게 아니라

헐리웃 셀렙들이 즐겨 찾을 만큼 유명한 수준의 편집샵이다 +_+

우리나라에서도 빅뱅이나 2NE1이 즐겨 찾는 곳이며 그 유명한 레이디가가도 일본에 갈 일이 있을때면 꼭! 방문한다는 전설의 샵임 ㅋ

 

 

그런 캔디샵에서 판매되는 제품을 그대로 가져온 것도 놀라웠는데, 캔디샵에서 판매되는 가격 그대로 판매하고 있었다는 충격적인 사실 !

 

  

 

아, 이 BOY London 캡은 정말 +_+

이미테이션이랑은 실루엣 자체가 정말 다르더라..

(귀여운 혜인이가 모델을 자처하고 머리에 살짝 얹어주었는데 이거 뭐 그냥 힙합 여전사네!)

 

 

그리고 모자들 옆으로는 캔디샵에서 판매중인 의류들이 좌라라라락 걸려있었는데,

 

 

Kit Naele 의 이 셔츠 !!!

어쩜 색감이랑 패턴이 이리도 고운지 ㅠㅠ

가격이 역시 뭐, 가볍게 지갑 열 수 있는 가격은 아니었지만, 긴팔 셔츠였다면 큰 맘 먹고 질러봐? 했을텐데

(왜냐면 진짜 국내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제품이 아니니깐..)

근데 아쉽게도 반팔 셔츠여서.. 그냥 이렇게 바라만 본 걸로.. ㅠㅠ

 

 

포토월.

저 페인트 드립 패턴은 캔디샵의 시그네쳐 패턴이라더군.

크링크 생각이 잠시 났으나, 아무튼 +_+

 

 

이 팝업 스토어의 규모가 작다고 무시하면 절대 안되는게, 이 팝업 스토어 중앙에 서 있던 마네킹에 입혀져 있던 룩을

팝업 스토어 오픈과 동시에 소녀시대 스타일리스트가 와서 모두 구매를 했다고 하니..

2NE1쪽이 좀 늦었댔나? 아무튼 소녀시대쪽에서 모두 쓸어갔다더라;; 얼마나 핫 한 제품들이며 얼마나 이 팝업 스토어가 대단했는지 알겠지?

 

 

요새 이런 스타일의 캡이 점점 잇 아이템이 되어 가는듯?

 

  

 

어이구야;;;;

 

 

이쪽은 아예 BOY London 만 쫘라라라라락 걸려있더라.

근데 진짜 이렇게 다시 보니까 뭔가 중학교때로 돌아간 기분이었네 ㅋㅋ

내 또래는 아마 공감하겠지? ㅋㅋ

 

 

저 터틀넥 보라고 ㅋㅋ 옛날 생각 안나냐고 ㅋㅋ 

 

 

이 로고 티셔츠는 나도 (어느정도 향수의 힘도 있고 해서) 구입을 하나 할까 했으나,

가격 보고 그냥 얌전히 걸어뒀다 ㅋㅋ

당연히 저가 이미테이션 따위들과는 비교가 안되지만, 가격이 (아무리 일본 현지 판매 가격 그대로 라고 해도) ㄷㄷㄷ

 

 

?????

 

 

좀 전에 봤던, 소녀시대 스타일리스트가 싹 구입 했다던, 마네킹이 입고 있던 그 철갑옷 같은게 이렇게 생겼었다니 ㅋㅋ

이거 누가 입지 그럼? 설마..유......유!!!!!!!!!

 

 

아, 보이런던 룩 대박이다 ㅋㅋ

 

 

뭐 비록 기간도 짧았고 규모도 아담했고 그랬지만 은근히 실속있던 팝업 스토어가 아니었나 싶다.

한동안 좀 뭐랄까, 그냥 거기서 거기같은 팝업 스토어들만 봐왔던 것 같은데 오랫만에 재미있는 구경을 하지 않았나 싶네 ㅎ

실제로 이 순식간에 지나가버린 팝업 스토어를 위해 일본 캔디샵 디렉터와 스텝진들이 직접 한국에 와서 스타일링을 진행했다 하고

팝업 스토어에도 계속 상주하면서 현장 분위기를 체크하는 모습들이 어렵지 않게 보였기에 덩달아 나도 좀 더 관심있게 보게 된 거 같았다.

 

팝업 스토어는 아무튼 이렇게 조용히 지나간 이슈가 되었고,

이제는 인피닛미디어에서 곧 오픈할 웹진 Waps에 주목할 때가 아닌가 싶다.

듣자니 맵스매거진과는 완전히 별개로 운영 된다고 하네.

큼지막한 이슈들이야 겹치게 다루게 되겠지만 평시에는 아예 별개의 매거진으로 운영된다 하니 기대해 보기로 +_+

(우리가 여지껏 봐온 그, 커뮤니티의 기능이 주가 되어 운영되는 그런 매거진이 아니라고 함)

 

맵스 분들 수고하셨습니다 ^^

혜인아 덕분에 잘 보고 왔어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