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스키 샷

발렌타인 : 어른이 된다는 것 최근에 수트 맞출 일이 있었다. 어릴 땐, 아니 사실 지금과 가까운 얼마 전의 시점까지도 나는 브랜드 수트, 그러니까 기성복을 입는 것에 익숙했던 사람이다. 내 주제에 맞춤은 무슨, 비스포크(Bespoke)는 무슨. 20대를 지나 어느덧 30대가 되었고, 이제는 30살보다는 40살에 가까워지는 나이가 되니, 슬슬 그런 브랜드에 대한 욕심은 전보다 많이 사라졌다. 아 물론, 유서 깊은 브랜드가 주는 신뢰는 여전히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아카이브가 되고 히스토리가 탄탄한 브랜드에 대한 믿음이나 사랑, 관심은 그 기준에서만 보면 오히려 더욱 강해졌다. 단지 이제는 화려함보다는 나에게 잘 맞는 것, 그리고, 이제부터 지켜나아가야 할 나와 내 주변의 사람들에 대한 책임감을 기초로 하는 그런 흔들림 없어야 할.. 더보기
발렌타인 : 중요한 건 결국 내 스타일이 얼마나 녹아드느냐 하는 것 회사 동료들과 술 한 잔 할 일이 있어 콜키지 서비스가 되는 곳에 가서 자리를 잡았다. 요전에 발렌타인(Ballantine's) 위스키에 대해 공부(?)했던 것 때문인지 제법 위스키에 대한 거부감이나 부담감이 많이 사라져서 이번에도 발렌타인과 함께 자리를 만들어 보기로 했다. 내가 챙겨갔던 건 발렌타인 12년산과 발렌타인 파이니스트였음. 12년산과 파이니스트를 고른 이유는 뭐, 일단 자리가 그렇게 엄중한 자리도 아니었고, 가격이 부담스럽지도 않았으니까? ㅋ (두 상품 합쳐도 소비자가격이 10만원 정도밖에 안함 +_+) 아직 샷으로 마시는 것엔 익숙치 않아서 일단 온-더-락에 레몬 슬라이스를 띄워 마셨다. 안주로는 뭘 곁들여 먹으면 좋을까 고민을 좀 했는데, 일단 이 자리를 갖기 전에 따로 식사를 하고 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