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꼬치

0219-0303 : 연남 천리향 양꼬치,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직관, 디 아트 오브 더 브릭 전시, 고려대학교 캠퍼스, 합정 란콰이펑, 블랙팬서 후기 참 감사한 기회로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현장에 당일치기로 다녀올 수 있었다.그것도 무려 벤츠 스프린터를 타고 아주 편안하게 - 강릉에 가서는 올림픽 경기장까지 들어갈 수 있는 전용 셔틀 버스로 갈아타야했는데, 겉과 달리 내부가 너무 올드스쿨이라 내가 깜짝 놀람 ㄷㄷ 아무튼 무사히 입장. 경기 시작 전에 잠깐 강릉 현지에 들어선 올림픽 공식 후원사들의 홍보 부스를 구경해봤는데뉴스로 봤던 맥도날드의 햄버거 셋트 모양으로 지어진 건물도 실제로 만나봤다.아니 어쩜 이렇게 귀여움? 경기장에 들어가서 신이 잔뜩난 나도 귀여움 >_ 더보기
1021-1024 : 2018 SS 서울 패션위크 비욘드클로젯, 동화반점 공룡알, 강북삼성병원 종합건진센터, 계절밥상, 양삼겹, 서울 거리 2018 SS 헤라 서울 패션 위크 대망의 마지막 날.토요일 밤이라 그런지 사람이 많구나. 하지만 사람이 많은 건 DDP 내 쇼장 안쪽도 마찬가지였는데사진 오른쪽에 뭔가 사람들이 바글바글 많아 보이는 이유는 잠시 후에 설명하기로 하고저기 동준형님이랑 일근형님 귀여우심 ㅋㅋ 이번 시즌도 피날레 쇼는 고태용 디자이너의 비욘드 클로젯(Beyond Closet).시즌 테마는 봉주르 스트레인저(Bonjour Stranger)였다.덕분에 휴양지로 떠난 멋쟁이들이 런웨이를 멋지게 걷는 쇼를 볼 수 있었지. 컬렉션에서도 계속 되는 태용이형의 강아지 사랑. 여유가 한가득한 것이 보기 좋다. 그저 붓터치를 형상화 했을 뿐인 그래픽 패턴인데마음은 이미 저 멀리 유럽으로 날아긴 기분. 좀 전에 사람들이 런웨이 한 켠에 바글바.. 더보기
0809-0812 : 아디다스 메이커랩 워크샵 & 쿼트 스니커즈 전시, 캠브리지 멤버스 MTM, 유니클로 17 F/W, 파라 기브업 램프, 합정 교보문고, 스모크 쉑, 호우양꼬치, 샐러딩, 감성타코 북촌 갔다가 벌칙 수행 중인 배트맨을 만났다.대체 이런 짓은 왜 하는거지.처음엔 웃겨서 찍었는데,이 사진은 보면 볼 수록 이상하게 징그럽다.슬프고. 본인 표정에 기분이 담긴 느낌.안타깝다. = 합정역 교보문고에 처음 가봤다.사진 찍으며 내려갈 땐 몰랐는데 이제보니 저 위에 건담샵이 있었네? 옹 크고 넓구나. 한산하고. 교보문고 옆 통로를 따라 겉다가 이런 스태츄를 마주했다.(이것만 찍어서 크기가 짐작이 안되겠지만 무려 158cm 길이를 자랑하는 1:1 사이즈 스태츄임)'사에카노'?라는 애니메이션에 나오는 카토 메구미라는 캐릭터라는데구입을 원하면 카운터에 문의하라는 푯말에 놀라 일행들이랑 같이 "이건 얼마쯤 할까?"라는 대화를 앞에서 잠깐 나눴는데, 나중에 사무실 돌아가서 가격 검색해봤다가 기절할 뻔.2,.. 더보기
