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5T | 1/160sec | F/6.3 | 16.0mm | ISO-1600

 

아기다리 고기다리던 배송.

화보 촬영에 쓰고 싶어서 소품으로 사려다가, 나도 개인적으로 갖고 싶기도 했던 거라 걍 내 돈 주고 구매한 그것이 왔다.

 

NEX-5T | 1/100sec | F/5.0 | 16.0mm | ISO-1600

 

짠.

 

NEX-5T | 1/100sec | F/5.0 | 16.0mm | ISO-1600

 

감이 오지?

 

NEX-5T | 1/125sec | F/5.6 | 16.0mm | ISO-1600

 

우하하하.

'아미맨(ARMY MAN)', '그린솔져(GREEN SOLDIERS)' 등 불리는 이름도 많은 그것들을 구입했다. 무려 72명 ㅋ 이 정도면 중대 편성도 가능 ㅋ

토이스토리 로고 붙은 통에 담겨 오니 괜히 있어뵌다.

 

NEX-5T | 1/100sec | F/4.5 | 16.0mm | ISO-1600

 

종류가 몇가지나 있나 하고 하나씩 꺼내 봤는데, 오- 생각보다 종류가 많네? 총 10가지 버전에 번외로 낙하산 메는 병사가 2명 들어있음 ㅋ

크기도 적당하고 아주 마음에 든다!

 

NEX-5T | 1/125sec | F/5.6 | 16.0mm | ISO-1600

 

브라운브레스(Brownbreath)에서 외근 열심히 하라고 예쁜 가방을 선물로 보내주셨다.

가방은 브브가 자체 개발했다는 페이즐리 패턴으로 도배된 페트로 토트백. 크로스백으로 변형도 가능한 2 Way 모델이다 +_+

 

NEX-5T | 1/100sec | F/5.0 | 16.0mm | ISO-1600

 

편지가 동봉되어 있었는데 "개처럼 일하겠습니다" 라고 ㅋㅋㅋ

키도랑 혜인이 올 한해 멋진 활약을 기대하며!

(감사히 잘 쓸께요 감사합니다 브브!)

 

 

=

 

 

NEX-5T | 1/1000sec | F/13.0 | 16.0mm | ISO-1600

 

심야 빼곤 맨날 정체가 심한 압구정역 사거리.

강남 노른자위 사람들은 1인 1차 인가.... 공기도 탁해;;;

 

NEX-5T | 1/1250sec | F/13.0 | 16.0mm | ISO-1600

 

탁한 공기 마시며 압구정역 사거리를 지나 한강으로.

비밀의 써로굿 특집 화보 진행을 위해서였는데,

내가 진짜 부츠 기스 날까봐 하나 하나 다 일일이 포장해서 나갔지. 무슨 신주단지 모시듯 조심히 다뤄드렸음....

 

NEX-5T | 1/1000sec | F/13.0 | 16.0mm | ISO-1600

 

그리고, 바로 이 화보의 소품으로 쓰기 위해 구입했던 군인 아저씨들을 꺼냈다.

(대충 뭐 어떤 스타일의 화보인지 짐작하리라 믿음)

 

NEX-5T | 1/1600sec | F/9.0 | 16.0mm | ISO-1600

 

혹시 몰라 만에 하나라도 화보에 쓰일까 싶어 함께 챙겼던 토이스토리의 제시와 우디는, 결국 화보에는 쓰이지 않았다.

잠깐 쉬는 시간에 괜히 한 장 찍어봤음.

 

NEX-5T | 1/1600sec | F/10.0 | 16.0mm | ISO-1600

 

우디도.

(그나저나 이 사진 페북에 잘못 올렸다가 '가방에 장난감 넣고 다니는 애' 취급 당해서 내가 참 민망했음)

 

NEX-5T | 1/1000sec | F/13.0 | 16.0mm | ISO-1600

 

화보 다 찍고 돌아오는 길.

