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이리 되었다.

받아들이기는 싫었지만, 여행의 마지막 날 아침이 밝아버렸다.

어찌나 짐을 싸기가 싫던지 카메라를 가지고 있었음에도 사진을 아침 내내 한동안 찍지 않았음 ㅋㅋㅋ



겨우 찍은 게 코인락카에 캐리어 넣는 장면 ㅠㅠ



또 한참을 안찍다가, 아침 식사를 위해 들른 식당에서 다시 카메라를 들었다.

여긴 근데 뭐 사전에 조사한 곳도 아니고 그냥 진짜 걷다가 동반자랑 눈에 띄는 곳 아무데나 들어가자! 하고 간 ㅋㅋㅋ

(나중에 보니 체인점이었다. 센키치 커리 우동 이라는.)



메뉴가 내가 좋아하는 것들이라 즐겁게 주문하긴 했는데

사실 소화가 덜 되기도 했고 배가 살살 아프기도 했어서 맛있게 즐기지를 못함 ㅠㅠ 체인점 치고 의외로 되게 맛있었는데 ㅠㅠ



공항 갈 때까진 시간이 제법 남아서, 마지막 일정은 어떻게 채울까 고민하다가 시부야와 가까운 나카메구로에 다시 다녀오기로 했다.

근데 왜 마지막 날이 되니 비가 안 오는거지?

대체 왜?



덕분에 예쁜 길 걷기엔 참 좋았다만 ㅎㅎ



이 으리으리한 곳은 대체 뭐지 했더니만 예식장 ㄷㄷㄷ

자동차 클라스 보소 ㄷㄷㄷ



아 길 예쁘다 -

이런 길 보면 막 화보 찍고 싶어져서 큰일 +_+ 망할 직업병 ㅋㅋ ㅠㅠ



동반자도 직업병?은 아니고,

인스타 스토리 프로 업데이터라서 나보다 더 열심히 촬영 삼매경 ㅋㅋ 귀여워 ㅋㅋ



휴먼 메이드(Human Made) 오프라인 스토어를 찾았다.

사실 둘째날 나카메구로 왔을 때 여기에 들르려고 했었는데 아니 대체 왜 수요일에 휴무지? 왜 평일에? ㅠㅠ

그래서 결국 이렇게 다시 찾아오게 된 거 ㅠ



어쨌든 이렇게 무사히 구경해본다.

휴먼 메이드.



본 조비의 음악이 가득 울려 퍼지고 있던 매장 내부.

깔끔하다.



일본과 미국 그 중간의 어디쯤 같았던 무드.



휴먼 메이드 하트 로고 너무 좋음 ♡≡



구입을 진지하게 고민했던 커리 팬티.

동반자가 말려줘서 겨우 참았네 ㅋ



갖고 싶었던 양말과 쿠션 >_<

아 정말 다 이뻐서 큰일 ㅠ



어디를 둘러 봐도 지름신의 눈과 자꾸만 마주친다.



정말 지갑 열릴 뻔 한 걸 가까스로 방어했다.

마지막 날이었고 이미 캐리어가 꽉 찼다는 생각을 최대한 되뇌이며 ㅠ

휴;;;;



예쁜 감옥같은 휴먼 메이드 안녕~

넌 내년에 다시 보자꾸나~



※ 휴먼 메이드 위치는 위 지도 참고



비는 그쳤지만 스산한 기운이 돌던 나카메구로.

별다른 목적지 없이 그저 발길 닫는대로 동반자와 함께 산책길에 나섰는데,



갑자기 동반자가 저 가게 앞에서 발 길을 멈추길래 뭔가를 또 발견했나? 했더니만 세상에;;;;

실크로 만든 기모노 재킷이 세일 중이라는 게 아닌가!

세상에나 진짜 내가 어지간하면 그런거에 잘 동요 안하는데, 내가 봐도 진짜 옷감도 좋고 만듬새도 좋고 너무 예뻐보였는데

말도 안되게 그걸 단돈 2만원에 팔고 있었음!

