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00


2015년에 첫 선을 보인 바 있으니 이번의 협업은 두 번째 이슈인데, 첫 번째의 반응이 생각보다 좋았는지 두 번째 협업이 굉장히 빨리 나왔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90.0mm | ISO-100


신발 이름 치고는 상당히 우아한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Blaze of Glory)'는 푸마의 스테디셀러로 본디 이런 형태를 지닌 스니커즈는 아니다.

LA 기반의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스탬피디(StampdLA)는 전작에 이어 이번에도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의 형태에 변화를 더했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00


어퍼를 덮는(다고 하기엔 그 두께가 얇아, 얹었다는 표현이 더 적합한 것 같은) 벨크로 디테일이 그의 중심이다.

실제로 신어보니 오버 사이징을 하지 않는 한 벨크로의 기능적 역할을 체감하긴 어려울 것 같았는데 아무튼 그 하나의 '선'이 꽤 큰 임팩트를 줬다.

전작에 비해 '괜히' 업그레이드 된 느낌이고 그 덕분에 상당히 미래지향적인 것 '처럼' 보인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00


이전의 협업에서 스탬피디는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의 슈레이스를 없애고는

벨크로는 커녕 아무것도 더하지 않은 채, 꽤 밋밋한 슈즈를 만든 바 있다.

그러고 보면 벨크로를 더하고 힐 센터에 레더 루프를 달아 놓은 이번의 디자인은 참 양심적인 것 같다.

전작은 미래지향적인 것 '처럼' 보이는 수준이 아니라 그냥 미래에서 온 신발 같았으니까.

(칭찬이 아니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00


물론 이번 협업을 통해 만들어진 이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에도 아쉬운 점은 있다.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를 신어 본 사람은 아마 공감할 터, '여전히' 발을 넣는 것이 쉽지가 않다는 것이다.

여타의 스니커즈와 달리 입구 부분이 일체형으로 디자인 되어 있는데 그게 늘어나지도 않는 형태다보니 이게 참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솔직히 이 부분은 엄청 얄밉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00


그래도 일단 한 번 신고 나면 발등과 발목을 적당히 조여주는 그 쫀쫀한 맛과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가 주는 그 탱탱한 쿠션감은 상당히 만족스럽다.

"들어오느라 고생했어. 이제 나만 믿으면 돼." 하는 그런 느낌이랄까?

어퍼가 메쉬 소재로 되어 있어 통기성까지 좋으니, 걷고 있으면 괜히 걸음을 조금씩 빠르게 내딛고 싶어지는 그런 즐거운 기분이 든다.

(가볍기도 엄청 가볍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32.0mm | ISO-2000


스탬피디가 보여줄 수 있는 블랙 & 화이트의 모던한 조합 덕분에 스타일링하는데 별 어려움도 없다.

이렇게 신어 보고 나니 왜 전작의 평이 좋았는지, 왜 후속작이 이렇게 빨리 나왔는지, 그에 대한 해답을 찾는데에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진 않겠더라.



Photographed by Mr.Sense




Posted by 쎈스씨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프레피룩을 좋아해서 요새 자주 그런 느낌의 옷차림을 즐겨 입고 있는데,

하루는 윤수가 내 니트 베스트를 가만히 쳐다보더니 "그거 유니클로죠?"라는 소리를 했다.

므스크샵(MSK)에서 판매했던 지일근 실장님의 F.N.B.C(Friday Night Blazer Club) 제품이었는데 유니클로라니....

내가 부족한 탓이라 생각할 수 밖에 없어서 가슴이 아팠다.

흥.



=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600


푸마(Puma)에 미팅하러 갔다가 선물을 하나 받아왔다.

최근에 생일이기도 했고, 푸마와 함께 진행하게 된 프로젝트가 있어 겸사겸사 챙겨주신 것 같았는데

생각도 못하다가 받은거라 황송했음 ㅠㅠ


Canon EOS 6D | 1/80sec | F/4.0 | 88.0mm | ISO-1600


그 안에서 나온 건,


Canon EOS 6D | 1/80sec | F/4.0 | 65.0mm | ISO-1600


짠.

푸마 트리노믹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 마블 에디션(Puma Trinomic Blaze of Glory Marble Edt.)

어디까지가 신발 이름인지 모르겠지?