하늘이 도왔는지 때마침 브브에서 선물로 보내준 페트로 토트 백도 굉장히 유용하게 썼음 ㅋ

이게 보기와는 다르게(?) 상당히 실용적인 녀석이드만 +_+ 아주 맘에 듬!

 

 

=

 

 

NEX-5T | 1/80sec | F/4.0 | 16.0mm | ISO-1600

 

전부터 고민고민하던 페도라를 마침내 구입했다.

내가 덩치도 크고 얼굴도 큰지라, 좀 사이즈도 크고 챙도 큼지막한 페도라를 쓰고 싶었는데

국내에선 당최 마음에 드는 걸 볼 수 없어서 기어이 해외 직구로..

 

NEX-5T | 1/80sec | F/4.0 | 16.0mm | ISO-1600

 

근데 이거 뭐 ㄷㄷㄷ 박스 포장이 어마어마해서 놀랬다.

미국에서부터 비행기 타고 7일동안 날아온 건데 너무 견고하게 포장되어 있어서 구겨짐 하나 없이!

클라스가 다르다 역시!

 

NEX-5T | 1/60sec | F/3.5 | 16.0mm | ISO-1600

 

짠.

이 놈임. 뭐 별다른 디테일은 없지만 진짜 큼지막하게 잘 나와서 느므느므 맘에 듬 ㅋ

(심지어 머리에 푹 눌러 쓸 수 있을 정도!)

브랜드는 판트로픽(Pantropic)이라고 출처는 미국인데, 모양에만 집착해서 고르느라 잘 모르는 브랜드를 택하게 된..

그래서 디깅 좀 해봤더니 페도라도 페도라지만 여름용 스트로 햇으로 유명한 브랜드인듯.

암튼 크러셔블(Crushable) 모델이라 모자를 접어서 둘둘 말아 휴대할 수도 있고 좋다 0_0bbb

 

NEX-5T | 1/80sec | F/4.5 | 16.0mm | ISO-1600

 

뒤집어보면 라이트펠트로 만들었다고 인증을. 그나저나 이 모자 구입에 좀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있는데,

해외 직구로 구입하는거라 처음 주문할 때 이걸 카드로 결제를 했다. 헌데 며칠 뒤에 "님아 페이팔로 결제하세영" 하고 메일이 왔길래

다시 사이트에 접속해서 페이팔 결제로 새로 주문을 했지.

그랬더니 "ㅇㅇ 결재 고마웡. 카드건은 취소해줄께 며칠 걸릴꺼양" 하고 메일이 와서 걍 그런가보다 하고 있었는데,

1주일 뒤에 나한테 택배가 2개가 온 게 아닌가!!!!

이 뭥미? 하고 설마설마 하며 통장 잔고를 확인해보니, 2번 결제가 다 됐고 취소는 안 된 상태;;;

충격에 빠진 나는 "님들 왜 환불 안해줌?" 하고 메일을 보냈고 다행히도 "그거 좀 걸리더라. 곧 될꺼양ㅇㅇ" 라는 답장을 받았 ㅋ

그러니까 결론은,

모자가 하나 더 왔...

*^^*

 

 

=

 

 

 

NEX-5T | 1/80sec | F/4.5 | 16.0mm | ISO-1600

 

스티키 몬스터 랩(Sticky Monster Lab)에서 깜짝 우편물이 하나 날아왔는데, 뭔가 하고 보다가 깜짝 놀랐다;;

이걸 어떻게 뜯으라고 ㅠㅠ 이 귀여운 씰.. ㅠㅠ

도저히 저 귀여운 얼굴을 봉투에서 떨어지게 하고 싶지가 않아서 이걸 어쩌지 어쩌지 고민고민 하다가,

 

NEX-5T | 1/80sec | F/4.5 | 16.0mm | ISO-1600

 

요래 뜯음 ^-^v

 

NEX-5T | 1/125sec | F/5.6 | 16.0mm | ISO-1600

 

갑작스런 사장님의 "이번주 금요일, 워크샵 출발" 발표 덕분에 이번 주는 매일 야근을 했고.. 매일 PPT를..

