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


간 밤에 비가 좀 내렸나보다.

덕분에 아주 시원-했던 아침.

오늘은 다른 날과 달리 아침 7시 반에 숙소를 나섰다.


Canon EOS 6D | 1/125sec | F/4.0 | 98.0mm | ISO-100


전 날 놀라 자빠질 뻔 했던 아카데미아 미술관의 관람을 위해서였다.

이 곳은 사전 예약에 실패한 곳이라 할 수 없이 비예약자 입장 줄을 서야만 했는데,

그렇다고 후다닥 들어갈 수 있는 것도 아니라 어쩔 수 없이 갤러리 오픈 전에 미리 가서 줄을 서 있기로 할 속셈이었던 것.

근데 무슨 오픈 전에 이렇게 줄이 기냐 ㅋㅋ 다들 나 같은 사람들인가봐 ㅋㅋㅋ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100


하염없이 대기.

그래. 마지막 날이니까. 기다려야지.


Canon EOS 6D | 1/400sec | F/4.0 | 24.0mm | ISO-100


한 1시간 정도 기다리니 기적적으로 입장할 수 있게 되었다.

(내 앞에서 한 3번 끊어 입장했으니 내가 거의 4번째 텀으로 입장한 셈)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250


두근두근.

(물론 미술 역사에 대해 내가 아는 건 없다. 그냥 두근두근임)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1600


아카데미아 미술관은 본디 미술 교육 기관으로 운영되던 곳을 미술관으로 바꾼 것이라고 했다.

13~18세기 교회, 수도원, 길드 등이 보관하고 있던 작품들이 이 곳으로 들어오게 되었으며

그 유명한 미켈란젤로의 다비드 상 진품이 전시되어 있기로도 유명한 곳이다.

사실 그거 때문에 온 거임.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1600


미술 역사에 있어 빼 놓을 수 없는 중요한 포인트이며

실제로 이 안에 유명한 작품들이 여럿 전시되고 있었는데

내가 정확하게 아는 것은 없기에 아는 척 한답시고 배껴 적거나 하진 않겠음.

그냥 사진 몇 장 찍었으니 함께 눈으로 스윽- 봐주긔.


Canon EOS 6D | 1/40sec | F/4.0 | 32.0mm | ISO-1600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1600


Canon EOS 6D | 1/30sec | F/4.0 | 35.0mm | ISO-1600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2000


(내가 천주교 신자이고 세례명이 스테파노인데, 저기 가운데 서 계신 분이 스테파노라고 한다! 이렇게 뵙네!)


Canon EOS 6D | 1/30sec | F/4.0 | 55.0mm | ISO-2000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2000


Canon EOS 6D | 1/50sec | F/4.0 | 84.0mm | ISO-2000


Canon EOS 6D | 1/40sec | F/4.0 | 82.0mm | ISO-2000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2000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2000


Canon EOS 6D | 1/125sec | F/4.0 | 24.0mm | ISO-1000


그렇게 미술 작품들을 쭈욱 보다가,

엇!!!!


Canon EOS 6D | 1/200sec | F/4.0 | 24.0mm | ISO-800


마침내!!!!

다비드 상 영접!!!!

와 - 실제로 이렇게 큰 줄은 몰랐는데 진짜 어마어마하네!!!!

(이게 높이만 5미터가 훌쩍 넘는다고!!!!)


Canon EOS 6D | 1/200sec | F/4.0 | 24.0mm | ISO-1000


한국에도 뭐 모조품은 많으니까 그런것 까지 계산한다면 다비드 상을 보는 게 이게 처음은 아닌데,

뭔가 진품이라는 얘길 듣고 봐서 그런가. 느낌이 훨씬 남다르더라.

(근데 진짜 크기에 너무 놀랐음;;;;)


Canon EOS 6D | 1/200sec | F/4.0 | 24.0mm | ISO-1000


게다가 앞에서만 볼 수 있게 한 게 아니라 이렇게 360도로 살펴볼 수 있게 해줘서 더욱 더 위대해 보였던 다비드 상.


Canon EOS 6D | 1/200sec | F/4.0 | 105.0mm | ISO-800


사실 이 다비드 상이 인체 비율은 맞지 않는다는 얘길 들은 적이 있다.

