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100


티저 이미지를 보자마자 "이거다" 싶었다.

워낙 스티키 몬스터 랩(Sticky Monster Lab)을 좋아하는데다 컬래버레이션 대상이 라이풀(Liful)이었고

무려 내가 라이풀의 그래픽 중 가장 좋아한다고도 할 수 있는 앵무새 칸코(Kanco) 캐릭터를 썼으니

내 어찌 이를 그냥 보고 지나칠 수 있겠냐는 말이지.


Canon EOS 6D | 1/160sec | F/4.0 | 99.0mm | ISO-100


허나 '발매 수량이 25개다'라는 이야기를 나중에 들었을 땐 "헐- 25개라니 그걸 누구 코에 붙여. 그럴거면 홍보를 하지 말던가;" 라고 생각했다.

솔직히 정말 그랬다. 이걸 탐 내는 사람이 250명도 더 될텐데 달랑 25개 출시라니. 25라는 숫자의 의미도 모르겠어서 더더욱 기분이 좀 그랬다.


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100


시간이 좀 지나면서는 하지만 생각이 바뀌었다.

"그래. 25개밖에 안되니까 더더욱 가져야겠다. 이렇게 스티키 몬스터 랩에서 여태까지 보지 못한 사이즈인데다 핸드메이드로 만들었다니 더욱".

(스티키 몬스터 랩에서 선보인 적 없는 20cm 사이즈의 등장이었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


발매 당일 아침부터 긴장감이 가득했다.

몇개 되지 않는 발매 채널의 온라인 스토어 창을 다 띄워놓고 기다렸다.

하지만 회사 회의 시간과 맞물리는 바람에 아쉽게도 득템에 실패 ㅠ

그래- 내가 그럼 그렇지 뭐. 나에게 올 운명은 아니었나보지- 하고 좌절하고 있었는데,

설마설마 했더니 아니 세상에. 오프라인 스토어에 아직 남은 수량이 있다는 어마어마한 첩보가!

그래서 열 일 제쳐두고 바로 오프라인 스토어를 통해 남아있던 한 아이를 겨우겨우 데려올 수 있었다 ㅠ

역시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었어!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


앞서 말했듯 이 칸코몬(KancoMon)은 핸드메이드로 만들어졌다.

25개밖에 안되는 이 녀석을 위해 스티키 몬스터 랩은 새로운 금형을 제작해야 했다.

레진으로 만들었기에 이 녀석의 무게감도 상당한데 그 덕분에 참 단단한 완성도를 지닌 것 같다는 느낌을 갖게 된다.

허나 채색과 조립 역시 직접 해야 했기에 유심히 보면 도색이 삐뚤어졌거나 흠집이 난 곳이 간혹 보인다.

신경이 안쓰인다고는 말할 수 없지만, 그게 핸드메이드의 맛이 아닐까.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수준이라 만족감은 좋은 편이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


단, 꼬리는 좀 조심해야겠다. 부러지기 딱 좋게 생긴 모양새라 걱정이 좀 되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


라이풀은 오래로 브랜드 설립 10주년을 맞았다.

스티키 몬스터 랩과의 협업은 그를 자축하는 의미로 진행 되었는데, 이렇게 멋진 피규어를 만들어 내놓을 생각을 했다니 정말 +_+

라이풀과 스티키 몬스터 랩, 두 팀 모두에게 이 귀여운 아이를 만들어 준 것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지구상에 25개 밖에 없는 이 귀한 아이가 내게도 있다니!! 오예!!



Photographed by Mr.Sense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GOLDENGOOSE 2015.08.15 18:29 신고  댓글쓰기

    너무 예뻐요!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800


오랫만에 들른 라이풀(Liful) 쇼룸.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새로운 시즌 컬렉션으로 예쁘게 차려입은 모델의 사진을 뒤로 하고,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생기 가득한 쇼룸으로 들어서니 어이구야- 많이도 오셨다잉.