0126-0205 : 사뜨바 이전 오픈,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속단은 금물 토크쇼, 설 연휴, 안산 중앙역 만화카페 놀숲, 신도림 호우양꼬치, 미드나잇 시리얼 드디어 깁스 풀르는 날. 그동안 깁스 때문에 지하철 타러 다니는 게 어려워서 출퇴근을 택시로 했는데 택시비 쌓인게 1달도 안되서 60만원을 넘는 바람에 부담이 이만저만 아니었다는 후문.... 아무튼 이제 드디어 깁스를 풀르게 되어 너무 기분이 좋았지만 이 병원은 어떻게 된게 단 한번도 친절하다는 인상을 주지 못해 그게 아쉽다. 진짜 여기는 원장 선생님 한 분 빼곤 다 불친절한 거 같아. 특히 데스크에 있는 분들. 매번 마음이 불편함. 물리치료도 빨리 그만 받고 싶다. 지겹다 으으. = 비가 내렸던 건 아니고, 쌓였던 눈이 녹느라 도로가 다 젖었던 어느 날의 밤. 확장 이전 오픈으로 새로워진 사뜨바(SattBar)에 들렀다. 위치는 여기다. 강남구 도산대로 49길 10-6. 주소는 이렇고 위치를 대략 설명.. 더보기
Previously : 브라운브레스 10주년 컬렉션, 건대 송화양꼬치, 디그낙 샘플세일, 사뜨바 버거, 회식, 알디 전시, 볼링 요코하마 갔을 때 사 온 문아이즈(Mooneyes) 마우스패드. 귀엽다 귀여워 ㅋ 역시 일본에서 사온 간식들. 이건 직원들 나눠주려고 사왔다. 왼쪽꺼는 하라주쿠 돌아다니다 발견한 포키 자이언트 레인보우 브릿지 에디션이고 오른쪽꺼는 요코하마 컵누들 박물관 갔을 때 사온 팥 만주임 +_+ 뜯어봤다. 우왕 졸귀 ㅋ 이거 맛은 먹어보니까 호두 없는 호두과자 맛임. 딱 그 식감과 맛 ㅋ 굿 +_+ = 어느 날의 나. 사무실 앞에 놀러 온 알디가 도촬해줬는데 거인이 따로 없네 증말. = 브라운브레스(Brownbreath)에서 10주년을 맞았다고 자축의 선물을 보내왔다. 룩북이랑 감사 편지 +_+ 룩북은 무려 LP 사이즈라 내가 완전 지림 ㅠ 10주년을 맞아 초창기 태깅 로고를 다시 꺼내들었다고 ㅎ 아 - 진짜 옛날.. 더보기
양삼겹이라고 들어는 봤나 몰라? 기가막힌 그곳 강남역 일구팔팔로 집합! 호불호가 좀 갈리지만 어쨌든 '양'고기를 좋아하는 내게 양꼬치, 양갈비는 언제 먹어도 반가운 고기다. 그런데 얼마전 깜짝 놀랄 새로운 경험을 했다. 이게 뭐야? '양삽겹'? 돼지 삼겹살 할 때 그 '삼겹'? 강남역 NB 뒷골목에 자리한 '일구팔팔'은 양고기 전문점이다. 그런데, 가장 많이 알려진 양꼬치가 아닌 '양삼겹'이라는 녀석이 주메뉴다. 내가 아무리 고기를 좋아하고 잘 먹고 많은 고깃집을 다녀봤어도 요 양삼겹이라는 건 처음 들어봤다. 양고기 삼겹살인가? 일단 내가 친구들과의 약속 시간에 사알짝 늦은 관계로 양삼겹 사진은 이 한장이 달랑;;; (애들이 다 먹었..) 부연 설명이 좀 필요할 것 같은데, 양삼겹은 일단 본론부터 얘기하자면 이 곳 일구팔팔에서 커스터마이징 한 고기다. 기존에 없던 메뉴라는 .. 더보기
