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5T | 1/1000sec | F/2.8 | 16.0mm | ISO-100

 

오다이바, 아사쿠사, 아키하바라를 도는 둘째날의 빡쎈 일정과는 다르게 셋째날은 좀 여유있게 체력안배도 할 겸 계획을 최대한 잡지 않았다.

기웅이와 진이씨가 배려해 준 덕분에 둘이 일찍 출근함에도 불구하고 내게 열쇠를 건네며 '천천히 나가라'는 호의를 베풀어줘서 ㅎ

덕분에 컨디션 수습을 하며 정말 천천히 집을 나섰다. (근데 그 덕분에 더 더웠.. ㅋㅋㅋ)

 

NEX-5T | 1/2000sec | F/2.8 | 16.0mm | ISO-100

 

무사시사카이역으로 가는 길에 본 엄청난 바이크. 할리데이비슨이야 우리나라에서도 종종 보는 브랜드지만

이렇게 풀 튜닝이 되어 있는 건 처음 봤네!! 진짜 멋지다!!

(근데 가만보니 이거, 경찰은 아닌 것 같고 방범대? 순찰대? 그런 분이 오너인듯?)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셋째날의 첫 목적지는 롯본기였다. 사실 이번 도쿄 여행에서 롯본기는 예정에 없었는데

바로 전날 밤 만났던 피프티피프티 대표님께서 "지금 모리에서 앤디워홀전시가 열리고 있다"는 제보를 해주신 덕분에 ㅎㅎ

귀한 전시라 생각되어 보러 가는걸로 ㅋ

아 근데 진짜 신주쿠역은 힘들다... 사진에 보이는 건 JR라인이 아닌 KEIO인데.. 여기 출입구 찾느라 또 멘붕 ㅠㅠ

(돌아올 때 알게 된 사실인데.. 역시나 내가 바로 내려갈 수 있는 출구를 놔두고 한 300미터를 더 걸어가서 다른 출구로 들어갔던..)

 

NEX-5T | 1/1000sec | F/2.8 | 16.0mm | ISO-100

 

아무튼 너도 오랫만이다 롯본기 힐즈!

작년에는 오밤중에 갔어서 야경 속의 롯본기 힐즈로만 기억에 남아있었는데 이렇게 낮에 보니 느낌이 또 다르구마잉.

(왼쪽에 마망!)

 

NEX-5T | 1/1000sec | F/2.8 | 16.0mm | ISO-100

 

작년에는 밤에 갔기도 했고, 생전 본 적 없던 건물이라 출입구 찾는데 애를 좀 먹었었는데

이번에는 작년의 경험도 있고 환한 대낮이라 손 쉽게 출입구를 발견!

은 무슨, 이번에도 한 10초 멘붕 ㅋㅋ

(롯본기 힐즈 건물 입구로 그냥 들어가는 게 아니라 다이렉트로 올라가는 초고속 엘레베이터를 타는 곳이 따로 있는 구조라... 라고 변명을...)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아이구야 사람 많다;;; 이런 인파가 몰려와 있을 거란 생각은 왜 못했을꼬 ㅋ

아무래도 토요일이다 보니? 근데 생각해 보니까 일본은 이미 골든위크로 모두가 하루하루를 주말처럼 보내고 있었으니 뭐...

암튼 얌전히 줄 서서 기다렸다가-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짠. 티켓팅 완료!

작년에는 롯본기 힐즈의 꼭대기에 있는 도쿄 시티뷰 티켓을 끊었는데 이번에는 바로 아래 모리 아트 센터의 티켓을 ㅎㅎ

(근데 둘 다 똑같이 생겨서 사실 뭐 별 차이 없음;;)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1600

 

아 드디어 입장한다 모리 아트 센터(Mori Art Center).

내부 사진 촬영이 금지라서 매너있게 카메라는 이 사진을 찍고 난 뒤로 잠시 꺼뒀다.

뭐 소감을 얘기해 보자면, 확실히 전시에 출품된 작품들과 앤디 워홀 개인에 대한 자료들의 깊이가 진짜 대단했다.

