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3200

 

건대 롯데시네마.

 

Canon EOS 6D | 1/60sec | F/4.0 | 65.0mm | ISO-3200

 

저기 위에 개봉 예정 영화 '플랜맨' 포스터가 시선을 사로잡지만 내 목적은 그 옆에 보이는 '배틀 오브 비보이'.

 

Canon EOS 6D | 1/60sec | F/4.0 | 75.0mm | ISO-3200

 

1월 9일 개봉 예정이지만 난 VIP 시사회로 미리 관람하러 왔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3200

 

이 영화와 푸마(Puma)가 대체 무슨 상관이냐 할 사람도 있을건데, 이 영화의 메인 스폰서가 푸마다.

비보이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에서 빼 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비보이들의 패션인데,

실제로 전세계 비보이들이 사랑하는 대표적인 스니커즈 중 하나가 바로 이 푸마의 스웨이드(Suede)니 따지고 보면 그리 놀랄 일도 아니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28.0mm | ISO-3200

 

그래서 참 신기하게도 영화관 라운지에 떡하니 이 푸마 스웨이드가 전시 되어 있는 진귀한 광경을 목격하게 됐네 +_+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3200

 

올 FW시즌의 잇 컬러가 버건디라던데.

 

Canon EOS 6D | 1/40sec | F/4.0 | 93.0mm | ISO-3200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3200

 

올해로 45주년을 맞기도 한 푸마 스웨이드.

 

Canon EOS 6D | 1/30sec | F/4.0 | 85.0mm | ISO-3200

 

이건 뭐지? 할 사람들이 있을텐데,

 

Canon EOS 6D | 1/30sec | F/4.0 | 85.0mm | ISO-3200

 

이게 지금 신발만 봐서는 저기 뒤에 글자가 새겨져 있는거 말고 특이한 걸 모르겠다 하겠지만 잠시 후 이 두 짝의 신발의 정체가 밝혀진다.

 

Canon EOS 6D | 1/30sec | F/4.0 | 65.0mm | ISO-3200

 

때마침 포토월이 시작되었는데,

 

Canon EOS 6D | 1/50sec | F/4.0 | 50.0mm | ISO-3200

 

제일 먼저 포토월에 선 이들은 바로 주석형님과 마이티마우스의 쇼리 그리고 출발드림팀에서 활약중인 박재민이다.

그런데 ㅋㅋ 쇼리가 장난친다고 저기 대왕 사이즈 신발을 ㅋㅋ

이게 방금 본 그 신발이다. 사이즈가 내 생각엔 한 600mm 쯤 되지 않을까 싶은데 ㅋㅋ 진짜 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Canon EOS 6D | 1/40sec | F/4.0 | 93.0mm | ISO-3200

 

"춤 좀 추시나요?"

 

Canon EOS 6D | 1/40sec | F/4.0 | 47.0mm | ISO-3200

 

응????

 

Canon EOS 6D | 1/40sec | F/4.0 | 47.0mm | ISO-3200

 

?????????

 

Canon EOS 6D | 1/40sec | F/4.0 | 55.0mm | ISO-3200

 

암튼, 오랫만에 본 쇼리는 반갑게도 날 알아봐주고 브이!

 

Canon EOS 6D | 1/40sec | F/4.0 | 50.0mm | ISO-3200

 

주석형님은 신발이 보여야 한다며...

 

Canon EOS 6D | 1/40sec | F/4.0 | 47.0mm | ISO-3200

 

다음으로 포토월 앞에 선 이들은 박재범과 아이들.

은 농담이고 박재범과 그레이(Gray), 엘로(Elo) 그리고 로꼬(Loco)다.

비비드크루라는 이름으로 알려져있는 이들로 현재는 박재범이 운영중인 독립 레이블 AOMG 소속으로 활동 중인 뮤지션들이다.

(로꼬 오랫만!)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박재범도 푸마 스웨이드를 착용하고 포토월 앞에 섰는데 뒤에 신발 진짜 ㅋㅋㅋㅋㅋ

 

Canon EOS 6D | 1/40sec | F/4.0 | 58.0mm | ISO-3200

 

박재범은 얌전하게 포즈를 취했는데,

 

Canon EOS 6D | 1/40sec | F/4.0 | 45.0mm | ISO-3200

 

갑자기 응???????

