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40sec | F/4.0 | 40.0mm | ISO-1000


보기만 해도 포근해 지는 느낌. 마소영(mah soyoung) 2014 겨울 컬렉션 프레젠테이션을 보러 갔을 때 들었던 첫 느낌이었다.

10월에 진행된 PT라 그 포근함이 조금은 어색했지만, 11월이 되고 잔뜩 추워진 지금 다시 보니 "역시!" 라는 생각.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600


헌데 컬렉션을 둘러 보기 전, 마소영 팀은 내게 이 작은 책을 하나 건네며

"이걸 먼저 읽어 보고 그 다음에 보세요"라는 다소 귀찮은 주문을 했다.

'이게 뭐길래-'하는 생각으로 뭐, 굳이 그렇게 하라고 하니 일단 방금 잠깐 봤던 소파에 앉아 책을 읽어 보기로 했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96.0mm | ISO-1600


오 근데 이것봐라?

첫 장을 넘기자마자 재미있는 설명이 눈에 들어오데?

마소영 디자이너가 직접 썼다고?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600


마소영의 이번 시즌에 대한 설명을 하려면 지난 시즌의 테마 부터 다시 이야기를 해야 한다.

지난 시즌, '영국에 머무르던 마소영 디자이너의 작업실과 책상'을 테마로 컬렉션을 풀어냈던 마소영이

이번 시즌에는 '그 공간 안에 놓여져 있던 동화책 속 이야기'를 테마로 새로운 컬렉션을 만들어냈기 때문.


Canon EOS 6D | 1/60sec | F/4.0 | 32.0mm | ISO-1600


그러니까 지금부터 보게 될 이 디오라마와 마소영의 새로운 컬렉션은

방금 읽어보라고 건네 받은 마소영의 공간 속에 있던 동화책의 내용을 담은 것이라는 이야기다.

제법 장치에 신경을 쓴 느낌이라 마음에 들었던 부분이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600


그나저나 이 집(?) 안으로 들어가면 컬렉션을 볼 수 있다며 굳이 내게 저 문을 열고 들어가라고 했던 소형이의 웃음은 내가 아직까지 잊지 못하겠네.


Canon EOS 6D | 1/80sec | F/4.0 | 73.0mm | ISO-1600


뭐 굳이 그리 해달라니 나는 또 착하게 응해줌 ㅇㅇ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것은 벽에 걸려있던 이 앙증맞은 액자들.

둥그런 프레임 안에 이번 시즌에 제작된 자수가 하나하나 정성스레 담겨져 있었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그 아래엔 또 이런 디오라마가 만들어져 있었는데,

방금 동화책을 읽고 나서인지 이게 어떤 공간에 대한 설명인지 이해가 딱 되더라고? ㅎㅎ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600


그럼 하나하나 살펴봅시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84.0mm | ISO-1600


마소영의 옷은 시즌에 상관없이 늘 '얌전'하고 '포근'하고 '편해'보이고 '조용해'보인다.

개인적 취향이지만 나는 그런 이유로 마소영의 옷을 좋아한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600


복잡한 절개나 화려한 디테일 보다는 심플하면서도 얌전한 레이아웃을 보여주는 마소영.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600


마소영은 이번 시즌에도 그들의 주특기인 '자수'로 그 매력을 어김없이 발산해냈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600


와펜을 만들 법도 한데 마소영은 고집스럽게도 옷 위에 곧바로 그림을 그려버린다.

처음엔 와펜을 만들어 쓰는 것이 좀 더 예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오히려 와펜을 쓰면 마소영의 그 소녀소녀한 감성을 해칠 것 같다는 느낌이 들기에 나는 마소영의 자수를 지지하는 편이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75.0mm | ISO-1600


그래서인지 마소영의 옷을 보고 있노라면,

세상 어려움 없이 곱게 자란 요조숙녀의 느낌이 어디선가 알게 모르게 스멀스멀 여보세요?


