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욱이 결혼하던 날.

뒷풀이때 찍은 단체 사진인데 뭔가 재밌다 이 사진.

성희랑 마치 관광지 공연 단원처럼 나온 거 같기도 하고 ㅎㅎ

아 근데 이 사진 안에 있는 남자들 중에 내가 최고 형인데 나만 총각인게 함정....



성희랑 커플룩 쿄쿄.

아 내가 입은건 브룩스브라더스 제품. 티셔츠는 소윙바운더리스, 목걸이는 언더커버, 선글라스는 백산안경, 모자는 에콴디노.



=




얼마 전에 진행했던 비밀의 물건이 드디어 도착!



보통은 여기에 상품명과 사이즈가 적힌 태그가 부착되어 있어야 하지만 이 박스엔 그런 게 없지 +_+



오왕 더스트백도 있어!



이건 무려 아디다스(adidas)의 커스터마이징 서비스인 마이아디다스(miadidas) 제품!

지난 4월 말에 오더 넣었었는데 이제 도착했다 ㅋ



커스터마이징의 기본은 역시 이니셜이라 할 수 있겠지 후후후.



나는 슈퍼스타를 커스터마이징 했다.

근데 뭔가 이상하지? 슈퍼스타처럼 안보인달까? ㅎㅎ

그도 그럴것이, 아디다스의 특징이라 할 수 있는 삼선(3 Stripes)을 과감히 없애버린 것!

이 쿨한 커스터마이징 역시 마이아디다스에서는 가능하다 +_+



덕분에 슈퍼스타인데 슈퍼스타같지 않고 명품 브랜드에서 만든 깨끗한 스니커즈같아 보여서 너무 좋다!

마이아디다스 굿굿!



=




어느 날의 점심. 회사 앞에 있는 얌샘김밥이라는 분식집에서 먹었는데,

내가 먹은 메뉴가 김밥천국으로 치면 스페셜 정식? 같은 건데 여기 퀄리티가 꽤 괜찮다.

자주 즐겨 먹는 메뉴임 ㅎㅎ



점심 먹고 사무실 들어와보니 오오 - 올 것이 왔다!!



이건 외장하드.

데이터 옮길 일이 필요해서 주문했다.



요 조그마한 녀석이 무려 2테라...

예전에 1테라 외장하드 처음 나왔을때 산 건 아이패드만큼 큰데 이건 손바닥에 쏙 들어가네 ㄷㄷㄷㄷ



그리고 오늘의 주인공 등장.



삼성전자 공식 판매처에서 주문했더니 사은품이 이렇게 왔다.



사은품은 이러함. 블루투스 마우스랑 노트북 파우치 그리고 이것저것들.



아 더 못 기다리겠다 빨리 진짜 주인공 개봉!



알았으니 비켜라.



짠.

내가 구입한 건 삼성 노트북 9 메탈(Samsung Notebook9 Metal).

노트북 뭘 살까 며칠을 고민했는데, 이 욕심 저 욕심 내다보니 결국 이렇게 되어버렸음 ㅎㅎ;;;



아 역시 컴퓨터는 새 거일때가 제일 예쁜듯...



애플 제품은 쓸 줄 몰라 아예 하나도 안쓰고 사는데,

그래서인지 반대로 나는 다 삼성 제품만 쓰고 있는 듯?



암튼 좋다. 내 핸드폰이랑 이렇게 연동도 되니깐.

저거 실제 내 핸드폰 화면임. 마우스 클릭으로 실제 어플리케이션 작동도 할 수 있음 +_+



흰색병. 삼성병.

중증.



=




자리 정리하다가 찾은 제이슨마크(Jason Markk) 퀵 와입스.



그냥 물티슈처럼 생겼을 줄 알았는데 이렇게 생겼다.

저기 저 파란 알갱이들에 아마도 세척 작용을 하는 뭔가가 들은 모양?



엄청 더러운 건 아니지만 아무튼 이 날 신고 있었던 신발을 좀 닦아보기로 했음.



음 뭐, 애초에 신발 자체가 엄청 더러웠던 게 아니라서 큰 차이를 느끼진 못했지만 깨끗해기진 하드라.

가끔 쓰면 좋겠어 ㅎㅎ



=




청담 오통영에 갔다.



오통영을 전에 한 번 갔었는데 밥이 너무 맛있어서 또 먹고 싶어가지고.

단 하나 아쉬운게 있다면, 가격이 좀 심하게 비싸다는 거?....

.진짜 다 좋은데 그게 아쉬움....



알탕 널 좋아해.



내 사랑 전복 솥밥 +_+

아 너무 예쁘다아 ㅋ



버터 넣고 슥슥 비벼먹는 간지.

오통영 짱!



=




비밀의 미팅 갔다가 만난 375mm짜리 슈퍼스타 ㄷㄷㄷ

개간지다.



