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낙곱새

0217-0218 : 갑작스런 부산행, 광안리 해수욕장, 전포 카페 거리, 야타이미세, 남포동 국제시장 갑작스럽게 부산에 바람쐬러 가기로.정말 아무 예고도 없이 당일 곧바로 "가자!"하고 가게 된 거라어떤 에피소드가 만들어질 지 하나도 예측하지 못한 채 광명역에서 출발하게 됐다. 배가 고파 요기는 간단하게 롯데리아에서 산 간식으로 +_+ 정확히 반년만에 다시 찾은 부산. 급 내려오게 된 거라 숙소를 어디에 잡을까 고민을 좀 했는데,에어비앤비를 검색해보다가 광안리 해수욕장 근처에 하룻밤 자기에 괜찮은 곳이 보이길래 바로 부킹해봤다.여기의 이름은 우드하우스, 에어비앤비에서 예약한 곳이지만 집이 아닌 일반 숙박업소였던 것이 특이했던 점이었다. 더 놀란 건 내부였는데, 밖에서 봤을 때는 건물이 아담하고 - 비록 깨끗하긴 했으나 - 딱 봐도 오래된 건물같아 보였는데1층에 이렇게 예쁜 로비 겸 라운지 겸 (사장님이 .. 더보기
개미집의 낙곱새. 더 말해 뭐해 이건 그냥 엄지손가락 번쩍 ! 부산에 가면 꼭 먹어봐라 하는 음식에 대한 이야기를 할때 아무래도 제일 먼저 혹은 제일 많이 거론되는 음식은 아마도 돼지국밥일 것이다. 그 다음은 냉채족발일거고. 헌데 이번 부산 여행을 통해 내 머릿속에서는 적어도, 이제 돼지국밥이 제일 먼저 거론될 일은 없게 되었다. 나는 생전 처음 들어본, '낙곱새' 라는 음식을 먹고 왔기 때문이다. 지훈이의 소개로 가게 된 개미집 해운대점. 여기서 낙곱새를 만났다. 낙곱새가 뭔지는 몰랐지만 대충 짐작으로 낙지, 곱창, 새우가 들어간 음식이겠거니 했다. 근데 그게 맞았고, 메뉴판을 보니 낙곱, 낙새도 별도로 존재하고 있었다. (나중에 서울 올라와서 들으니 이 개미집은 남포동 국제시장 쪽에 있는곳이 본점이라고 함. 그래도 뭐 여기서도 맛나게 먹었으니 ㅋ) 낙곱새는 전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