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 마르코 광장

무작정 이탈리아 '베네치아' #4 : 산 마르코 광장의 종탑 전망대에서 본 전경, 달모로의 파스타 한번 더 그리고 안녕 베네치아에서의 마지막 날이 밝았다. 매일 아침 눈을 뜰 때마다 누운채로 기지개를 켜고는 멀뚱멀뚱 '오늘은 뭐 할까' 생각하며 누워있곤 했는데, 그 시간이 요즘은 가장 행복한 듯. 다른 시간들이 별로라는 뜻은 아니고, 그냥 한국에서 일상 생활할 땐 절대 못 느껴보는 기분이라 ㅎㅎ 매일같이 베네치아 본섬에 들어가느라 탔던 2번 버스. 오늘 마지막으로 한 번 더 탑승. 토요일이라 그런지 동네에 장이 선 모양이다. 외국에 나와있으니 날짜 개념이 싹 사라졌는데 저거 때문에 주말이 됐다는 걸 알게 됐음 ㅎㅎ 전날 샀던 하루 통합권의 유효 시간이 얼마 안남았을 때 부랴부랴 베네치아 본섬에서 수상 버스를 한 번 더 탔다. ※ 지난 포스팅에서 얘길 안했는데, 하루 통합권은 티켓을 맨 처음 사용한 시간 기준으로 24시간동.. 더보기
무작정 이탈리아 '베네치아' #3-2 : 산 마르코 광장과 베네치아 본섬의 낮과 밤의 풍경 부라노 섬을 떠날 때도 역시 12번 버스를 탔는데, 내가 좀 바보 같았던 게, 돌아갈 때는 그냥 12번 타고 끝까지 가면 곧바로 베네치아 본섬에 내려주는데 처음 탔을 때 생각만 하느라 바보같이 무라노 섬에서 내려버렸다. (베네치아 본섬에서 처음 3번 버스 탔던 그 정거장 생각만 하느라;; 12번 버스가 본섬의 다른 곳으로는 가는데 내가 그걸 몰랐음;;) 결국 시간이 좀 딜레이 되는 셈이었지만 그래도 무라노 섬 한 번 더 보게 된 셈이니 잘 됐다 싶어서 천천히 산책했다. 근데 여기도 오후가 되니 사람이 엄청 많아지는구나... 근데 뭔가, 무라노 섬도 예쁜 곳인 거 알겠는데 부라노 섬을 보고 온 상태라 감동이 그냥... 저기 보트 옆에 노란색 푯말 같은게 보일텐데 저런게 붙어있는 보트는 전부 수상 택시라고 .. 더보기
무작정 이탈리아 '베네치아' #2 : 비 맞으며 돌아 본 베네치아 본섬, 산 마르코 광장, 대운하, 리알토 다리, 달 모로 파스타, 프루라라, 지노 피자 아침에 눈을 떴더니 역시나. 예상대로 쉽게 그칠 것 같지 않아 보이던 비가 계속해서 내리고 있었다. 아마 밤새 내린 모양이었고, 일기예보를 체크해보니 그냥 오늘 하루는 계속 비가 내리겠구나- 하는 생각. 일단 잠 좀 깨려고 노래 틀어놓고 잠시 멍- 저 뒤에 빨아놓은 티셔츠 의자에 걸어놓은 거랑 그 뒤로 어질러진 이불 보이는거 왜 이렇게 웃기지 ㅋ 비가 아예 그친 건 아니고, 방울 방울 뚝뚝 떨어지는 정도로 줄어들었길래 잽싸게 숙소 밖으로 나왔다. 그래도 베네치아 왔는데 본섬을 둘러보긴 해야 할 거 아니겠음? 이번에도 역시나 숙소 잡을 당시엔 몰랐는데 기가 막히게도 숙소 앞에서 베네치아 본섬까지 한 방에 데려다 주는 버스 정류장을 발견! 숙소 선정 능력이 이번에도 빛을 발했다는 감동에 혼자 취했는데, 문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