돈키호테에서 파는 싸구려 기모노도 그거보단 비쌀텐데!

가게 안에 들어가보니 싸구려를 파는 곳 같지도 않았는데! 되게 고급 느낌이었는데!

암튼 너무 괜찮은 가격 같아서 나도 구입하려고 좀 둘러봤는데, 아니 왜 여성용만 세일 하는거지? 왜? 대체 왜?



멍하니 있다가 갑자기 아쉬움 한 방 제대로 얻어 맞은 것 같아 낙심이 컸는데,

그 아쉬움이 또 한 번 내 뒷통수를 후려치는 에피소드가 곧 이어 터졌다.

(이 여행기를 처음부터 본 사람이라면 기억할 듯)

며칠 전 이 부근에서 우연히 발견했던 전시가 계속 머릿속에 맴돌아 동반자랑 같이 그걸 보자고 했었는데 아니 하필 오늘이 휴관이라네?

그때 작품 정리 중이었던 작가가 일요일엔 문을 닫는다는 얘긴 안했는데 ㅠ

그래서 이 갤러리 안엔 결국 들어가지 못했다. 작가도 없었고, 대신 왠 스태프들이 갤러리 안을 청소하고 정리하고 그러고 있었음 ㅠ

아쉬운 마음에 창 밖에 서서 안을 훔쳐볼 수 밖에 없었는데, 휴 - 들어가서 볼 수 없다니 너무 아쉬웠다 ㅠ



헛헛한 마음을 추스려야 할 것 같아 티타임을 갖기로 했다.

그래서 들른 곳은 벤더 옆, 사이드워크 스탠드(Sidewalk Stand).

기치조지의 이노가시라 공원 옆에도 사이드워크 스탠드가 있는데 같은 곳이다. 여기가 본점임.



사이드워크 스탠드는 건물 모퉁이 조그마한 자리에서 영업하는 카페다.

규모는 작지만 느낌만큼은 제대로 나는 곳이라 나카메구로 멋쟁이들의 쉼터 역할을 하기도 하는데

1층 테이블에 자리를 잡고 앉아있는 동안에도 동네 멋쟁이들이 끊임없이 이 곳에 들어와 주문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더 놀라운 건 스태프들이 그 분들과 거의 다 아는 사이 같았다는거고 ㅎ)



당 충전이 필요해서 동반자와 잠시 멍-



게으름 피우지 않은 덕에 마지막 날이었지만 그래도 제법 알차게 보내고 있는 것 같아 다행이었다.

좀 피곤했고 전시도 제대로 보지 못한 것이 아쉬웠으나, 그래도 이 정도면 충분히 +_+



※ 사이드워크 스탠드 위치는 위 지도 참고



이쪽까지 온 김에 공항 가기 전까지 남은 시간은 다이칸야마 티사이트의 츠타야(Daikanyama T-Site Tsutaya)에서 보내기로 했다.

아침에 배 아팠던 것 땜에 화장실에도 좀 가고 싶었고 낄낄-



이 곳은 츠타야 3개동 중 가운데 2호관, 거기서도 2층에 있는 북 아트 카페 안진(Anjin)이다.

안진은 당연히 음료 주문을 한 손님만 착석할 수 있으며 안진 안에 있는 모든 아트 북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안진에 구비되어 있는 책들은 판매하지 않지만 무제한으로 자유롭게 읽어볼 수 있다니,

이 동네 사는 사람들은 정말 축복이야 ㅠ 너무 부럽다.



우리는 안진에 머무르는 대신 1층으로 내려와 여기 저기를 더 둘러보기로 했다.

첫 날 빈티지 매거진을 구입했던 섹션은 그대로 운영되고 있었지만 디스플레이 된 매거진의 종류가 싹 교체 되어 있었고,



뒷쪽에는 빈티지 엽서나 광고 카드 같은 것들을 액자로 만들어 판매를 하는지 그런 것들이 쭉 진열되어 있었다.