이 워크샵이,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그, 어디 산 속 펜션 가서 츄리닝 갈아입고 술 먹고 뻗고 하는 그 워크샵이 아니라..

진짜 회의만 마라톤식으로 쉬지 않고 하는 그 워크샵이라..

..

아 정말 이번 주는 개인 약속이고 뭐고 아무것도 못함 ㅠㅠ

 

 

=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600

 

결국 일주일간 나를 괴롭혔던 지옥의 마라톤 회의 워크샵을 무사히 마쳤고,

 

NEX-5T | 1/160sec | F/11.0 | 16.0mm | ISO-200

 

워크샵을 마치자마자 전날 새로 오픈한 스투시 서울 챕터를 구경하러 압구정에 들렀다.

오픈날 가서 축하를 하고 싶었지만 워크샵 일정 관계로..ㅠㅠ

 

NEX-5T | 1/200sec | F/9.0 | 16.0mm | ISO-800

 

설레여...

 

NEX-5T | 1/160sec | F/6.3 | 16.0mm | ISO-800

 

건물이 이전까지 APC 매장으로 쓰이던 곳이라 간지가 장난 아님 ㅎ

 

NEX-5T | 1/125sec | F/5.6 | 16.0mm | ISO-800

 

내부는 뭐 이리.

카시나스러운 인테리어였다. 역시 은혁 대표님이 모두 작업하셨겠지? ㅎㅎ

 

NEX-5T | 1/60sec | F/5.0 | 16.0mm | ISO-800

 

카시나는 나에게 있어 뗄레야 뗄 수 없는 회사라, 애틋하다. 20대의 마지막을 보낸 곳이라, 그냥 애틋해.

그래서 더더욱 이 챕터 오픈이 반가웠고 축하하고 싶은 마음도 컸던 것 같다.

(이젠 부디 이사가는 일 없길...^-^;;;)

 

NEX-5T | 1/80sec | F/4.5 | 16.0mm | ISO-800

 

재미있는 이슈 많이 만들어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거울샷 하나.

????

 

NEX-5T | 1/125sec | F/11.0 | 16.0mm | ISO-200

 

그나저나, 로데오 간 김에 카시나647매장에서 쇼핑을 하나 했는데, 쇼핑백 디자인이 바뀐 걸 발견했다.

그나마 이전까지 쓰이던 쇼핑백이 내가 디자인 했던 거라 뭔가 내 흔적이 남아있는 기분이어 좋았는데, 이젠 정말 내 흔적이 없네...

아쉽다 괜히 ㅎㅎ

 

 

=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그렇게 워크샵에서 만신창이 된 몸과 정신상태로 스투시 서울 챕터까지 갔다가 끝내 무너진 나는 집에 가자마자 세상 모르고 기절했는데

저녁에 갑자기 다현이가 밥 먹자고 연락을 해서 비몽사몽 정신 수습하고 가로수길 르미엘(Le Miel)로 향했다.

아 르미엘은 역시 피자지.

여기 피자 진짜 맛있음+_+

 

NEX-5T | 1/60sec | F/4.0 | 16.0mm | ISO-1600

 

피자와 파스타로 배를 채운 뒤 티타임은 커피 워커스에서.

사장님께서 또 감사하게 와플을 서비스로 ㅠㅠ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1600

 

오랫만에 얼굴 보자고 나를 불러낸 다현이는 시종일관 살 빼라고 잔소리를 해댔고

처음 만나 혜리는 요리에 대한 무한 자신감과 운동 안하는 남자에 대한 무한 정색을 펼쳤다.

 요리에 재주 없고 운동을 안하는 나는 무척 작아졌다.

잘 자다 불려나와서 아주 어려운 자리를 가졌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둘다 지금 하는 연애나 잘 하시긔 호호호-

 

 

끝.

