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C-FX180 | 1/640sec | F/9.0 | 6.0mm | ISO-800

 

오지 않을 것 같았던, 언젠간 오리라 생각했으나 그게 이렇게 정말 실제로 일어날지 몰랐던,

나의 마지막 출근날.

 

DMC-FX180 | 1/50sec | F/2.8 | 6.0mm | ISO-200

 

아는 사람들이야 뭐 내가 카시나에 다니는거 다들 알고 있었지만,

혹시 눈치를 챘을지 모르겠는데 난 이 블로그에서 내가 "카시나에 다니고 있다"라고 직접 글을 적었던 적은 단 한번도 없었다.

그냥 "우리 회사" "내가 몸담고 있는 곳" 정도로만 표현했던게 전부 ㅎ

물론 뭐 사진만 봐도 눈썰미 있는 사람들이야 알아챌 수 있을정도긴 했지만 암튼.

4년하고도 3개월 남짓 되는 시간을 함께 했던 카시나를 이제 떠나게 되었다.

 

DMC-FX180 | 1/250sec | F/2.8 | 6.0mm | ISO-800

 

그래서 이렇게 자리도 싹 비우면서, 버릴거 버리고, 넘길거 넘기고 뭐 그랬네 마지막 날엔 ㅎ

 

DMC-FX180 | 1/125sec | F/2.8 | 6.0mm | ISO-800

 

금이야 옥이야 쓰던 카메라도 넘기고, 컵라면도 넘기고 ㅋㅋ

 

DMC-FX180 | 1/40sec | F/2.8 | 6.0mm | ISO-800

 

점심은 뭘 먹을까, 이제 하남시 올 일도 없는데 하남시 아니면 못 먹을거 먹고 싶다 - 했지만 결국 그냥 순대국으로 ㅋㅋ

 

DMC-FX180 | 1/25sec | F/2.8 | 6.0mm | ISO-800

 

이 순대는 근데 진짜 맛있더군.

 

DMC-FX180 | 1/40sec | F/2.8 | 6.0mm | ISO-200

 

점심먹고 사무실로 돌아와, 1층에 있던 아울렛도 마지막으로 ㅎ

여기도 안녕 ~

 

DMC-FX180 | 1/200sec | F/9.0 | 6.0mm | ISO-200

 

그렇게 하남에서의 마지막 햇살을 즐기고 있는데 따로 밥먹고 돌아오던 웹팀이 내게 브이질을 +_+

 

DMC-FX180 | 1/25sec | F/2.8 | 6.0mm | ISO-200

 

자리 결국 다 치움. 휑하네 ㅋ

그래도 다행히, 한 1주일쯤 전부터 조금씩 집으로 물건들 옮기고 그래놔서 어렵지 않게 정리 마무리 했다.

 

DMC-FX180 | 1/13sec | F/2.8 | 6.0mm | ISO-400

 

아울렛에서 혼자 고군분투하는 준열이. 고마웠다. 스투시 룩북 작업도 고마웠고 ㅎ

아울렛, 은근히 외로웠을텐데 묵묵히 열심히 해주니 고맙데 -

앞으로도 더 고생하고 ! 힘내라 !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스타렉스 타고 압구정으로 돌아오는 이 퇴근길도 마지막이로구나 ㅎ

맨날 퇴근 빨리 하자고 애들한테 바락바락 소리지르고 그랬는데..

다 마지막 ㅎ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400

 

피나클에 오니 도연이가 또 이리 반겨주고..

도연이도 고생 많았지 ㅎ 나한테 욕도 많이 먹고 내가 맨날 틱틱대고 쏘아붙이고 - 내가 얼마나 싫었을까 ㅋㅋ

그래도 항상 깍듯이 대해줘서 참 고마운 녀석.

도연아 너도 힘내라 !

