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위치가 쌩뚱맞았다. 압구정 로데오에 오픈했다길래, 스테이지9 (http://mrsense.tistory.com/2790) 에서 멀지 않다길래 그런가보다 했는데,

자생한방병원 뒷 골목에서도 안쪽에 숨은 건물의 지하 였을 줄이야;; 이런 곳을 찾은 고와일드(Go!Wild!) 대표 용인이도 참 대단하다 싶었네.

아무튼 참 쌩뚱맞았던 그 건물의 바깥에서 이렇게 고개를 들이밀면 보이는 저 엄청난 네온싸인을 따라 지하로 내려가면,

 

 

계단 하나 내려오면서 비행기를 탄 건지 순간이동을 한 건지 좀 전까지 내가 2013년 9월 서울 압구정에 있던게 맞나 싶을만큼 간지나는 입구가 뙇!

 

 

이 곳이 바로 와일드띵 스토어다. 방금 전 본 출입문에 쓰여있던 Work, Mountain 그리고 Leather 관련 제품을 취급하는 이 곳은

정말 말 그대로 진짜 남자들, 마초들을 위한 공간이라는 생각이 딱 들었다. 사진은 내가 조금 밝게 손을 봤는데 실제로는 이보다 좀 더 어두웠다.

그만큼 그 묵직한 분위기가 뭔가 사람의 마음을 딱 휘어잡는 그런 어떤 느낌적인 느낌?

 

 

스토어 중앙에 서 있는 행거부터 봤다. 스냅백이 역시나 가장 빨리 눈에 들어왔는데 거기서 곧바로 시선이 아래로 내려가게 되어 있었다.

 

 

바로 여기 때문. 다양한 종류의 레더 재킷이 그득그득 걸려있었는데, 와 - 이걸 그냥 통째로 집으로 가져가면 얼마나 좋을까 했던 순간 ㅎ

레더 재킷 얘기는 잠시 후에 하기로 하고,

 

 

그 옆쪽 벽면 셋팅.

 

 

오랫만에 보는 디키즈(Dickies USA) 오버롤.

멜빵바지 요새 누가입냐- 했던게 진짜 불과 1-2년전? 그런 추세였는데

아웃도어와 빈티지 캐주얼이 강세를 보이며 이 오버롤, 멜빵바지를 찾는 수요도 요즘 늘고 있는 것 같았다.

그 해답은 역시 디키즈지.

 

 

그 외 다양한 팬츠들. 옆에서만 봤는데 레오파드, 카모플라쥬 패턴이 쓰인 팬츠부터 치노, 카코 팬츠까지 다양한 스타일이 구비 되어 있었음.

 

 

파타고니아(Patagonia)를 비롯한 아웃도어 브랜드 제품도 함께.

그러고보니 아직 매장의 반 밖에 안 봤는데 벌써 Work, Mountain 그리고 Leather 카테고리에 해당하는 제품들을 벌써 다 봤네?

 

 

 

귀여운 인테리어.

 

 

액세서리도 구비.

 

 

 

가방까지 여긴 없는게 없었다.

브랜드도 수입 브랜드부터 국내 토종 브랜드까지 가리지 않고 다양하게 취급하고 있었는데

가방은 역시나 국내 브랜드인 홈메이드(Homemade MFG)가 역시 돋보였던 듯.

 

 

아니 심지어 반스(Vans)까지 파네?

 

 

한쪽 벽을 쭉 훑고 반대편으로 돌아서면 그때부턴 또 엄청난 종류의 부츠 때문에 정신을 못차리게 된다. 

 

 

부츠 브랜드 종류도 다양하다. 대너(Danner), 레드윙(Redwing), 치페와(Chippewa), 쏘로굿(Thorogood) 등등등.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부츠 브랜드는 여기 다 있다고 보면 될 정도.

 

 

장인이 한땀한땀.

 

 

 

진짜 생각보다 종류가 많아서 놀람.

이 좁은 공간에 대체 종류가 몇개인지..

 

 

얼마 전 일본에서 봤던 빈티지 샵에 다시 간 그런 기분 ㄷㄷㄷ

 

 

걍 부츠 상담만 받아도 한 시간 훌쩍 갈 듯 했음.

 

 

자동차 상담도?

