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윙바운더리스(Sewing Boundaries)의 2018 S/S 프레젠테이션이

DDP 갤러리광장 이간수문 전시장 옆에서 열린다길래 응원차 방문해 봤다.

날씨가 많이 쌀쌀했지만 그래도 인파가 굉장히 많이 몰려서 역시 핫한 브랜드는 다르구나 했음.



소윙바운더리스는 패션위크에 합류하지 않는 대신 별도로 프레젠테이션을 열었다.

이번 프레젠테이션은 하이서울쇼룸 주최로 열린 것인데 듣자니 하이서울쇼룸은

서울패션위크 기간 중에도 이곳에서 계속해서 하이서울 패션쇼를 별도로 개최한다고 ㅎ



이번 소윙바운더리스 2018 S/S PT에는 리복(Reebok)도 함께했는데

소윙바운더리스가 리복과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한 덕이라고 ㅎ



그래서 이렇게 소윙바운더리스 컬렉션과 리복 제품이 함께 소개되고 있었음.



오 근데 이건 카시나(Kasina)와 협업한 모델!

저기 자세히 보면 오른쪽 옆에 'Reebok'이라고 적혀있어야 할 곳에 'Kasina'라고 적혀있다능 +_+

카시나 멋있다~!



이번 PT를 보러 온 셀러브리티도 라인업이 어마어마했는데,

황보를 필두로 차오루, 조동혁, 성종 등등이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

다기 보다 사실 사진 찍으려는 기자들이랑 블로거들이 몰려서 엄청 난리도 아니었네 +_+;;;;



아무튼 오늘의 주인공은 소윙바운더리스니까 나는 프레젠테이션에 집중하기로.



특유의 라인 배색을 두루 활용한 아이템들이 주를 이뤘는데,

역시 소윙바운더리스는 니트 아이템들이 참 예쁘게 잘 나오는듯.



코트도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오버 사이즈 핏이라 마음에 들었는데

그것도 그거지만 저기 안승준이 차고 있는 웨이스트백도 엄청 귀엽던데? 리복 태그 뙇!



후드가 사라진 코튼 코트도 맘에 들었다.

나는 후드가 달린 버전으로 하나 가지고 있는데,

그게 뒤집어 입어도 예뻐서 리버시블이 아닌데도 잘 뒤집어입고 다니는데

이젠 아예 저렇게 뒤집어 입은것 같은 디테일로 나와서 재밌음 ㅋ



S/S 시즌이라 그런지 스트라이프 패턴들도 눈에 띄더라.



시원해뵈서 좋구먼.



좀 더 천천히 컬렉션 피스를 보고 싶었지만 사람들이 너무 몰려서 나는 매너있게 빠져주기로 ㅎ

소윙바운더리스 스태프들과 동호가 정말 너무 고생 많았다!

소윙바운더리스 짱!



=




마음 한구석이 뜨끈해졌던 순간.

어른이 되야지.



=




??????



=




갑작스레 추워진 날씨는 도대체 누구랑 협의한 날씨일까.

▲ 모자 withMNW, 후디 Bape, 재킷 Off-White, 팬츠 Bape, 슈즈 adidas Originals ▲



밤에 오면 참 예쁜 성수동 어반소스(Urban Source).



올세인츠(All Saints)의 팝업 스토어가 열렸다고 해서 들러봤다.



올세인츠하면 역시 레더 피스들이지.

내가 살쪄서 올세인츠 옷을 잘 입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볼때마다 참 탐이 나.



저 위에도 뭔가 볼만한 게 있나보네?



하고 루프탑으로 올라가봤더니 오 -

여기는 본격 파티 스팟이구먼!



올세인츠의 이번 시즌 스타일은 이런 무드인가보아.



심심한 듯 하지만 자매님들은 이렇게 입는 남자들을 선호한다지?



반대편에는 여성 스타일링이 쭈루룩.

전부 도시적인 무드라 친숙하게 다가왔는데

역시나 레더 재킷 걸친 스타일링이 제일 올세인츠답긴 하더라.



파티에 걸맞는 케이터링이 준비되어 있길래 간단히 배도 좀 채우고 -



나는 어반소스 구경을 잠시.



여기 밤에 오면 정말 분위기 잡기 좋겠다.

너무 예쁨.



그러니 더 춥지만 말아다오.



=




나른한 토요일 오후.

몸이 찌뿌둥해서 자전거를 타고 한강엘 나갔다.

다행히 아직은 자전거 타면 땀이 쭉 나는 날씨라 라이딩하기 좋아.



63빌딩 가까이서 보는 거 오랜만이네.



날씨 좋다.



행복이란 뭘까.

작년 내게 가장 중요했던 키워드가 #삶의질 이었다면 올해 내게 가장 중요한 키워드는 #행복 일듯.



=




서울의 밤.



시청역 주변을 시끌시끌하게 만드는 건 시위가 있을 때마다 늘 있는 일이지만

이번에는 스케이트 보드를 즐기는 청춘들의 열기가 그를 대신했다.

바로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의 글로벌 프로그램중 하나인 스케이트코파(Skate Copa)가 서울에서 런칭했기 때문!



덕분에 아디다스 스케이트보딩 글로벌 팀에서 기라성같은 보더들을 10명이나 한국으로 보내주어 엄청난 볼거리를 제공해 주었는데

바보같이 그게 끝난 다음에 현장에 도착하는 바람에 진짜 이벤트는 하나도 못 봄 ㅠㅠ



그 이벤트 중에 10명의 프로 보더들이 각각 실제 '현찰'을 들고 있다가 멋진 묘기를 부리는 보더들이 나타나면

실제 그 현찰을 '현장'에서 바로 뿌려주는 이벤트가 있었다는데 진짜 이슈가 됐던 친구들은 50만원 가까이 받아가기도 했다고 ㄷㄷㄷ

그 중에는 저기 사진에 보이는 꼬마 여자 아이도 있었는데, 나중에 듣자니 저 아이도 20만원 가까이 되는 상금을 받았다더라!