잠시 혹해서 하나 사볼까 했지만, 집에 액자 둘 곳이 없네? ㅋㅋㅋㅋ



아듀 오드리.

우리도 슬슬 아듀 도쿄.



츠타야를 떠나기 전, 츠타야 한 켠에 입점되어 있는 편의점 화미마!!(Famima!!)에 들렀다.

공항 가는 열차에서 먹을 간식을 미리 사두려고 ㅎ

참고로 '화미마'는 '패밀리마트'를 일본인들끼리 편의상 부르는 이름이다. 우리나라로 치면 김밥천국을 김천이라고 부르는 것과 같은.

암튼 그런 젊은 사고(?)를 받아들여서 아예 상호로 쓰는 게 참 쿨해보이고 멋지다고 생각했는데 여기엔 다 그만한 이유가 있다.

화미마는 일반 패밀리마트와 달리 컨셉추얼 스토어로 운영되는데

특색있거나 명소로 알려진 건물에 주로 입점되며 그 건물 또는 지역과 어울리는 상품 구성을 별도로 한단다.

신사업(?)이다보니 그렇게 젊고 영한 이미지를 만들어가려는 듯한 의도랄까 +_+

쨌든 이름 너무 귀여운 것 같아.

화미마!!



※ 다이칸야마 티사이트 츠타야와 화미마!! 위치는 위 지도 참고



다시 또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떠날 때가 되니 본격적으로 우울해지라는건가.



귀여운 자동차들을 뒤로하고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 힘겹게 떼며 시부야역으로 돌아갔다.



코인락카에 넣어 두었던 캐리어를 찾고,



이제 진짜 떠난다.

잘있어라 시부야!

언제 또 올진 모르겠지만, 적어도 올해 안엔 다시 못 오니, 내년에 볼 수 있음 보자!



첫 날 공항에서 미리 발권해 두었던 NEX 티켓을 가지고 좌석표를 만든 뒤 열차에 탑승했다.

※ 보통 NEX 티켓을 왕복으로 끊는데 발권 당시에 따로 얘기를 안하면 이렇게 시간과 좌석이 정해지지 않은 티켓을 끊어준다.

그래서 이런 티켓 받은 관광객이라면 반드시 복귀 열차 탑승 전에 시간과 좌석을 배정하는 티켓을 새로 받아야 함.



근데 저 노매너는 뭐지?

어떤 몰상식한 사람들이지?



아 몰랑 - 일단 피곤하니 간식 먹고 푹 쉬어 본다.

(간식은, 화미마!!에서 구입한 오리온 캔맥주 그리고 사이드워크 스탠드에서 구입한 샌드위치)



나리타 공항에 무사히 도착했다.

헌데 일요일 저녁 치고 공항 안이 제법 한산한 것 같았는데, 이거 설마 우려했던 일이 현실이 된건가 했다.

무슨 일이었냐면,

짜미. 태풍 짜미 때문이었다. 이 태풍이 일본 열도를 관통하고 있어서 많은 비행기가 결항 되었기 때문이었음.

이번 도쿄 여행에 유독 비가 많이 내렸던 이유도 바로 그것 때문이었다.

(그러고보면 4일차의 맑았던 하늘은 정말 기적과도 같은....)

아무튼 블로그에 기록하진 않았지만 나도 여행 내내 걱정이 좀 됐어서 매일매일 실시간으로 태풍 위치를 검색해보기도 했고

우리가 탈 비행기가 아시아나 항공이었어서 아시아나 어플도 매일매일 접속해 비행기가 지연 되는지 여부를 체크해보기도 했었는데,

계속 아무 변동이 없어서 정말 아무 일 없나 하고 공항으로 무작정 출발 한 거.

근데 와보니 이렇게 휑-하니까, 아- 결항 통보 받은 사람들이 많구나 싶었던거지.



우리는 다행히 정상 이륙이 가능했다.