 

 

 

앞쪽에서 다시 보니 저 사다리도 괜히 귀여웡 -

 

 

 

아까 잠깐 봤던 레더 재킷들이 여기서도 이어지는구나.

 

 

 

레더 재킷의 향연은 벽면에서도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었는데, 와일드띵 스토어에서 취급하는 레더 재킷 브랜드가 또 범상치가 않다.

 

 

광장시장, 풍물시장 뭐 이런데서도 레더 재킷 걸려 있는 곳 많이 봤지만, 여긴 그런 곳 하고는 질적으로 달랐다.

그런 곳에서는 아무래도 그냥 오래 된, 완전 큰 핏의 진짜 '가죽잠바'들만 그득했고, 여긴 진짜 잘 빠진 놈들만 +_+

 

 

와일드띵 스토어에서는 미국과 영국을 대표하는 레더 재킷 브랜드 두 끝판왕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미국의 쇼트(Schott NYC)와 영국의 루이스 레더(Lewis Leather).

특히나 루이스 레더는 날렵한 라이더 재킷의 쉐입과 그 기가막힌 컬러감 때문에 쉽게 넘 볼 수 없는 가격임에도 군침이 ㅠ

 

 

용인이 만나서 담소도 좀 나누고 싶었지만 딱 내가 갔을 때 용인이가 없어서 걍 구경만 스윽 하고 나왔다.

위치가 진짜 좀 쌩뚱맞다 생각했지만 이 정도 구색이라면 충분히 사람들 끌어모을 수는 있을거라 생각 되데 ㅎ

아메리칸 캐주얼, 아웃도어, 워크웨어 같은 스타일에 관심 있는 분들이라면 시간 날 때 한번씩 들러보시길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파란 하늘.

  

 

산토리니를 보는 듯 해.

  

  

 

thisisneverthat 쇼츠.

  

 

  Solovair 슈즈.

 

 

Covernat 벨트. 

 

  

 

묵직한 인테리어. 

 

 

알록달록 스카프. 

 

 

Spectator 셔츠. 

 

 

MNW 모자. 

 

 

박해일과 잘 어울릴 것 같은 수트. 

 

 

패치워크인 줄 알았는데 직조 원단이라 더 놀랬던 스카프. 

 

  

  

 

Solovair의 귀여운 스트랩.

 

  

  

  

 

Yuketen. 

 

 

열풍을 일으켰던 Gardener. 

 

 

Blankof의 파우치 그리고 Gentle Monster와의 콜라보레이션 선글라스. 

 

  

  

 

부산 출장 갔을 때 처음 들어가 본 Portville.

포트빌은 아메리칸 캐주얼을 그리는 도메스틱 브랜드가 모여있는 편집 매장이다.

그렇게만 설명하면 사실 뭐 별거 없다. 그냥 그런 매장일 뿐 인데,

이게 부산에 있다면 얘기가 달라지지.

부산에서는 현재 이런 성격의 브랜드를 모두 모아놓은 샵이 포트빌 한 곳 뿐이다.

그것도 어줍잖은 구제 브랜드 섞고 별 영향력 없는 브랜드 즐비하게 늘어놓은 곳이 아니라, 진짜 되는 브랜드만 모아둔 곳 이기에 특별한 곳.

Spectator, MNW, BlankOf, thisisneverthat 부터 Swellmob, Covernat, Liful 등 흔히 말하는 '국내산'이 가득한 편집 매장이다.

이 정도 라인업이면 사실 서울에도 없다고 봐도 되는 정도로 구색력이 대단한 수준이다.

여기에 Dr.Martens의 전신이라고 잘 알려진 Solovair 슈즈도 입점되어 있어 아메리칸 캐주얼 스타일링을 진짜 말 그대로,

머리부터 발 끝까지 다 할 수 있는 곳이 포트빌이다.

이름과 매장은 아담하고 소박하지만 판매하고 있는 제품들은 2NE1 말마따나 '제일 잘 나가'는 녀석들만 모아뒀으니 어찌 인기가 없겠나.

 

지훈 형님과 스텝 분들 친절하게 맞이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다음에 또 부산 가게 되면 들를께요!

아 그리고, 지훈 형님 결혼 축하드려요!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1.29 10:06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