또 다른 비밀의 미팅.

라이풀 사무실 너무 예뻐 +_+



=




에이카화이트(Aeca White)의 2016 FW 컬렉션 PT를 보러 갔다.



모노톤의 컬러가 참 좋아.



코튼 전문 브랜드답게 모든 제품을 코튼으로만 만드는데 이번 시즌에는 코튼 와플 원단이 등장!

터치감이 좋더라!



아 이것도 참 입으면 느낌 좋겠다 ㅎ



코튼이라고 다 같은 코튼이 아니지.

가만히 보고 있으면 원단이 다 다름 ㅎㄷㄷ



아 바지도 나왔네 +_+



이거 쩐다 ㅠ 너무 예쁠 것 같아 입으면 ㅠㅠ



그리고 내가 가장 기대했던 것.



처음 에이카화이트가 런칭할 때

"이걸로 코트 만들면 정말 예쁠 것 같다"는 말을 한 적이 있는데 진짜로 코트가 나왔음!!!!



준비된 사이즈가 내 사이즈가 아니긴 했지만 암튼 입어봤는데 일반 울코트랑은 확실히 착용감이 다르더라고?

아 진짜 이거 너무 내 스타일이라 내가 흠칫했어 ㅋ 겨울에 하나 장만해야겠다 +_+



곱다 전부.



소프트해 소프트.



모자도 귀요미 ㅎ



=




오랜만의 팀 회식에 들른 하남돼지집.



여기는 친절하게 고기를 다 구워주시더라.

뭔가 고급 일식집 온 기분 같아서 좋았음.



이따다끼마앗스-



찬 셋팅도 괜찮음.

명이나물 널 좋아해 ㅎ



계란말이도 맛있더라 ㅋ



이 날은 사실 내 퇴사를 기념하는 송별회 자리였다.

마지막 출근날은 아니었지만 팀원들이 다 같이 모일 수 있는 날이 이 날뿐이라 부득이 송별회를 미리 ㅎㅎ

근데 우리팀 애들이 생각지도 못하게 롤링페이퍼를 써다 줘서 내가 좀 많이 놀랐네....

진짜 아무 생각도 못했는데.... 맨날 잔소리밖에 안한 나한테 무슨 인사를 또 한다고....ㅠㅠ

솔직히 좀 많이 감동받았음....ㅠㅠ

예쁜 내새끼들 ㅠㅠ



=




어느 날의 점심.



집 근처에 코나야(Konaya)라는 식당이 생겼는데 지나쳐보기만 하다가 처음 들어가봤다.

오 근데 여기 느낌이 좀 괜찮더라고?

(일단 저기 2인 테이블을 벽쪽에 둔 게 좀 좋았음 ㅎㅎ)



종이는 무려 앞치마다.



나는 이렇게 주문했다.

카레우동에 카라아게동 그리고 에비덴뿌라.



여기가 카레우동으로 유명하다던데 진짜 카레우동 저거 맛있더라.

카라아게동도 내 입맛에 맞았고.

여기 완전 내 스타일이었음! 프랜차이즈 브랜드인데도 만족감 굿굿!



=




주기적으로 열리는 것 같진 않지만 아무튼 가끔 열리는 하이드앤라이드(Hide and Ride)의 파티, 하이드앤나이트 방문!



오프닝은 메퀀 진복이형이!



드링크는 몬티스(Monteith's) 그리고



잭 다니엘(Jack Daniels)!

하이드앤나이트 파티에선 놀랍게도 이 모든 드링크가 무료!

아 시원하다!



핫한 파티에 핫한 사람들 +_+



용현이형이 갑자기 이것도 사줬음 ㅋㅋㅋㅋ



맘 편히 놀 수 있는 동네잔치가 생긴 것 같아 기쁘다 ㅋ

굿굿!



=




주말을 맞아 경리단길.

잘 안오는 곳이다보니 주말 낮에 이렇게 경리단길 걸어보는 거 오랜만인듯.



6081에서 소윙바운더리스(Sewing Boundaries)의 샘플 세일이 열렸다.



아 예쁜 거 너무 많았어 ㅠ

내가 평소 같았으면 눈에 불을 켜고 쇼핑할 거 찾아봤을텐데,

내게 그럴 수 없는 피치못할 사정이 있어서 그냥 구경만 ㅠㅠ



인기 많네. 동호 좋겠다.



날이 더워 에이드 한잔 마시고,



테이스트 오브 타일랜드(Taste of Thailand) 방문.



팟타이는 사랑.



볶음밥도 맛있당.

태국 음식 알랍.

팟타이 사주는 사람 다 알랍.



=




예란지 디자이너의 더센토르(The Centaur)가 경리단길에 쇼룸을 열었다길래 구경 가 봄.

다가구 주택 건물을 개조한 것 같은데 배색을 예쁘게 한 듯.



