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폰티니

추석에 도쿄 #4 : 하라주쿠부터 시부야까지, 좋아하는 곳들 마지막으로 훑고 귀국 쏜살같이 빠른 속도로 숙소 체크아웃하는 날이 됐다. 이번에 잡은 숙소는 체크아웃이 오전 10시였는데, 한국으로 돌아갈 비행기 출발 시간은 저녁 8시인데다 공항 버스를 타기로 한 곳이 세를리앙 타워 토큐 호텔 앞이라 코인락카가 근처에 없어 캐리어 보관문제 때문에 호스트에게 혹시 새로운 게스트만 없다면 체크아웃을 좀 연장할 수 없겠냐고 물었는데, 친절하게도 "게스트는 있지만 체크아웃을 천천히 해도 좋고 버스 타기 전까지 캐리어를 방에 두고 나가도 좋다"고 하여 완전 감동 먹고 가벼운 마음으로 오전에 숙소를 나섰다 +_+ 아, 이 맛에 에어비앤비를 쓰는거지 ㅋ 전날엔 그래도 햇빛이 꽤 있더니만 오늘은 기어이 우산을 들게 만드는구나. (전날 요코하마 다녀오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 ㅠ) 마지막 날이고 공항 버스를 .. 더보기
무작정 이탈리아 '밀라노' #5 : 나폴레옹이 만든 브레라 미술관, 작지만 강한 스폰티니 피자 그리고 떠날 준비 밀라노도 벌써 5일차. 그간 뭘 했나 쭉 돌아보니 그래도 여기서 할 건 얼추 다 한 것 같아서 오늘은 뭘 할까- 그냥 숙소에서 쉴까- 고민에 잠시 빠졌는데, 그래도 숙소 안에 있긴 좀 아까운 것 같아 일단 밖으로 나왔다. (진짜 밀라노에서의 기록은 매일 여기서의 사진으로 시작하네 ㅋ) 두오모 광장 근처로 가야할 것 같아 무작정 그쪽으로 걷기 시작했다. 꼴에 며칠 다녔다고 인드로 몬타넬리 공원도 제법 익숙하고 한국에서 쏘나타 보는 것마냥 3초에 1대씩 보는 것 같은 스마트와 미니쿠퍼도 이제 슬슬 눈에 익기 시작한 듯 ㅎㅎ 근데 이 색감들 너무 좋다. 파란 하늘, 푸른 나무, 노랗고 빨간 차. ^-^ 저기도 알록달록. 이탈리아엔 확실히 소형차 중에서도 저렇게 2인승으로 된 차들이 참 많더라. 오히려 저런 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