 

DMC-FX180 | 1/15sec | F/2.8 | 6.0mm | ISO-400

 

의도한건 아니었으나 스투시 서울챕터 매니저로 꽤 오랜시간 함께 일해온 정원이도 나와 같은날 퇴사를 하게 됐다 ㅎ

난 카시나 퇴사 기념으로 '직원으로써' 마지막 쇼핑을 하러 스투시 서울챕터에 들렀고

정원이는 '직원으로써' 마지막 결제를 도와줬고 ㅋㅋ

정원아 - '거기'에서 다시 보자 ㅋㅋ 고생 많았다 !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직원으로써' 마지막 쇼핑물은요.jpg

 

DMC-FX180 | 1/40sec | F/2.8 | 6.0mm | ISO-400

 

내 송별회를 겸한 본사 전체 회식은 새마을식당 에서 ㅎ

여기도 진짜 오랫만이네 -

 

DMC-FX180 | 1/13sec | F/2.8 | 6.0mm | ISO-400

 

자리가 부득이 모두 함께 앉을수 없어서 테이블을 좀 나눠 앉았다.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그래서 난 아이들에게 '일단 멀쩡할때 사진 빨리 찍어두자' 라고 제안했고

안나랑 진배 먼저 찍어줬는데 진배는 왜 벌써 안멀쩡 한거냐 ㅋㅋㅋ

안나는 내가 첫 출근 하던날 나랑 가장 처음 인사했던 직원이기도 하고, 카시나의 엄마이기도 하고 ㅎ

어린나이에 참 산전수전 다 겪은, 진짜 잔뼈굵고 내공쩌는 무시무시한 부장님이지만,

하고 있는거 보면 그냥 진짜 20대 중반의 꿈많은 아가씨 ㅎㅎ

안나 정말 너무너무 고마웠고 앞으로도 더 힘내줘 +_+

진배는, 보고 있으면 내 군대시절을 보는 느낌이다 ㅎ

그냥 밑에 누가 오래 안들어 오는 바람에 진짜 하필 그 때문에 사무실 막내로 참 온갖 잡일 다 맡아서 하는 ㅋ

근데도 군소리 없이 잘 움직여주는 착하고 재밌는 친구 +_+

진배에게도 얼른 다시 봄이 오길 빈다 ㅎ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400

 

고기는 틀림이 없지. 신앙임.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400

 

웹팀 시절에 함께 고생했던 경호과장님 ㅎ 이젠 경호씨라고 불러야지 ㅋㅋ

솔스티스 재직 시절에, 내가 카시나 손님이었을때 LRG 해골 후드 택배 거래 친절하게 응대해 줬던 것 부터 좋게 인상 박혔었는데

사람이 너무 능글맞아서 좋다가도 얄밉다가도(?) ㅋㅋㅋㅋ

고생 많았어용 +_+

 

DMC-FX180 | 1/13sec | F/2.8 | 6.0mm | ISO-400

 

물류팀 대장 제동이.

결혼한 것도 멋있고, 상민이 아빠 된것도 멋있고 ㅎ 이래저래 난 애아빠 보면 그냥 멋있는거 같다.

물류팀 서포트 내가 제대로 해준것도 없는데 고생많았다고 먼저 인사해주고 +_+

제동이도 화이팅이다 진짜 +_+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내 '세번째' 부사수 였던(?) 수지.

수지한테도 내가 초반에 참 땍땍거리고 그랬는데, 잘 받아줘서(?) 고맙고 - 애가 참 성격이 화통해서 좋다.

수지도 뭐 알아서 잘 하니까, 앞으로 더 잘하겠지 +_+ 힘 ! ㅋㅋ

아 그리고, 이 사진이 내가 안 취한 멀쩡한 모습의 처음이자 마지막 모습이었다 ㅋㅋㅋ

이게 진짜 자리 앉아서 한 10분? 됐을까 말까한 정말 초반때 미리 찍어뒀던건데, 이 뒤로 나 망했음 ㅋㅋ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형주도 망했음 ㅋㅋ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망한 나.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긴장한 나.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쫄은 나.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내가 사실, 알만한 사람은 다 알텐데, 소주를 끊었다.