 

 

Posted by 쎈스씨

Canon EOS 6D | 1/160sec | F/4.5 | 24.0mm | ISO-100

 

지난 6일 가로수길 카페 사루비아 건물 지하 1층에서 브라운브레스의 2013 S/S 컬렉션 프레젠테이션이 열렸다.

 

Canon EOS 6D | 1/50sec | F/4.5 | 24.0mm | ISO-1600

 

이번 시즌 타이틀은 "Sprout from Roots".

뿌리에서 싹을 틔우다 뭐 그런 뜻.

 

Canon EOS 6D | 1/60sec | F/4.5 | 24.0mm | ISO-1600

 

프레젠테이션장 안으로 들어서니 낯선 무언가가 제일 먼저 눈에 들어왔는데

 

Canon EOS 6D | 1/60sec | F/4.5 | 40.0mm | ISO-1600

 

2nd Flavor라는 이름의, 뭐라 그래야 하나.. 커피 브랜드라고 해야 하나 바리스타 팀 이라고 해야 하나..

암튼 딱딱하지 않은 젊고 밝은 기운 가득한 분들이 하시는 커피를 맛 볼 수 있는 작은 공간도 마련되어 있었다.

어쩐지 내가 들어가자마자 브브 친구들이 "커피 마셔"라고 자꾸 권유를..

 

Canon EOS 6D | 1/60sec | F/4.5 | 97.0mm | ISO-1600

 

하지만 내가 커피를 안마시는게 최대 함정.

미안해요 브브 ㅋ 내가 진짜 원래 커피를 안마셔요 호호호-

 

Canon EOS 6D | 1/80sec | F/4.0 | 82.0mm | ISO-1600

 

그래서 치즈볼을 먹었지.

 

Canon EOS 6D | 1/80sec | F/4.5 | 40.0mm | ISO-1600

 

이번 프레젠테이션장에서는 브라운브레스 제품뿐 아니라 브브에서 국내에 전개하고 있는 다른 브랜드 제품들도 만나볼 수 있었다.

이 아름다운 패턴의 코모노시계도 그랬고,

 

Canon EOS 6D | 1/50sec | F/4.5 | 67.0mm | ISO-1600

 

캐주얼 브랜드 살바도어도 그랬고.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0.0mm | ISO-1600

 

암튼 본격적으로 브라운브레스 2013 S/S 컬렉션을 씹고 뜯고 맛보고 즐겨보기로.

이 모자는 뭐 그냥 기본 스냅백인데, 13이라는 숫자의 패치워크가 갖고 있는 뜻이 궁금해서

"이거 2013년이라 13이야?"라고 물으니 세상에나.. "멀리서 보면 B로 보여서 그걸 노린거다"는 대답이 ㅎㄷㄷ

물론 2013의 13이기도 하지만 B처럼 보여지길 노렸다는 얘기가 정말 흥미로웠다 ㅎ

그래서인지 그 얘길 듣고 난 뒤로는 계속 B로 보여 ㄷㄷㄷ

 

Canon EOS 6D | 1/80sec | F/4.5 | 105.0mm | ISO-1600

 

캠프캡 같은 경우도 브라운브레스가 잘 시도하지 않는 스타일인데

패턴마저 브라운브레스가 잘 시도하지 않았던 스트라이프나 도트 패턴 ㅎㅎ

흔하다면 흔한 패턴이지만 심플함을 추구했던 브라운브레스 입장에선 굉장히 도전적인 선택이었다.

나는 이 모자들 보자마자 "오 이거 여자가 쓰면 귀엽겠다" 라고 혼잣말을 내뱉었는데 그런 부분도 사실 좀 노렸다는 설명이 돌아옴 ㄷㄷㄷ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600

 

사이즈 조절을 위한 D링도 굉장히 신경쓴 모습.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600

 

모자 옆으로는 셔츠들이 걸려있었는데,

 

Canon EOS 6D | 1/40sec | F/4.5 | 24.0mm | ISO-1600

 

역시 브라운브레스는 블루 셔츠를 참 잘 다루는 것 같다.