NEX-5T | 1/30sec | F/3.2 | 16.0mm | ISO-800


각설하고 바로 컬렉션 감상.


NEX-5T | 1/30sec | F/3.2 | 16.0mm | ISO-800


지난 시즌 시작된 디즈니와의 콜라보가 이어지고 있었다.


NEX-5T | 1/30sec | F/3.2 | 16.0mm | ISO-800


이번 시즌에도 디즈니 캐릭터가 더해진 라이풀의 옷을 만날 수 있게 된 것인데,

조금 재미있는 것은 이번 시즌에는 무려 미키마우스의 초창기 그래픽이 쓰였다는 점!

현재 통용되고 있는 미키마우스가 아닌 초창기 오스왈드 시절의 그래픽이 옷 위로 올라간 것은 라이풀이 처음이라네?

(국내에서인지 전세계에서인지는 내가 헷갈리나 어쨌든 처음!)


NEX-5T | 1/30sec | F/3.2 | 16.0mm | ISO-800


앞서 봤던 여자 모델이 입고 있던 바로 그 코트.

지나치게 여성스럽다는 느낌을 받았으나 가만히 보니 나름 매력이 있는 것 같았다.


NEX-5T | 1/80sec | F/3.2 | 16.0mm | ISO-800


이건 무려 라이풀 디렉처 신찬호가 직접 촬영한 사진을 활용한 것.

한때 지구 정복이라도 할 것만 같은 기세로,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저리가라할 기세로 세계 여행을 하던 그가

이렇게 그의 추억을 옷으로 엮어내다니 +_+ 이건 진짜 아무나 따라할 수 있는 범주가 아닌 것 같어 ㅋㅋ


NEX-5T | 1/50sec | F/3.2 | 16.0mm | ISO-800


부쩍 화이트 재킷에 대한 욕구가 솟구치고 있는 요즘인데,

갈수록 참는 것이 힘들어진다.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여기에도 또, 초창기 오스왈드 시절의 그래픽이 -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800


여기에도.

(아 그리고 여기에 깜짝 비밀이 하나 숨어있는데, 이는 잠시 후에 설명해 주겠숴)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800


HA HA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처음 앵무새 니트가 나왔을 그 때가 떠오르더라.

내가 지난 겨울 정말 가장 많이 입었다고 자부할 수 있는 라이풀 앵무새 니트 ㅎ

그 후속작이 나왔다. 이번엔 니트가 아니라 스웻셔츠로 +_+

그래픽도 좀 더 단순화 되었는데 느낌있어!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이거는 딱 보자마자

거의 몸매가 그대로 드러날 법한 저지 소재의 롱 원피스 같은? 그런 거 입은 여자가 그 위에 걸치면 참 예쁘겠다! 는 생각이 파바박!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이것도 예쁘네 ㅎ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아까 잠깐 지나쳤던 가디건과 같은 패턴이 쓰인 셔츠.

아까 내가 비밀이 하나 숨어있다는 얘길 했었는데 그게 뭐냐면,

아까 가디건도 그렇고 이 셔츠도 그렇고 그냥 딱 보면 블랙이잖아?

근데 이게 블랙 컬러의 원단을 쓴 게 아니라 무려 화이트 원단 위에 블랙 염색을 더했다는 거!

아까 그 가디건도 그러니까 원래는 흰색이라는거지 +_+ 이 셔츠도 그래서

저기 검정색 오스왈드 그래픽 주위에 있는 흰색 도트가 흰색을 찍은 게 아니고 그 흰색이 원래 원단이라는!

이 엄청난 반전!

(나만 놀람?)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놀라움은 하지만 멈추지 않았다.

이 페인트 디테일이 가미된 셔츠는 처음 티저 이미지가 공개 됐을 때 부터 예쁘다고 생각했던 건데,

셔츠마다 일일이 페인트를 직접 뿌린거라네?

