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등축제

연휴 즐기기 2/3 : 비 내리는 을왕리에서 종로 광장시장까지 폭풍같은 스케쥴로 연휴 첫날을 보내 컨디션이 좋진 않았지만, 아침부터 비가 쏟아져 내려 기분이 그렇게 좋지도 않았지만, 계획대로 움직이지 않는다면 분명 후회할 것만 같다는 생각에 연휴 둘째날의 스케쥴도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우선 시작은 반포의 그곳에서 - 나들이를 떠나기 직전인 만큼 냉면으로 가볍게 시작. 나들이는 이분들, 김사범과 민사장과 함께. 청주남자 민사장은 물냉에 희한한 양념을 풀어서 먹더라? 다대기도 아닌데 저거. 냉면엔 역시 왕만두지. 근데 청주남자 민사장은 만두도 신기하게 먹네? 저걸 저렇게 해서 세워놓은 채로 먹더라. 딤섬처럼. 왓에버. 김사범이 맛있다고 강추하며 안내한 가게라 기대 잔뜩 하고 갔는데 주인 아주머니의 불친절이 내가 2012년 들어 다녀본 모든 식당중에 가장 으뜸이었어.. 더보기
연휴 즐기기 1/3 : 삼청동부터 청계천까지 산책하고 영화보고. 토요일 휴무, 일요일, 월요일 석가탄신일까지 오랫만에 3일 연속 휴가가 가능했던 지난 주말, 주중의 끝이었던 금요일 밤 부터 '이번 연휴에는 멈추지 말아야지'라는 일념 하나로 어떻게든 집에 있지 않기 위해 무조건 바깥으로 돌아다니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_+ 희태와 가로수길에서 티타임을 가지고 있을때 걸려온 전화 한 통이 그의 시작이었다. 김사범이 '한강 반포 미니스톱 앞에서 치맥중이니 나오세요'라며 호출을 하길래 희태와 헤어진 뒤 바로 한강으로 쑝 - 나는 이미 뭐 판이 한창 벌어지고 있을때 간거라 사람들이 꽤 모여있었음. 심지어 치킨도 다 사라진 뒤였고 2차로 피자를 배달 시켜 먹으려던 상황이었.. 오랫만이에요 +_+ 모두들 피자 먹기 바쁘네 - 나도 한조각. 아, 근데 말이 나와서 말인데 요즘 내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