(포토월에 서면 다 춤 춰야 하는 그런거? ㅋㅋ)

 

Canon EOS 6D | 1/40sec | F/4.0 | 35.0mm | ISO-3200

 

이제부터는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누구?" 할 분들인데, 알고보면 정말 대단한 분들이니 주목!

가장 먼저 포토월을 장악해버린 이 분들은 2005년 '배틀 오브 더 이어(Battle of the Year)'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라스트 포 원(Last for One)' 팀이다.

'배틀 오브 더 이어'에 대한 설명은 잠시 후에 하기로 하고,

 

Canon EOS 6D | 1/40sec | F/4.0 | 32.0mm | ISO-3200

 

이 분들은 2013년에 우승을 차지한 '퓨전MC(FusionMC)' 크루고,

 

Canon EOS 6D | 1/40sec | F/4.0 | 45.0mm | ISO-3200

 

2004년과 2009년, 무려 2번이나 우승을 거머쥔 '갬블러스(Gamblerz)' 크루까지.

국내 최정상 비보이들이 한데 모인 이런 값진 순간을 마주할 줄 이야 +_+

상상도 못했던 등장이라 굉장히 놀랍고 반갑고 심장이 막 쫄깃쫄깃!

은 좀 아니지만 아무튼 ㅋㅋ 대단한 분들의 등장!

 

Canon EOS 6D | 1/40sec | F/4.0 | 35.0mm | ISO-3200

 

하지만 진짜 소름끼치는 등장은 바로 이 분들이었다.

(멤버 개개인별로 성함을 전부 알지는 못해서 걍 설명만 대강 하자면)

일종의 '연합'팀이라고 보면 되는데 이 영화 "배틀 오브 비보이"에서 '세계 최강 대한민국 비보이 팀'으로 실제 출연까지 하신 분들이다.

각자 실제 비보이로 활동 중인 분들인데 소속 크루가 다르기 때문에 내가 '연합'이라는 표현을 쓴 것 ㅎ

다르게 표현하자면 정말 '올스타' 정도? 정말 대한민국 1등이신 분들의 조합!

 

Canon EOS 6D | 1/40sec | F/4.0 | 65.0mm | ISO-3200

 

멋지다!

 

Canon EOS 6D | 1/25sec | F/4.0 | 24.0mm | ISO-3200

 

나는 촬영을 모두 마치고 영화를 보러.

근데 팝콘 케이스가 간지네 이거?

(이거 다 먹고 가져오려고 했는데 바보같이 쓰레기통에 넣고 나왔....)

 

Canon EOS 6D | 1/25sec | F/4.0 | 55.0mm | ISO-3200

 

입장.

 

Canon EOS 6D | 1/30sec | F/4.0 | 70.0mm | ISO-3200

 

그런데 상영관 안에서도 행사가 계속 ㅋㅋ 영화는 언제 보여줌? ㅋㅋ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진행은 포토월에서 단독샷을 찍지 못했던 박재민님이.

여기서 단독샷 실컷 받음 ㅋ

 

Canon EOS 6D | 1/30sec | F/4.0 | 35.0mm | ISO-3200

 

영화 시작에 앞서 방금 전 포토월에서 만난 올스타팀인 '서울 어쌔신스(Seoul Assassins)'가 축하 공연을 펼쳤다.

※ '서울 어쌔신스'는 영화에 등장하는 대한민국 비보이 팀의 이름.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3200

 

극장 안에서!

 

Canon EOS 6D | 1/40sec | F/4.0 | 40.0mm | ISO-3200

 

예상치 못한 즐거운 볼거리 ㅋ

 

Canon EOS 6D | 1/40sec | F/4.0 | 35.0mm | ISO-3200

 

Canon EOS 6D | 1/25sec | F/4.0 | 45.0mm | ISO-3200

 

공연을 마치고 짧은 인터뷰도 있었는데 박재민님이 "어떤 연기를 중점적으로 보면 되냐"고 물으니

"표정 연기에 주목하라"며 ㅋㅋㅋㅋㅋ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그렇게 부대행사까지 마치고 진짜 영화 시작!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3200

 

이 아직 아니네.....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3200

 

ㅇㅇ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3200

 

어떤 그런 광고적인 광고.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3200

 

알았다고 ㅋㅋ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3200

 

영화 원제는 "Battle of the Year"고 국내 개봉명이 "배틀 오브 비보이"다.