그래서 깜짝 놀란 얼굴로 PT 당일 이 셔츠를 입고 있던 신찬호 디렉터를 봤는데, 정말 패턴이 다른거야!

우왕! 예쁨이 짱짱!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재미있는 디테일을 더한 셔츠들도 많았다.

MA-1의 포켓 디테일을 넣은 이 셔츠도 그랬고,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시즌 메인 원단이라고 소개 받았던 이런 원단을 패치워크 한 셔츠도 있었고,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라이풀이 진짜 셔츠에 끼 부리는 건 인정해 줘야 함 ㅇㅇ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이건 리버시블 해서 입자. 꼭.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800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이번 시즌 슬로건은 'Man & Boy'.

남성과 소년의 경계를 넘나드는 뭐 그런 간지를 선보이겠다는 뜻 같은데,

지금까지 쭉 봐온 봐로는 남성과 소년이 뭐야 옷 예쁘게 입기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전부 다 아우를 수 있을 수준 ㄷㄷㄷ

당연히 여자도.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800


팬츠들에 이어,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유독 많아진 모자 라인업도 쭉 살펴 봤는데,

어째 비비안웨스트우드의 마운틴 햇을 닮은 것 같다 싶던 이 페도라는 세상에나,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모양을 마음대로 바꿀 수가 있더라고?

지금 이 사진 속 모자가 방금 위에서 본 모자랑 같은거임 ㅋ

내가 모양 막 바꿔 봤는데 진짜로 막 모양이 바뀌어!!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800


클래식한 녀석들도 옆에 따로 두었고,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800


연필은 연출이겠지?

암튼 페도라의 비중이 커진 것 같았다.

한동안 신찬호 디렉터가 페도라 열심히 쓰고 다니는 것 같던데 역시 영항을 끼친 듯.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설마, 너도?)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NEX-5T | 1/30sec | F/3.2 | 16.0mm | ISO-800


쇼룸을 다 둘러보고 평소에 오픈 되지 않는 사무실로 한 층 더 올라가 봤는데,


NEX-5T | 1/30sec | F/3.2 | 16.0mm | ISO-800


여기서 또 한번 놀램.

라이풀의 신, 발, 등, 장.


NEX-5T | 1/30sec | F/3.5 | 16.0mm | ISO-800


독자 개발한 제품들이 아니기 때문에 라이풀의 신발이라고 부르는 것이 과연 맞을까 싶지만,

나는 라이풀의 신발이라고 부르고 있다.


NEX-5T | 1/30sec | F/3.2 | 16.0mm | ISO-800


이 귀여운 스니커즈는 클레이(Clae)와의 협업으로 완성된 모델인데,

무려 한국 디스트리뷰터인 아이콘서플라이(iconsupply)를 거치지 않고 클레이 본사와 다이렉트로 연결해 이뤄낸 쾌거!


NEX-5T | 1/30sec | F/3.5 | 16.0mm | ISO-800


이 정갈한 옥스포드 슈즈는 구두 잘 만든다고 소문난 산슈앤코(San Shoe & Co)와의 협업!


NEX-5T | 1/40sec | F/3.5 | 16.0mm | ISO-800


3종류가 출시 됐는데, 콤비도 있더라.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텐데 용기를 크게 낸듯.


NEX-5T | 1/30sec | F/3.5 | 16.0mm | ISO-800


난 이 윙팁이 마음에 들었다 ㅎ

다른 패턴의 가죽을 섞어서 느낌있었어 ㅋ


NEX-5T | 1/30sec | F/3.2 | 16.0mm | ISO-800


라이풀은 늘 예쁘다는 수식어가 따랐던 것 같다.

빈티지, 헤리티지, 오리지널리티, 정통성 뭐 그런 거창한 수식어 대신, 늘 예쁘다는 말을 들어왔다.

맞다. 라이풀은 예쁘다. 사실 그것보다 더한 칭찬도 딱히 없을 것 같다.

설명은 그래서, 그걸로 충분한 것 같다.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