실제로는 기형적인 비율이라고 들었는데, 그걸 의식하고 봐도 오히려 멋져보이기만 하니 과연.

(미켈란젤로가 이 다비드상을 만들기 시작한 게 26살때 일이란다. 3년정도 걸렸다던데, 난 26살때 뭘 했는지...)


SM-G920S | 1/30sec | F/1.9 | 2.2mm | ISO-160


아무튼 지리고 갑니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1000


그 밖에도 아카데미아 미술관엔 다양한 조각 작품들이 이렇게 한 방에 모여 전시되고 있었다.

근데 방의 생김새를 보아하니 원래는 여길 들어갈 수 있게 해 놓았던 모양인데 어째 내가 갔을 땐 입장이 금지되어 있었음;;

(근데 이렇게 막아두니까 더 뭐랄까. 진짜 진귀한 것들만 모아놓은 창고 처럼 보여서 멋졌음 ㅋ)


Canon EOS 6D | 1/100sec | F/4.0 | 24.0mm | ISO-1000


Canon EOS 6D | 1/125sec | F/4.0 | 75.0mm | ISO-1000


Canon EOS 6D | 1/160sec | F/4.0 | 75.0mm | ISO-1000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0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0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000


Canon EOS 6D | 1/125sec | F/4.0 | 24.0mm | ISO-1000


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1600


Canon EOS 6D | 1/80sec | F/4.0 | 75.0mm | ISO-1600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600


Canon EOS 6D | 1/80sec | F/4.0 | 32.0mm | ISO-1600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1250


아카데미아 미술관은 2층까지 전시 공간으로 할애하고 있었는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여긴 잘 못 보고 그냥 나가버리는 듯.

하긴 나도 처음엔 1층 다 돌아보고 2층 입구를 우연히 발견하고 올라왔던거라.

(이탈리아 기준으로는 0층과 1층 얘기임. 내가 1층과 2층이라고 적은 건 한국 기준이고.)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250


Canon EOS 6D | 1/50sec | F/4.0 | 47.0mm | ISO-1250


하아.

이걸 일일이 자수로 만들어 냈...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250


Canon EOS 6D | 1/50sec | F/4.0 | 47.0mm | ISO-1250


세월의 흔적.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2.0mm | ISO-1250


굳이 일부러 복원하려 하지 않고 저런 상처를 그대로 둔 것이 참 보기 좋았어.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250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250


Canon EOS 6D | 1/160sec | F/4.0 | 24.0mm | ISO-800


나는 마지막으로 다비드 상 한 번 더 보다가 출구로 향했다.

더 있고 싶었지만 오전 일정이 좀 빡빡했던 상황이라;


Canon EOS 6D | 1/400sec | F/4.0 | 24.0mm | ISO-100


다 보고 나오니 10시 반 정도 된 것 같았다. (입장을 9시 좀 넘어서 했었음)

근데 역시나, 줄이 어마어마하구나. 일찍 오길 그나마 잘 한 듯.


Canon EOS 6D | 1/100sec | F/4.0 | 40.0mm | ISO-100


주머니가 동전으로 무거워지는 것 같다고 느낄 땐 역시 젤라또 흡입.

이번엔 이탈리아에서 제법 유명한 프랜차이즈 벤끼에서 사 먹었는데

(10시 반도 그나마 아침이라, 내가 거의 첫손님이었음)

역시 젤라또는 쫀득쫀득해야 제맛인 듯.

여러가지 맛을 고루 먹어봤는데 (초콜렛 제외)

내 입맛엔 복숭아나 망고, 딸기 같은 과일류가 잘 맞는 듯 하다.


Canon EOS 6D | 1/1000sec | F/4.0 | 24.0mm | ISO-100


아카데미아 미술관을 빠져나온 뒤 향한 곳은 베키오 궁전!


Canon EOS 6D | 1/1000sec | F/4.0 | 24.0mm | ISO-100


의 옆에 있는 구찌 박물관 +_+

처음 피렌체에 왔던 날 띵 본다고 숙소 주변 산책할 때 우연히 발견한 곳이었는데 (역시 공부를 안하고 오면 이렇게 운에 맡겨야 함)

처음엔 그냥 동명의 이름을 쓰는 다른 장르의 박물관인가 했더니만 알고보니 진짜 그 구찌 박물관이라길래,

그래서 호기심에 들어가보기로 한 것이다.