샴브레이 셔츠나 데님 셔츠도 그렇고 패턴 활용까지.

나는 데님 셔츠 참 마음에 들더라.

 

Canon EOS 6D | 1/50sec | F/4.5 | 67.0mm | ISO-1600

 

팬츠에서도 브라운브레스는 이전에는 상상도 할 수 없던 과감한 시도를 선보였다.

뭐 이 정도 자수가 뭐가 과감하냐 싶겠지만 브라운브레스 입장에선 이 정도면 큰 모험이지 ㅎ

 

Canon EOS 6D | 1/60sec | F/4.0 | 28.0mm | ISO-1600

 

데님 쇼츠도 상당히 인상적이었는데,

저 아래 밑단 부분 자세히 보면 원래 바지 밑단 박음질 처럼 가공을 다 한 다음에

그걸 다시 뜯어낸 방식으로 디테일을 마감한게 참 재미있었다.

그냥 바지를 잘라버린 형식의 쇼츠 디테일은 많이 봐왔는데 저런 방식으로 보는 재미를 준 건 적어도 나는 이번에 처음 본 거라 ㅎㅎ

 

Canon EOS 6D | 1/50sec | F/4.5 | 35.0mm | ISO-1600

 

브라운브레스의 주무기인 가방에도,

 

Canon EOS 6D | 1/40sec | F/4.5 | 105.0mm | ISO-1600

 

역시나 이렇게 멀티 자수 패턴이 ㅎ

그러고보면, 브라운브레스에게까지 이렇게 영향을 미칠 정도면

올 상반기엔 화려한 패턴, 올 오버 멀티 패턴 같은 게 정말 유행할 것 같다.

 

Canon EOS 6D | 1/40sec | F/4.5 | 75.0mm | ISO-1600

 

깔끔한 카모플라쥬.  

 

Canon EOS 6D | 1/40sec | F/4.5 | 105.0mm | ISO-1600

 

멋진 톤온톤 레이어드.

 

Canon EOS 6D | 1/40sec | F/4.5 | 24.0mm | ISO-1600

 

사람 많다잉.

 

Canon EOS 6D | 1/40sec | F/4.5 | 58.0mm | ISO-1600

 

이건 브레이슬렛. 암수 구별이 되는 양 끝 부분을 끼워서 팔찌로 차고 다닐 수 있는 건데 패키징이 재미있어서 가만히 보니까,

 

Canon EOS 6D | 1/50sec | F/4.5 | 47.0mm | ISO-1600

 

나쁜 뜻을 담고 있는 단어들이 주루룩 나열 되어 있는데 그 단어들을 브라운브레스 브레이슬렛이 X자 모양으로 가려버리는 패키징..

와 진짜 이 친구들 메세지 전달을 위한 상상력은 어디까지란 말인가. 장난 없네 진짜..

 

Canon EOS 6D | 1/40sec | F/4.5 | 105.0mm | ISO-1600

 

이번 시즌에는 통가죽 벨트도 등장했다.

소가죽을 썼다는데 이 벨트에도 숨은 디테일이 +_+

 

Canon EOS 6D | 1/80sec | F/4.0 | 40.0mm | ISO-1600

 

벨트 뒷 쪽을 보면 가죽 하나를 덧 대서 홈을 하나 파놨는데, 그 안에 다른 가죽을 저렇게 끼워서,

 

Canon EOS 6D | 1/80sec | F/4.0 | 40.0mm | ISO-1600

 

삭 삭 삭 하면,

 

Canon EOS 6D | 1/80sec | F/4.0 | 40.0mm | ISO-1600

 

이렇게 짠 +_+

아 이런 디테일 어찌 사랑하지 않겠냐구 +_+

실용적인 재미까지 살렸어 ㅋ

 

Canon EOS 6D | 1/40sec | F/4.5 | 45.0mm | ISO-1600

 

다양한 크기의 파우치와

 

Canon EOS 6D | 1/40sec | F/4.5 | 88.0mm | ISO-1600

 

벨트 그리고

 

Canon EOS 6D | 1/60sec | F/4.5 | 82.0mm | ISO-1600

 

스카프들도 있고,

 

Canon EOS 6D | 1/60sec | F/4.5 | 105.0mm | ISO-1600

 

이게 좀 전에 벨트에 끼워졌던 그 고리다.