가족들이 보관하고 있던 유년시절 사진까지 나왔을 정도니까.

앤디 워홀의 작품이야 뭐 그래픽을 통해 워낙 많이 봐왔어서 사실 실제 작품을 눈으로 보는대도 막 놀랍거나 하진 않았다.

그게 솔직한 내 마음이고, 대신에 "왜 한국에서는 이런 전시가 열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 정도는 좀 많이 한 듯.

역시 아직은 일본인가- 싶은 느낌이 좀 많이 들었던 것 같다.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1600

 

어쨌든 진짜 기막히게도 내 일본 여행 일정이 앤디 워홀 전시의 종료 시점과 운 좋게 맞물려서 좋은 기회에 좋은 전시 잘 보고 나왔다!

기념품 샵에서 기념품을 좀 사들고 나올까 했는데, 생각보다 가격이 다 비싸서 그냥 구경만 하다 나왔네 ㅋ

 

NEX-5T | 1/400sec | F/2.8 | 16.0mm | ISO-1600

 

기념사진은 여기서라도 ㅋ

사진에 보이는 차는 1979년 BMW M1 Group 4 Race Version이다.

국내에서도 몇 년 전에 전시가 된 적이 있다고 알고 있는데 뭐 나는 이번이 처음 보는 거라 +_+ 무척 신기하기도 하고 진짜 예뻤음!

※ 저기 사진 촬영 금지 안내판이 있긴 한데, 경비원이 오히려 "이쪽에 줄서서 찍으세요"라며 사진을 찍으라고 ㅎㅎ

 

NEX-5T | 1/400sec | F/2.8 | 16.0mm | ISO-1600

 

아까 앤디 워홀 전시 기념품 샵에선 너무 비싸서 뭘 살 엄두가 안나가지고..

거기 남은 미련을 바로 아래 모리 아트샵에서 풀려고 했는데 여기도 뭐 다를 게 있나 똑같지 ㅋㅋㅋ

(그냥 1000엔짜리, 자그마한 기념품 하나 소박하게 사들고 나옴)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00

 

전시를 보고 나올 때 부터 점심을 뭘 먹을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생각보다 답이 빨리 나왔다.

말이 점심이지 이미 3시쯤 됐을 땐가 그래서 다시 신주쿠 돌아가서 먹기엔 너무 시간이 애매해질 것 같았고

롯본기에서 해결하는 게 좋을 것 같은데 내가 롯본기에서 작년에 먹은거라곤 이 웬디스가 전부였으니까 ㅋ

그래서 웬디스로!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100

 

아 역시 웬디스는 실망을 시키지 않아 ㅋ

진짜 버거부터 뭐 작은 것 하나까지 완벽함!

우리나라는 웬디스 철수 시킨 걸 정말 후회하고 반성해야 해.

국내 어떤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와 붙어도 웬디스가 가볍게 이긴다고 장담한다 정말!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100

 

늦은 점심을 먹으며 나는 또다시 일본 지하철 공부를. 구글맵 켜놓고 이렇게 동선을 틈틈히 짜두는 게 일본 여행에서 도움이 꽤 된다.

아 맞다. 이 책자에 대한 얘기를 하고 가는 게 좋겠다 ㅎ

이 책자는 지금 사진에서는 잘 안 보이겠지만 모두 한글로 적혀있는 책자인데,

오다이바에 갔다가 우연히 한 쇼핑몰 로비에서 챙겨나온 책이다.

근데 이게 오다이바에만 있는 책자가 아닌 것 같은 게, 도쿄 공식 여행 어쩌고 뭐 그렇게 써 있었고 이 한국어 버전의 책자를 포함해서

다양한 언어로 표기된 똑같은 모양의 책이 거기 주루룩 쌓여있었으니까 아마도 도쿄 도에서 여행객을 위해 만든 책자인듯?