밀라노에 있을 때 나빌리오 그랑데 운하 보러 갔던 날

그 바로 옆에 아르마니 박물관이 있었다는 걸 모르고 지나쳐서 그게 너무 후회가 된지라...

ㅠㅠ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320


여긴 뭐 나처럼 패션 좋아하는 사람 아니고서야 굳이 관광객들이 막 찾는 곳은 아니라서 역시 예상대로 줄 따위는 없었음 ㅋ

아무튼 입장.


Canon EOS 6D | 1/30sec | F/4.0 | 50.0mm | ISO-1250


이 곳에서는 (예상했겠지만) 구찌의 정수가 담긴 마스터피스들을 모조리 만나볼 수 있었다.

1층(이탈리아 기준으로는 0층)에는 가방, 그 중에서도 특히 트렁크, 그리고 구찌 커스터마이징 자동차 등이 전시되어 있었음.


Canon EOS 6D | 1/40sec | F/4.0 | 67.0mm | ISO-1250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250


이 패턴은 1950년대에 만들어진 레오나르도라는 이름의 패턴인데,

이 패턴이 현재 구찌 박물관의 입구에 병풍으로 만들어져 세워져있었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67.0mm | ISO-1250


아 너무 멋지네 정말.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250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250


사실 내가 그렇게 구찌에 열광하는 사람은 아니었는데,

어째 박물관 안에 있어서 그런가 - 계속 보고 있자니 뭐가 이렇게도 아름다운지.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250


명언이다 명언.

가격이 중요한게 아니라는 얘기.

결국 품질이 말해줄거라는 얘기.

구찌를 만든 구찌오 구찌의 맏아들이었던, (1980년대까지 구찌의 회장이기도 했던) 알도 구찌의 말.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1250


그렇게 초반부터 바짝 기가 죽은 채로 감탄사를 연발하며 작품들을 둘러보는데 저기 응???


Canon EOS 6D | 1/100sec | F/4.0 | 24.0mm | ISO-1250


오!!!! 캐딜락 스빌의 구찌 커스터마이징 버전이라니!!!!


Canon EOS 6D | 1/80sec | F/4.0 | 84.0mm | ISO-1250


으오아 ㅠㅠㅠ


Canon EOS 6D | 1/100sec | F/4.0 | 70.0mm | ISO-1250


1970년대 후반에 출시됐던 차량이라 그런지 곡선보다는 직선이 더욱 두드러지게 보이는 차량인데,

여기의 곳곳에 구찌의 심벌을 더해놓으니 그 케미가 기가막히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60.0mm | ISO-1250


한가지 재미있는 건, 이 차량은 캐딜락과의 정식 협업으로 만든 것이 아니라는 데에 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피아트500C의 구찌 버전은 정식 협업이다)

쉽게 말하면 돈 많은 힙합 뮤지션들이 종종 자신이 좋아하는 브랜드 테마로 자신의 자동차를 꾸미는 경우를 보곤 하는데

그런 것과 비슷한 맥락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 (물론 구찌는 브랜드가 직접 한 거니까 엄밀히 따지면 다른 경우고)



아무튼 그래서인지 뭔가 양산 버전이었다면 시도하지 못했을 과감한 (조금은 투머치한) 브랜드의 흔적을 곳곳에서 느낄 수 있는데


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1250


오히려 그래서 더욱 이 차량이 멋져보이지 않았나 싶다.

(트렁크 센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250


구찌오 구찌가 처음 구찌라는 브랜드를 만들게 된 계기에 그가 어린 시절 런던에서 사보이 호텔 엘레베이터 보이로 일한 적이 있으며

당시 호텔 투숙객들의 우아한 모습들을 보며 영감을 받은 것이 있다는 얘길 들은 적이 있는데

이런 시도 역시 아마 그때의 영감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었을까.


Canon EOS 6D | 1/40sec | F/4.0 | 67.0mm | ISO-1250


그러고보니 유독 여행이라는 코드에 집착을 많이 했던 것 같은 느낌이다.