'푸마'가 브랜드고 '트리노믹'은 라인업이고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가 신발 이름이고 '마블'은 컬러 에디션 이름임 ㅋㅋㅋ

암튼 무려 스페셜 에디션을 선물로 챙겨주시다니 ㅠㅠ 이거 조거팬츠랑 매치하면 환상인 모델인데 나도 조거팬츠 사야 하나? ㅋㅋㅋ

※ 고마워요 푸마!! 짱짱!!



=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200


난데없는 LG전자 박스는,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200


휴대용 진공 청소기 +_+

현대카드 포인트몰에 쌓인 포인트가 상당하길래 그 포인트로 구매했다.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200


집에서 쓰려고 ㅋㅋ

근데 이건 사실 '남은' 포인트로 산 거고,


Canon EOS 6D | 1/125sec | F/4.0 | 65.0mm | ISO-1600


그 전에는 이걸 샀다.

무려 소니(Sony) SRS-X3!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600


블루투스 로고가 뙇! 보이는!

이 녀석은!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600


맞다. 블루투스 스피커다.

사실 얼마 전 부터 블루투스 스피커가 하나쯤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왔는데 (실제로 모 온라인몰에서 디깅도 꽤 했었음),

우연히 날아온 현대카드 포인트 소멸 안내 문자를 보고 "내가 포인트가 얼마나 있지?"라는 궁금함이 들어 접속했다가

생각보다 과하게 많이 쌓여있는 포인트를 발견하고는 ㅋㅋㅋ 포인트로 살 수 있는 가장 비싼게 뭔가 하고 찾아보다가 이걸 발견한 거 ㅋㅋㅋㅋ

공짜라고 하기엔 결국 내가 뭔가를 많이 사면서 쌓인 포인트로 결제한거니 완전히 공짜라고는 못하지만,

나름 이것도 거의 거저 사는거니까 돈 세이브 꽤 되겠다 싶어서 바로 결제했었다 ㅋㅋㅋ


Canon EOS 6D | 1/100sec | F/4.0 | 84.0mm | ISO-1600


아 근데 이거, 진짜 생각보다 완전 물건이었다. 스피커 출력이 본체의 앞,뒤 이중으로 되기 때문에 굉장히 음질을 잘 뽑아주는 느낌!

실제로 포털 사이트에서 이 모델명으로 검색해보니 칭찬하는 후기도 많고! 내가 일단 아주 만족하고 있어서 주위 사람들에게도 자랑을 많이 했다 ㅋ

옆에 보이는 볼펜이랑 크기 비교해보면 생각보다 컴팩트하다는 것도 짐작 되겠지?

이거 가성비가 상당하니 블루투스 스피커 찾는 사람들은 검색 ㄱㄱ

아울러 현대카드 포인트 적립도 짱짱!!



=



NEX-5T | 1/2500sec | F/2.8 | 16.0mm | ISO-100


모처럼의 평일 휴일을 맞아 대학로를 방문했다.

12시도 안 된 시간이라 한산하니 좋더라고 ㅎ


NEX-5T | 1/500sec | F/2.8 | 16.0mm | ISO-100


발걸음을 멈춘 곳은 쇳대 박물관.

박물관에 볼 일 있어 온 건 아니고 ㅎ


NEX-5T | 1/4000sec | F/2.8 | 16.0mm | ISO-100


그 앞에 있는 식당 '도도야'가 최종 목적지 ㅋㅋ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100


'도도야'에 들어가면 한쪽 벽에 신문 스크랩이 가득한 걸 먼저 볼 수 있는데

이게 식당 기사 스크랩한 게 아니라 손님들 중에 유명한 단골들의 기사를 스크랩 한 거 ㄷㄷㄷ

박찬욱 감독부터 유명 인사들 소식이 한가득임 ㅇㅇ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00


아 좋다 이런 느낌 +_+

정감있어 ㅎ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100


'도도야'는 솥밥 전문점.

상차림이 정갈하다.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100


나는 굴솥밥으로!

꺅!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100


아 이거 진짜 맛있었음 ㅠㅠ

압구정엔 왜 이런 식당 없누 ㅠㅠ

대학로에서 일하는 사람들 부러움 ㅠㅠ

진짜 잘 먹음 ㅠㅠ



=



NEX-5T | 1/25sec | F/2.8 | 16.0mm | ISO-800


대학로를 떠나 곧장 종로로 이동해서는 비밀의 기자 간담회에도 참석했음.

휴일인데 일 한 꼴......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800


뭐 간담회는 그냥 그랬음.

...


NEX-5T | 1/250sec | F/2.8 | 16.0mm | ISO-100


청계천 춥다.