지하철 노선뿐 아니라 도쿄 거의 전역에 대한 지도와 설명글이 잘 정리 되어 있어서 아주 유용하게 썼다 ㅋ

(심지어 센스있게 중철로 만들어놔서 둘둘 말아 휴대하기도 좋음 ㅋ)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100

 

암튼 웬디스는 슈퍼 갑인걸로 ㅇㅇ

 

NEX-5T | 1/1600sec | F/2.8 | 16.0mm | ISO-100

 

도쿄타워 안녕.

이렇게라도 잠깐 봤으니 됐어 ㅎ

(그러고 보니 놀랍게도 스카이트리와 도쿄타워를 모두 봐버렸네?)

 

NEX-5T | 1/250sec | F/2.8 | 16.0mm | ISO-800

 

다시 돌아온 신주쿠역. 아 진짜 여기는 ㅋ 뭐 말이 필요 없네 ㅋ

규모가 진짜 숨이 막혀 +_+

 

NEX-5T | 1/500sec | F/2.8 | 16.0mm | ISO-100

 

앞에서 얘기했듯 오늘은 무리하고 싶지 않아서 롯본기에 앤디 워홀 전시를 보러 다녀온 것 말고는 아무런 계획을 잡지 않았다.

그래서 그냥 신주쿠 투어나 느긋하게 해야겠다 하는 마음으로 무작정 역 밖으로 나와 걷기 시작했다.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100

 

일본 음료수 투어는 멈추지 않음.

넥타는 신앙이야 +_+ 아주 내 스타일!!!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400

 

신주쿠 거리를 느긋하게 걷다가 느낀 건데, 아니 왜 다들 차도로 걷지? 차 없는 거리 그런건가?

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골든위크라 일정 시간 동안 도로를 통제했다고 0_0!!!!!

나는 아무것도 모르다가 운 좋게 신주쿠 도로를 걸어보는 행운을 거머쥐었네 ㅋㅋㅋㅋㅋ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그래서 기분 좋게 '서울'이 적힌 앨범을 찾아 노래를 들으며 차도를 거닐었다 ㅎ

(Morgan 이라는 밴드 앨범인데, 이 밴드 프로듀싱을 글렌체크가 했다더만? 음악 되게 좋아! 장소랑 딱 어울렸어!)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400

 

신주쿠에 왔으니 빅클로를 안 들릴 수 있나.

빅카메라와 유니클로의 합작 스토어로 그 규모가 상상을 초월하는 곳.

UT의 종류도 상상 이상이었는데, 여기는 라인 한정 티셔츠도 파는구나 ㅎ 우리나라에서는 안 파는 디자인으로 알고 있는데 맞나?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400

 

UT 종류도 어마어마하고, 디피 규모도 다르네 역시 ㅎ

 

NEX-5T | 1/400sec | F/2.8 | 16.0mm | ISO-400

 

근데 여기서 깜짝 놀랄 사실을 알게 됐다.

우리나라에서는 발매 당일 완판 됐던, 없어서 못 산다는 퍼렐의 i am other 콜라보 제품들이 여기엔 무더기로 쌓여있더라;;;;

인기가 생각보다 별로라던데.. 우리나라에선 특히 저기 저 Think other 모자.. 없어서 못 구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재밌는 현상이었다 ㅎㅎ

(결국 모자 구입!)

 

NEX-5T | 1/500sec | F/2.8 | 16.0mm | ISO-400

 

이 아저씨는 여전하네 ㅋ

작년에 이 아저씨 옆에 앉아서 열심히 쉬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

 

NEX-5T | 1/500sec | F/2.8 | 16.0mm | ISO-400

 

근데 지금 그게 문제가 아니었다...

내가 이번 여행을 위해, 돈을 좀 아껴 써야지- 하고 20만원만 환전해서 왔는데, 진짜 딱 하루 반나절 만에 그 돈을 다 써버린 것;;;

교통비가 원채 비싸다 보니 진짜.. 뭐 밥을 비싼거 사 먹은 것도 아니었는데 순식간에 다 사라졌어;;;

진짜 뻥 안치고 내 수중에 남은 게 저 동전 몇개가 전부;;;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400

 

카드가 있긴 했지만 내겐 아직 여행 일정이 하루 반나절도 더 남은 상황이라

아무래도 현찰이 있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일단 이세탄 백화점에 들어가 보기로 했다.