고등학교 동창 친구들이 갑이지 그래. 결국엔 제일 오래 볼 친구들 사랑해. 2012년의 마지막 토요일 밤 강남역. 또 눈이 내리는구나. 근데 이날 눈은 좀 비처럼 내려서 싫었다. 날도 추웠고. 일단 사람이 너무 많았어 -_- 언제부턴가 연말에는 강남역이 코카콜라 광고판으로 도배가 되는데, 뭐 안좋게 보는 사람들도 있던데 난 좋드라 ㅎ 연말 분위기 크리스마스 분위기 이런거, 경기 침체다 경제 불황이다 해서 길거리에서 보기 어려운데 이런걸로라도 즐겨야지 ㅎ 연말이니까 기분내려고 양꼬치. 경성양꼬치 여기도 진짜 오랫만이다 ㅎㅎ 한동안 경성양꼬치 안오고 강남양꼬치 다녔었는데 운좋게 이날은 자리가 딱 있길래 ㅋ 며칠전에 나 생일이라고 깜짝 택배를 보내준 선우. 선우는 요새 가방에 꽃혔다고 가방을 마구 사들이는 재미에 빠진듯 ?? 나는 가르마를 타는 재미에 빠졌고 ㅋㅋ 아 근데 녹색이랑 .. 더보기
힘들고 지칠땐 역시 양꼬치로 몸보신을. 다이어트를 하던 얼마전, 그 기간 중 가장 큰 고비였던게 양꼬치 집을 갔을때 였다. 안가려고 바둥바둥 거렸지만 일행들이 그래도 같이 가자고 해서 결국 따라갔는데, 정말 아무것도 안먹고 얘기만 좀 하다 그대로 나왔던 그 날;; 그 날의 설움을 달래고자, 아이들을 모아 양꼬치를 먹기로 했다. 혹시나 자리를 못 잡을까봐 예약까지 해서 ㅎ 원래는 경성양꼬치를 가려고 했는데 거긴 저녁 피크타임은 예약을 안받고, 2호점으로 예약 잡아준댔지만 2호점까지 가긴 좀 멀었어서 경성양꼬치보다 유명세는 덜 하지만 나는 그래도 내 입맛에 잘 맞아 좋은 강남양꼬치로 장소를 정했다. 아 오랫만의 양꼬치에 설레였어 +_+ 번개와 같은 속도로 주문해서 나온 양꼬치들, 일단 올려놓고 조금만 기다리면 - 쨘 +_+ 내가 널 얼마나 기다렸.. 더보기
가로수길 360 팝업스토어 BFF 애프터파티 출첵 후 양꼬치와 함께 아침까지 칠린' (홍대 앤트러사이트에서 2010 SEOUL BFF 폐막작 EMPIRE 관람 후, WONKA와 친구들을 데리고 신사동 가로수길로 넘어온 뒤) 바로 전날에도 찾았던 가로수길의 Mag n Mag x 360Sounds x Villa M x AiAiAi x Republic Bike 팝업스토어에서는 2010 SEOUL BFF(Biccle Film Festival)의 애프터파티가 한창이었다. 파티장은 비가 내리는 짖궂은 날씨에 아랑곳 하지 않은 많은 분들께서 가득 메워주고 있어 들어가자마자 흥이 절로 나더라능 - 이 날도 역시 입장 무료, 알콜 무료 +_+ 아 훈훈하다 훈훈해 ~ 락현형이랑은 따로 연락할 필요가 없는것 같다. 그냥 뭐 어디 가면 있다 ㅋㅋ 리퍼블릭 바이크 후에 고생 많이 한 영욱이 ㅋㅋ 오랫만의 승훈.. 더보기
명봉반점 양꼬치와 함께한 2010 추석 명절맞이 라이딩 MJR(명절라이딩) 추석 연휴 마지막날 삼성동 한전 앞. 어젠 상당히 시워언- 했던걸로 기억하는데 이상하게 오늘은 되게 더웠다; 보람이와 스트라이다는 뭐랄까 음.. 기혁씨의 기가막힌 그것. 보기엔 참 이쁜 하늘인데 솔직히 진짜 쫌 더웠다; 아 어제가 딱이었어 진짜; 그래도 기분만큼은 참 좋았다 - 아니 진짜 이게 얼마만에 달려보는거냐고 +_+ 스트라이다를 가지고 나오셨던 자매님께서는 픽시의 업힐을 도저히 따라잡을수 없으시겠다며 출발 10분만에 댁으로 돌아가셨;;; (죄송해요 성함도 여쭙지 못한채 헤어졌네요 ㅠ) 청담동 이 골목 저 골목을 누비다가 한강을 나가기로 결정. 미리 말하지만 애초에 목적지 같은건 없었다; 추석이라고 한복 입고 다니는 아이도 있고 ㅎ 좀 신나게 달려볼까! 했으나 한강 초입에서 그만 충성씨의 튜브가 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