=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400


오랫만에 홍대 합정역 스컬프(Sculp) 방문.

여름에 온 이후로 처음이네?


NEX-5T | 1/25sec | F/2.8 | 16.0mm | ISO-400


여긴 매장이 너무 이뻐서 옷이나 신발도 죄다 이뻐 보이는게 함정임.

정신줄 놓으면 지갑 탈탈 털리기 딱 좋을 정도 ㅠㅠ

(저 나이젤카본 커맨드 자켓 좀 봐 ㅠㅠ)


NEX-5T | 1/13sec | F/2.8 | 16.0mm | ISO-400


이런 스타일의 브랜드를 내가 잘 꾀고 있는 게 아니라 뭐가 뭔지 소개는 잘 못해주겠으나,

그게 그닥 의미가 없을정도로 여긴 그냥 직접 가보는 게 좋음.

보는 것 만으로도 공부가 많이 될 정도니까 ㅎ


NEX-5T | 1/13sec | F/2.8 | 16.0mm | ISO-400


NEX-5T | 1/15sec | F/3.2 | 16.0mm | ISO-800


우왕 이스트로그(Eastlogue) 이뻐-


NEX-5T | 1/20sec | F/2.8 | 16.0mm | ISO-400


리바이스(Levi's)도 진짜 이뻐-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400


NEX-5T | 1/25sec | F/2.8 | 16.0mm | ISO-400


아 ㅠ 이거 뭐야 ㅠㅠ 애기꺼 ㅠㅠ

완전 귀엽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400


이거 실제로 판매도 한다는데, 맘 같아선 바로 사고 싶을 정도였지만....

가격 듣고 조용히 내려두었....

그래 천이 조금 쓰였다고 쌀 거라는 생각을 한 내가 바보지....


NEX-5T | 1/13sec | F/3.2 | 16.0mm | ISO-400


니들스(Needles)의 이 피코트는 뭔가 독특한 절개를 가지고 있었는데,


NEX-5T | 1/13sec | F/3.2 | 16.0mm | ISO-400


바로 뒤에 걸려있던 이거랑 절개가 다르길래 서로 다른 모델인가 했더니만,

니들스는 이렇게 제품마다 전부 다 다른 절개를 하기로 유명하다네;;

희소성 쩔...


NEX-5T | 1/80sec | F/3.2 | 16.0mm | ISO-800


나이젤카본(Nigel Cabourn)이 역시 답인가....


NEX-5T | 1/40sec | F/3.2 | 16.0mm | ISO-800


휴....

진짜 이쁨이 과해....

(이스트로그 제품임)


NEX-5T | 1/15sec | F/3.2 | 16.0mm | ISO-800


내가 가장 반한 건 이거.

이스트로그 밀리터리 베스트.

울 소재로 만들었는데 디테일이 굉장히 터프해 +_+

(가격도 터프해....)


NEX-5T | 1/13sec | F/2.8 | 16.0mm | ISO-400


나는 스컬프에 온 목적 달성을 위해 슈즈 섹션에서 발걸음을 멈췄다.


NEX-5T | 1/40sec | F/3.2 | 16.0mm | ISO-800


전부터 흔하지 않은 롱윙 슈즈를 갖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우연히 본 샌더스(Sanders) 제품이 마음에 들어 실물이 궁금해 스컬프를 찾았던 것.

오른쪽은 내가 신고 갔던 준지(Juun.J) 제품이고 왼쪽이 내가 신어본 샌더스 밀리터리 컬렉션 제품.

색깔이 일단 버건디라 마음에 들었고, 롱윙 브로그 디테일의 슈즈를 찾는 게 쉬운 일이 아닌데 마침 롱윙 브로그라 마음에 들었어!


NEX-5T | 1/25sec | F/3.2 | 16.0mm | ISO-800


그래서 구입.

...

일본에서의 출혈이 아직 수습 되지 않았지만...

10개월 무이자 할부가 된다는 친절한 직원의 이야기에 그만...

망...



=



NEX-5T | 1/125sec | F/3.2 | 16.0mm | ISO-800


스컬프를 나와서는 브레드05(Bread05)에 들렀다.


NEX-5T | 1/125sec | F/3.2 | 16.0mm | ISO-800


작은 규모의 아담한 빵가게인데,


NEX-5T | 1/60sec | F/3.2 | 16.0mm | ISO-800


이곳이 바로 그 유명한 '앙버터'의 원조!

홍대 왔으면 먹어줘야 한다메?