Canon EOS 6D | 1/60sec | F/4.0 | 88.0mm | ISO-1600


마소영의 가장 큰 특징이 자수라면 가변 사이즈(라고 내멋대로 지어 부르는 방식)은 또다른 특징 중 하나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90.0mm | ISO-1600


하나의 옷에 버튼 혹은 지퍼 디테일을 더해 사이즈를 늘렸다 줄였다 할 수 있도록 한 장치인데

이번 시즌에도 그는 어김없이 발휘 되어 실용적인 면까지 고려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래서인지 이 스커트는 자수 때문에 귀여우나 지퍼 때문에 섹시하기도 하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88.0mm | ISO-1600


Canon EOS 6D | 1/80sec | F/4.0 | 60.0mm | ISO-1600


하지만 역시 마소영 하면 자수, 자수하면 유세ㅇ..ㅠ..???????


Canon EOS 6D | 1/80sec | F/4.0 | 58.0mm | ISO-1600


PT에서 내가 가장 예쁘다고 생각했던 룩.

이런 터틀넥에 오버올 조합을 입는 여자라면 분명 감성감성 소녀소녀 할거야....

아 나도 점점 멘트가 여자여자해지는 기분....

....


Canon EOS 6D | 1/80sec | F/4.0 | 70.0mm | ISO-1600


앞엔 자전거 뒤에는 자물쇠. 이런 위트.


Canon EOS 6D | 1/80sec | F/4.0 | 70.0mm | ISO-1600


아까부터 어찌됐건 계속해서 다양한 자수 그래픽이 보이고 있는데,


Canon EOS 6D | 1/40sec | F/4.0 | 45.0mm | ISO-1600


이 자수들은 모두 처음에 읽어보라고 건네 주었던 그 동화책에 나오는 이야기와 연관이 되어있는 소품들임 ㅎ

동화책 내용을 알면 이 자수들이 좀 더 다르게 보일텐데, 내가 뭐 책을 읽어줄 수도 없고 이거 ㅋㅋ


Canon EOS 6D | 1/40sec | F/4.0 | 60.0mm | ISO-1600


아이 귀여워라 +_+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600


Canon EOS 6D | 1/60sec | F/4.0 | 84.0mm | ISO-1600


이 쇼츠는 보자마자 나도 모르게 게이 처럼 탄성을 질러버렸다;;;;

"어머~ 이거 왜 이렇게 예뻐?"라며....

근데, 진짜 완전 예쁘지 않나? 난 이거 보자마자 홀딱 반해버렸는데....

이런 쇼츠를 입는 여자는 뭐랄까- 괜히 승마도 좀 할 줄 알고 도도하게 얌전 떨 줄도 알지만 사실 알 건 또 다 아는 그런 여자일 것 같았다.

진짜 부유한 가정에서 곱게 자란 그런 도시녀 같은....

영화를 너무 봤나 내가....?


Canon EOS 6D | 1/60sec | F/4.0 | 65.0mm | ISO-1600


이번 시즌의 모델인 김나래의 다양한 착용컷이 담긴 룩북 이미지들.

귀엽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1000


자, 그렇게 프레젠테이션을 다 돌았는데, 이건 그럼 뭐지?

마소영의 자수가 가득 담긴 패브릭으로 마감 된 이 가구들의 정체는 대체?


Canon EOS 6D | 1/40sec | F/4.0 | 95.0mm | ISO-1000


마소영의 이전 시즌들을 쭉 봐왔던 내 눈엔 이 자수들이 마소영의 자수라는 게 식별 됐기에 보자마자 궁금증을 품을 수 밖에 없었는데,

(이전 시즌을 몰랐다면 그냥 지나쳤을 법 하기도 함)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000


놀랍게도 레이지마소(Lazymahso)라는 이름의 마소영 라이프스타일 레이블의 견본품(?)이더라!!

설명은 저기 적혀 있으니 쭉 읽어보면 되고,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000


아 정말 이런 생각을 하다니! 완전 대박!

옷으로 즐길 수 없는 이들에겐 정말 희소식중에 희소식이 아니었을까!


Canon EOS 6D | 1/30sec | F/4.0 | 65.0mm | ISO-1600


그래서 레이지마소에서는 이렇게 쿠션 커버나 파우치, 손수건 같은 것들을 만들어 낼 예정이란다.

아까 봤던 소파의 커버는 오더 메이드 형태로 진행이 될 것 같다는 팁도 얻을 수 있었음 ㅋ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레이지마소에서는 홈웨어도 나온단다)


Canon EOS 6D | 1/25sec | F/4.0 | 105.0mm | ISO-1000


내년에 제대로 공개 될 예정이라는 레이지마소와

이번 시즌에도 다시 한번 자신들의 존재감을 확실시했던 마소영.