아까 설명 안하고 넘어간 이 'Battle of the Year'에 대한 설명을 좀 해야 할 텐데,

쉽게 말하면 '비보이 월드컵' 같은 대회다. 1990년 독일에서 처음 열린 대회로 매년 전세계 최정상 비보이들이 한데 모여 배틀 뛰는(?) 그런 대회.

한국은 2001년 부터 출전하기 시작했는데, 지금은 자타공인 전세계 최고의 비보이 강국으로 자리매김했다.

 

영화의 줄거리는 이렇다. 힙합의 본고장인 미국에서 비보이 종주국의 자존심을 되찾자! 한국을 넘어보자! 는 취지로 비보이 드림팀을 만들어

배틀 오브 더 이어 대회에 출전한다는 뭐 그런, 사실 되게 뻔한 스토리의 영화다.

그런데 뭐 일련의 댄스 무비들이 그렇듯 이런 영화에서 탄탄한 스토리를 기대하는 건 사실상 무의미하니까,

개인적인 소감만 짧게 읊자면, 그래도 다른 댄스 무비들 보다는 좀 더 힙합의 느낌이 정통성을 띄고 있고 그걸 현장감있게 담아냈다는 정도?

 

그도 그럴게, 이 영화의 감독이 갖고 있는 필모그라피가 독특하기 때문이다.

"배틀 오브 비보이"를 제작한 감독 벤슨 리는 2007년 비보이들의 바이블이라 불리는

"비보이 플래닛(B-boy Planet)"이라는 다큐멘터리 영화를 만든 바 있다. 그를 좀 더 헐리웃 스타일의 상업 영화로 판을 키운 게

바로 이 영화 "배틀 오브 비보이" 인 것.

 

푸마는 이 영화의 메인 스폰을 통해 자신들의 입지를 더욱 널리 알리려 하는 것으로 보여지는데

내가 봤을땐 뭐, 몰랐던 정보의 전달 보다는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의 재확인? 굳히기? 정도가 되지 않을까 ㅎㅎ

 

PS - 한글, 태극기, 애국가 등 헐리웃 영화에서 보기 어려운 소재들이 등장하니 재미삼아 한번씩들 보시길 +_+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100sec | f4.5 | 29mm | ISO-200



NIKE SB에서 이색적이게도 Film 사업에 손을 뻗쳤다.

그래서 탄생한 NIKE SB Film의 첫번째 영화 'Nothing but the Truth'

SB 매니아가 많은 몇몇 나라의 주요 도시들을 순회하며 시사회 행사를 가졌던 NIKE SB가 이번에는,

아주 이례적으로 공식적 예고도 없이 서울에서 그 행사를 가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60sec | f4.5 | 18mm | ISO-320



지난 12월 8일 토요일.

NIKE SB는 압구정에 위치한 '압구정클럽'에서 NIKE SB film 'Nothing but the Truth' Premiere in SEOUL 행사를 가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60sec | f4.5 | 18mm | ISO-320



생각보다 단촐했던 현수막은 좀 의외였다.

장소를 찾는 어려움도 어느정도 있었거니와 항상 거창했던 나이키 답지 않은 소박한 모습.

물론 오픈행사가 아니었기에 크게 문제 삼을정도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좀 당황스럽긴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60sec | f4.5 | 70mm | ISO-20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60sec | f4.5 | 70mm | ISO-200



행사장에 들어서자마자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온건 'what the dunk'였다.

엄청난 프리미엄이 붙은, SB라인의 기념비적인 모델로 아쉽게도 국내에는 발매되지 않는 모델이다.

헌데 이런 괴물을 너무 외롭게 전시해놓고 있어서 약간 실망하기도 했다.

좀 쓸쓸해 보였다고 해야 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60sec | f4.5 | 18mm | ISO-20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60sec | f4.5 | 18mm | ISO-20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100sec | f4.5 | 18mm | ISO-200



행사장 안은 스케이트보드 파크로 꾸며져 있었다.

'라이더를 위한, 라이더에 의한, 라이더의 영화'라는 'Nothing but the Truth'의 컨셉에 맞게

어찌보면 협소하게만 보일수 있는 공간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60sec | f4.5 | 18mm | ISO-32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60sec | f4.5 | 18mm | ISO-20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60sec | f4.5 | 18mm | ISO-200



한쪽에서는 SB 라인의 스니커들을 만나볼수 있었는데

아직 발매되지 않은 모델들을 미리 볼수 있어서 좋은 자리였다.

