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성경

LAST WEEK : 16SS 헤라 서울패션위크 4~6일차, 피프티피프티 알타임죠 전시, 커먼그라운드 소윙바운더리스 패션쇼, 캉골 NJS/라이풀 컬래버레이션, 광림교회 바자회 하필 일요일 스케쥴이 아침부터 밤까지 풀데이라 월요일 아침 컨디션이 엉망이었지만 패션위크 참관 스케쥴 때문에 꾸역꾸역 DDP로...일요일 저녁에 열린 카이(KYE)와 배달의민족 컬래버레이션 '배민의류' 패션쇼를 통해 공개된 컬렉션 피스들이 DDP에 전시 되었다.나는 음.글쎄? 아무튼 많이 피곤했는데, 다행히 참관할 쇼가 1개 뿐이라 부담 없어 좋았던 날. 홍혜진 실장님의 더 스튜디오 케이(The Studio K) 쇼 관람. 부농부농하네. 홍 실장님 고생하셨습니다 - 동대문 구경에 신난 문수형은 동대문 근처를 지나던 탑모델과의 사진 촬영도 놓치지 않았다. 나도 놓치지 않았다 ㅇㅇㅋㅋㅋㅋ아이린 화이팅! = 매일 점심 시간마다 뭘 먹을까- 고민하는 건 인류 역사에 있어 "사람은 왜 태어났는가"만큼 어려운 문제.. 더보기
불량 학생을 만들어 낸 비욘드 클로젯(Beyond Closet)의 2015 S/S 컬렉션 작년 가을 서울패션위크를 통해 소개된 비욘드 클로젯(Beyond Closet)의 2015 S/S 컬렉션의 모습이다. 시즌 테마는 '스쿨 갱(School Gang)'. 의역없이 직역하면 되는 의미이며 고태용 디자이너는 이를 비욘드 클로젯 컬렉션 라인으로 풀어냈다. 런웨이에 가장 먼저 등장한 건 YG엔터테인먼트의 그룹 위너(Winner) 멤버 송민호와 강승윤이었다. 전문 모델은 아니지만 나름 힙합 마인드 충만한 회사 소속 뮤지션이다보니 껄렁껄렁한 연출을 곧잘 해낸 모습이었다. 눈여겨 볼 것은 하지만 그들의 얼굴이 아닌 옷이니 지금부터는 옷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자. 비욘드 클로젯은 프레피룩과 스트리트 룩, 캐주얼 웨어의 중간쯤 어딘가에 속한다. 정확히 하나를 콕 찝어 말하기엔 좀 애매한 그 경계에 걸쳐있는 느.. 더보기
WEEKEND UPDATE : 압구정 오쿠스, 펌킨과 지구당, 망한 회식, 충동구매한 네이더스 셔츠, 개코형 전시회, 분더샵 청담, 그리고 서울패션위크 1~3일차 요약 지난 주 금요일에 연차를 내고 쉬었는데 그 사이에 내 자리로 초대장이 하나 날아와 있었다. 에브리데이몬데이(Everyday Mooonday)에서 새로운 전시를 알리는 초대장이었는데 대표님과 인사 한번 못해 본 사이임에도 이렇게 챙겨주시니 제가 황송하옵나이다 ㅠ 새로운 전시의 주인공은 앤디리멘터(Andy Rementer). 꽤 유명한 작가로 알고 있는데 송구스럽게도 2주 가까이 지난 지금까지도 못가고 있네 ㅠㅠ 11월에나 갈 거 같은 불길한 느낌적인 느낌;; = 완연한 가을이다. 짧은 미팅을 위해 들른 팬케이크 에피데믹 서울(TPE Seoul). 압구정에 이런 카페가 있다는 건 참 기분 좋은 일 ㅎ 테라스에 앉아있기에도 너무너무 좋은 날씨였다. 로데오에 오쿠스(Ohkoos)라는 편집매장이 새로 문을 열었다.. 더보기
