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봉쥬르 하와이

처음 가봤다. 2012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다녀온 이야기. 점심을 먹기로 했던 일요일 낮의 홍대. 즐겨보는 프로그램 '탑기어 코리아'의 슈팅카를 실물로 우연히 봤다. 시즌3 시작하면서 새로 제작했다고 알고 있고 이 차 제작하는데 억단위 돈이 들어갔다고 들었는데, 와.. 포스가 장난 아니더라;; 정작 촬영하는건 못봤지만, 이 차를 본 것만도 신기했네 +_+ 점심은 봉쥬르 하와이에서 먹었다. 바로 이틀전에 잠깐 방문했던 후로 다시 간거라 '오랫만이네!' 는 아니었지만 봉쥬르 하와이에서 점심을 먹은건 정말 '오랫만이었네!' 이번에는 봉쥬르 플레이트 C 를 주문해 봤다. 개인적으로는 플레이트 메뉴 중 가장 탑이 아닐까 싶은데? 밥을 다 먹고 지하철을 타고 올림픽공원으로 가는 길. 다시한번 무슨 공연을 볼지 첵잇 - 이미 뭐 해는 슬슬 저물어가던 즈음 이었고, 우리는 '.. 더보기
하와이에 가는건 생각보다 쉬웠다 : 홍대 핫플레이스, Bonjour Hawaii (봉쥬르 하와이) 얼마전 지인의 블로그를 통해 우연히 알게 된 곳. 봉쥬르 하와이는 내게 아무런 인포 없이 그렇게 사진 한장 만으로 각인되어 버릴 만큼 큰 인상을 주는 곳이었다. 그래서 안 가 볼 수 없었다. 마침 홍대에서 밥 먹을 일이 있었기에 잘됐다 싶어 망설임 없이 바로 찾아가 봤는데 외관에서 부터 이미 내 마음은 1980년대의 하와이로 날아가 버린 듯 했다 ㅎ 날씨가 아쉽게도 좀 흐렸어서 사진에선 하늘이 하얗게 보이는데, 맑은 날 다시 가서 사진 찍으면 정말 예술일듯한 이 외관을 보시라; 저 윗쪽에 숨어있는 빈티지한 간판부터 정말 ㅋ 어찌 반하지 않을 수 있겠느냔 말이지 +_+ 이 메뉴 알림판은 실제로 바뀌는 건가? 그건 다음에 또 가보면 알듯 ㅎ 일단은 디테일 적인 부분에서 큰 만족감을 주었다. 심지어 이런 간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