2009년 겨울에 좀 안좋은 사고가 있었어서, 그 뒤로 소주는 아예 입에 대지도 않았었는데

이 회식은 내가 주인공이나 다름없던 자리였어서, 안마시겠다고 버틸 명분이 없으니 이거 뭐 답도 없고 ㅎ

그래서 그냥 눈 딱감고 오늘 하루만 마시자! 했던건데,

아니 처음에 누가 오더니 "고생하셨어요" 라고 소주병을 들고 오길래 한잔 받아 마셨더니 곧바로 다른 직원 와서 또 주고,

그거 받아마시니 또 다른이가 오고;;;; 그렇게 진짜 순식간에 한 10잔 마셨나? ㅠㅠ 5분도 안되는 짧은 시간에 한병 넘게 마셨던듯 ㅠㅠㅠㅠ

거의 2년 3년만에 처음 마신 소주라 되게 버거웠는데 그걸 또 그렇게 쉬지도 않고 마시는 바람에 ㅠㅠ

망함.

 

DMC-FX180 | 1/15sec | F/2.8 | 6.0mm | ISO-400

 

그래서 내가 이걸 본건 기억이 나는데 먹었는진 기억이 안나고.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직원들의 릴레이 소주 어택은 수지가 하는 걸로 했는데,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400

 

날 너무 사랑했네 수지가.

망함.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내 마지막 부사수  남혁이.

참, 남혁이한테도 누누히 말했지만,

애가 나쁜애는 아닌데 눈치가 너무 없어서 ㅋㅋ 그런 부분에서 내가 가끔 막 답답해 하고 짜증도 부리고 그랬는데

미워할 수 없는 뭔가가 또 있는 놈인지라 ㅎ

암튼, 남혁이가 진짜.. 내가 좀 많이 걱정된다. 내가 하던 일의 대부분이 남혁이한테 인수인계 됐는데, 과연 잘 해낼지...

그래줘야만 할텐데 ㅎㅎ 잘 하겠지 남혁이 ?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나랑은 1년정도 밖에 짬 차이 안나는 정우.

그러고보면 정우도 참 오래 일한 건데, 알게 모르게 아직까지도 보고 있으면 참 고생 많이 하는것 같고,

내가 보기엔 좀 어깨 펴도 될 거 같은데 정우도 사람이 워낙 착해서 ㅎㅎ

힘내 정우야 +_+

그리고 형주도, 형주랑은 뭐 많은 시간을 함께 해본게 없어서 잘은 모르지만, 참 재밌고 알게모르게 속도 깊은 친구인거 같아서

앞으로 물류팀의 훌륭한 기둥이 될 거 같다.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내가 대체 무슨 정신으로 앉아있던건지 모를때 쯤, 2차 가자고 모두들 나가고,

 

DMC-FX180 | 1/100sec | F/2.8 | 6.0mm | ISO-800

 

2차는 비밀의 그곳.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난 근데 정신이 이미 몽롱했어서....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800

 

그래도 이렇게 놀았던거 기억은 다 난다 ㅋㅋㅋ

그래서 자비없이 올림.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안주도 올림.

근데 이름이 기억 안나 ㅋ 이거 뭐였는지도 기억 안나 ㅋㅋ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남혁이는 결국 사망.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안주야 아트야 ㄷㄷㄷ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존칭쓰는 동갑.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근데 이건 언제 찍은거지? 내가 찍은건 아닌데 ㅋ

순연이도 보이네 ㅎ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800

 

순연이 입사할때 면접을 나랑 업이형이 봤었나..? 그랬던거 같은데 ㅎ

프리미엄샵 스텝 부터 본사로의 보직 이동까지 순연이도 참 여기저기 잘 옮기고 그랬는데

워낙 성격이 털털하고 붙임성도 좋아서 적응도 어렵지 않게 하는거 같구 ㅎ

네이트온으로 짧게나마 고민상담의 시간 가졌을때 했던 얘기들 잊지 말고, 더 힘내 !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형주도 힘내 +_+ ㅋ

자비 없이 올림.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자비 없이 또 올림.