스케이트 보드 문화가 한국에 뿌리를 내린 게 정말 얼마 되지도 않을만큼 짧은데

그런 척박한 환경에서 저렇게 멋진 아이가 나타나다니 ㅠ 정말 커서 멋진 보더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



행사장 한 켠에서는 이렇게 본격 칠린을 위한 판(?)도 제대로 벌려져 있길래 나도 배를 좀 채워보기로!



미고랭 짱!

아디다스도 짱!

다음에 만약 또 서울에서 스케이트 코파가 개최된다면 그땐 일찍 가서 모든 이벤트 다 참관해야지!



=




뚝섬역 부근에 위치한 언더스탠드 에비뉴(Under Stand Avenue).

도통 그쪽에 갈 일이 없는지라 실제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었는데 와 - 여기 이렇게 예쁜 곳이었다니!

자매님들에게 인기가 좋겠는데?



나는 그 곳에서도 가장 안쪽에 자리한 아트스탠드(Art Stand)에서 열리는 전시를 보기로 했다.



이번 전시 타이틀은 크래피티(K-raffiti). 그래피티의 영어 철자에서 첫 알파벳 'G'를 한국을 뜻하는 'K'로 바꾼 타이틀이었다.

맞다. 이번 전시는 한국을 대표하는 1세대 그래피티 라이터 4인의 작품을 한자리에 모은 그런 전시였던 것.



이 전시는 지난 10월 6일에 오픈했는데 이번 주말에 오픈 파티를 별도로 진행한다고 하여 나는 파티 참석차 전시장을 방문했다.

(전시는 11월 7일까지임)



오우 - 여기가 전시장이여 공연장이여! 내부 스케일이 생각보다 커서 깜놀!

천장이 높은 탓인가!



이번 전시에 참여한 작가는 총 4명.

제바(Xeva), 알타임죠(Artime Joe), 제이플로우(Jayflow) 그리고 지알원(GR1)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들의 작품 아카이브와 함께

그들이 걸어온 길을 기록해 둔 수천장의 사진을 만나볼 수 있었다.



그래서 이전에 본 작품들도 일부 포함되어 있었지만 오랜만에 다시 보니 반갑기도 하고 ㅎ



(무천도사!!)



한쪽 벽 가득 그래피티 아트웍 >_<



멋있다.



서울을 담아내는 작품들도 너무 개성 만점.

그냥 막 그리는게 절대 아니지 +_+



그래피티하면 스티커 바밍(Sticker Bombing)과 태깅(Tagging) 문화도 빼놓을 수 없는데

이렇게 그 둘을 하나로 모은 작품도 존재감을 드러내며 한자리 뙇!



여기가 아까 말한 그 수천장의 사진이 모아져있는 룸이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이렇게 작가들이 그동안 어떤 길을 걸어왔는지를 알아볼 수 있을 역사의 기록이 잔뜩.



10년은 기본적으로 훌쩍 넘기는 경력을 지닌 분들답게 정말 어마어마한 양의 기록물이 아닌가 싶더라.

슬쩍슬쩍 보는데도 참 대단하다는 생각.

그 옛날 그 시절엔 진짜 그래피티가 지금처럼 환영받지 못했을텐데...

물론 지금도 보는 관점에 따라 환영받는 건 아닐 수 있겠지만, 그래도 이전에 비하면야...

아무튼 그래서 정말 지금까지 버티고 버텨 온 이 분들이 정말 대단하단 생각이다.



나같이 생각하는 사람들이 여기 다 모여있는거겠지 ㅎ

그나저나 저쪽 벽은 그림 하나하나 스케일이 무슨 옛날 영화관 앞에 걸려있는 그 영화 포스터 그림만큼 크네!!!!

작가 4명이서 각각 한 작품씩 그리신 거 같은데 스케일이 정말!!!!

가까이 가서 봐야겠다!!!!



아 정말 그림 크다.

내가 저 위를 저렇게 우러러 보게 되네 ㅎㅎ



제이플로우 형 그림 진짜 겁나 멋짐.



나는 알타임죠 형 그림 앞에서 기념 사진 하나 ㅋ

손오공과 아라레가 함께 있어!

둘의 옷차림도 맘에들구!

▲ 모자 Cavempt, 후디 Yeezy Season 3, 팬츠 Neighborhood, 슈즈 adidas Originals, 가방 Bape, 머플러 Beams ▲



"거리벽화 허용논란"

시대가 정말 많이도 변했다.



그 변화의 소용돌이 속에서 지금까지 멋진 무브먼트를 보여 주었던 작가들의 합동 전시를 축하하기 위한 본격 공연이 펼쳐진 시간!



오프닝은 걸스 힙합 댄스 크루 홀리뱅(Holybang)의 퍼포먼스로!



누나들 너므 멋있엉 >_<



다음은 반가운 듀오 이루펀트(Eliphant)의 무대로 꾸며졌다!



마이노스와 키비 너무 멋있다 +_+

역시 한국힙합!

사진엔 클로즈업이 없지만 저 뒤에 DJ Zoezinho도 함께였으니, 이거이거?

DJ, 댄스, 랩, 그래피티 모두 힙합 컬쳐 기본 요소잖아?

오랜만에 뼛속까지 힙합 정신으로 가득찼던 밤!

좋다 너무!



끝.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