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 후 폭풍 페달질로 압구정에서 서초역까지;; 강남은 왜케 언덕이 많냐;; 자전거로 다니기 넘 빡쎄다 ㅠ

아무튼 그렇게 열심히 달려 서초역 근처에 숨어있는 쏠레안경 서초점을 방문했다.






이 날은 Office W와 쏠레 리벌스 프로젝트가 진행한 2011 컬렉션 수주회가 있는 날.

물론 난 거래처도 아니고 업자도 아니었지만, 최근 급 관심이 가기 시작한 안경을 실컷, 그것도 올해 발매 될 아이들을 맘놓고 볼 수 있는 자리기에

수주회가 열린다는 소식을 접하자 마자 망설임 없이 방문 계획을 잡았던 것 ㅋ






일본 하우스 브랜드 EnaLloid 의 안경.

내 주관적인 느낌일 수도 있지만, 일본 태생의 브랜드들은 뭔가 딱 그 느낌이 잡혀있는 것 같다.

분명 화려하진 않은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참 세련된 멋이 엿보인달까 -

물론 뭐 화려하다고 다 세련된 건 아니지만, 아무튼 참 묘한 매력이 있는 것 같다.

사진에 있는건 100년 된거라고 하셨었나;; 기억이 잘 안나네 100년 뭐라고 하셨었는데 ㅠ






요건 Grey Ant 의 Kennedy 모델.

하금테 스타일을 한번쯤 써보고 싶긴 한데 뭔가 내 얼굴엔 안 어울리는 것 같다.

다른 하금테 스타일의 안경보다 좀 더 커서 좋긴 하지만 그래도 안 어울리는건 안 어울리는거 -

가격은 40만원선.






그리고 이것. 주목해 볼만 한 녀석들.

Kirk Originals 제품인데 그냥 이렇게 보면 엄청 평범한데 이걸 왜 주목하라고 했냐면,






쨘 -

이 홀로그램 때문이다.

안경의 템플 부분에 부착되어져 있는데 이게 보는 각도에 따라 조금씩 움직이니까 참 재미있다 ㅎ

참고로, 빅뱅의 GD&TOP이 부른 뻑이가요 뮤직비디오에서 GD가 이걸 썼었다.






이렇게 강렬한 이미지도 있다.

다른 이미지들도 많음.

가격은 40만원선.






프레임 모양도 여러가지다. 안경으로 쓰면 재미있을 것 같다.






다음으로는 Oliver Goldsmith 제품들.






Berwick, Carl 등의 선그라스 모델들 -






Tak.

이거 어울리는 여자는 왠지 뭐랄까, 세련되고 도시적이고 커리어가 강한 캐릭터일듯?






이것 또한 체크 아이템 !

이게 Consul 이었나 Consulss 였나 -_- 헷갈리네;;

아무튼 이건 정말 주목할 만한 아이템 인데,

Oliver Goldsmith 에서 나오는 하금테 !

근데 이게 대박인게 옵티컬W에서 제안한 스타일 이라고 하더라 ㄷㄷㄷ

그러니까 뭐 굳이 단어로 표현하자면, 코리언 에디션 정도?

고집 강한 영국 브랜드이기에 그들의 프레임이 변형되는 것에 대해 호의적이진 않았을텐데도 이런 파격적인 시도를 하다니 +_+

가격은 40만원선.






이 제품은 Kara Eyewear의 O-ring 모델.

내 얼굴엔 완벽하게 안어울리는 스타일로,

이런 안경이 어울리는 사람이 진짜 멋있는건데..

라고 생각해보며 머릿속으로는 자꾸 김구 선생님만 떠오르는게 역시 난 뻔한 남자.

가격은 20만원선.






이 아이들은 프랑스의 하우스 브랜드인 Vue DC 제품들.

전체적인 느낌은 빈티지다. 전형적인 유럽 빈티지 스타일.