희진이도, 프리미엄샵 스텝 부터 본사로 옮겨오기 까지 그러고 보면 희진이도 짬이 상당한데,

거기다 출퇴근 거리도 우리 직원들 중에 제일 멀지 않았나..

난 진짜 그렇게 출퇴근 하는 사람 정말 존경스럽더라;;

보통 힘든 일이 아닐텐데, 희진이도 진짜 화이팅이다 !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저거 소주병임.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남혁이는 진짜 사망.

 

DMC-FX180 | 1/8sec | F/3.7 | 10.4mm | ISO-800

 

좀비?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아 이거 본건 정확히 기억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춘식이랑 영철씨. 굳이 따지고 보면, 나랑 셋다 친구 ㅋ

춘식이는, 내가 참 고맙고 미안한게 제일 많은 친구다.

입사 당시의 에피소드, 일하면서 내가 일으켰던 문제들, 퇴사에 관한 이슈 등, 진짜 제일 내 옆에서 조언 많이 해줬던 상사이자 친구.

어떨땐 고맙고 어떨땐 얄밉고 (서로 뭐 ㅋ) 그래도 진짜, 이렇게 되돌아 보는 시점에선, 정말 참 멋진 친구라는 생각 뿐 +_+

부족하기만 한 나를 잘 이해해 줘서 너무너무 고맙고, 제일 성공했으면 하는 바램도 그래서 있는 친구다 ㅎ

영철씨는 입사순으로 보면 회사에서 현재 막내급 ㅎ

그나마 내 바로 옆자리 였어서 이러저러한 얘기들 좀 나누고 그랬는데,

영철씨도 사람이 참 착해서, 지금 외국에 있다가 온지 얼마 안되놔서 친구가 없는게 좀 안타까운데

그 부분만 해결되면 영철씨도 참 인기 많아질 거 같으니 춘식이 쫄라서 좋은 곳 좀 많이 다니길 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이거 먹은것도 기억난다.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20대들과 함께 사진 찍은것도 기억나고 ㅎ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사장님이 갑자기 들어가신 것도 기억나고 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다행히 카메라에 담긴 사진들 보니 내가 모르는 순간들은 없었네 ㅋ

하마터면 큰일 날 뻔 했는데 ㅋ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2008년 처음 입사 당시엔 솔직히 "1년만 있다가 나가자" 했었지만,

그렇게 2009년을 맞이하고, 또 외환위기에 몰리며 회사가 어려워 졌는데도 이상하게 나갈 마음이 생기긴 커녕 버텨보잔 욕심이 들었고,

그게 2010년이 되고 2011년이, 또 2012년이 되고 ㅎ

그렇게 4년을 일하고, 또 3개월 남짓 되는 시간을 함께 했다.

 

사장님께 정말 감사드린다.

물론 솔직히 툭 까놓고 사장님이 원망스러울때도 한두번이 아니었지만 ㅋㅋ (이건 뭐, 어느 회사 어느 직원이나 마찬가지일듯)

그래도 진짜 솔직히, 말이 안될 만큼 일을 열심히 하시는 분이시라 존경을 안할래야 안할수가 없기 때문에 ㅎ

좋은 말씀도 많이 해주시고, 또 알게 모르게 뒤 봐주셨던 것들도 참 감사하고 ㅎ

내가 오히려 그런 부분에 좋은 모습으로 보답을 완벽하게 해내지 못한 것 같아 죄송스럽고 그러네..

새마을식당에서 그래서 사장님께 인사 드리러 갔다가 사장님이 고생했다고 말씀해주시는데 진짜 눈물이 바로 쏟아져가지고 ㅋㅋㅋㅋ

 

참 말도 많고 탈도 많았다.

얻은것도 물론 너무 많지만, 솔직히 잃은것도 너무 많고, 기억하고 싶지 않을만큼 힘들었던 일들도 있었는데

어차피 다 지난 일이고, 덕분에 나도 좀 변할 수 있었던 것 같아서 그냥 좋게 기억하고 추억하려고 한다.