(왜 잔머리는 이럴때 잘 돌아갈까 ㅋㅋ)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내 잔머리로 나온 계획은 이랬다. 백화점 윗쪽에 있는 환전소에 가서 카드를 내밀고 "이걸로 돈을 환전받아 뽑을 수 있나?"라고 묻는 것.

친절하게 한글 안내를 잘 해 주는 이세탄이니 분명 도움을 받을 수 있을거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다 ㅋㅋ (하지만 혹시 몰라 영어로 물어봤다)

그런데 직원이 하는 말이, 카드로 바로 환전 출금을 할 수는 없고 대신 ATM기를 이용하라는 안내를 해 주었다.

일본에서 ATM기를 쓰라고? 그게 말이 되나? 했는데,

놀라지 마시라. JAPAN POST ATM기에서는 비자 카드로 엔화 출금이 가능하다 ㅋ

 

 

시티카드를 안 쓰는 본인이라 해외에서 이럴 때 어찌해야 하나 막막했는데, 재팬 포스트 ATM기에서는 비자 카드로 출금을 할 수 있었다 +_+

덕분에 식은땀 나던 상황을 깔끔하게 해결 ㅋ 돈을 다시 아껴씁시다! 하는 마음으로 5000엔만 출금해 컨디션을 재정비 했다.

(환율이 우리 입장에서 좋은 게 엔저 현상이 지금 너무 심해서 1:1이라고 봐도 되는 상황이라 5000엔이면 거의 50000원밖에 안 됨!)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막막할 뻔 했던 상황이 해결 되자 다시 기분이 좋아져 그 기분으로 신주쿠 거리를 계속해서 걸어다녔다 ㅎ

오랫만에 보는 캬리 파뮤파뮤 +_+ 2012년에 운 좋게 인사까지 해봤던 사이라 쓸데없이 정이 자꾸 가는 일본의 슈퍼 아이돌...

 

NEX-5T | 1/250sec | F/2.8 | 16.0mm | ISO-400

 

역시 어딜 가나 캬리가 모델이더라 ㅎ

나는 캬리가 참 좋음 ㅋ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400

 

아따 사람 많다잉.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400

 

일본에서도 코카콜라의 이름 커스터마이징 프로모션이 한창인가?

여긴 가수 아사미가 모델이네 ㅎ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400

 

근데 버스 모양새가..

와 진짜..

일본은 쓸데없이 별게 다 멋있어 진짜 ㅠㅠ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2800

 

???????????????????????????

 

NEX-5T | 1/400sec | F/2.8 | 16.0mm | ISO-12800

 

쓸데없이 웃기기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게 뭐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400

 

작년에 한번 먹어보고 완전히 꽃혔던 고고커리.

이번에도 먹을까 했지만, 내가 비밀의 누군가와 비밀의 약속을 한 게 있어서 의리를 지키기 위해 진짜로 여길 바라만 보다가 발길을 돌렸음!!

나 좀 매너남임!!

 

NEX-5T | 1/1000sec | F/2.8 | 16.0mm | ISO-1600

 

정처없이 걷다가 무심코 들어간 탑맨에서 말도 안되는 쇼핑도 함.

그러고보니, 작년에도 탑맨에서 70% 세일하는 옷을 샀던 것 같은데...

??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1600

 

여기도 캬리!!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1600

 

어느덧 해가 지고 캄캄한 밤이 되었다.

나는 퇴근한 기웅이를 만나 저녁을 먹기로 했는데, 기웅이가 인터넷에서 찾은 맛집으로 안내하겠다며 나를 이리저리 데리고 다니다가,

결국 어처구니 없게 30분 정도를 길을 잃고 헤메는 황당한 헤프닝이 벌어졌;;;;

길을 잃어도 제대로 잃어버려서 길 잘 찾기로 유명한 내가 상황을 해결해 보겠다고 나섰지만 나도 실패하고 ㅋㅋㅋ

결국 한참 후에야 그 가게를 찾아냈지만 문을 닫았다는 슬픈 비화....

