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의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다.



디자이너 권문수가 전개하는 문수권(MUNSOOKWON)의 2015 S/S 컬렉션.

시즌 테마에 한강과 한강을 가로지르는 다리가 포함되어 있었기에, 쇼 도입부에 상영된 룩북 필름에서는

잠수교 아래에서 다양한 포즈를 취하는 모델 남주혁과 문수권 컬렉션을 미리 볼 수 있었다.



이번 시즌이 전체적으로 어떤 느낌을 담는지를 명확하게 보여주는 룩이다.

상의는 모던한데, 하의는 스포티하다.

수트를 입은 것 같은데, 저지를 입고 있는 것 같다.

권문수는 그 둘 사이의 경계에서 재미있는 접합점을 찾아냈다.



장기용의 바지를 보자.

상의만 보면 영락없이 드레시한 수트인데 시선을 돌려 하의를 보면 운동하러 가는 듯한 느낌이다.



그 묘한 접합점의 무드를 즐기는 것도 재미있었는데, 듬성듬성 보이는 독특한 실루엣에도 시선이 쏠렸다.

이제부터 계속 보게 될 아치형 라인의 존재인데,

이는 한강 다리의 구조적인 디테일에서 받은 영감을 토대로 만들어낸 것이라고 한다.



거기에 몇몇 착장에서 보이는 길게 떨어지는 끈과 같은 디테일은 하늘을 나는 연에서 받은 영감을 토대로 만들어 졌다고 보면 된다.

이철우의 오른쪽 다리 뒤로 보이는 끈에 주목해 보자.



조민호의 룩은 무난해 보이면서도 다리에 그어진 라인 덕분인지 경쾌한 리듬감도 갖고 있는 듯 했다.



스포티한 룩이 주를 이루었으나 문수권의 장기 중 하나인 예쁜 재킷이 더해지며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렇다고 스포츠 룩에 블레이저만 툭 걸친 것은 아니다.

주우재가 입고 있는 재킷의 여밈이 어떤 방식인지 다시 한번 살펴 보자.

단추가 아니라 지퍼다. 스포티한 느낌을 섞어냈다.



활동성을 강조한 등판의 절개도 눈길을 끈다.



문수권이 가지고 있는 또 하나의 장기, 패턴 플레이도 빛을 발했다.

변우석이 입고 있는 셔츠와 저지를 보자.

체크와 도트의 만남이 제법 요란해 보일 수 있었지만 컬러를 통일하고 패턴의 각기 다르게 해 신선한 느낌을 전해 주었다.



박형섭이 입고 있는 룩은 바로 아래에서 이어지는 안승준의 룩과 비교해서 보자.



제법 비슷한 코디네이션처럼 보이지만 재킷의 길이, 팬츠의 너비를 달리 해 완전히 다른 느낌을 자아낸다.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안승준의 룩이 좋지만 박형섭의 룩 역시 도전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앞서 보았던 변우석의 룩과 유사한 공식을 따르는 조연수의 룩.

셔츠의 소매가 짧아 좀 더 시원해 보인다.



아까부터 계속 눈에 들어왔던 또 하나의 볼거리.

모든 모델들이 신고 있던 나이키(Nike)의 에어 줌 플라이트 96(Air Zoom Flight 96)이다.

재킷과 셔츠를 입은 모델들에게서 스포티한 무드가 강하게 느껴졌던 데에는 이 스니커즈의 역할도 컸다.

보기만해도 탄력이 느껴지는 스니커즈의 매치라니.

일상적으로 흔히 보던 러닝슈즈와 슬랙스의 매치가 아니어서 더욱 좋았던 것 같다.



남윤수는 문수권의 아이코닉 모델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니트 롱 가디건을 입었는데,

이번 시즌에는 소매대신 후드가 더해져 마치 전혀 다른 새로운 옷을 보고 있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개인적으로 이번 시즌 모든 룩 중에서 가장 내 마음에 쏙 들었던 룩이다.

쇼츠의 길이가 허벅지 위에서 끝날 만큼 짧아 일상 생활에 녹여내기에는 조금 부담스럽지만

셔츠와 행커치프에 오렌지 컬러를 포인트로 주며 시선을 위로 끌어올려 부담 없이 바라볼 수 있게 했다.



그 와중에 여기에서도 눈에 띄었던 끈 디테일.

역시 오렌지 컬러로 포인트를 주었다.



권문수는 점퍼에서도 시즌 테마를 재치있게 담아냈는데,

이철우의 점퍼 위에는 3개의 선을 그어 교각의 디테일을 녹여냈고,



김규호가 입고 있던 점퍼와,



조민호가 입고 있던 점퍼에서는 다리의 아치형 하부를 재미있게 담아냈다.

워낙 독특한 부분이라 지퍼를 채워도 아치형 패턴이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 느낌이었다.



이렇게.



지나친 해석이라 할 수 있겠지만,

계속 보고 있자니 줌플라이트96의 패턴이 한강의 물결처럼 보이기도 해ㅆ....

....



베이스볼 재킷 형태의 점퍼와 바스켓 슈즈의 매치이지만 묘하게 도시적인 느낌이 들었던 룩.



그렇게 쇼가 끝나고 모델들이 한자리에.