패턴 좋다.



역시 더센토르는 뭔가 그 느낌이 있어 그 특유의 그 느낌.

뭐라 말을 못하겠는데 암튼.



로브 사랑.



멋있당.



케익 간지.



경리단길 안녕.



=




비밀의 술자리.

여기는 신사역 부근에 있는 '두사라'라는 곳이다.



준섭이랑 술 마시면 입이 호강한다지.



아 비주얼 보소.



청어 굿.



우니 굿.



그냥 계속 굿.



야끼니꾸에 명이나물 하악.



개인 화로 하악.



계속 하악.



짜투리 스시라고도 부르는, 회 비빔밥 +_+



비주얼 보소.



이거 한 입 먹고 진짜 몸 속에 바다가 들어오는 기분을 느낌 ㅠㅠ

너무 맛있더라 ㅠㅠ



녹차 아이스크림으로 마무리!

두사라 짱!



=




회사 마지막 출근 날에 마지막 행사 참관.

츄바스코(Chubasco)의 16SS 프레젠테이션!



전에 내가 작업했던 화보들도 이렇게 걸려있네 - 감회가 새롭다.



용지랑 윌 모두 고생 많았지 -



아이코 귀여워라 ㅎ



이번 시즌엔 더욱 다양한 패턴도 가득!



개인적으로 이 폴카닷 에디션 추천함.



그리고 사람들이 츄바스코하면 한가지 디자인만 있는 줄 아는데 이것도 상당히 예쁘다.

흰 양말에 매치하면 진짜 짱 예쁨!



코어 라인도 물론 예쁘지.



인스타그램 참고.



=




폭탄.

내 자리에 폭탄이 떨어졌다.

는 농담이고,

회사 마지막 출근 날이라 자리 정리를....



내가 이 스티커바밍 하느라 얼마나 오래 걸렸는데,

회사 노트북이라 우리 애들에게 넘겨줬음.

스티커들 안녕~



=




그러고보니 이게 벌써 3번째 송별회네? ㅎㅎ

아무튼 진짜 마지막 출근날, 퇴근하고 진짜 마지막 송별회를 간소하게 했음.



'관계'라는 술집인데 여기 음식 진짜 다 맛있다.

버터간장밥도, 이 짜빠구리도 다 맛있음 ㅇㅇ



수육도 쩔지.



근데 이 김치전은 걍 다른 거에 비해 쏘쏘였음.

치즈가 올려져서 맛이 더 좋을 줄 알았는데, 김치전 두께가 너무 얇아서 그게 좀 아쉬웠달까.



마무리는 르타오의 치즈 아이스크림으로 함.

아 이제 진짜 끝났네!!!



=




퇴사 후 첫 날.

일단 머리부터 시원하게 자르고,



시원한 냉 쌀국수를 먹었음.

압구정역 근처의 고깃집인데 점심에 베트남에서 왔다는 셰프가 냉 쌀국수를 만들어 판다길래 가 본건데,

여기 괜찮더라고? 나중에 또 가봐야겠어 ㅎㅎ



=




압구정의 칼하트WIP(Carhartt WIP) 매장 지하에 위치한 갤러리 징크(Zinc)에 사진전을 보러 감.



여기서 열리고 있던 사진전의 주인공은 크리스티나 백이라는 분인데,

오프화이트(Off White)의 포토그래퍼로 잘 알려진 분이다.



그녀가 진행한 CP 걸즈라는 프로젝트의 사진들이 이번에 한국을 찾은 건데,

와 진짜 사진 느낌 너무 좋더라.



걸크러쉬라는 말 요새 참 많이 들었는데, 그걸 가장 정확히 시각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사진들이 아니었나 싶었음.

억지스러운 것도 하나도 없고. 진심.



좋아 느낌.



아까부터 저 분 계속 눈에 밟히네 +_+




계속 저 분만 보임 ㅎㅎ



아 저 흑인 여성도 너무 멋지다.



저 분이 크리스티나 백임 ㅋㅋㅋ

스티커 ㅋㅋㅋ



무료 전시인데 아주 좋게 봄 ㅇㅇ



결국 사진집 하나 샀음.

가격이 좀 비싼 것 같았지만, 느낌이 좋아서 구입 ㅇㅇ



MEUFS.



=




아트씨에서 나른한 오후.

백수의 삶은 이런 것인가.



약을 잔뜩 선물 받았다.

아픈 건 아니고 ㅎㅎ

내가 곧 여행을 간다니까 이렇게....

감동 주네....



감동은 결국 놀이로 이어짐.



내 수준.



별 거 없다.



그래 퍼킹 영 +_+



H&M에서 여행 갈 준비 ㅋ

아 몰라 뭐 제대로 되고 있는 건지 모르겠다 ㅋㅋ



끝!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