그런데 전혀 지루하지 않다. 그게 참 매력적인 것 같다.

가격은 30~40만원선.






화살표 아이콘만 봐도 알수 있는 Karen Walker 의 제품.

DJ신철님이 생각나는 정말 오리지널 복고풍의 금속테 제품인데, 글쎄.. 과연 시장에서 먹힐지?






재미있는 팝아트 작품을 보는듯한 느낌의 모델.

어린 시절의 생일파티 같은 날 재미삼아 쓰던 그런 안경의 느낌인데 드레시한 코디에 잘만 맞추면 엄청난 아이템이 될듯 ?






이건 뭐 누가봐도 2NE1의 CL표 스타일.

Ksubu의 Bellatrix 모델괴 위에는 뭐지? Lyra인가? 비슷한데 아닌거 같기도 하고?

가격은 30만원선.






느낌 강한 Ksubi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Marfik 모델.

옆부분이 막혀있는 것이 특징인데 이런건 역시 얼굴 작은 사람이 써야..

난 역시 안되는.. ㅡㅜ

가격은 30만원선.






이건 뭐였더라;; 까먹었네;;






이건 Ksubi의 Atik 모델.

가까이서 보면 오묘한 패턴인데 이거 멀리서 보면 흔히 돌청 이라 부르는 아이스진의 느낌이 난다 !

가격은 30만원선.






그리고 이거는 Ksubi의 스테디셀러 프레임인 Ara.

패턴도 너무 마음에 들고 쉐입도 내 스타일이고 ㅎ

이건 내가 구매하기로 마음 거의 굳혔음 +_+






아가야 쫌만 기둘룡 ~






이 블링블링 럭셔리해 보이는 녀석은 AM Eyewear의 Jamo.

코브라 패턴과 함께 셋팅되어 있는 안경 줄의 싱크로가 장난이 아니다.

가격은 20만원선.






역시 AM Eyewear의 모델인 Lorenzo.

나랑은 상극인 플랫탑 쉐입이다.

가격은 20만원선.






이건 AM Eyewear의 안경 라인들.

위 아래로 길게 퍼지는 형태라 복고적인 느낌 연출에 적합할듯.

내 얼굴엔 안 어울렸음.

가격은 20만원선.






아, 이거 좀 재밌더라 -

AM Eyewear의 Cobsey 모델인데,

안쪽에서 보면 미러 스타일인데 바깥쪽에서 보면 그냥 무난하다.

실제로 뭐 눈에 착용하고 그런덴 아무 영향 안끼치는거 같은데 이런거 뭔가 괜히 나만 알고 있는 재미랄까? 그런 기분을 주는듯 ㅎ

디자인도 무난하고, 가격은 30만원선.





굉장히 팻한 느낌을 주는 Graz의 Bula.

남자보다는 여자들이 잘 어울릴.

가격은 50만원선.






이건 Graz의 Obstacle 이라는 모델의 안쪽에 새겨진 문구인데

Monster Children 이라는 매거진과 콜라보 한 모델 이라고 ㅎ






이쪽은 Lotho 의 모델들.

영국의 빈티지한 감성을 모티브로 한다고 들었는데

그래서 인지 진짜 그래 보인다 ㅋㅋ






새침떼기 아가씨가 쓰면 딱일것 같은 Lola 모델.

사탕 같은 느낌이 마음에 든다.

가격은 40만원선.






프라임형의 착샷.

역시 여자가 써야겠다.






어렵다 -_-;;






어디꺼였더라 이거 Dita 꺼였나;;









Dita 제품들은 나한텐 좀 어려운 느낌이다.


















아 뭔가 다 어려워. 디자인이 복잡한것도 아닌데 뭔가 어렵다 그냥.

그래서 Dita는 다 패스 -






패스 하려는데 Dita Kids도 봄;;

진짜 패스;;






그리고 여기,

내 블로그에 오는 분들 중 주된 연령층이리라 예상되는 10대 후반~20대 초반의 친구들을 위한 코너.