NEX-5T | 1/125sec | F/3.2 | 16.0mm | ISO-800


그래서 맛있게 쳐묵쳐묵함 ㅇㅇ

버터와 팥앙금의 조합이 예술이야 ㅠㅠ



=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신사동 커드(Kud)에서 라피즈 센시블레(Lapiz Sensible)의 삼도(Samdo) 컬렉션을 판매한다는 소식을 듣고 커드에 들렀다.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1층에서는 제품을 진열, 판매하고 있었고 2층에서는 삼도광학 초기의 제조 공정을 소개하는 기구들이 전시되고 있었다.

삼도광학과 대한민국의 과거 안경 산업의 흔적을 밟아볼 수 있는 기회라 뜻깊게 구경함 ㅋ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신기했어!

설명은 그냥 생략 ㅋ

실제로 봐야 의미있던거라 ㅋ


NEX-5T | 1/500sec | F/2.8 | 16.0mm | ISO-800


한쪽에서는 무료 폴리싱 이벤트가,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한쪽에서는 맛난 음식이 나를 기다려주어 행복했네? ㅋㅋ



=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800


동진이 a.k.a. GFX의 신년카드가 날아왔다 +_+

동진이는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아메바컬쳐의 아트디렉터로 잘 알려진 친구!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800


가뜩이나 바쁠텐데 이렇게 자필로 쓴 메시지와 실크스크린으로 직접 찍어낸 카드를 매년 챙겨줌 ㅠㅠ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800


근데 이게 무려 200장 한정판이라는 사실!

이런거 챙기는 게 진짜 쉬운 일이 아닐텐데 정말 대단한 녀석이야...

나도 오래오래 동진이를 서포트하는 친구가 되어야겠다는 다짐 ㅎㅎ



=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오랫만에 용산에 갔다가 용산역 앞 '현선이네'에 들렀는데, 웬걸? 촬영이 한창이네?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800


나는 일단 먹으러 온 거니까 떡볶이, 순대, 튀김을 시켜다가 쳐묵쳐묵 ㅋ

현선이네 분식 짱 맛있음 ㅠㅠ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결국 저 촬영은 채널A(Channel A)의 '관찰카메라'였다는 걸 알게 됨 ㅎㅎ

카메라가 내게 왔을 때 물어봤거든 ㅋㅋㅋㅋㅋㅋㅋ

재밌게 보는 프로그램 중 하나라 "잘 보고 있어요!" 라고 답해줬음 ㅇㅇ ㅋㅋㅋㅋㅋ



=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3200


연말에 보지 못했던 지인들과 신년회라는 명목아래 오랫만에 조우했다.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3200


'감베리'가 맛있게 나오는 이곳은 논현동의 '쎈'.

해물이 들어가는 토마토 스파게티인데, 소스가 찌개 국물처럼 엄청 많이 나오는 그런 메뉴임.

토마토 스프에 스파게티 면이 들어갔다고 하는게 더 맞는 표현이려나? ㅎㅎ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3200


원래 돈까스를 주문하면 이렇게 나오는 게 아닌데

동호랑 같이 왔더니 이렇게 푸짐하게 나왔다.

(원래는 밥이 안나온다)

밥이 추가 된 것 뿐이지 맛은 뭐 원래 기가막힘.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3200


우린 언제까지 수컷 모임을 이어갈 것인가.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3200


성도씨가 같이 찍지 못해 아쉬웠으나 아무튼 수컷들과 기념 사진 한 장 남겼다.

2015년에도 다들 서로 돕고 돕는 돈독한 사이로 지냈으면 ㅎㅎ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3200


우리의 신년회는 2차로 이어졌고,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3200


곧 3차까지 일부 인원들은 자리를 함께 했으며,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3200


나는 비밀의 4차까지 갔다는 후문.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3200


결국 새벽 4시 반에 집에 들어갔다는 마무리.

아.

피곤해.



=



NEX-5T | 1/250sec | F/2.8 | 16.0mm | ISO-800


그래서 주말엔 약속 없이 푹 쉬려고 했는데,

결국 또 집 밖으로 불려나왔다.

오랫만에 배드파머스(Bad Farmers)에서 웰빙 식단으로 영양 공급을 했음 ㅇㅇ

메뉴는 왼쪽부터 배드파머스, 오늘의스프 그리고 아보콥. 내가 제일 좋아하는 3가지 메뉴 콤보임 ㅎㅎ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1600


예네들이랑 먹음.

먹방 귀신들.



끝.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