전형적인 서구의 옷을 그렸고 오렌지, 블루 등의 파격적인 컬러를 사용했지만

묘하게 서울이 쉽게 연상되는 이미지가 컬렉션 전체에 담긴 듯 했다.

디자이너 권문수의 힘을 느낄 수 있는 대목은 바로 이 지점이 아닐까.


도시적인 스타일과 스포티한 룩의 묘한 접합점.

문수권의 2015 S/S 컬렉션에 주목해야 할 이유다.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2.17 21:19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이는 지난 3월, DDP에서 열렸던 2014 F/W 서울 패션 위크때 촬영한 사진들이다.

많은 쇼에 참석해 사진 촬영을 했는데 이를 언제 블로그에 올리는 것이 좋을까 고민하다가 지금이 적기라 생각되어 포스팅 한다.



현재 국내에서 가장 핫한 패션 디자이너를 꼽으라면 아마도 고태용 실장님이 선두로 거론되겠지.

늘 화제가 되었던 고태용 실장님은 이번 시즌, 모델들의 런웨이를 과감히 생략하고 프레젠테이션이라는 독특한 형태의 쇼를 선보였다.



해서 비욘드 클로젯(Beyond Closet) 쇼에 선 모델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자유로운 표정과 포즈로

2014 가을/겨울 시즌 컬렉션을 갤러리들에게 전달하는 이색적인 순간을

나를 비롯한 장내 많은 사람들이 경험해 볼 수 있었다.



(지금은 배우로 활동중인) 모델 도상우는 견장 디테일에 레더 재킷 슬리브를 절묘하게 섞은 더블 브레스티드 코트를 입고 있었는데

밀리터리 디테일을 무겁지 않게 담아낸 듯 해 보는데 부담이 없었다.



모델 박지운이 입고 있던 재킷 역시 밀리터리 디테일을 가지고 있었지만 오버 사이즈의 체크 패턴으로 경쾌한 느낌을 주어 무게감을 덜어주는 모습.




모델 주우재가 입고 있던 니트 스웨터를 볼 땐 "밀리터리 룩이지만 전체적으로 소년의 느낌이 강하구나!"하는 생각을 했다.



모델 이주형은 점퍼위로 후디와 넥워머를 같이 빼서 독특한 스타일을 보여주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넥워머에 후드가 연결되어 있는건가 싶기도 하고?



모델 박형섭과 장기용은 상반되는 느낌의 코트를 각각 입고 전혀 다른 무드를 보여주었다.



개인적으로는 퍼 트리밍이 된 이 더블 브레스티드 코트가 아주 마음에 들었음 ㅇㅇ



그 밖에도,




후드를 통해 활동적인 무드를 더한 스타일들이 주로 보였는데,



저 후디 같은 경우는 지퍼로 옆 트임을 준 게 참 마음에 들었다.

활동성이 극대화 될 것 같은데 스타일리시한 느낌도 함께 주는 것 같았음 ㅎ




모델 김태환과 민준기가 입고 있던 점퍼와 재킷 같은 경우는 패턴이 인상적이었다.

저게 멀리서 이렇게 보면 뭔가 디테일이 들어간 카모플라주 패턴 정도로만 보이는데

실제로 가까이 가서 보면 전부 춤을 추고 있는 비보이다.

비보이들을 모아 카모플라주 패턴으로 만들어 낸 것 +_+



시중에서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는 카모플라주 원단을 쓰지 않고 직접 패턴을 개발한 것이 마음에 들었다.





유니섹스를 다루는 세컨드 레이블과 달리 멘즈웨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의 룩을 보여준 비욘드 클로젯의 컬렉션 라인이지만

고태용 실장님은 홍일점으로 모델 이성경을 함께 내세우며 여전히 비욘드 클로젯은 모두에게 열려있다는 인식을 간접적으로 전달하기도 했다.




모델 강철웅은 오버사이즈 코트를 입고 있었는데, 밀리터리 룩의 정석인 카키 컬러 위에 레드, 옐로우, 블루를 더해 위트 있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덕분에 (실제로도) 무거울 것 같은 코트가 상당히 가벼워 보이기까지.




이번 시즌 컬렉션 중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들었던 코트. 모델 김원중이 걸치고 있었다.

계급장을 연상케하는 자수 디테일이 귀엽게 느껴지기까지 했던, 정말 탐났다.



깔끔하게 딱 필요한 디테일만 넣은 기본 형태의 더블 브레스티드 코트 같았는데 내가 어찌 입어볼 방법은 없으려나?



그냥 김원중이 입어서 그런건가..

하긴 내가 저 느낌을 내지는 못하겠지..

난 아마 안될거야..

..



사실 정말 솔직하게 오픈하자면,

프레젠테이션이라는 형식 덕분에 옷을 제대로 보지를 못했다.

워낙 모델들 얼굴 찍겠다고 달려드는 학생들이 많아서;;

(행사의 형식이 잘못 됐다기 보다는, 인기가 지나치게 많았던 게 잘못이겠..??)

암튼 좀 어처구니 없기까지 했던 게 솔직한 당시의 기분이었는데,

뭐 어쨌든 겨우겨우 관람은 잘 한 것 같았다.


비욘드 클로젯의 2014 가을/겨울 시즌이 더욱 기대되는 지금,

이 컬렉션 프레젠테이션을 다시 보며 응원해 본다.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