카시나는 정말 내 삶을 완벽하게 바꿔놓았다.

내가 무너지게도 해줬지만 내가 다시 일어나게도 해줬다.

그러니 앞으로 더 보란듯이 잘 되야겠다 싶다.

 

"쎈스 그 친구, 우리 회사 다녔었잖아" 라는 말이 사장님 입에서,

그리고 계속해서 카시나에 남아있을 친구들 입에서 부끄럽지 않게 나오도록 ㅎ

 

그때까지,

안녕, 카시나.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현상 2012.11.03 02:01  댓글쓰기

    긴 시간수고 하셨습니다.
    무신사로 옮기시는 것 같던데
    계속 힘내주세요!

  2. 2012.11.03 09:04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KAYEM(케이엠) 2012.11.03 11:13 신고  댓글쓰기

    오랜시간 수고하셨습니다!
    페이스북으로 소식을 먼저 접했었는데 정원님도 퇴사하시는군요..
    새로운 곳에서 가능한 좋은 일만 있길 기원합니다 :)

  4. 2012.11.05 01:06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ㅃㄹㄸㄸ 2012.11.06 13:58  댓글쓰기

    오빠는 어디를 가서나 잘 할 거 같음! 화이팅!

  6. 22 2012.11.06 19:45  댓글쓰기

    예전에 친구분중 춘? 이라는 분께서 경매하는걸 계기로 이블로그 알게 되어서
    패션쪽에 종사하시는 구나 생각했었는데 이번에 가시는 회사도 역시 패션?인가용 ㅎㅎ

Canon PowerShot Pro1 | 1/8sec | F/3.2 | 17.5mm



일본식 차이니즈 라면은 도대체 어떤 스타일 이라는 걸까?

일본? 중국?



Canon PowerShot Pro1 | 1/10sec | F/2.4 | 7.2mm



퇴근후 정말 오랫만에 한문이와 재욱이를 만났다 -

한문이는 열심히 도면 작업을 하며 간간히 예쁜 여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는 멋진 삶을 살아가고 있기는 커녕

예쁜 여자친구와 데이트만 맨날 하고 도면 작업은 잘 안하는 이시대의 마지막 베짱이 라이프 스타일 가이고

재욱이는 국내 등산 브랜드 업계에서 몇년째 탑을 지키고 있는 노스페이스의 명동매장에서

등산에 관심이 많은 어르신들이나 노스페이스 패딩과 바막만 찾는 학생들을 상대로 열심히 판매를 하기는 커녕

일본 여자 관광객 킬러로 활동을 하고 있다.



Canon PowerShot Pro1 | 1/10sec | F/2.4 | 7.2mm



한문이는 허리에 요상한걸 차고 나타났고,



Canon PowerShot Pro1 | 1/8sec | F/2.4 | 7.2mm



재욱이는 남대문에서 요상한 안경닦이를 받았다며 나에게 선물이라고 줬다.



Canon PowerShot Pro1 | 1/10sec | F/2.4 | 7.2mm



아무튼 반갑 !



Canon PowerShot Pro1 | 1/15sec | F/2.4 | 7.2mm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금요일 밤. 우리는 밥을 먹기 위해 새마을 식당을 찾았다 ㅎ

원래는 '이녀석들 데리고 셀레돈을 가야겠다'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녀석들이 관심법을 쓰는지 나에게 먼저 '셀레돈만 빼고 우리 어디 갈까?' 하고 묻는 바람에;;

부득이 플랜비로 새마을식당을 초이스 !



Canon PowerShot Pro1 | 1/8sec | F/2.4 | 7.2mm



새마을 식당에 처음 왔다는 이 녀석들은 신이 났구나 !



Canon PowerShot Pro1 | 1/10sec | F/2.4 | 7.2mm



새마을식당의 대표메뉴 연탄불고기를 주문.