열차 타고 올 때까지만 해도 사실 확신이 안 섰는데, 공항 와서 출국 수속 밟을 때 승무원에게 물어보니 안전하다고 해서 겨우 안심 ㅠ

근데 알고보니 우리 비행기 다음에 뜨는 것들 부터 거의 지연이나 결항 표시가 뜨더라 ㄷㄷㄷ 진짜 겨우 막차타고 집 가는 기분 ㄷㄷㄷ

※ 짜미로 인해 피해를 입은 분들께는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비행기에 올라 석식을 먹으며 마음을 안정시켜 봤다.

한국으로 돌아오는 내내 비행기가 태풍을 뚫고 오는지 엄청 흔들리고 그래서 불안했는데,

나도 참 답이 없는게 밥은 또 열심히 먹게 되더라고?

휴-

나란 돼지 ㅉㅉ



아 참고로 태풍이 우리의 도쿄 여행에 얼마나 영향을 끼쳤는지를 공유해본다.

지금 화면 속 태풍은 우리가 도쿄에 도착했던 첫 날의 모습이다.

오키나와 남쪽 부근에 있는 모습.



그리고 이 화면 속 태풍이, 좀 전에 나리타 공항에서 비행기가 이륙하기 직전의 모습이다.

이미 오사카를 관통한 상태였고 자세히 보면 보라색 부분의 동쪽즈음이 도쿄를 덮치고 있는 걸 알 수 있을텐데

딱 그때 도쿄에서 비행기 타고 한국으로 온 거다.

진짜 태풍이 우릴 거의 추격하다시피 따라 온 셈이었음 ㄷㄷㄷ

(그런 날씨에 좋다고 돌아다니면서 쇼핑하고 우리도 참 ㅋㅋㅋ)



그렇게 1년 반만에 다시 찾은 도쿄 여행은 무사히 막을 내렸다.

여행 일정 6일 중 5일 내내 비가 내려서 더 마음껏 돌아다니지 못하고 즐기지 못한 것이 아쉬웠으나

그 와중에도 감성적이라고 운치있어 좋다고 함께 해 준 동반자 덕분에 이번 여행 역시 잊지 못할 만큼 즐거운 추억으로 남게 되었다.


포스트를 작성하고 있는 지금, 이미 도쿄에서 돌아온 지 한참이 지난 시점이지만

동반자와 나는 아직까지도 매일 같이 도쿄 앓이로 힘들어하고 있는 중이다.

벌써 6년째 쉬지 않고 방문하는 도시이지만 질리는 게 전혀 없는 멋진 도시.

같은 일본이라도 확실히 나가사키, 후쿠오카, 오사카, 교토와는 비교도 못할 정도로 강한 임팩트가 있는 도시.

마음 같아선 연말에라도 또 가고 싶지만, 이번 여행에서 통장 잔고가 탈탈 털린 덕분에 올해 안에 재방문은 정말 꿈도 못 꿀 듯.

그래서 더 도쿄 앓이 증세가 심한 거겠지? ㅎㅎ


어서 내년이 됐으면 좋겠다.

그래서 얼른 다시 도쿄 시내를 활보하고 있는 내가 되었으면 좋겠다.

한 손에는 카메라,

한 손에는 동반자 손을 꼭 잡고.



비와 함께 도쿄 #6 끝.



※ 다시 한번 태풍 짜미로 피해를 입으신 분께는 심심한 위로의 말씀 전합니다.



=



비와 함께 도쿄 #1 (http://mrsense.tistory.com/3486)

비와 함께 도쿄 #2 (http://mrsense.tistory.com/3487)

비와 함께 도쿄 #3 (http://mrsense.tistory.com/3488)

비와 함께 도쿄 #4 (http://mrsense.tistory.com/3489)

비와 함께 도쿄 #5 (http://mrsense.tistory.com/3490)

비와 함께 도쿄 #6 (http://mrsense.tistory.com/3491)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8.11.02 13:14  댓글쓰기

    '츠타야' 글 잘봤습니다.

    저도 '다이칸야마 츠타야 '에 대해서 써봤습니다.

    http://harutravel.com/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