(개인적으로는 이전의 모델들도 같이 걸어두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도 살짝 있긴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60sec | f4.5 | 18mm | ISO-20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60sec | f4.5 | 18mm | ISO-200



중간중간 반대편에선 재미있는 이벤트도 있었다.

그냥 선물 받고 싶은 사람들 둥그렇게 모여서 앉았다 일어났다 가위바위보를 해서

끝까지 남아있기만 하면 가운데 있는 나이키 스니커를 그냥 주는, 방법이 간단해서 마음에 들었던 이벤트였다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60sec | f4.5 | 18mm | ISO-200



아리따운 누님들이 서빙을 해주고 계셨는데-

사진이 못나와서 그렇지 실제로는 다들 미인이셨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60sec | f4.5 | 18mm | ISO-20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100sec | f4.5 | 18mm | ISO-200



메인 행사인 영화상영을 제외하고 가장 큰 이목을 끌었던 시간.

보더들의 멋진 퍼포먼스 였는데-

파이프 규모가 아담해서 과감한 액션은 볼수 없었지만 그래도 멋있긴 멋있었다.

(오락에서는 참 쉽게 했던 액션들, 역시 실전에서는 어려운 모양이구나- 했다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100sec | f4.5 | 18mm | ISO-200



시간이 흘러 어느덧 저녁 8시, 영화 상영 시간이 가까워지자 클럽안은 언제 시끄럽게 놀았냐는듯

다들 자리를 잡고 앉아서 영화 상영을 기다리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70s | 1/60sec | f4.5 | 22mm | ISO-200



장내가 어두워지고 이어 'Nothing but the Truth'가 상영되었다.

사실 영화에 대해 별다른 정보를 얻지 못하고 있던 터라

보딩이 주된 내용이겠거니 하는 짐작 외엔 어떤 형식의 영화일지 전혀 감을 못잡았었는데

쉽게 말하자면 'Jack Ass'스타일의 영화였다.

우리가 잘 아는 피로드를 비롯, 위거, 시미즈, 대니등 이전의 SB 모델들을 통해 알게된

유명한 프로보더들이, 자신들이 원하는대로 영화를 만들어 나가는 방식이었다.

뭐 딱히 내용이 어땠다- 라고 하긴 좀^^;



영화 상영이 끝나고 나서는 노브레인과 쟈니로얄의 축하공연도 있었는데

배도 너무 고프고 집에도 와야 했기에 그냥 영화 상영중간에 행사장을 빠져나왔다.



행사의 테마는 아주 잘 잡은것 같았다.

SB라인의 행사 답게 보더들을 위한 놀이터같은 내부 구성은 아주 마음에 들었다.

다만 한가지, 안전성이 고려되지 않은 파이프와

계속해서 움직이는 보더에게 그대로 노출된 일반 관람객의 동선구조는 너무 안타까웠다.

실제로 파이프 퍼포먼스 행사 도중 본사 직원분의 얼굴에 정면으로 보드 데크가 날아간 사고도 있었고

사진 촬영을 하던 분들도 여러번 카메라가 사고의 위험에 노출되기도 했다.



요즘들어 우리나라도 스니커월드에서 좋은 대접 받을날이 멀지 않았구나- 하는 생각을 자주 하곤 한다.

질적인 면에서는 분명 많이 부족하지만 (그렇다고 양적으로 대단해진것도 아니지만)

뭐라 딱 짚어서 말하긴 어려운데 분명 더 나아지고 있다는 느낌은 계속 든다.



행사의 퀄리티에 대한 논쟁은 언제나 있기 마련이다.

물론 처음부터 잘하면 그것만큼 좋은것도 없겠지만

어떻게 첫술에 배부를수 있으랴-

분명 언젠가는 더 나아진 모습을 볼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에뤽 2007.12.09 14:46 신고  댓글쓰기

    젝애스 쀨의 영상.ㅋ

  2. 세영ㅇ 2008.07.14 22:24  댓글쓰기

    ㅋ와 갈수만있엇다면나도있었을터..

    SB 보드판 판매용이엿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