2014 FW를 준비하는 멋진 블랙의 향연. 강동준과 이병대가 만든 리디(Re.D) 내가 오글거려하는 단어 중에 '블랙스트리트'이라는 말이 있다.단순하게 검정색 옷을 입은 사람을 뜻하기 보다는 요즘은 흔히 그 애슬릿 룩(Athlete Look)을 연상케 하는 쇼츠나 슬리브리스를힙합무드의 시크한 스타일에 매치해서 입는, 파이렉스비전(Pyrex Vision)이나 후드바이에어(HBA)부터피갈(Pigalle)이나 지방시(Givenchy) 등의 브랜드에서 주로 보이는 그런 스타일로 대변되는데 암튼 난 그 표현이 조금은 오글거리더라고? 아 뭐 그렇다고 해서 그런 룩 자체를 못견뎌하는 건 절대 아니다. 나도 그런 룩이 정말 멋있다고 생각하고 제대로 도전해 보고 싶기도 한 사람이다.(단지 그를 표현하는 단어가 살짝 오글거리는거지 ㅋㅋ) 지난 3월의 서울패션위크에서 만났던 리디(Re.D)가 보여 준 스.. 더보기
비욘드 클로젯(Beyond Closet)의 2014년 가을/겨울은 귀여운 밀리터리 이는 지난 3월, DDP에서 열렸던 2014 F/W 서울 패션 위크때 촬영한 사진들이다. 많은 쇼에 참석해 사진 촬영을 했는데 이를 언제 블로그에 올리는 것이 좋을까 고민하다가 지금이 적기라 생각되어 포스팅 한다. 현재 국내에서 가장 핫한 패션 디자이너를 꼽으라면 아마도 고태용 실장님이 선두로 거론되겠지. 늘 화제가 되었던 고태용 실장님은 이번 시즌, 모델들의 런웨이를 과감히 생략하고 프레젠테이션이라는 독특한 형태의 쇼를 선보였다. 해서 비욘드 클로젯(Beyond Closet) 쇼에 선 모델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자유로운 표정과 포즈로 2014 가을/겨울 시즌 컬렉션을 갤러리들에게 전달하는 이색적인 순간을 나를 비롯한 장내 많은 사람들이 경험해 볼 수 있었다. (지금은 배우로 활동중인) 모델 도상우는 견장.. 더보기
타미힐피거 플래그쉽 스토어를 방문한 셀렙, 포토월에서 만났다 가로수길 타미힐피거(Tommy Hilfiger) 플래그쉽 스토어 오픈 취재를 갔던 날, 매장에 곧바로 들어가지 않고 포토월에 먼저 자리를 잡고 앉았다. 포토월에 대해 사실 고민이 많은 편이다. 과연 이걸 촬영하는 게 좋은가에 대한 해답이 나 스스로 명쾌하게 나오지 않은 상태라.. 그래서 전에 Isabel Marant pour H&M 컬렉션 런칭때는 일부러 포토월 촬영을 하지 않기도 하고 그랬는데, 이번엔 타미힐피거 측에서 셀렙이 엄청 많이 올거라는 이야기를 해줘서 포토월 촬영을 그냥 진행했다. 근데 정말 너무 많이 와서 ㅋㅋ 아예 그냥 포스팅을 따로 해본다. 이거 매장 오픈 소식에 묶어 올리기엔 진짜 너무 많아 ㅋㅋㅋㅋㅋㅋ 제일 먼저 포토월에 선 분은 배우 이다희. 전체적으로 블레이저에 셔츠, 데님팬츠에.. 더보기
라프시몬스가 보여주는 새로운 디올. 그 시작을 알리던 파티 스케치. 디올의 이름과 로고를 보고 있으면 참 우아하다는 느낌이 든다. 우아하다는 말은 무슨 뜻인가. 고상하고 기품있다는 뜻이 아닌가. 아이러니하게도 디올은 그런 느낌과는 사뭇 다르게 지나치게 화려하다는게 내가 가진 생각이었다. 존 갈리아노가 이끌던 디올은 내게 그런 이미지였다. 그런 디올이 작년, 라프 시몬스를 아티스틱 디렉터로 임명했다. 라프 시몬스가 누구던가. 질 샌더를 6년간 이끌어 오던 수석 디자이너가 아니었나. 미니멀리즘의 끝을 보여주던 라프 시몬스의 디올행 결정 소식은 수 많은 패피들 사이에서 연일 화두에 올랐다. 하지만 활 시위는 당겨졌고 화살은 시위를 떠났다. 라프 시몬스가 새롭게 이끄는 디올의 2013년 봄/여름 컬렉션이 발표 되었고 패션계는 발칵 뒤집혔다. 그가 꺼내든 카드 속엔 미니멀리즘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