COOLPIX P5100 | 1/18sec | F/2.7 | 7.5mm | ISO-400



나는 굶주린 아이들을 위해 고기 굽는 서비스를 +_+

왠만하면 잘 안하는데 !



Canon PowerShot Pro1 | 1/13sec | F/2.4 | 7.2mm



Canon PowerShot Pro1 | 1/30sec | F/2.4 | 7.2mm



한문이는 배가 엄청 고팠는지 밥을 순식간에 한공기를 다 비우더니

한그릇을 추가했는데 양이 적다며 조금 더 달라고 떼를 쓰면서

결국 이렇게나 많은 밥을;;;

옆에 있는게 원래 정량인데;;;



Canon PowerShot Pro1 | 1/8sec | F/2.4 | 7.2mm



결국 다 헤치웠다 ㅋ



Canon PowerShot Pro1 | 1/10sec | F/2.4 | 8.1mm



한문이와 재욱이는 열심히 고기를 구우며 서포트를 해준 나에게

잘먹었다는 말 대신 Easy-E를 닮았다는 충격적인 멘트를 날리더라 - 앁;;



Canon PowerShot Pro1 | 1/10sec | F/2.4 | 7.2mm



소화도 할겸 구경도 할겸 우리는 ADDICTED 매장에 들렀다 -



Canon PowerShot Pro1 | 1/20sec | F/2.4 | 7.2mm



아 이 가디건은 이걸로 이제 딱 두번째 보는건데 진짜 완전 멋진 아이템 같다 !

와 - 이런거는 내가 입으면 그대로 할아버지 될텐데;;

너무 멋져 ㅠ



Canon PowerShot Pro1 | 1/30sec | F/2.4 | 7.2mm



Canon PowerShot Pro1 | 1/15sec | F/2.4 | 7.2mm



귀여운 SILAS toy +_+



Canon PowerShot Pro1 | 1/20sec | F/2.4 | 7.2mm



어딕티드 매장에서 우연히 마주친 승윤이 !

승윤아 아까 내가 말한 부탁 들어줘 히히히



Canon PowerShot Pro1 | 1/50sec | F/2.4 | 7.2mm



Canon PowerShot Pro1 | 1/25sec | F/2.8 | 8.5mm



어딕티드는 이런식으로 옷 마다 착용컷을 같이 붙여두는 방식으로 Display를 하고 있는데

이거 진짜 박수 쳐주고 싶다 ! 옷 마다마다 이해가 팍팍 되면서 보는 즐거움도 있고 갖고 싶은 욕구도 생기고 ㅎ

아무튼 굿 !



Canon PowerShot Pro1 | 1/8sec | F/3.5 | 21.8mm



어딕티드를 빠져나와 우리는 차 한잔 하자 하여 커피빈으로 이동 !



Canon PowerShot Pro1 | 1/13sec | F/2.4 | 7.2mm



Canon PowerShot Pro1 | 1/25sec | F/2.4 | 7.2mm



Canon PowerShot Pro1 | 1/30sec | F/2.4 | 7.2mm



이 시카고 치즈 케익은 내가 커피빈에 갈일이 있을때마다 쳐다보는 녀석인데

아직 한번도 먹어본적이 없다;;

치즈 케익을 좋아는 하지만.. 이거 너무 비쌈;;



Canon PowerShot Pro1 | 1/13sec | F/2.4 | 7.2mm



재욱이는 THE HUNDREDS 5주년 기념 티셔츠를 샀다고 신나했고 -



COOLPIX P5100 | 1/28sec | F/2.7 | 7.5mm | ISO-400



나는 모자, 티셔츠, 바지에 심지어 핸드폰 스티커까지 THE HUNDREDS로 도배를 했었으나

5주년 기념 티셔츠는 없는 관계로 재욱이가 그냥 부러웠고 -


 
Canon PowerShot Pro1 | 1/30sec | F/2.4 | 7.2mm



헌데 재욱이는 그것도 모자라 CAZAL 선그라스까지 새로 샀다고 완전 들떠 있었다.

아 역시 되는 사람은 되는 거구나 -

난 안될거야 아마.