다른 가방도 물론 다 멋지고 훌륭했지만, 여기 트래블 섹션에서 본 트렁크들은 정말 하나같이 다 마스터피스 같은 느낌.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1250


+_+


Canon EOS 6D | 1/30sec | F/4.0 | 50.0mm | ISO-1250


말해 뭐해.


Canon EOS 6D | 1/25sec | F/4.0 | 24.0mm | ISO-2500


한 층 올라가 보니 이번엔 또 분위기가 확 바뀌었다!

무려 톰 포드의 구찌 컬렉션을 모아놓은 섹션!


Canon EOS 6D | 1/25sec | F/4.0 | 65.0mm | ISO-2500


레디-투-웨어 피스들도 물론 대단했지만 이 공간을 가득 채우고 있던 그 음악과,

저 고혹적인 버건디 컬러의 마네킨과 룸이 풍기던 그 웅장하고도 섹시한 분위기는...

하아...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2500


(오래 된 의상인데도 너무 아름답다)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2500


Canon EOS 6D | 1/30sec | F/4.0 | 67.0mm | ISO-2500


Canon EOS 6D | 1/50sec | F/4.0 | 40.0mm | ISO-2500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그리고 있는 구찌의 2016 시즌을 떠올리게 했던 그 옛날 톰 포드의 구찌.

역시 지금의 구찌를 있게 한 장본인과도 같은 인물의 작품 답다.


Canon EOS 6D | 1/30sec | F/4.0 | 75.0mm | ISO-2500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2500


+_+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2500


Canon EOS 6D | 1/200sec | F/4.0 | 60.0mm | ISO-2500


그의 옆 방에는 마찬가지로 톰 포드가 만들었던, 옷이 아닌 액세서리와 슈즈들이 전시 되어 있었는데

피스도 피스지만 역시나 룸의 분위기가 진짜 ㅠ


Canon EOS 6D | 1/200sec | F/4.0 | 55.0mm | ISO-2500


캬 -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2500


또 한 층을 올라가면 (생각 외로 볼거리가 많다!)

모나코의 그레이스 켈리 왕비를 위해 1966년 (당시에는 공주였던 그녀를 위해) 구찌가 만들었다는 플로라 시리즈가 뙇 +_+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2500


꽃무늬라는 것이 사실 지금도 여름에는 많이 볼 수 있는 패턴 중 하나고 이도 그저 꽃을 무늬로 쓴 것에 불과하지만,

그 느낌은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답고 또 우아하더라.

특히 저 색감. 어쩔거야.


Canon EOS 6D | 1/50sec | F/4.0 | 73.0mm | ISO-2500


(스카프 프린트 하나 보여준다고 이렇게나 구찌가 아름다운 디오라마를 만들었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2500


그리고 그 아름다운 패턴은 핸드백을 넘어,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2500


1980년대에 들어 도자기 셋트로도 구현이 되었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2500


그 가치를 오래오래 두고 쓸 줄 안다는 마음.

배워야 할 점.


Canon EOS 6D | 1/50sec | F/4.0 | 98.0mm | ISO-2500


앞서 봤던 레오나르도 패턴이 핸드백에서도 보인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58.0mm | ISO-2500


그 외에도 다양한 에디션의 핸드백들이 전시 되어 있었음.


Canon EOS 6D | 1/50sec | F/4.0 | 70.0mm | ISO-2500


(오드리 햅번과 조르지오 구찌의 모습. 조르지오 구찌는 구찌오 구찌의 손자이자 오드리 햅번의 가방을 만든 인물이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75.0mm | ISO-2500


수작업으로 만든다는 구찌의 이브닝 웨어 섹션.

입 밖으로 탄성이 절로 나오던 순간.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2500


어쩜.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2500


그 밖에도 구찌의 로고가 패턴으로 쓰인 다양한 피스들과,


Canon EOS 6D | 1/50sec | F/4.0 | 50.0mm | ISO-2500


Canon EOS 6D | 1/60sec | F/4.0 | 65.0mm | ISO-2500


구찌의 라이프 스타일을 대변할 수 있는 오브제들의 전시가 계속 되었다.

(사진 속 피크닉 셋트는 60년대에 만들어졌다고.)


Canon EOS 6D | 1/60sec | F/4.0 | 55.0mm | ISO-2500


저 기가막힌 램프는 70년대 작품이고,


Canon EOS 6D | 1/60sec | F/4.0 | 55.0mm | ISO-2500


저기 뒤에 세워져있는 자전거는 2000년대 작품이란다.