전체적인 형태는 사실 뭐 흔히 보는 가죽 고리인데

버클 모양이 새롭다.

놀랍게도 브라운브레스에서 자체 개발한 형태의 고리라고.

이 부자재는 그래서 이번 시즌의 모든 브라운브레스 가방 제품에 전부 차용됐다.

 

Canon EOS 6D | 1/60sec | F/4.5 | 105.0mm | ISO-1600

 

이건 키홀더.

 

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1600

 

목에 걸고 다닐 수 있는 펜 홀더인데, 이 카모플라쥬 패턴은 따로 가죽 위에 프린트를 한 거다.

오프 더 레코드로 얘기하자면 다음 시즌 부터는 보기 어려울 수도 있을? 나름 한정이 될 듯 한?

 

Canon EOS 6D | 1/60sec | F/4.5 | 105.0mm | ISO-1600

 

깔끔하고 심플한 티셔츠들도 많이 걸려있어서 티셔츠를 쭉 보려는데,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600

 

그 와중에 눈에 들어오고 만 문제의 이 것.

우산.

설마 했는데.

진짜 발매 될 우산이었다.

하나는 카모플라쥬 패턴을 썼고 또 다른 하나는,

 

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1600

 

이런 식으로 브라운브레스의 슬로건을 담은 검정색 박스로고가.

처음엔 카모플라쥬 패턴 제품이 눈에 확 들어왔는데, 가만 생각해보니 난 이게 더 마음에 들더라 ㅎ

가격도 들어보니 얼마 안해서 이건 발매하면 바로 사기로 +_+ ㅋ 우산 진짜 퀄리티 장난 없었음 !

 

Canon EOS 6D | 1/60sec | F/4.5 | 105.0mm | ISO-1600

 

(0692는 브라운브레스의 창립일. 2006년 9월 2일.)

 

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1600

 

브라운브레스는 암울한 시대를 끝내고 새로운 시대를 열고자 한다 했는데,

이중적으로는 브라운브레스 자체로도 새로운 도약의 시기가 될 것 같다고 생각 됐다.

프레젠테이션을 받고 제품들 하나하나를 쭉 살펴 보니 진짜 '성장' 정도가 아니라 이제 '진화'가 되어가는 듯한 느낌이랄까.

 

Canon EOS 6D | 1/80sec | F/4.0 | 28.0mm | ISO-1600

 

디테일에 감탄한 즐거운 방문이었다 +_+

 

 

매번 이렇게 사람 놀래키는 재주를 계속 놀래키면서 보여주기도 힘들텐데 정말 Two Thumbs Up !

반갑게 맞아준 브브 친구들 모두 고마웠고 친절한 설명해 준 RD도 고마워요 !

진짜 고생 많이 했을 것 같은 게 눈에 뻔히 보여서 감동했어요 ! 계속해서 응원하겠습니다 !

 

 

+ 더하기

 

Canon EOS 6D | 1/50sec | F/4.5 | 24.0mm | ISO-640

 

프레젠테이션 보고 난 뒤, 브라운브레스 신사동 Passage 스토어 옆에 있는 돈심이2 에서 점심을 먹었는데 오우 - 여기 기가 막히네 +_+

맛도 맛이고 스타일도 스타일이고 가격도 가격이고 ㅎ 다 내 스타일 !

(사진 속 메뉴는 치즈돈까스 + 오므라이스. 가격은 7000원.)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