두 브랜드의 겨울나기가 기대된다.


PS 마소영 즐겨 입는 여자 어디 없나?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600


송파구에 있는 갤러리 에브리데이몬데이(EverydayMooonday)에서 아트워크 컴퍼니 듀코비(Ducobi) 멤버 뮹(Muung)의 첫번째 개인전이 열렸다.

에브리데이몬데이에 가 본 적도 없었고 뮹작가의 첫 개인전이라는 타이틀 때문에라도 꼭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오픈날 밤에 조용히 다녀왔다.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600


에브리데이몬데이는 전시공간과 카페 그리고 아트토이 숍이 한데 어우러진 복합 문화 공간이다.

(이것도 가보고 나서야 알았다.)

구조가 좀 독특해서 1층은 그냥 뻥- 뚫려있는 빈 공간이고 지하에 카페와 숍이, 2층에 갤러리가 있는 그런 곳이었음 ㅎ

사진은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 겸 카페의 모습.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뮹작가의 첫 개인전 타이틀은 자신의 이름인 'Muung'.

뮹작가가 만났던 사람들과의 경험에서 나온 소재들을 재편집해 작품으로 만들어 냈다는 설명.

주제가 어렵고 복잡하지 않아 좋았다.

아래로는 작품들을 담은 사진인데 최대한 글은 적지 않도록 하려하니 감상해 보시길.


NEX-5T | 1/100sec | F/3.2 | 16.0mm | ISO-400


NEX-5T | 1/100sec | F/3.2 | 16.0mm | ISO-400


NEX-5T | 1/60sec | F/3.2 | 16.0mm | ISO-400


(말이 필요 없는 고난도 자개 작업!)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400


지난 1월의 듀코비 팀 전시에서 봤던 뮹작가 작품의 또 다른 시리즈물.

유명 캐릭터들이 한데 모여있는 재미있는 그림.

스타워즈 다스베이더부터 밀키 페코짱까지 ㅎ

뮹작가의 작품에는 그녀가 좋아하는 캐릭터와 브랜드가 가득해 처음보는 그림임에도 친숙한 느낌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듀코비 팀 전시때 '자수'로 만들어 큰 주목을 받았던 작품이 이번에는 '그림'으로 재등장!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하지만 뮹작가 하면 역시 자수를 빼 놓을 수 없지.

이번 전시에서는 무려 4개의 작품이 자수로 만들어져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ㄷㄷㄷ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말이 안되는 퀄리티...)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방금 설명했던 그 '그림' 작품이 다시 '자수'로 등장 +_+

지난 듀코비 팀 전시때 이후로 처음 보는데 정말 다시 봐도 놀랠 '노'자!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왜냐고?

이렇게 일일이 손으로 한땀 한땀 수 놓은 거거든....

나라면 인내심의 한계에 부딪혀 던져버렸을텐데....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작은 그림들도 인기.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여기부터는 브랜드 로고를 응용한 작품들인데, 나는 다 어떤 브랜드인지 맞췄음 ㅋ

그 중 마음에 들었던 3점만 소개한다.

이건 라코스테고,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스타벅스,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그리고 랄프로렌.

뮹작가의 작품들에는 앞에서 이야기했듯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캐릭터와 브랜드 로고가 주된 소재로 등장하기 때문에

보는데 어렵거나 불편함이 전혀 없고 친근하고 익숙한 느낌이 강하다.

때문에 미술을 어렵게만 생각하고 있던 사람들에게도 전혀 거부감 없이 다가갈 수 있는 전시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이 전시는 9월 12일까지 계속 된다고 하니 그 전까지 꼭 들러서 감상해 보길 +_+


뮹 수고했어요! 응원!



+ 마무으리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600


케이터링으로 함께 했던 정현이와 뜨겁개핫도그도 화이팅!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INC-eh 2014.08.27 07:27 신고  댓글쓰기

    늘 알토랑같은 사진들과 재미있는 맨트들 고마워요.
    현장에 갔다오지 않아도 갔다온것 같은 쩜쩜쩜.

    뮹 작가님 대단 하시네요.
    혹, 홈페이지 알수 있을까요?
    이렇게 저렇게 찾아봐도 안나오는데.....
    다른 작품들도 보고 싶어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