Canon PowerShot Pro1 | 1/10sec | F/2.4 | 7.2mm



우리중 유일하게 담배를 피는 한문이는 대화도중 갑자기 혼자 흡연실에 들어가더니

흡연실 한쪽에 뻘쭘하게 서서 담배를 피는 퍼포먼스를;;

실제로 한문이는 저 자세로 가만히 서서 담배를 피고 바로 또 나왔다;;


 
Canon PowerShot Pro1 | 1/30sec | F/2.4 | 7.2mm



Canon PowerShot Pro1 | 1/20sec | F/2.4 | 7.2mm



뒤늦게 합류한 윤규에게서 내가 유일하게 부러워 하는 티셔츠 +_+

이거 참 이쁜데 - 구할 방법 따위는 없구나 ㅠ



COOLPIX P5100 | 1/30sec | F/2.7 | 7.5mm | ISO-400



아 - 20대의 끝자락에 선 이들 -

누가 구제좀....



Canon PowerShot Pro1 | 1/8sec | F/2.4 | 7.2mm



집에 가는길에 본 "간지"



Canon PowerShot Pro1 | 1/8sec | F/3.2 | 18.3mm



세상 참 좋아졌네 -



Canon PowerShot Pro1 | 1/8sec | F/3.5 | 26.2mm



아.. 요즘은 퇴근하면 그냥 별다른 약속 안잡고 집으로 바로 가는데..

이렇게 친구들 동생들 잠깐이라도 보면 그나마 시간도 잘 가고 하니 그럭저럭 괜찮은데..

그들과 헤어지고 혼자 집에 가는 버스에 타면..

그때부턴 또 외로운 밤이다 -

 
후 =3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OJU 2009.05.16 00:28  댓글쓰기

    나도 그때부턴 외로운 밤

    아...저거 아가씨 따라가는 내가 보이는군ㅋㅋㅋㅋ

    아. 사랑해요 고객님♡

  2. bananas 2009.05.16 01:11  댓글쓰기

    아 ~볼거리가 많군요. 인터넷 검색하다 들렸는데 ㅋㅋ 자주 들리겠습니다.
    나매에서도 종종보이시는...ㅋ

  3. 제이슨 2009.05.16 11:22  댓글쓰기

    저의 얼굴 따위는 없는거군요. 낄낄

  4. BlogIcon udg 2009.05.16 12:05  댓글쓰기

    센스씨는 사진을 참 잘찍는거같아요 찍는거보면 대충대충찍는거같은대 어쩜이리 잘나오죠 내공차인가요? ㅎㅎ

  5. 주한문 2009.05.16 21:37  댓글쓰기

    재밌었어 으헝 ㅠㅠ

  6. 짹선생 2009.05.17 01:36  댓글쓰기

    SILAS 이쁘네요!!

    오랫만에 압구정 나들이를 가야겠어요-

    가서 연락드리고 싶지만 저번에 연락처를 못받았다능 ㅠㅠ

  7. jibago 2009.05.17 16:25  댓글쓰기

    근1년째 눈팅만하다가 첨 댓글올리네요 ㅋㅋ
    쎈쓰씨 블로그보면서 정보 많이얻어갑니다 ㅋㅋ
    항상 감사해요 ㅋㅋㅋ 뵈기도 몇번 뵜었는데 아는척은
    절대 못하고 쭈뼛 쭈뼛;; ㅋㅋㅋㅋ
    스펙은 정말 대단하시더라구요 +_+

    이댓글을 첨으로 앞으론 댓글도좀 달아야겠습니닼ㅋㅋ
    아그리고 저 헌드레즈 5주년티 피나클샵에서 판매하는건가요?

  8. BlogIcon 아이스씨 2009.05.22 08:21  댓글쓰기

    새마을식당에 가셨네요^^ 저도 올해초에 서울놀러갈때 한번 가봤어요~ 강남역 근처에 갔었죠. 고기는 참 맛나던데, 너무 오래기다려서 힘들었어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