 

NEX-5T | 1/640sec | F/2.8 | 16.0mm | ISO-1600

 

그래서 그냥 근처에 보이는 아무 카레집에나 들어갔다 ㅋㅋㅋ

나름 Since 1968 이라고 써 있길래 맛있겠거니 하고..

에라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NEX-5T | 1/640sec | F/2.8 | 16.0mm | ISO-1600

 

뭐 이런 걸 사먹었는데, 뭐 그냥 그랬어.

아 아무 코멘트도 달기 싫엌ㅋㅋㅋㅋㅋㅋ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1600

 

아까까지 괜찮았는데 그 맛집 하나 찾다가 온 몸에 남아있던 체력을 다 소비해서;;;

만신창이가 된 채로 숙소로 컴백.

핸드폰도 배터리를 보니 진짜 쥐어짜듯이 썼구나 ㅋㅋ 2% 남았음 ㅋㅋ

(이 와중에 한국 날씨 어플은 위치를 독도로 잡는 센스!)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1600

 

돌아오는 길엔 콘비니에서 어김없이 간식거리를.

역시나 야식과 아침용이랍시고 산 것들이지만..

내가 이걸 과연 나눠 먹었을지..

??



골든위크에 다녀온 일본 여행 #1 | http://mrsense.tistory.com/3059

골든위크에 다녀온 일본 여행 #2-1 | http://mrsense.tistory.com/3060

골든위크에 다녀온 일본 여행 #2-2 | http://mrsense.tistory.com/3061

골든위크에 다녀온 일본 여행 #2-3 | http://mrsense.tistory.com/3062

골든위크에 다녀온 일본 여행 #3 | http://mrsense.tistory.com/3063

골든위크에 다녀온 일본 여행 #4-1 | http://mrsense.tistory.com/3064

골든위크에 다녀온 일본 여행 #4-2 | http://mrsense.tistory.com/3065

골든위크에 다녀온 일본 여행 #4-3 | http://mrsense.tistory.com/3075



※ 쎈스씨 도쿄 방문기 전편 ▽



2013년 8월, 7일간의 첫 도쿄 방문기 | http://mrsense.tistory.com/2950

2014년 5월, 골든위크의 도쿄 방문기 | http://mrsense.tistory.com/3059

2014년 8월, 5일간의 3번째 도쿄 방문기 | http://mrsense.tistory.com/3110

2014년 12월, 3일간의 4번째 도쿄 방문기 | http://mrsense.tistory.com/3163

2015년 9월, 5일간의 5번째 도쿄 방문기 | http://mrsense.tistory.com/3249

2016년 8월, 3일간의 도쿄 출장기 | http://mrsense.tistory.com/3341

2016년 9월, 4일간의 7번째 도쿄 방문기 | http://mrsense.tistory.com/3347

2016년 12월, 3일간의 8번째 도쿄 방문기 | http://mrsense.tistory.com/3363

2017년 4월, 4일간의 9번째 도쿄 방문기 | http://mrsense.tistory.com/3388



Posted by 쎈스씨

NIKON D90 | 1/80sec | F/3.5 | 18.0mm | ISO-500




인케이스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앤디워홀 컬렉션의 발매를 기념하는 팝업 스페이스가 압구정 로데오거리에 오픈했다 하여 잠시 구경하러 갔다.

거의 끝날 시간쯤에 갔는데도 사람들이 행사장 앞에 가득한걸 보니 역시 인케이스 구나- 싶었네 ㅎ



NIKON D90 | 1/30sec | F/3.5 | 18.0mm | ISO-1000




인케이스의 앤디워홀 컬렉션 제품들은 인케이스의 심플한 디자인 위에 앤디워홀의 감각적인 아트웍들이 입혀지면서

유니크한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어 남다른 소장가치가 있는 제품들로 재탄생 되었다.



NIKON D90 | 1/30sec | F/3.5 | 18.0mm | ISO-1000




NIKON D90 | 1/20sec | F/3.5 | 18.0mm | ISO-1000




NIKON D90 | 1/40sec | F/5.6 | 105.0mm | ISO-1000




컬렉션들 중 가장 메인 아이템이 되는 바나나 아트웍.