구찌오 구찌가 자신의 VIP 고객들에게 기념품으로 만들어 주던 작은 선물들이 이렇게 시대의 흐름에 따라

점점 스케일을 키워 하나의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구축하는 정도로 커졌다니, 과연 구찌이기에 가능한 일이리라.


Canon EOS 6D | 1/100sec | F/4.0 | 24.0mm | ISO-1250


전시를 보고 나와서는 구찌 박물관에 함께 들어서있는 구찌 카페와 구찌 아이콘 스토어, 구찌 서점과 기념품 샵을 쭉 둘러봤다.

여기서도 마음에 드는 책을 몇 권 발견했는데, 역시 비행기를 계속 타고 이동해야 하는 여행객인 나에겐 좀 버거운 존재라 ㅠ

눈물을 삼키며 구경만 하고 말았음;;;;


Canon EOS 6D | 1/100sec | F/4.0 | 24.0mm | ISO-1250


난 결국 구찌 박물관에서 한정 판매하고 있던 캔버스 토트백을 하나 구입했다.

앞에서부터 계속 언급했던 1950년대의 구찌 패턴 중 하나인 레오나르도 패턴이 그려진 가방이었는데,

나름 손잡이 부분에 가죽 패치도 더해져있고 제법 모양도 예뻐서 (크기도 크다!) 가격 듣고 좀 망설였지만 끝내 구매했다는 후문 ㅋ

구찌 박물관은 그래도 갈까 말까 고민을 좀 했던 곳인데, 안 갔으면 정말 후회했을 정도로 멋진 작품들이 많아 즐겁게 보고 나왔다!

이제 피렌체 여행에 대미를 장식할, 우피치 미술관으로 갈 일만 남았네!



=



※ 구찌 박물관 내부 촬영이 안 된다는 얘길 들은 것 같은데, 내가 둘러볼 땐 별 얘기가 없길래

(실제로 주위에 있던 다른 관람객들도 사진을 그냥 찍었고 직원으로 보이던 분도 별 말 없고 해서) 별 어려움 없이 셔터를 눌렀다.

하지만 실제 구찌 박물관 안에는 이보다 훨씬 많은 작품들이 많이 전시되어 있으니 꼭 실제로 가서 보기를. 사진은 반도 안됨!



=



무작정 이탈리아 '피렌체' #1 : 이탈리아 맥도날드, 피렌체 도시 산책 (http://mrsense.tistory.com/3320)

무작정 이탈리아 '피렌체' #2-1 : 피렌체 도시 전경, 미켈란젤로 광장과 전망대 포인트 (http://mrsense.tistory.com/3321)

무작정 이탈리아 '피렌체' #2-2 : 피티 궁전의 전시, 보볼리 정원 산책과 해물 리조또 (http://mrsense.tistory.com/3322)

무작정 이탈리아 '피렌체' #3 : 피티워모 첫째날, 피렌체의 야경, 대성당 앞에서 칠린 (http://mrsense.tistory.com/3323)

무작정 이탈리아 '피렌체' #4 : 피티워모 스냅, 피렌체 대성당, 티본 스테이크 (http://mrsense.tistory.com/3324)

무작정 이탈리아 '피렌체' #5 : 레오나드로 다 빈치 박물관, 한인마트와 김치 (http://mrsense.tistory.com/3325)

무작정 이탈리아 '피렌체' #6-1 : 다비드상과 아카데미아 미술관, 구찌 박물관 투어 (http://mrsense.tistory.com/3326)

무작정 이탈리아 '피렌체' #6-2 : 르네상스 미술의 집합체 우피치 미술관 (http://mrsense.tistory.com/3327)



=



2016년, 밀라노 이야기 (http://mrsense.tistory.com/3309)

2016년, 베네치아 이야기 (http://mrsense.tistory.com/3315)

2016년, 피렌체 이야기 (http://mrsense.tistory.com/3320)

2016년, 산토리니 이야기 (http://mrsense.tistory.com/3328)

2016년, 로마 이야기 (http://mrsense.tistory.com/3333)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6.24 16:05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6.06.29 11:09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