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크 피규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11.10 베이프 샤크 피규어 10주년 기념 리트로 (a Bathing Ape Shark Figure)

Canon EOS 6D | 1/100sec | F/4.0 | 85.0mm | ISO-1000


리트로가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 정말 아주 어쩌면 큰 낙심에 빠질지도 모를 일이었다.

안그래도 웃돈을 주고라도 귀하게 이베이에 올라왔던 원판을 사려고 벼르고 있던 참이었으니.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0


10년 전 베이프(Bape)에서 '샤크 피규어(Shark Figure)'라는 피규어를 출시한 적이 있었다.

베이프 매장 인테리어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커다란 마네킨(이라 부르는게 맞는진 모르겠다. 옷을 입히는 용도는 아니니. 아무튼 그 놈)을

지칭하는 이름인데 그와 동명의 14인치 피규어를 자체적으로 한정 출시 했던 것이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85.0mm | ISO-1000


피규어는 약 14인치의 크기로 만들어졌다. 40cm정도 된다.

(12인치 피규어를 몇 채 가지고 있는데 비율이 맞지 않아 함께 진열하지는 못하겠다.)

그래도 그보다 작은 것이 아니니 기분은 좋다. 장난감은 뭐가 됐든 역시 커야 제맛이거든.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0


앞에서 잠깐 말했던 매장에 세워져 있는 실제 마네킨(이라 부르는게 역시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그 놈)의 사진이 케이스에 함께 인쇄되어있다.

베이프 매장을 한 번이라도 가 본 사람이라면 이 녀석이 생각보다 위엄있다는 걸 알텐데 본 적 없다면 역시 별로 대단해 보이진 않을 듯.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0


꺼내 보았다.

포장이 생각보다 고퀄이라 놀랐다.

(이건 반어법인 걸 눈치채주었으면 좋겠다)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000


지금 유행하는 베이프의 옷이 10여년 전에도 대한민국을 강타했었다고 말하면 지금 20대에 막 접어든 친구들은 놀라겠지?

근데 그게 사실이다. 적어도 내 기억엔 오히려 지금보다 그때가 더 대단했다. 그때가 좀 더 쿨했고. 여튼.

베이프의 지금을 있게 만든 샤크 후디를 풀-짚-업 하고 있는 형태를 본 떠 만들었다. 입을 크게 벌리고는 있지만 무섭지는 않다. 좀 억울해 뵈기도.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000


나름 디테일에도 신경 썼다는 건 신발을 보면 알 수 있는데, 눕혀놓고 보니 잘 안 보인다.


Canon EOS 6D | 1/125sec | F/4.0 | 73.0mm | ISO-1000


그래서 꺼내 세웠다.

옆에 비교할 물건을 두지 않은 채 촬영해서 이게 대체 얼만하다는건지 아마 다들 감이 안 잡힐 것 같다.

귀찮아서 옆에 무얼 둘 생각 같은 건 하지 않았다.

그냥 크다고 말할 테니 크다고 생각해 주면 좋겠다.


Canon EOS 6D | 1/125sec | F/4.0 | 45.0mm | ISO-1000


복장도 스트리트 패션이다 보니 키가 더 작아보이는 느낌도 있다.

그 와중에 바지 핏은 좋네.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000


어흥.

아, 호랑이가 아니지.

상어는 어떻게 울지?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000


베이프의 옷을 몇 개 가지고 있긴 한데 샤크 후디는 사 본 적이 없다.

지인들이 가지고 있던 걸 잠깐 뺏어 입어본 정도가 전부라 샤크 후디에 대한 추억 같은 건 따로 없는데

그래도 뭔가 20대 청춘을 보내며 숱하게 봐왔던 옷인지라 꽤 친근하게 다가온다.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000


그리고 생각 외로 디테일하다.

베이프 옷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저기 소매 시보리(리브)에 있는 네모난 디테일이 무언지 아마 알 듯.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000


신발의 미드솔에도 베이프의 로고가 새겨져 있다.

가장 대표적인 베이프 스타를 신기지 않은 것이 조금 아이러니 하지만 아무튼 신발의 표현에도 심혈을 기울인 눈치.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000


뒷 부분까지도 섬세하게 살려냈다.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000


깨알 같은 베이프 데님 백포켓 표현력.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000


하지만 리트로 였다면 좀 더 퀄리티를 끌어 올렸어도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은 여전히 든다.

10년 전에 만든 것과 별 차이가 느껴지지 않는 건 사실이니.

근데 또 생각해보면 굳이 뭘 끌어 올려 표현할 만한 디테일이나 디자인이 들어간 것도 아니니?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000


매너있게 핸드폰 하나 정도 옆에 두어 사이즈 인증을 해보며 소개를 마무리 한다.

핸드폰은 삼성 갤럭시 S6임.

아이폰을 쓰지 않는 남자라.

호호호.



PS - 발매가는 17,000엔 정도. 현재는 당연히 솔드아웃 되었으며 이베이 등지에서 2배 정도 뛴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원판은 그 보다도 좀 더 비싸다.



Photographed by Mr.Sense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