Velvet Underground의 앨범 자켓에 삽입되었던 유명한 아트웍이다.


 

NIKON D90 | 1/50sec | F/3.5 | 18.0mm | ISO-1000




그리고 색 조합이 너무 예쁜 Camouflage 아트웍.



NIKON D90 | 1/40sec | F/3.5 | 18.0mm | ISO-1000




NIKON D90 | 1/30sec | F/3.5 | 18.0mm | ISO-1000




이번 오프닝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동욱이 (a.k.a. DJ CONAN) 는 행사장 분위기를 흥겹게 달구어 주었다.



NIKON D90 | 1/40sec | F/3.5 | 18.0mm | ISO-1000




NIKON D90 | 1/40sec | F/3.5 | 18.0mm | ISO-1000




NIKON D90 | 1/40sec | F/3.5 | 18.0mm | ISO-1000




인케이스 측에서 제작한 스펙트럽 북 두번째 이슈.



NIKON D90 | 1/40sec | F/3.5 | 18.0mm | ISO-1000




그리고 한쪽 벽에서는 이번 오프닝 행사의 또 다른 아티스트의 흔적을 만나볼 수 있었는데 -

최근 더욱 주목받기 시작한 비주얼 아티스트 LUMPENS 의 비주얼 아트 퍼포먼스가 펼쳐지고 있었다.



NIKON D90 | 1/40sec | F/3.5 | 18.0mm | ISO-1000




근데 거기서 갑자기 동원참치가 나와서 내가 깜놀 !



NIKON D90 | 1/125sec | F/3.5 | 18.0mm | ISO-1000




NIKON D90 | 1/125sec | F/3.5 | 18.0mm | ISO-1000




인케이스의 또 다른 아티스트 컬렉션 제품들도 함께 전시가 되어 있었다.



NIKON D90 | 1/40sec | F/3.5 | 18.0mm | ISO-1000




반대쪽 섹션에는 앤디워홀의 마릴린 먼로 아트웍이 크게 걸려있었는데 이게 뭔가 하고 앞에서 가만히 보고 있는데,



NIKON D90 | 1/40sec | F/3.5 | 18.0mm | ISO-1000




거기 갑자기 내 얼굴이 나와서 또 깜놀 !



NIKON D90 | 1/30sec | F/3.5 | 18.0mm | ISO-1000




많은 분들이 행사장을 찾는 모습을 보니 뭐 관계자도 아니고 아이폰을 쓰지도 않는 입장이지만 참 보기 좋은 모습이었다.

표면적으로 보면 시계나 안경 같은 악세사리의 한 종류이지만 굳이 따지고 보면 IT 관련 제품의 행사인건데도

패션계에 몸담고 있는 분들이 많이 보인다는게 참 재미있는 일이니까 말이다.



NIKON D90 | 1/40sec | F/3.5 | 18.0mm | ISO-1000




선물도 챙겨주시고 맛있는것도 먹고 아무튼 잘 보고 왔습니다.

인케이스 관심 많은 분들이나 앤디워홀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이 인케이스 앤디워홀 팝업스페이스에 한번 방문해 보세요 -

6월 3일 금요일까지 압구정 로데오거리 릴션 매장 옆에서 진행 됩니다.

( 디자이너클럽, 삐에로스트라이크 맞은편 골목 안쪽 / 매일 밤 9시까지 )






+ 번외

NIKON D90 | 1/15sec | F/3.5 | 18.0mm | ISO-1250




NIKON D90 | 1/20sec | F/4.0 | 25.0mm | ISO-1600




NIKON D90 | 1/50sec | F/3.5 | 18.0mm | ISO-1600




로데오거리는 아니고, 인케이스 행사장 갔다가 엘루이 호텔쪽으로 가는데 JYP 건물 옆에서 완전 느낌 좋은 커피숍 발견.

여기 유자에이드가 눈물나게 맛있었음.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