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운브레스 13 fw'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9.14 내가 봤을땐 이미 기반 다진지 오래. 브라운브레스의 2013 FW 프레젠테이션

 

내가 잘못 알고 있었던건지. 난 브라운브레스(Brownbreath)는 이미 탄탄한 브랜드라고 생각해왔는데,

이번 시즌 슬로건이 "Make the Ground"다. 기반을 다지겠다니. 뭘 더 어떻게 다지겠다는 건가.

 

 

(지난 시즌부터 브브와 좋은 합을 맞춰오고 있는 바리스타 크루 세컨 플레이버(2ND Flavor)가 이번 브브 PT에도 함께 함)

 

 

 

뭐 아무튼 그래. 더 다지겠다니 그럼 뭘 어떻게 더 다지겠다고 한건지 브브의 13FW 컬렉션을 보며 해답을 찾아보기로 했다.

 

 

PT 행사장에서 가장 무게감이 있었던 마네킨 착장.

이런 느낌을 이번 하반기에 밀고자 한듯.

 

 

색감이 좋다. 따수워보이기도 하고.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내가 노란색을 좀 심하게 좋아함..)

 

 

내부와 안감에도 신경쓴 모습.

 

 

 

브브하면 빼놓을 수 없는 '그림'. 이번 시즌 룩북에도 메인으로 등장한 그 '그림'이 이번에는 옷 위에 '그려'졌다.

참 브브다운 패딩 베스트였음.

 

 

올 하반기 브브는 3종류의 다운(Down) 제품을 선보인다.

그 3종류는 혼용율로 나뉘는데 6:4, 8:2 그리고 9:1.

브브는 작년부터 전개해 온 Stay Warm 기부 행사를 이번 시즌에도 진행.

다운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의 이름을 모두 받아 후에 그 공동명의로 자선단체에 기부한다고 한다.

판매에서만 그치지 않는 훈훈한 마인드를 지닌 브랜드임을 엿 볼 수 있는 대목.

 

 

깃털 뙇.

 

 

여기 보이는 제품들이 브브가 올 하반기 선보일 다운 파카 제품들이다.

아까 가장 먼저 봤던 노란색 파카까지 더해서, 눈치가 빠른 사람이라면 알아챘을텐데,

브브가 굉장히 브브답지 않게 튀는 컬러들을 아우터에 적용한 모습을 발견하게 되었다.

맨 앞에 보이는 빨간색도 그렇고, 브브하면 아무래도 어스톤(Earth-Tone)의 차분한 컬러 일색이었는데 상당히 과감해진 모습이었다.

 

 

겨울이 슬슬 기대되네.

 

 

또 하나. 자수를 이용한 멀티 패턴의 사용 역시 재미있는 볼거리였는데,

이전에도 자수를 이용한 패턴 플레이는 브브가 보여준 적이 있으나 이번 시즌 의자 패턴은 좀 재미가 있었던 게

의자의 모양이 모두 달랐어서 위트가 느껴지기까지 했다. 사진에는 보이지 않지만 저 의자 중에 바퀴달린 사무용 의자 모양도 있었음 ㅋ

 

 

하지만 진짜 브브가 달라졌다 생각하게 된 건 이 셔츠를 보면서였다.

셔츠에서 패턴 외에 타이포그래피를 활용한 디테일은 사용한 적 없는 브브였는데,

이번에는 가슴 포켓에 자수로 글씨가 새겨지기도 하고,

 

 

저렇게 넘버링을 프린트하기까지.

브브의 골수팬들에게는 굉장히 충격적인 변신이 아닐까 싶은데

내 입장에선 그래도 이게 브브의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적정선을 넘지 않는 범위 안에서는 재밌게 받아들일 수 있는 정도 같아 보였다.

 

 

 

 

다른 아우터들과 데님에 이어,

 

 

지난 상반기 국내 스트리트 캐주얼 패션 시장을 강타했던 풋볼티에서 볼 수 있었던 스트라이프 쉐입을

브브는 이번 시즌 후디제품에 넣는, 나름 과감한 시도를 했다.

(DFYP는 Don't Forget Your Purpose의 약자. 하려는게 뭔지 까먹지마. 뭐 이런 느낌?)

 

 

그렇게 의류들을 다 둘러보고 액세서리군을 보려는데, 내 마음을 송두리째 뺏어가버린 엄청난 녀석을 발견!

 

 

스카프와 머플러였는데, 좌측이 스카프 그리고 우측이 머플러.

머플러 경우 양면의 컬러를 달리해서 심심하지 않은 코디 활용이 가능케 했는데 재밌는 건 좌측의 스카프다.

지금 스카프가 4개가 걸려있는게 아니다. 딱 2개 걸려있는거다.

이게 그니까 왼쪽에 보이는 패치워크와 반다나 스타일 패턴이 1개의 각 양면, 오른쪽에 보이는 페이즐리 패턴 두 컬러가 또 다른 1개의 각 양면!

덕분에 다른 느낌의 코디가 가능하다는 것 +_+ 아 나 저 패치워크 버전 완전 꽃혀서 정말 ㅠ

(브브는 발매 일정 잡히면 내게 연락하는걸로.)

 

 

꾸준한 스냅백.

 

 

의자 자수를 벨트에서도 발견.

 

 

행커치프로 쓰면 좋을.

카모패턴 위에 브브의 그래픽 추가요-

 

 

마지막으로는 역시 브브하면 빼놓을 수 없는 가방을 살펴봤다.

 

 

꾸준히 선보여왔던 제품들이 이번 시즌에도 어김없이 출시 됐는데 그 외에 13FW에 새롭게 선보이는 가방도 있더라.

지금 사진에 보이는 저 2개의 가방인데, 저 왼쪽에 있는 건 옆으로 뉘어 손으로 들 수도 있고 다시 옆으로 돌려 백팩으로도 쓸 수 있게,

학생들 보다는 회사원들의 비즈니스룩에 더 어울릴 수 있는 제품이었고

오른쪽에 보이는건 뭐 보는 그대로. 여기도 의자 자수가 +_+

 

 

저 뒤에도 가방 잔뜩.

 

 

그림도 잔뜩.

 

 

이 컬렉션 좀 맘에 들더라 ㅋ

(의자 자수 모양이 정말 다양함. 아! 저기 바퀴 달린 의자 보이네 ㅋㅋ)

 

 

 

뒷쪽 벽에 걸려있던 가방들은 브브의 다양한 원단들을 구분지어 보기 편하게 셋팅 되어 있었다.

 

 

소재를 보니, 진짜 겨울이 오긴 오나보다 ㅎ

 

 

컬러도 더 무거워지고..

FW시즌이 진짜 시작됐나봐..

 

 

 

우 쥴 라잌 썸띵ㅋ?

 

 

쭉 보고 나니, 브브는 역시 탄탄하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

뭐, 이게 처음 받은 기분이 아니라 놀랍지는 않았지만

그 안에서도 꾸준히 자신들의 색깔을 잃지 않고 진화해 나가는 모습에서는 이번에도 새삼 놀라지 않을 수 없었던 것 같다.

컬러의 다양화, 소재의 개발 같은 꾸준한 시도로 더욱더 기반을 단단히 하겠다는 모습.

다 보고 나니 시즌 슬로건이 좀 이해가 되지 않았나 싶다.

 

브브 식구들 ! 이름 너무 많아서 내가 그냥 다 생략하겠음 ㅋ

암튼 식구들 ! 고생 많았어요 ! 멋진 컬렉션도 그렇고 프레젠테이션도 그렇고 !

스카프 나오면 연락 주는걸로 ! ㅋㅋㅋㅋ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