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벼룩시장

스테이지나인, 고와일드, 잼스토어. 압구정 로데오거리 상남자들이 노는 법 일본 이야기를 마무리 짓느라 본의 아니게 시일이 많이 지났는데, 포근했던 지난 5월의 언젠가, 압구정 로데오에 재미난 볼거리가 있어 다녀왔다. 이 날 스테이지나인(Stage9)에서는 리타(Leata) 2014 S/S 시즌을 포함한 전 상품을 반값에 판매를 해서 아주 난리였지 ㅎ 단 하루, 말도 안되는 할인 이벤트였던 탓에 역시나 사람들이 바글바글 +_+ 난 문득 그런 문구가 떠오르더라. "사장님이 미쳤어요" ㅋㅋㅋㅋ 아무튼 시원시원한 이벤트에 손님들도 웃고 스텝들도 웃는 즐거운 시간이 아니었나 싶었다. 잔치는 다른 곳에서도 열리고 있었다. 스테이지나인 근처에 숨어있는 고와일드(Go!Wild)는 건물 뒤 주차장에 1주년 기념 행사를 마련하고 손님들을 맞이하고 있었다. 고와일드에서 만나볼 수 있는 브랜드와 .. 더보기
소소한 재미와 디테일, Wash의 깜짝 벼룩시장. 가로수길 뒷편 어딘가에 숨어있는 작은 공간 Wash. 이곳은 전 'Nylon Magazine Korea' 편집장 이자 현 'Hello 가로수길' 편집장이신 배정현님의 작업실이기도 한 곳으로 라프로마제리를 통해 처음 'Hello 가로수길'을 접한 뒤로 트위터도 팔로하고 그러고 있던차 였는데 때마침 좋은날에 작은 벼룩시장을 연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어 퇴근하고 바로 달려가 봤다 ㅎ 포스터도 포스터지만 성의없이 붙인듯한 저 블루컬러의 테잎. 괜히 예뻐보이는 건 기분탓인가? 이번 벼룩시장은 배정현님과 강은수님이 그동안 여행을 다니며 사두었던 '잡동사니'들을 모두 내놓은 자리였다. 강은수님은 나랑은 트위터로 알게 된 분인데 그래픽 디자이너로 활동하고 계시고 나랑 움직이는 반경도 좀 비슷해서 친근감을 가지고 있었는데.. 더보기
한달에 한번 동네 잔치 플래툰 프리마켓 토요일은 토요일답게 야근을 해야 제맛이지- 하며 밤 늦게까지 일하다가 잠깐 숨 좀 돌리자고 찾은 청담 블링 플래툰 프리마켓 현장. 날이 엄청 추워서 그런지 확실히 사람이 이전에 비해 엄청 줄어 있었다. - 물론 그래도 여전히 많았다 - 나중에 다시 날 풀리고 하면 또 바글바글 찜통이 되겠지? 플라스키가 K-POP 믹스를 들려준다 하여 기대를 했었는데 플라스키는 K-POP과 거리가 먼 음악을 틀어놓고 있었다. 곧 비밀의 그곳에서의 임무가 끝나고 사회로 컴백할 예정이라는 프라임 형도 간만에 보고, 생각지도 못했던 인물들을 자꾸 만나면서 나는 그냥 한바퀴 휘 보고 나가야지- 했다가 결국 월남치마 같은걸 머리위에 쓰는 이상한 퍼포먼스를;; 아무튼 한달에 한번, 좀 정신없긴 하지만 이런 행사가 꾸준히 열린다는건 .. 더보기
집앞카니발은 홍대의 느낌이 잘 묻어나 좋았는데 횟집의 선택은 좀;;; 지난 21일 토요일 밤, 그릴5 형제님들께서 홍대 '집앞카니발' 이라는 행사가 있는데 놀러와라- 하시어 퇴근 후 홍대 카페 골목을 찾았다. 처음 출발 전 대략적인 지도를 홍보 이미지에서 봤는데 진짜 대략적으로 나와 있어서 이거 잘 찾아갈 수 있으려나- 하고 가봤는데 조용-한 다른 골목들과 달리 딱 한곳이 시끌벅쩍 하길래 예상 외로 아주 쉽게 찾을 수가 있었다 ㅋ 그릴5의 타코트럭은 (이젠 매일 보고 있는지라) 너무 친숙해져서 별로 신기하지도 않고 ㅋ 근데 조금 신선했던건 매일 보는 곳이 신사동 가로수길 이었는데 처음으로 신사동이 아닌 홍대에서 보게 되었다는 사실 ! (실제로 그릴5는 신사동 가로수길이 아닌 곳에서 영업을 한게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아무튼 이곳에서도 타코와 부리또의 인기는 가히 최고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