위에 쭈욱 포스팅한 아가들의 소비자 가격이 뉘집 개 이름도 아니고 부담되서 어떻게 사냐- 하는 친구들에게 한줄기 빛과도 같은 브랜드의 등장.

호주에서 태어난 이 브랜드의 이름은 바로 Le Specs.

Le Specs를 주목해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역시 저렴한 가격대에 다양한 스타일을 모두 만나볼수 있다는 점 때문이겠다.






종이학이 마치 별 처럼 보이는 이 귀여운 모델은 Al Capone.

가격은 9만원선.






이건 레이벤 스타일, Revolver 인가? 아닌거 같기도 하고;;

가격은 8만원선.






여름느낌 물씬 나는 Scarface 는 12만원선.






복고풍의 Lost boys 도 12만원선.






이런 사이버틱한 쉐입의 Emperor 도 12만원선으로,

전체적인 가격대가 8만원~12만원선이다.

물론 하우스브랜드의 핸드메이드랑 동급의 퀄리티라고 까지는 말 못하겠지만,

트렌드에 뒤지지 않는 다양한 스타일의 선글라스 제품을 부담스러운 가격을 지불하지 않고 만날수가 있다면 당연히 관심을 가져야 겠지?

Le Specs 가 그리고 또 뭐랬더라 -_- 아 또 까먹었네;;

아무튼 그 기원을 타고 올라가면 유명한 안경 브랜드 쪽에서 출발한거나 다름 없다고 얘길 들었는데 아놔 이놈의 기억력;;

뭐 들으면 다 까먹어 ㅠㅠ

쨌든 결론은 뭐 이렇다. Le Specs가 절대 무시할 브랜드가 아니라는 것.

지금의 스트릿씬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브랜드 라는 것.






일본은 1인 3안경 시대란다.

(선글라스를 포함한) 안경이 그만큼 생활화 되어 있고 일반화 되어 있다는 거지.

안경도 옷 처럼, 신발 처럼, 자기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독립적인 패션 아이템이 충분히 될 수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그 인식이 '그냥 눈 나쁜 사람이 끼는거' 로 너무 굳어있는 것 같다.

Optical W와 쏠레안경은 그런 인식들을 바꿔 나가고자 하는 것이고,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그런 움직임을 펼칠 예정이라고 한다.

나도 사실 안경에 관심을 가지게 된지는 얼마 안되었는데, 이게 보면 볼수록 참 재밌고 신기한 세상이다.

라인 하나하나, 색깔 하나하나, 각도 하나하나에 따라 사람의 인상이 확 확 바뀐다는게 참 매력적인 것 같다.

앞으로 Optical W 와 쏠레안경에서 어떤 움직임을 보여줄지, 기대해 보며 -



수주회 진행하시느라 수고 많으셨어요 !

3월에 본격적으로 판매 시작되면 습격 하러 가겠습니다 !






+ 보너스






이번 수주회에서 본, Oliver Goldsmith의 귀갑테 안경.

귀갑테는 거북이 등껍질로 만드는 테를 일컫는데 안경 1개에 거북이 6마리 정도가 들어간다고;;

높으신 분들께서 쓰시는게 이런 안경이란다.. 우리가 그냥 안경점에서 막 사는 그런 안경 쓰시는게 아니라고;;

근데.. 진짜 멋져 보인다 ㄷㄷㄷ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이언 2011.02.17 15:31  댓글쓰기

    헉 첨에.....백 이십인가 하고 봤더니......천 이백만원
    후덜덜 ......상위 1%가 쓰는 걸까요? ^^; 와 대박이네요 ㅎㅎㅎ
    거북이 등껍질....그거 하나면 만들줄 알았더니....귀한 거북이 6마리가 들어간 제품이라니
    참 소수의 세계는 미스테리 입니다 ^^
    잘봤습니다 !

  2. BlogIcon KAYEM 2011.02.17 17:22 신고  댓글쓰기

    저도 한달전에 안경을 바꿨는데 안경이란 것이
    사람의 인상을 많이 바꾸게 해 주더라구요.
    생일선물로 받았는데 돈이 아깝지 않다는 말을 해 주시더라구요.

    저도 선글라스가 간절히 필요한데 Le Specs의 선글라스제품들이 멋지군요.
    눈여겨 봐야겠습니다!

  3. 2011.02.18 03:22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2011.02.18 10:51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blue paper 2011.02.18 10:58 신고  댓글쓰기

    안경 예쁜 거 많네요ㅎ
    좋은 글 보고갑니다^^

  6. BlogIcon KOJU 2011.02.18 18:31 신고  댓글쓰기

    아.....그 밤에 달려간 그곳이 이곳이였군!!
    나는야 디타 찬양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흐아..이쁜거 많다아~

  7. 와쌉 2011.02.19 15:04  댓글쓰기

    우왕 ㅋ 요새 안경 관심 많은데 진짜 대박 ㅠ

    컬크 오리지널? 안경 죽이네요 ㅋ 검정색 스컬 홀로그램 ㅋ


    형 쓰신 선글라스 잘어울리시구용~ㅋ

    와 여기 좋네요 ㅠ

    한번 가봐야지 ㅠ

    디타는 이하늘이 쓰고 나왔던 모델이 젤 이쁜득 ㅠ.ㅠ

  8. 수달이+_+ 2011.02.21 17:35  댓글쓰기

    이쁘네요^ ^와...나도 안경맞춰야되는뎅 잉




쏠레안경 업무가 끝난 뒤,






교대역 근처 비밀의 서서갈비집에서 쏠레안경 식구들 그리고 비밀의 멤버들이 모여 뒷풀이 겸 회식 겸 뭐 그런 식사의 시간을 가졌다. 






양념갈비.






옵티컬W의 대표 화영형님 !

인상이 너무 좋으시다 ㅋ









이거슨 서비스.






그리고 내가 처음 접한 문명.

된장찌개를 연탄불 위에 올려놓고 그 안에 밥과 남은 고기를 !






아 이거 나만 몰랐나? 와 진짜 맛있더라 ㅠ

완전 컬쳐 쇼크였음 ㅠ

※ 오래두면 밥이 다 들러붙기 때문에 그 전에 먹어야 함






이 날 처음 뵈었던 비밀의 디자이너 형님들.

절대 게이 아님.






자리가 무르익고,






옵티컬W의 식구들은 그들만의 대화를 나누었다지요 -

화영형님 아래로, 안경과 선글라스라는, 인식의 변화가 많이 필요한 우리나라에서의 시장 개척에 뛰어든 멋진 분들.

(가장 어린 분이 나랑 동갑이었다)

카시나도 롤모델이라는 말씀에 감사하기도 했고 정말 앞으로가 너무나도 기대가 되기도 했고 ㅎ

막 자주 뵙기까지는 못하겠지만 왠지 그래도 좋은 분들을 알게 된 것 같아 기분이 참 좋았다 -

미약하겠지만 도와드릴 일이 있다면 기꺼이 도와드리고 싶을 정도로 ^^

우리나라가, 이 바닥(?)이 좁다는 게 사실인데, 그런데도 보면 참 멋지고 응원해주고 싶은 사람들은 참 많은 것 같다.

다음번에 또 식사 같이 하는 자리가 생기면 더 많은 이야기들을 주고 받아야 겠다 ㅎ



반가웠어요 옵티컬W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oungsta 2011.02.17 20:59  댓글쓰기

    엇 저기 계신 분 한동우 실장님 아닌가?!예전에 제너럴 아이디어 있었고 지금은 자기 브랜드 가진 분

  2. BlogIcon KOJU 2011.02.18 18:32 신고  댓글쓰기

    나 안경살때 뵈었던 분도 계시넹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